최근 수정 시각 : 2022-06-19 20:31:20

영미권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영미'라고 불리는 대한민국의 컬링 선수에 대한 내용은 김영미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언어에 따른 문화권
중국어 스페인어 영어 아랍어 프랑스어 독일어
중화권
( 한자문화권)
히스패닉 영미권 아랍 프랑코포니 독일어권
나무위키에 개별 문서가 존재하는 것 한정


1. 개요2. 영미권의 형성 과정3. 지정학적 입지4. 영미권의 세부 특징
4.1. 사회
4.1.1. 언어4.1.2. 교육4.1.3. 도량형
4.2. 경제4.3. 정치4.4. 문화
4.4.1. 문화 교류4.4.2. 종교4.4.3. 스포츠4.4.4. 요리 문화
4.5. 철학
5. 관련 문서6. 둘러보기

1. 개요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The_British_Empire.png
대영제국의 지도
/ Anglosphere[1]

영미권 혹은 영어권 영국 미국을 비롯한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아일랜드를 포함하는 영어 제1언어로 사용하는 사회・문화적 지역이다. 넓게 보면 홍콩,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싱가포르, 필리핀처럼 영국이나 미국의 식민통치를 거친 나라들 중 필요에 의해 영어를 공용어로 정한 국가들을 포함하기도 한다.[2]

2. 영미권의 형성 과정

2.1. 초창기

영어 잉글랜드 남부 지역 앵글로색슨족이 쓰던 언어었지만 잉글랜드의 영향력이 강화되면서 인근의 켈트족 스코틀랜드, 웨일스, 아일랜드 등으로 그 범위가 확장되었다.

2.2. 17세기 ~ 19세기

17세기에는 북아메리카 영국 식민지를 세우면서 영어가 북아메리카에서 쓰이게 되었다. 미국이 독립하면서 미국의 영어는 좀 더 독자적인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지만 악센트나 몇몇 어휘에만 차이가 날 뿐 문법은 거의 비슷해서 완전히 다른 언어로의 변화는 아니었다.

19세기까지 국제어로는 프랑스어가 강했지만 비즈니스에서는 영어가 서유럽에서 주요 언어로 통용되었다. 영국은 영란전쟁 7년 전쟁, 나폴레옹 전쟁에서 라이벌인 네덜란드 제국 프랑스 제국을 누르고 19세기 세계 초강대국이 되었고 독립한 미국 역시 서반구에서 팽창하며 을 기르면서 영어가 힘을 가지기 시작한다.

그렇게 19세기 동안 영미권의 팽창을 거치며 20세기에 접어들 무렵, 영국은 북아메리카, 오세아니아, 남아프리카, 홍콩, 싱가포르, 남아시아에 식민지를 건설하면서 대영제국을 형성했고, 미국 역시 서부 개척 이후 경제, 인구, 국토 면에서 강대국의 반열에 올랐다.

프랑스어는 파리 강화 회의 이전까지 적어도 외교 분야에서 공용어로 쓰였으나, 대영제국과 미국을 위시한 영어권 국가가 20세기 초엽부터 입지를 다지기 시작했고, 제1차 세계 대전 이후부터 서유럽 국가들을 문화, 경제, 군사 측면에서 압도하기 시작하면서 영어가 프랑스어를 제치고 국제어 위치에 오르기 시작한다. 당시 제1차 세계 대전 승전국들인 미국, 영국이 이득을 얻으면서 영미권은 성장하게 되었다.

비록 20세기 초, 1차 대전 이후의 워싱턴 해군 군축 조약, 세계 대공황을 기점으로 세계 경제, 금융, 무역, 군사 권력의 축이 영국이나 서유럽에서 미국으로 차차 이동하면서, 1920년대 1930년대 1940년대에 걸쳐서 대영제국이 서서히 쇠퇴하기 시작하지만 제2차 세계 대전 이후에도 영국은 여전히 상임이사국이자 열강의 일원이었고 기존의 대영제국은 영연방으로 재편되었다.

2.3.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그리고 영국의 초강대국의 자리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냉전 시대부터 미국이 차지하게 되었다. 미국과 영국이 전후에도 국제 사회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영어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프랑스어나 독일어를 제치고 세계 제1의 공용어가 되었으며 냉전 종식 이후에는 러시아어 등 경쟁 언어, 문화권들을 압도하고 각종 학술, 정치, 군사, 외교, 경제, 문화 차원에서 국제무대에서 영어와 영미권이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된다.

영미권, 영어권 또는 앵글로스피어는 이러한 영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며 비슷한 문화적 가치관을 공유하는 권역을 일컫는 표현이다. 이들은 인적 교류가 활발하고 경제적, 문화적으로도 다른 나라임에도 친밀하게 연결되어 있는데 특히나 권역 내에서 가장 국력이 강한 미국이나 미국 다음으로 문화적 영향력이 강하고 경제규모가 큰 영국에서 두드러진다.

3. 지정학적 입지

지정학, 국제정치학, 외교학적 관점에서 영미권 국가들은 대표적인 해양 세력이다. 일단 영어의 시조국인 영국부터가 섬나라이다. 호주 또한 큰 오스트레일리아 대륙을 단독으로 차지하여 사실상의 섬나라이고, 뉴질랜드 아일랜드 또한 섬나라이다.

실제 섬나라는 아니지만 미국과 캐나다의 경우 육지상에서 상호간에 국경을 접하고 있는 나라가 미국, 캐나다,멕시코 뿐인데 멕시코는 국력상 이들에게 군사적으로 위협이 되지 못하고 군사적으로는 친미 국가이다.

멕시코 이외에 미국과 캐나다의 주변에 있는 이웃나라라고 해봐야 생피에르 미클롱, 그린란드, 버뮤다와 같이 속령이거나 쿠바를 제외하고는 미국, 영국에 의존하는 섬나라나 소국들 뿐이라 주변국 중에 이들을 위협할 만한 능력을 가진 나라가 없다. 그래서 지정학적으로 보면 미국+캐나다 또한 사실상 섬과 유사한 입지를 갖추고 있다.[3]

특히 파나마 운하의 완공 이후로는 미국 해군 태평양 대서양 양쪽을 왔다갔다 할수 있게 되면서 북아메리카 대륙이 지정학적, 군사적으로 더욱 에 가까워졌다. 그래서 영미권 국가들은 이렇게 대양으로 진출하기에 매우 유리한 섬에 가까운 지정학적 조건을 바탕으로 대영제국의 전성기에는 세계 최강의 해군력을 보유하고 있었고, 영국을 이어 해군력 최강자 자리는 역시 영미권 국가인 미국이 그 자리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반면 영미권과 반목하고 있는 중국 러시아는 지정학적으로 대륙국가로서의 성향이 크다. 중국은 연해주, 이어도, 홍콩, 마카오, 스프래틀리 군도, 센가쿠 열도, 양안관계 등에서 주변국과 끊임없이 마찰을 빚으면서도 대양으로 진출하려고 하지만 쉽지가 않은 형편이다. 그리고 중국의 주변국인 대한민국, 일본, 대만, 싱가포르는 미국, 영국의 동맹국이다.

러시아 또한 마찬가지인데 그레이트 게임 문서를 보면 러시아가 대양으로 나가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과 대륙 국가가 대양으로 나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 수 있다. 그래서 부동항을 찾는 것이 국가적 과제였다. 러시아의 전신인 소련 또한 마찬가지였는데 쿠바 미사일 위기 문서를 보면 냉전 당시 미국과 소련의 해군력 격차를 잘 느낄 수 있다.

정치, 외교, 사회, 역사적으로도 영미권 국가들은 섬나라와 같은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는데 영국은 유럽 대륙의 서쪽 끝에 위치한데다 도버 해협을 사이에 두고 나머지 서유럽 국가들과 분리돼 있어 유럽 대륙 국가들의 혼란 속에서 영예로운 고립(Splendid isolation)을 천명하며 타 유럽 국가들과의 위협과 분쟁에서 한발짝 떨어져 힘을 기르며 해양 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미국과 캐나다는 태평양과 대서양을 사이에 두고 유럽과 아시아의 강대국들과 떨어져 있었기에 먼로 독트린을 천명하며 다른 강대국들의 방해와 간섭을 받지 않고 내부적인 발전에 집중할 수 있었고, 본토가 피해를 받는 사례는 거의 없었다.

호주와 뉴질랜드 역시 태평양 복판에 있으며, 지리적으로 아시아, 북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아프리카와 완전히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타국의 위협으로부터 안보를 지키기에 유리한 위치에 있다.

그래서 영미권 국가들은 지리적으로 바다라는 자연적인 방어조건을 이용할 수 있는 이러한 입지 덕택에 전쟁이 발발하더라도 자국 영토 내의 피해가 적은 경우가 많았고 외국군에 의해 국가가 완전히 점령당하는 것도 막을 수 있어서 국력을 보존하여 힘을 기를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에서 영미권 국가들은 본토에 적의 육군이 상륙하여 침공당하는 것은 막을수 있었기 때문에 자국 영토 내에서 육군의 공격을 받아 막대한 피해를 입은 소련, 중국,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다른 강대국들보다 국내의 물리적인 피해가 적었다.

미국, 캐나다는 본토와 떨어진 하와이만 공격받았기 때문에 본토의 피해는 없었고 영국은 영국 본토 항공전에서 폭격을 받긴 했으나 영국 공군의 활약으로 피해를 줄였고, 추축국 나치 독일 도버 해협을 침공하는 것을 방어하는데 성공하였다.

호주 일본군에 의해 다윈에 잠시 폭격을 받은 적이 있지만 다윈 이외에는 큰 피해가 없었다. 뉴질랜드는 영국, 미국, 호주를 지원했지만 본토가 피해를 받지는 않았다. 이러한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영국을 비롯한[4] 영미권 국가들이 제1세계의 핵심 세력으로 부상하게 되었다.

4. 영미권의 세부 특징

영미권 내에서 문화 외 전반적인 교류가 빈번하다. 특히 영어를 제1언어로 쓰는 사람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미국, 영국, 아일랜드,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는 모두 1인당 국민소득이 높고 선진국이며, 또한 자본주의,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국가라는 것이 공통된 특징이며 그래서 외교적으로도 모두 제1세계에 속해있다. 더 나아가 일각에서는 영미권을 유럽 연합처럼 통합된 통치체로써 재편하려는 구상도 존재하는 중이다. 실제로 5개의 눈 CANZUK이 대표적인 예시이다.

4.1. 사회

정치, 사회, 문화적인 면모에서 유럽 대륙계( Continental Europe)[5] 국가들과 차이가 있다.

사회 전반적으로 철학적 실용주의를 강조하는 것 역시 영미권 국가들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이다. 위에 서술한 자유방임적인 자유주의 분석철학 위주의 철학계 역시 영미권의 이러한 실용주의적 풍토와 무관하지 않다.

프랑스 등 유럽대륙 지역에선 영미권 사람들이 정이 없고 차갑다는 이미지가 있다. 포옹이나 비쥬 같은 것도 꺼리고 대화할 때도 거리두기하는 이미지.

그리고 수백년 간 이어진 이민으로 인해 국가의 인종 구성이 다양하며 자국내 외국인들에게 상대적으로 관대한 경향 역시 영미권 선진국들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이다.

4.1.1. 언어

또한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와 다르게 표준어를 규율하는 국가기관이 없고, 표준 어법에 관한 규율은 민간 학계의 통설에 맡겨져있다. 심지어 영어가 법률상 공용어로 규정되지 않은 경우도 있다.

4.1.2. 교육

교육 분야에서는 유럽 대륙계 국가들이 현대 들어서 대학 평준화를 단행한 것과 달리 영미권은 여전히 학벌을 중시하며 명문대 위주의 대학 서열이 있다. 미국은 사립대의 파워가 세고, 영국, 아일랜드,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는 국공립대학이 강하지만 유럽 대륙계 국가들과 달리 개별 대학의 자율성이 강하다.

이러한 명문대 대학서열 시스템과 영어를 쓴다는 환경에 힘입어 영미권 대학들이 전세계 유학생들을 끌어들이고 있어서, 세계 대학 랭킹 등에서도 영미권 대학들은 순위권을 차지하고 있다.[6]

4.1.3. 도량형

도량형도 원래는 영미권의 대부분 국가들은 야드파운드법을 사용했는데 현재는 미국만이 야드파운드법에서 유래한 미국 단위계를 쓰고 있고, 미국을 제외한 영미권 국가들은 대부분이 미터법으로 갈아타거나 미터법과 야드파운드법을 혼용한다.[7]

4.2. 경제

자유주의만 하더라도 영미권은 유럽 대륙계 국가들에 비해 좀더 자유방임적인 경향이 강하다. 영국, 미국, 호주 등 영미권 국가의 경제적 자유 지슈는 유럽 대륙계 국가들보다 월등히 높다. 영미권 국가들은 대체적으로 노동 시장이 매우 유연하고, 기업 자유를 중시한다. 이는 영미권에서 비교적 진보적으로 인식되는 캐나다, 아일랜드, 뉴질랜드도 마찬가지이다.

4.3. 정치

실제 역사적으로 봤을 때 영미권 국가들은 가장 일찍부터 의회 정치와 자유민주주의, 정당 정치가 자리잡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 특히 영국과 미국이 각각 구축한 정치 체계나 법률 체계는 민주주의에 큰 영향을 미친다.

영국에서는 이미 17세기 말 명예혁명으로 의회 정치와 의원내각제, 입헌군주제, 연방제가 발전했고,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에서도 독립 이전부터 본국 영국의 영향을 받아서 의원내각제가 자리잡아 독립 직후부터 민주주의 정치를 시작해서 현재까지 유지해오고 있다.

그리고 미국은 영국으로부터 독립하고 난 뒤 대통령 중심제, 양원제, 연방제를 실시하면서 정치 제계를 구축했다. 그리고 미국이 고안해 낸 삼권분립, 수정 헌법 권리 장전은 현대 민주주의의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8]

영미권 밖에서는 프랑스 정도만 19세기 후반부터 민주주의 체제를 구축했고 영미권과 프랑스를 제외한 전세계의 거의 모든 국가들에서는 20세기 이후에 가서야 비로소 안정적인 민주주의 체제가 자리잡았다.

4.3.1. 연방제, 지방자치

영미권 국가들은 대체적으로 지방분권적이고 지방자치 성향이 크다는 것 또한 공통된 특징이다. 미국, 캐나다, 호주는 완전한 연방제 국가이고 영국은 일단 공식적으로는 연방제 국가는 아니지만 한 국가 안의 각 지역에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라는 자치 구성국들이 존재하여 사실상 연방제 국가처럼 굴러가고 있는데 심지어 월드컵 등 국제대회에도 영국이라는 단일팀이 아니라 각 구성국마다 따로 대표팀이 출전할 정도.

또한 미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는 모두 수도가 최대도시가 아니며 수도의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다. 그리고 런던 위주로 구성된 영국이나 더블린 중심인 아일랜드를 제외하면 수도권이나 최대 도시권 외에도 균형적으로 발전되어 있다. 영어를 모어로 쓰는 국가는 아니지만 인도, 말레이시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영연방의 주요국들 역시 연방제 국가이다.

4.3.2. 법률 체계

법률 체계도 대륙법이 아닌 영미법을 따른다. 그래서 영미권에서는 관습법 불문법, 판례법주의의 영향이 강하다. 그리고 병과주의, 형법 속지주의를 실시하고, 법의 지배원리, 배심제, 법조일원화라는 특성을 갖고 있다. 영미권에서도 영국의 스코틀랜드, 미국의 루이지애나, 캐나다의 퀘벡은 영미법과 대륙법을 혼용한다.

4.3.3. 모병제, 문민통제

이러한 자유주의적인 경향으로 인해 영미권에서는 유럽 대륙계 국가들에 비해 상당히 일찍부터 징병제를 폐지하고 모병제를 시행했다. 영국과 캐나다는 역사적으로 1차 대전 2차 대전 시기를 제외하고는 항상 모병제를 유지해왔고 아일랜드는 역사적으로 한번도 징병제를 시행한 적이 없으며 미국과 호주, 뉴질랜드 또한 베트남 전쟁 직후인 1970년대 초 징병제를 폐지하고 모병제로 전환했다.[9]

사실 미국, 호주, 뉴질랜드는 1970년대 이전에는 명목상 징병제가 있기는 했으나 전시가 아닌 평시에는 현역은 모병제로 충당하고 평시 때의 징병제는 현역으로 징병되는게 아니라 기초군사훈련들만 받고 예비군으로 편성되는 것에 가까웠다.

반면 유럽 대륙쪽 국가들은 역사적으로 오랫동안 징병제를 유지해 오다가 대부분 2000년대 이후에야 징병제를 폐지했다. 또한 영미권 국가들은 군대에 대한 문민통제도 잘 되는 편이다.

4.4. 문화

미국의 문화 인류학자 에드워드 홀(Edward Hall)의 저서 문화를 넘어서(Beyond Culture)에 나온 고맥락 문화(High-context Culture)와 저맥락 문화(Low-context culture) 중 영미권은 같은 게르만어파 독일어권, 북유럽과 함께 저맥락 문화에 속한다. 즉 이 부분에서 영미권은 동아시아와는 완전히 대척점에 위치하는 셈.[10]

4.4.1. 문화 교류

영미권, 영어권 또는 앵글로스피어는 이러한 영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며 비슷한 문화적 가치관을 공유하는 권역을 일컫는 표현이다. 이들은 인적 교류가 활발하고 경제적, 문화적으로도 다른 나라임에도 친밀하게 연결되어 있는데 특히나 권역 내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미국이나 미국 다음으로 문화적 영향력이 강하고 경제규모가 큰 영국에서 두드러진다.

소프트 파워와 하드 파워에서 영어권 국가의 힘은 아주 어마어마하다. 또한 서로간의 연대도 매우 높다. 실제로 미국과 영국의 인재들이 중심이 되고,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아일랜드와의 교류가 많으며 해당 국가 출신 인재들이 미국과 영국에서도 활동한다. 그리고 소프트파워 영향력 순위에선 영국과 미국이 1, 2위를 다툰다.

4.4.2. 종교

종교적으로는 아일랜드와 캐나다를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개신교의 영향이 강한 편이다. 개신교 문화권이긴 하지만 가톨릭 교세도 작은 편은 아니며,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는 가톨릭이 전체 그리스도교 교단 중 가장 많은 신자수를 가지고 있다.

물론 교단별로 세세하게 나누지 않고 전체 개신교 신자를 합산하면 아일랜드와 캐나다를 제외하고는 개신교 신자가 가톨릭 신자보다 더 많다. 다만 캐나다는 개신교 전체 신자수보다 가톨릭 신자가 더 많으며, 심지어 프랑스어권 퀘벡 주가 아닌 영어권 온타리오 주 토론토에서도 가톨릭 신자가 개신교 신자보다 많을 정도다.

즉, 아일랜드와 캐나다는 가톨릭 국가, 영국, 미국, 호주, 뉴질랜드는 개신교 국가라고 볼 수 있다. 한국의 개신교 루터교회 중심의 유럽 대륙쪽 개신교보다는 장로회, 침례회, 감리회, 성공회 등 영미권 개신교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한편 정교회는 세가 미약하며, 아직도 제대로 된 자체 영어 번역본을 갖고 있지 못해서 개신교의 KJV, NKJV를 차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영미권 내에서 정교회 신자 대다수는 그리스, 키프로스 출신 주민들이나 러시아 등 일부 동유럽 출신 주민들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4.4.3. 스포츠

스포츠는 영국의 영향을 받아 풋볼 계열 스포츠들이 인기있는데 특이한 것은 영미권의 각 나라마다 따로 자국 고유의 풋볼 계열 종목들이 있는데 아이스하키가 가장 인기있는 캐나다만 제외하고 모두 자국 내에서는 이런 나라별 고유 풋볼 종목이 가장 인기있다.[11] 그러다 보니 영미권에서는 정작 세계적으로 인기있는 축구(association football)는 영국, 아일랜드 외에는 비인기 종목에 속한다. 또 크리켓, 야구 등의 배트 종목 또한 영미권에서 인기가 많다.

풋볼 계열에서는 영국은 축구, 럭비 유니온, 럭비 리그, 미국은 미식축구, 캐나다 캐네디언 풋볼, 호주는 호식축구, 럭비 유니온, 럭비 리그, 뉴질랜드는 럭비 유니온, 아일랜드는 축구, 게일릭 풋볼, 럭비 유니온이 주를 이루고 배트 종목은 영국, 호주, 뉴질랜드에서는 크리켓, 아일랜드는 헐링, 미국은 야구가 주를 이룬다.

4.4.4. 요리 문화

영미권 국가들은 대개 전통 요리가 투박하고 초라한 경향을 띤다. 식문화적으로는 육식을 매우 즐겨하며, 유럽 대륙계 국가들에 비하면 서민들의 요리에서 채소의 비중이 적은 대신 곡류, 유제품의 비중이 크다.

이는 영미권 요리의 모태가 된 영국 요리의 영향이 크게 남아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현대 영미권에서 행해지는 대규모 농업의 수익구조로부터 기인하는 문제점이기도 하다.[12]

4.5. 철학

철학계에서도 영미권의 철학계와 유럽 대륙계 철학계 간의 차이가 두드러진다. 유럽 대륙계가 철학사적 전통을 중시하며 헤겔에서부터 이어지는 의식철학적 경향을 중시하고 사회적이고 실천적인 문제에 개입하는데 관심이 많다면, 영미권의 분석철학은 언어적 전회를 통해 전통 철학사적 전통과 단절되고, 언어 분석을 통해 개념의 의미를 명료화하는데 관심이 많은 편이다.

영미권의 철학계는 과학적 작업과 협업하는데도 적극적이고 실제로 인지과학과 같은 협동 연구에도 참여하고 있다. 반면 철학 전문가의 작업으로 만들어버림으로써 일반 대중과 괴리 되어버린 점은 문제점이다. 대한민국의 경우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대륙계 철학이 주류라, 영미 분석철학의 존재를 알고 당황하는 경우가 많다.

5. 관련 문서

6.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0 -10px -5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정치 · 군사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상징 유니언 잭( 성 조지의 십자가) · 국호 · God Save the Queen/King · 존 불 · 브리타니아
정치 전반 정치 전반 · 연합왕국 · 정당 · 영국 국왕 · 프린스 오브 웨일스 · 웨스트민스터 · 버킹엄 궁전 · 웨스트민스터 궁전 · 윈저 성 발모랄 성 마그나 카르타 · 권리청원 · 권리장전 · 의전서열
입법 의회( 귀족원 · 서민원) · 총선 · 자치의회
행정 총리 · 정부 · 다우닝 가 10번지 · SIS · MI5
치안 및 사법 경찰 · 런던광역경찰청 · 영국 국립범죄청 · 영국 국경통제국 · 영국 이민단속국 · 사법 · 영미법 · 근로기준법 · 시민권 · 크라임 펌
정당 보수당( 레드 토리 · 미들 잉글랜드 · 블루칼라 보수주의 · 일국 보수주의(코커스) · 자유시장 포럼) · 노동당( 강성좌파 · 연성좌파) · 자유민주당
사상 근력 자유주의 · 글래드스턴 자유주의 · 대처주의 · 블레어주의 · 왕당파 · 일국 보수주의 · 하이 토리
사건 및 의제 영국의 자치권 이양 · 스코틀랜드 독립운동 · 잉글랜드 자치( 웨스트 로디언 질의 · English votes for English laws) · 브렉시트 · 플러브 게이트
외교 외교 전반( 옛 식민지 국가들과의 관계) · 여권 · 거주 허가 · 영연방 · 영연방 왕국 · CANZUK · 5개의 눈 · 상임이사국 · G7 · G20 · 오커스 · 영미권 · 브렉시트( 탈퇴 과정과 이슈들 · 영국 내 영향 · 브렉시트/세계 각국의 영향) · 미영관계 · 영불관계 · 영독관계 · 영국-캐나다 관계 · 영국-호주 관계 · 영국-뉴질랜드 관계 · 영국-이탈리아 관계 · 영국-스페인 관계 · 영국-포르투갈 관계 · 영국-아일랜드 관계 · 영국-싱가포르 관계 · 영국-남아프리카 공화국 관계 · 영인관계 · 영국-홍콩 관계 · 한영관계 · 영러관계 · 미국-캐나다-영국 관계 · 미영불관계 · 영프독 · 영국-아일랜드-북아일랜드 관계 · 영국-스페인-지브롤터 관계 · 친영 · 반영 · 영빠
군사 전반 영국군( 스코틀랜드군) · 계급 · 전투식량/영국군 · 징병제 · 빅토리아 십자무공훈장 · NATO · 군기분열식
장비 군복( 레드 코트) · 군장/영국군 · 군함( 1차대전 · 2차대전 · 현대전 · 항공모함 · 원자력 잠수함) · 항공기( 2차대전) · 핵무기( AWE)
부대 육군( 연대 · 왕립 독일인 군단 · 원정군 · 블랙와치 · 사관학교) · 해군( 대함대 · 본국함대 · 사관학교) · 영국 공군( 617 비행대 · 사관학교) · 영국군 근위대 · 영국 해병대 · 특수부대( E Squadron · SAS · SBS · SFSG · 코만도) · 구르카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역사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역사 전반 역사 전반() · 이교도 대군세 · 북해 제국 · 노르만 정복 · 백년전쟁 · 장미 전쟁 · 칼레 해전 · 청교도 혁명 · 명예혁명 · 산업 혁명 · 해가 지지 않는 나라 · 북아일랜드 분쟁
시대 로만 브리튼 · 로만 브리튼 이후 · 무정부시대 · 대항해시대 · 조지 시대 · 빅토리아 시대
국가 칠왕국 · 노섬브리아 · 켄트 왕국 · 동앵글리아 · 에식스 · 웨식스 · 서식스 · 머시아 · 잉글랜드 왕국 · 스코틀랜드 왕국 · 웨일스 공국 · 아일랜드 왕국 · 잉글랜드 연방 · 그레이트브리튼 왕국 ·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 연합왕국 · 대영제국
왕조 웨식스 왕조 · 노르만 왕조 · 플랜태저넷 왕조 · 요크 왕조 · 랭커스터 왕조 · 튜더 왕조 · 스튜어트 왕조 · 하노버 왕조 · 작센코부르크고타 왕조 · 윈저 왕조
세력 젠트리 · 요먼 · 원두당 · 청교도 · 토리당 · 휘그당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사회 · 경제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경제 경제 전반 · 무역 · 파운드 스털링 · 영란은행 · 런던증권거래소 · 영국병 · 한영 FTA · 영국 왕실 인증 허가 브랜드 (로얄 워런트)
지리 브리튼 · 그레이트브리튼 섬 · 아일랜드 섬 · 구성국 · 잉글랜드( 하위지역) · 스코틀랜드 · 웨일스 · 북아일랜드 · 하이랜드 · 카운티 · 왕실령
사회 사회 전반 · 귀족( 목록) · OBE · 젠틀맨 · 신사 · 하이랜더 · 인구 · 재영 한인사회 · 재한 영국사회
민족 영국인( 러시아계 · 아일랜드계 · 인도계 · 파키스탄계 · 폴란드계 · 프랑스계) · 앵글로색슨족 · 스코틀랜드인( 게일인) · 브리튼인 · 영국 흑인
교육 교육 전반 · 유학 · 장학금 · 급식 · 파운데이션 · 퍼블릭 스쿨 · 식스폼 · IELTS · PTE · A-Level · UCAS · 대학교 일람() · 대학 서열화( 옥스브리지 · 러셀 그룹) · 기타 교육 관련 문서
교통 교통 전반 · 공항 · 철도 환경 · 내셔널 레일 · 런던 지하철 · 런던의 대중교통 · 좌측통행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문화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문화 전반 문화 전반 · 영국의 문화재 · 영국/종교( 성공회 · 장로회) · 영국/관광
예술 브릿팝 · 브리티시 인베이전 · 영국 드라마 · 영국 영화 · 웨스트엔드 · 아서 왕 전설 · 베오울프 · 셜로키언 · 톨키니스트 · 후비안 · BAFTA · 백파이프 · 킬트
언어 영어 · 영국식 영어 · 용인발음 · 스코트어 · 스코틀랜드 게일어 · 웨일스어 · 코크니 · 에스추리 · 콘월어
음식 요리( 종류) · 로스트 디너 · 쇼트브레드 비스킷 · 티타임 · 홍차 · · 아침식사 · 피시 앤드 칩스 · 맥주 · 위스키 · 사과주
스포츠 축구 · 프리미어 리그 · FA( 대표팀) · FA컵 ·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 SFA( 대표팀) · 컴리 프리미어 · FAW( 대표팀) · NIFL · IFA( 대표팀) · 럭비( RFU · SRU · WRU · IRFU) · British and Irish Lions · 식스 네이션스 챔피언십 · 크리켓 · 윔블던
서브컬처 모드족 · 하드 모드 · 로커스 · 카페 레이서 · 펑크 문화 · 차브족 · 훌리건 · 영국인 캐릭터
기타 왕립학회 · 대영박물관 · 대영도서관 · 영국 국립미술관 · BBC · 가이 포크스 데이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기타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기타 공휴일 · 그리니치 천문대( 자오선) · 야드파운드법 · 영국계 미국인 · 잉글랜드계 캐나다인 · 생활비 절약 노하우 · 혐성국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135deg, #39386e 70%, #39386e 82%, #b31c31 82%, #b31c31 84%, #fff 84%, #fff 86%, #b31c31 86%, #b31c31 88%, #fff 88%, #fff 90%, #b31c31 90%, #b31c31 92%, #fff 92%, #fff 94%, #b31c31 94%, #b31c31 96%, #fff 96%, #fff 98%, #b31c31 98%, #b31c31);"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calc(1.5em + 5px); word-break: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color=#fff><colbgcolor=#b31c31>상징 국기 · 국가 · 엉클 샘 · 컬럼비아 · 흰머리수리
역사 역사 전반 · 13개 식민지 · 미국 독립 전쟁 · 골드 러시 · 서부개척시대 · 아메리카 연합국 · 남북전쟁 · 제1차 세계 대전 · 광란의 20년대 · 제2차 세계 대전 · 냉전 · 9.11 테러
정치 합중국 · 백악관 · 캠프 데이비드 · 건국의 아버지들 · 미국 독립선언서 · 미국 국회의사당 · 헌법 · 정치 · 연방 정부 · 정당 ( 미국 상원 · 미국 하원) · 행정구역 ( · 도시 목록 · 주요 도시 · 주요 도시권) · 행정조직 · 대통령 ( 명단) · 부통령 · 지정생존자
치안과 사법 사법 전반 · 연방 대법원 · 미국의 법 집행 ( 군사화) · 보안관 · SWAT · 연방보안청 ( 연방보안관) · 텍사스 레인저 · DEA · ATF · 국적법 · 금주법 ( FBI) · ADX 플로렌스 교도소 · 사형제도
선거 대선( 역대 대선) · 선거인단 · 중간선거
경제 경제 ( 월스트리트 · 뉴욕증권거래소 · 나스닥 · 대륙간거래소 · CME 그룹 · 실리콘밸리 · 러스트 벨트) · 주가 지수 · 미국의 10대 은행 · 대기업 · 미국제 · 달러 · 센트 ( 연방준비제도) · 취업 · 근로기준법 · USMCA · 블랙 프라이데이
국방 미합중국 국방부 ( 펜타곤) · 육군부 · 해군부 · 공군부 · MP · MAA · SF · CID · NCIS · AFOSI · CGIS · 미 육군 교정사령부 · 미군 · 편제 · 계급 · 역사 · 훈장 · 명예 훈장 · 퍼플 하트
문제점 · 감축 · 군가 · 인사명령 · 교육훈련 · 징병제(폐지) · 민주주의/밈 · 미군 vs 소련군 · 미군 vs 러시아군 · NATO vs 러시아군
장비 ( 제2차 세계 대전) · 군복 · 군장 · 물량 · 전투식량 · MRE · CCAR · 존 브라우닝 · 유진 스토너 ( AR-15 · AR-18 · M16 VS AK-47 · M4A1 VS HK416) · M72 LAW · 리볼버 . SAA · 레밍턴 롤링블럭 . 헨리 소총 · 윈체스터 M1866 · 콜트 · M4 셔먼 · M26 퍼싱 · M1 에이브람스 · 브래들리 전투차 · F-86 · 스텔스기 · F-22 · B-29 · B-36 · B-52 · 핵실험/미국 ( 맨해튼 계획 · 트리니티 실험 · 히로시마 나가사키 원폭 투하 · 팻 맨 · 리틀 보이 · 비키니 섬 핵실험 · 네바다 핵실험장) · 핵가방
육군 · 해군 · 공군 · 해병대 · 해안경비대 · 우주군 · 주방위군 · 합동참모본부 · 통합전투사령부 · USSOCOM · 해외 주둔 미군 ( 주한미군 · 주일미군 · 한미상호방위조약 · 한미행정협정 · 미일안전보장조약· 람슈타인 공군기지) · AREA 51 · NATO
외교 외교 전반 · 여권 · 파이브 아이즈 · 영미권 · 상임이사국 · G7 · G20 · Quad · IPEF · G2 · AUKUS · 미소관계 · 미러관계 · 미영관계 · 미불관계 · 미독관계 · 미국-캐나다 관계 · 미국-호주 관계 · 미국-뉴질랜드 관계 · 미일관계 · 한미관계 · 미국-캐나다-영국 관계 · 미영불관계 · 파이브 아이즈 · 미중러관계 · 대미관계 · 친미 · 미빠 · 반미 · 냉전 · 미국-중국 패권 경쟁 · 신냉전
교통 아메리칸 항공 · 유나이티드 항공 · 델타항공 · 사우스웨스트 항공 · 교통 · 운전 · 신호등 · 주간고속도로 · 철도 ( 암트랙 · 아셀라 · 브라이트라인 · 텍사스 센트럴 철도 · 유니온 퍼시픽 · 캔자스 시티 서던 · BNSF · CSX · 노퍽 서던 · 그랜드 트렁크 · 마일 트레인 · 커뮤터 레일) · 그레이하운드 · 스쿨버스 · 차량 번호판 · 금문교 · 베이 브릿지 · 브루클린 대교 · 맨해튼교 · 윌리엄스버그 다리
문화 문화 전반 · 스미소니언 재단 ( 스미소니언 항공우주박물관) ·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 MoMA · 아메리카 원주민 · 카톨릭 · 유대교 · 스포츠 ( 4대 프로 스포츠 리그 · 프로 스포츠 리그 결승전 ·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 관광 · 세계유산 · 러시모어 산 · 워싱턴 기념탑 · 링컨 기념관 · 디즈니랜드 · 브로드웨이 · 영화 ( 할리우드) · 드라마 · 방송 · 만화 ( 슈퍼히어로물) · 애니메이션 · EGOT · 골든글로브 시상식 · 요리 · 서부극 ( 카우보이 · 로데오) · 코카콜라 ( 월드 오브 코카콜라) · 맥도날드 · iPhone · 인터넷 · 히피 · 로우라이더 · 힙합
언어 영어 · 미국식 영어 · 미국 흑인 영어 · 라틴 문자
교육 교육전반 · 대학입시 · TOEIC · TOEFL · SAT · ACT · GED · AP · GRE · 아이비 리그 · HYPSMC · ETS · 칼리지 보드 · 프린스턴 고등연구소 · Common Application · 기타 교육 및 유학 관련 문서
기타 아메리칸 드림 · 생활정보 ( 사회보장번호 · 공휴일/미국 · 미국 단위계) · 급식 · 비자 · 총기규제 논란 · 미국인 · 시민권 · 영주권 · 미국 사회의 문제점 · 마천루 ( 뉴욕의 마천루) · 천조국 · 'MURICA · OK Boomer
}}}}}}}}}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colbgcolor=#000><colcolor=white> 역사 13개 식민지 · 보스턴 차 사건 · 미국 독립 전쟁 · 미영전쟁 · 오리건 국경 분쟁 · 구축함과 기지 협정 · 대서양 헌장
외교 미영관계 · 미영불관계 · 미영일관계 · 미국-캐나다-영국 관계 · 상임이사국 · G7 · G20 · AUKUS · 파이브 아이즈
사회·문화 영어 · 영국계 미국인 · WASP(미국) · 영미권 · 브리티시 인베이전 }}}}}}}}}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calc(1.5em +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대한민국
파일:오스트리아 국기.svg
오스트리아
파일:벨기에 국기.svg
벨기에
파일:체코 국기.svg
체코

파일:덴마크 국기.svg
덴마크
파일:에스토니아 국기.svg
에스토니아
파일:핀란드 국기.svg
핀란드
파일:프랑스 국기.svg
프랑스
파일:독일 국기.svg
독일
파일:그리스 국기.svg
그리스
파일:아이슬란드 국기.svg
아이슬란드
파일:아일랜드 국기.svg
아일랜드
파일:이탈리아 국기.svg
이탈리아
파일:라트비아 국기.svg
라트비아
파일:리투아니아 국기.svg
리투아니아
파일:룩셈부르크 국기.svg
룩셈부르크
파일:몰타 국기.svg
몰타
파일:네덜란드 국기.svg
네덜란드
파일:노르웨이 국기.svg
노르웨이
파일:포르투갈 국기.svg
포르투갈
파일:산마리노 국기.svg
산마리노
파일:슬로바키아 국기.svg
슬로바키아
파일:슬로베니아 국기.svg
슬로베니아
파일:스페인 국기.svg
스페인
파일:스웨덴 국기.svg
스웨덴
파일:스위스 국기.svg
스위스
파일:영국 국기.svg
영국
파일:영국 국장.svg
영국의 해외 영토
파일:영국 원형.png
파일:키프로스 국기.svg
키프로스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이스라엘
파일:마카오 특별행정구기.svg
마카오
파일:중국 원형 국기.svg
파일:홍콩 특별행정구기.svg
홍콩
파일:중국 원형 국기.svg
파일:일본 국기.svg
일본
파일:싱가포르 국기.svg
싱가포르
파일:대만 국기.svg
대만
파일:캐나다 국기.svg
캐나다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파일:푸에르토리코 기.svg
푸에르토리코
파일:미국 원형.png
파일:호주 국기.svg
호주
파일:뉴질랜드 국기.svg
뉴질랜드
}}}}}}}}}

{{{#!wiki style="margin:-0px -10px -0px; min-height: 26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공통 ]
<colbgcolor=#39386e><colcolor=#fff> 교육 전반 의학전문대학원/외국 · 치의학전문대학원/외국 · 법학전문대학원/해외 · MBA
학교 목록 국외 소재 고등학교 일람 · 국외 소재 대학교 일람 · 해외 국제 학교 · 사립기숙학교
중등교육과정 IGCSE · IAL · IB
유학 관련 정보 유학 · 영미권 유학 · 어학연수( 국가별 정보) · 도피유학 · 유학원 · 국제반 · 유학생 · 홈스테이 · 외국 유학 장학금 · 갭 이어
관련 경시대회 국제 과학 올림피아드 ( IMO · IPhO · IChO · IYPT · IOI · IBO · IPO · IAO · iGeO · IOL · IJSO · IESO · IOAA · IHO · IEO) · 영어 토론 ( WSDC · 디베이트코리아 · 모의 법정 · 모의 유엔) ·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 · IGB
대학평가 QS 세계 대학 랭킹 · ARWU · THE 세계 대학 랭킹 · U.S. 뉴스 & 월드 리포트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북미 ]
<colbgcolor=#b31c31><colcolor=#fff> 교육 전반 미국의 교육 · 캐나다의 교육 · 미국 급식
중등교육과정 Precalculus · AP
어학시험 TOEFL ( TOEFL Essentials · TOEFL JUNIOR) · 듀오링고
표준화 시험 SSAT · 칼리지 보드 ( PSAT 8/9 · PSAT 10 · PSAT/NMSQT · SAT · AP · CLEP) · ACT · CLT · 대학원 입학시험 ( GRE · LSAT · MCAT · DAT · GMAT)
검정고시 GED(북미) · HISET(미국) · NYRE(뉴욕) · OSSLT(온타리오) · TASC(미국) · HSED(위스콘신) · CHSPE(캘리포니아) · CAHSEE(캘리포니아) · TAKS(텍사스)
경시대회 미국수학올림피아드 ( AMC 8 · AMC 10 · AMC 12 · AIME · USAMO/USAJMO) · 미국지리올림피아드 · GeoBee · 스펠링 비 · 윌리엄 로웰 퍼트넘 수학경시대회(학부생)
대학입시 미국의 대학입시 · 캐나다의 대학입시 · Common Application
고등교육 북미 소재 대학교 일람 ( 캐나다 틀 · 대학 연구 협회 · 미국 대학 협회 · U15 · 콜로니얼 칼리지 · 예수회 대학 협회 · 주립대학 · 리버럴 아츠 칼리지 · 커뮤니티 칼리지 · 흑인대학 · 로스쿨) · 어퍼머티브 액션( 문제점) · 미국의 대학 서열화 ( 아이비 리그 · Big Three · HYPSMC · 카네기 분류) · NCAA · Greek life( 프래터니티 · 소로리티)
MOOC edX(학력인정/원격대학) · 코세라(학력인정/원격대학) · Udemy(학력인정/원격대학) · Khan Academy · 듀오링고(경력인정) · CrashCourse
관련 단체 프린스턴 고등연구소 · 제트추진연구소 · 미국 의회도서관 ·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 미국 수학회 · 미국광학회 · 미국화학회 · 전미경제학회 · ETS · 한미교육위원단 · The Study Abroad Foundation · Accelerated Christian Education
논란 및 사건 사고 브라운 대 교육위원회 · 앨라배마 대학교 흑인 등록 거부 사건 · 오하이오 켄트 주립대학교 발포 사건
기타 미국의 생활 관련 정보 · College Confidential · 브라운 대 교육위원회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유럽 ]
<colbgcolor=#012169><colcolor=#fff> 교육 전반 영국의 교육 · 아일랜드의 교육 · 영국 급식 · 영국 유학 · 영국 유학 장학금
중등교육과정 파운데이션 · 식스폼
어학시험 IELTS · 케임브리지 영어 시험 · PTE
표준화 시험 GCSE · A-Level · Leaving Cert
경시대회 영국물리올림피아드 · GAWC
대학입시 영국의 대학입시 · UCAS · 케임브리지 시험개발원 ( STEP · BMAT · CAT · MLAT · OLAT · MAT · TSA · PAT · ELAT · HAT · Philosophy Test · TMUA · ECAA · ENGAA · NSAA) · 옥스퍼드 대학교/입시 · 케임브리지 대학교/입시
고등교육 영국 소재 대학교 일람( · 러셀 그룹 · 1994 그룹(해체) · 런던 대학교) · 아일랜드 소재 대학교 일람() · 영국의 대학 서열화 ( 옥스브리지 · 골든 트라이앵글 · 옥스브리지 리젝트 클럽) · League Table( CUG · 더 가디언 유니버시티 가이드 · 더 타임스/더 선데이 타임스)
관련 단체 대영도서관 · 왕립학회 · 왕립화학회 · 런던 수학회 · 영국문화원 · 피어슨
기타 퍼블릭 스쿨 · PPE · 생활비 절약 노하우/영국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오세아니아 ]
<colbgcolor=#012169><colcolor=#fff> 교육 전반 호주의 교육 · 뉴질랜드의 교육 · 뉴질랜드 유학
대학입시 호주의 대학입시 · 뉴질랜드의 대학입시 · 오세아니아 소재 대학교 일람( 호주 틀 · 뉴질랜드 틀) · 호주의 대학 서열화 ( 그룹 오브 에이트) · 뉴질랜드의 대학 서열화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아시아 ]
<colbgcolor=#de2910><colcolor=#fff> 교육 전반 홍콩의 교육 · 싱가포르의 교육
대학입시 홍콩 소재 대학교 일람 · 싱가포르 소재 대학교 일람 · 주니어 칼리지 }}}}}}}}}



[1] 소설가 닐 스티븐슨이 1995년 다이아몬드 시대에서 처음으로 사용한 말이다. [2] 홍콩,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싱가포르, 필리핀 다민족국가라서 국민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언어가 필요하여 영어를 민족 간 공용어로 사용한다. [3] 쿠바 미국을 위협할 수 없다. [4] 원래는 영국이 주도했지만 제2차세계대전 종전 이후에는 미국의 파워가 영국을 아득히 뛰어넘어버렸다. [5] 영국, 아일랜드 등 섬나라를 제외한 유럽을 말한다. 영미권인 영국과 아일랜드 또한 지리적으로는 서유럽에 포함되는 국가이기 때문에 편의상 다른 유럽과 영국, 아일랜드의 구분을 위해서 쓰는 용어이다. 대륙법의 ' 대륙'이 여기서 나온 말이다. 자세한 내용은 위키백과의 Continental Europe 문서 참조. [6] 대학 서열화/외국/미국, 대학 서열화/외국/영국 참조. [7] 영국, 캐나다 미터법 야드파운드법 혼용, 호주, 뉴질랜드, 아일랜드 미터법 전용, 미국 미국 단위계 전용. [8] 이렇게 길게 지속된 민주주의의 역사로 인해 영미권의 정당은 수명이 매우 긴 편인데 영국 보수당은 길게 잡으면 과거의 토리당부터 시작해서 3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고 미국 민주당 또한 200년에 가까운 역사를 가지고 있다. [9] 영어를 쓰지 않아도 영국의 영향을 받은 영연방 국가들은 대체적으로 역사적으로 모병제를 유지해온 경우가 많다. [10] 다만, 사실상 영미/게르만권을 제외한 나머지 문화권, 프랑스/ 동유럽/ 남유럽/ 남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히스패닉 등 서로 이질적인 여러 문화들을 모조리 고맥락으로 분류했다는 점에서 비판의 여지가 존재한다. [11] 물론 캐나다에서도 캐네디언 풋볼은 아이스하키에 이어 두번째로 인기있는 종목이다. [12] 미국, 캐나다, 호주는 세계적인 곡물, 육류 생산국이다. 아일랜드, 뉴질랜드는 기업적 목축업 낙농업 생산국이다. 영국 독일, 프랑스, 러시아, 우크라이나, 터키와 같이 유럽 내 주요 곡물 수출국이고, 낙농업, 사과주 제조업, 목축업이 발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