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26 06:14:36

영국인

영국인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
{{{#!wiki style="margin:0 -10px -5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정치 · 군사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상징 유니언 잭( 성 조지의 십자가) · 국호 · God Save the Queen/King · 존 불 · 브리타니아
정치 전반 정치 전반 · 연합왕국 · 정당 · 영국 국왕 · 프린스 오브 웨일스 · 웨스트민스터 · 버킹엄 궁전 · 웨스트민스터 궁전 · 윈저 성 발모랄 성 마그나 카르타 · 권리청원 · 권리장전 · 의전서열
입법 의회( 귀족원 · 서민원) · 총선 · 자치의회
행정 총리 · 정부 · 다우닝 가 10번지 · SIS · MI5
치안 및 사법 경찰 · 런던광역경찰청 · 영국 국립범죄청 · 영국 국경통제국 · 영국 이민단속국 · 사법 · 영미법 · 근로기준법 · 시민권 · 크라임 펌
정당 보수당( 레드 토리 · 미들 잉글랜드 · 블루칼라 보수주의 · 일국 보수주의(코커스) · 자유시장 포럼) · 노동당( 강성좌파 · 연성좌파) · 자유민주당
사상 근력 자유주의 · 글래드스턴 자유주의 · 대처주의 · 블레어주의 · 왕당파 · 일국 보수주의 · 하이 토리
사건 및 의제 영국의 자치권 이양 · 스코틀랜드 독립운동 · 잉글랜드 자치( 웨스트 로디언 질의 · English votes for English laws) · 브렉시트 · 플러브 게이트
외교 외교 전반( 옛 식민지 국가들과의 관계) · 여권 · 거주 허가 · 영연방 · 영연방 왕국 · CANZUK · 5개의 눈 · 상임이사국 · G7 · G20 · 오커스 · 영미권 · 브렉시트( 탈퇴 과정과 이슈들 · 영국 내 영향 · 브렉시트/세계 각국의 영향) · 미영관계 · 영불관계 · 영독관계 · 영국-캐나다 관계 · 영국-호주 관계 · 영국-뉴질랜드 관계 · 영국-이탈리아 관계 · 영국-스페인 관계 · 영국-포르투갈 관계 · 영국-아일랜드 관계 · 영국-싱가포르 관계 · 영국-남아프리카 공화국 관계 · 영인관계 · 영국-홍콩 관계 · 한영관계 · 영러관계 · 미국-캐나다-영국 관계 · 미영불관계 · 영프독 · 영국-아일랜드-북아일랜드 관계 · 영국-스페인-지브롤터 관계 · 친영 · 반영 · 영빠
군사 전반 영국군( 스코틀랜드군) · 계급 · 전투식량/영국군 · 징병제 · 빅토리아 십자무공훈장 · NATO · 군기분열식
장비 군복( 레드 코트) · 군장/영국군 · 군함( 1차대전 · 2차대전 · 현대전 · 항공모함 · 원자력 잠수함) · 항공기( 2차대전) · 핵무기( AWE)
부대 육군( 연대 · 왕립 독일인 군단 · 원정군 · 블랙와치 · 사관학교) · 해군( 대함대 · 본국함대 · 사관학교) · 영국 공군( 617 비행대 · 사관학교) · 영국군 근위대 · 영국 해병대 · 특수부대( E Squadron · SAS · SBS · SFSG · 코만도) · 구르카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역사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역사 전반 역사 전반() · 이교도 대군세 · 북해 제국 · 노르만 정복 · 백년전쟁 · 장미 전쟁 · 칼레 해전 · 청교도 혁명 · 명예혁명 · 산업 혁명 · 해가 지지 않는 나라 · 북아일랜드 분쟁
시대 로만 브리튼 · 로만 브리튼 이후 · 무정부시대 · 대항해시대 · 조지 시대 · 빅토리아 시대
국가 칠왕국 · 노섬브리아 · 켄트 왕국 · 동앵글리아 · 에식스 · 웨식스 · 서식스 · 머시아 · 잉글랜드 왕국 · 스코틀랜드 왕국 · 웨일스 공국 · 아일랜드 왕국 · 잉글랜드 연방 · 그레이트브리튼 왕국 ·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 연합왕국 · 대영제국
왕조 웨식스 왕조 · 노르만 왕조 · 플랜태저넷 왕조 · 요크 왕조 · 랭커스터 왕조 · 튜더 왕조 · 스튜어트 왕조 · 하노버 왕조 · 작센코부르크고타 왕조 · 윈저 왕조
세력 젠트리 · 요먼 · 원두당 · 청교도 · 토리당 · 휘그당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사회 · 경제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경제 경제 전반 · 무역 · 파운드 스털링 · 영란은행 · 런던증권거래소 · 영국병 · 한영 FTA · 영국 왕실 인증 허가 브랜드 (로얄 워런트)
지리 브리튼 · 그레이트브리튼 섬 · 아일랜드 섬 · 구성국 · 잉글랜드( 하위지역) · 스코틀랜드 · 웨일스 · 북아일랜드 · 하이랜드 · 카운티 · 왕실령
사회 사회 전반 · 귀족( 목록) · OBE · 젠틀맨 · 신사 · 하이랜더 · 인구 · 재영 한인사회 · 재한 영국사회
민족 영국인( 러시아계 · 아일랜드계 · 인도계 · 파키스탄계 · 폴란드계 · 프랑스계) · 앵글로색슨족 · 스코틀랜드인( 게일인) · 브리튼인 · 영국 흑인
교육 교육 전반 · 유학 · 장학금 · 급식 · 파운데이션 · 퍼블릭 스쿨 · 식스폼 · IELTS · PTE · A-Level · UCAS · 대학교 일람() · 대학 서열화( 옥스브리지 · 러셀 그룹) · 기타 교육 관련 문서
교통 교통 전반 · 공항 · 철도 환경 · 내셔널 레일 · 런던 지하철 · 런던의 대중교통 · 좌측통행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문화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문화 전반 문화 전반 · 영국의 문화재 · 영국/종교( 성공회 · 장로회) · 영국/관광
예술 브릿팝 · 브리티시 인베이전 · 영국 드라마 · 영국 영화 · 웨스트엔드 · 아서 왕 전설 · 베오울프 · 셜로키언 · 톨키니스트 · 후비안 · BAFTA · 백파이프 · 킬트
언어 영어 · 영국식 영어 · 용인발음 · 스코트어 · 스코틀랜드 게일어 · 웨일스어 · 코크니 · 에스추리 · 콘월어
음식 요리( 종류) · 로스트 디너 · 쇼트브레드 비스킷 · 티타임 · 홍차 · · 아침식사 · 피시 앤드 칩스 · 맥주 · 위스키 · 사과주
스포츠 축구 · 프리미어 리그 · FA( 대표팀) · FA컵 · 스코티시 프리미어십 · SFA( 대표팀) · 컴리 프리미어 · FAW( 대표팀) · NIFL · IFA( 대표팀) · 럭비( RFU · SRU · WRU · IRFU) · British and Irish Lions · 식스 네이션스 챔피언십 · 크리켓 · 윔블던
서브컬처 모드족 · 하드 모드 · 로커스 · 카페 레이서 · 펑크 문화 · 차브족 · 훌리건 · 영국인 캐릭터
기타 왕립학회 · 대영박물관 · 대영도서관 · 영국 국립미술관 · BBC · 가이 포크스 데이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기타 ]
{{{#!wiki style="margin:-6px -1px -10px"
<colbgcolor=#cf142b><colcolor=#fff> 기타 공휴일 · 그리니치 천문대( 자오선) · 야드파운드법 · 영국계 미국인 · 잉글랜드계 캐나다인 · 생활비 절약 노하우 · 혐성국 }}}}}}}}}}}}

서유럽인· 북유럽인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2px -12px"
영국인 프랑스인 네덜란드인 웨일스인 스코틀랜드인
아이슬란드인 덴마크인 노르웨이인 스웨덴인 아일랜드인
리투아니아인 라트비아인 에스토니아인 벨기에인 룩셈부르크인
잉글랜드인 집시
}}}}}}}}} ||

파일:valknut-logo-A2606FA5AA-seeklogo2.png
게르만
{{{#!wiki style="word-break: keep-all; 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2px -12px"
역사적 민족 현대의 민족 노르드
북게르만
기트족 · 데인 · 스비아인 · 바랑인 노르웨이인 · 덴마크인 · 스웨덴인 · 아이슬란드인 · 페로인
서게르만 북해 게르만
Ingvaeonic
앵글로색슨족 · 앵글족 · 작센인 · 주트족 · 카우키 · 프리시 영국인 ( 잉글랜드인 · 로우랜드 스코틀랜드인 ) · 프리슬란트인 · 저지 독일인
베저-라인 게르만
Istvaeonic
리푸아리 · 바타비 · 살리 · 프랑크족 네덜란드인 ( 보어인 ) · 플란데런인
엘베 게르만
Irminonic
랑고바르드족 · 마르코만니 · 바이에른인 · 수에비 · 알레만니 · 카티 · 케루스키 · 콰디 · 킴브리 · 투링기 · 헤르문두리 독일인 ( 오스트리아인 · 독일계 벨기에인 · 독일계 스위스인 · 룩셈부르크인 )
동게르만 게피드족 · 고트족 · 루기 · 반달족 · 부르군트족 · 헤룰리 (절멸)
지역 독립국 유럽의 게르만어권 국가 파일:네덜란드 국기.svg 네덜란드 파일:노르웨이 국기.svg 노르웨이 파일:덴마크 국기.svg 덴마크 파일:독일 국기.svg 독일 파일:룩셈부르크 국기.svg 룩셈부르크 파일:리히텐슈타인 국기.svg 리히텐슈타인 파일:벨기에 국기.svg 벨기에 파일:스웨덴 국기.svg 스웨덴 파일:스위스 국기.svg 스위스 파일:아이슬란드 국기.svg 아이슬란드 파일:아일랜드 국기.svg 아일랜드 파일:영국 국기.svg 영국 파일:오스트리아 국기.svg 오스트리아
유럽 외 게르만어권 국가 파일:가이아나 국기.svg 가이아나 파일:그레나다 국기.svg 그레나다 파일:뉴질랜드 국기.svg 뉴질랜드 파일:도미니카 연방 국기.svg 도미니카 연방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파일:바베이도스 국기.svg 바베이도스 파일:바하마 국기.svg 바하마 파일:벨리즈 국기.svg 벨리즈 파일:세인트루시아 국기.svg 세인트루시아 파일: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국기.svg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파일:세인트키츠 네비스 국기.svg 세인트키츠 네비스 파일:수리남 국기.svg 수리남 파일:앤티가 바부다 국기.svg 앤티가 바부다 파일:자메이카 국기.svg 자메이카 파일:캐나다 국기.svg 캐나다 파일:트리니다드 토바고 국기.svg 트리니다드 토바고 파일:호주 국기.svg 호주
기타 게르만어권 지방 파일:올란드 제도 기.svg 올란드 제도 파일:Flag_of_South_Tyrol.svg 쥐트티롤 파일:2000px-알자스 깃발(합성형).png 알자스 파일:오스트벨기엔 깃발.svg 오스트벨기엔 파일:페로 제도 기.svg 페로 제도
언어 게르만어파
신화 북유럽 신화
사상 범게르만주의 소독일주의 }}}}}}}}}

파일:Banniel_Keltia.svg
켈트
{{{#!wiki style="word-break: keep-all; 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2px -12px"
민족 도서 켈트족 게일인 아일랜드인 | 하이랜드 스코틀랜드인 | 맨인
브리튼인 웨일스인 | 콘월인 | 브르타뉴인 | 컴브리아인 † | 픽트족 †(논란)
대륙 켈트족 † 갈리아인 | 갈라티아인 | 켈트이베리아인 | 갈라이키아인
지역 독립국 파일:아일랜드 국기.svg 아일랜드
자치 지역 및 다수 거주지 파일:스코틀랜드 국기.svg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 파일:웨일스 국기.svg 웨일스 | 파일:북아일랜드 국기.svg 북아일랜드 | 파일:맨 섬 기.svg 맨 섬 | 파일:attachment/콘월/cornwall-flag.png 콘월 | 파일:브르타뉴 깃발.svg 브르타뉴
언어 켈트어파
신화 켈트 신화
사상 범켈트주의( 켈트 연맹) }}}}}}}}}


1. 개요2. 영국인3. 영국계4. 영국 국적을 가진 사람5. 세분화6. 실존 인물7. 대중매체에서의 영국인8. 관련 문서9. 둘러보기 틀

1. 개요

영국인() / British people, Briton
파일:suspension-of-uk-parliament-protest-in-whitehall-london-uk-31-aug-2019-752x501.jpg
다우닝 가에 시위를 하러 모인 영국인들.
Photo: Steve Taylor/SOPA Images/LightRocket via Getty Images

영국 국적인 사람. 그러나 British의 경우엔 해외로 나간 영국계 혈통까지 말하기도 한다. 6,600만명 정도로 잉글랜드에 5,300만명이 주거하고 스코틀랜드에 530만, 웨일즈에 300만, 북아일랜드에 180만명이 거주한다.

보편적으로는 British이며, 호주에서는 pommy[1]라고 부르기도 하며 격조 있게는 Briton이라고도 한다. 엄연히 4개의 나라가 결합된 '연합 왕국'인지라, 분리주의 운동이나 지역간 정치적 대립이 일어나는 경우도 종종 있어서, 'British'란 중심 개념이 필요한 상황이 아니고는[2] 각자 나고 자란 지역에 정체성을 두며, 특정 지역만을 본인의 고향이라고 소개하는 경우가 상당하다. 이는 마찬가지로 지역색이 엄청 강한 이탈리아인, 스페인인과 비슷한 편.[3][4]

영국인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잉글랜드인은 English라고 하는데, 다들 알다시피 이 단어는 다른 의미로 훨씬 널리 쓰이는 말이라 잉글랜드 사람이라는 뜻으로 사용하기는 미묘하다. 그래서 '잉글랜드인'을 의미한다는 것을 확실히 해야 할 경우엔 Englishman 또는 Englishwoman을 쓰기도 한다. 하지만 실생활에서도 "Are you English?"와 같이 "당신은 영국인입니까?" 정도로는 많이 쓰인다.

2. 영국인

잉글랜드인, 스코틀랜드인, 웨일스인, 북아일랜드인으로 나뉜다.[5] 다만 이들은 연합왕국의 구성원으로 다른 나라 사람까진 아니다. 2014년에 스코틀랜드가 독립했더라면 또 다른 얘기가 됐겠지만 결국 독립 못했다. 사실 연합왕국이 된 뒤로 잉글랜드인이 스코틀랜드나 웨일스, 북아일랜드로 가거나 다른 지역에서 잉글랜드로 오거나 하는 일이 굉장히 잦았다. 아무래도 산업이 발달한 게 잉글랜드다 보니 그쪽으로 몰리고. 영국 총리였던 고든 브라운도 스코틀랜드 태생이지만, 잉글랜드에 와서 정치 경력을 쌓았다. 토니 블레어도 스코틀랜드 에딘버러 출신이다.[6] 즉 잉글랜드에 사는 스코틀랜드인도 있고 스코틀랜드에 사는 잉글랜드인도 있다. 아래는 거주자로 파악한 인구이다.
지역명 인구 비율
잉글랜드 56,287,000 84.2%
스코틀랜드 5,463,300 8.1%
웨일스 3,152,900 4.7%
북아일랜드 1,893,700 2.8%

원래 산업혁명기 이전까지 영국의 인구가 유럽에서 특별히 많은 수준은 아니었고, 18세기까지만 하더라도 영국의 인구는 프랑스 인구의 절반에도 못미쳤다. 그러나 18세기부터 감자의 보급과 농업생산성의 향상 등으로 인구가 급속히 증가하여[7] 1801년 인구조사에서 인구가 1,000만명이 넘은것이 공식적으로 확인이 되었고[8] 1851년에는 2,0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오며, 이후로는 식민지로의 이민이 크게 불어난 영향으로 인구증가세가 둔화되기는 했지만 1차 세계대전 직전까지 인구가 크게 불어났다. 하지만 1차 세계대전을 전후한 시기로 상당수의 젊은인구가 살상되고 전후에는 출산율이 줄어든 영향으로 인구 증가율은 크게 둔화되었으며 1940년대 전반기까지 이어진다. 1940년대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이후로부터 1970년대 초반까지 베이비붐이 불었고 그런대로 인구가 늘어나기는 했지만 인구 증가율은 매년 1% 이하 정도의 수준이었다 1970년대 초반 이래로 다른 유럽국가들의 출산율 추이와 비슷하게 흘러가서 2001년에 1.63명까지 떨어지기에 이르렀다. 이후로는 출산율이 점차 상승하고 있으며. 영국 이민 등이 계속 들어오고 있기에 2020년 이후 프랑스를 추월하여 러시아를 제외한 유럽에서 인구가 두번째로 많은 국가가 될 예정이다. 1901년 영국의 인구는 3,823만명이었고 매년 109만명이 태어나고 62만 명이 사망했으며 연간 8만명 가량이 이민을 갔지만 2001년에는 5,900만 명을 넘었고 한 해에 72만 명이 태어나며 58만 명이 사망하며 연간 19만 명이 이주해온다.

2001년 기준 인종 집단(ethnic group) 구성. 영국의 식민지였던 구 인도인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계열이 200만을 넘고[9] 영국 흑인 역시 20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영국의 극우들의 주요 공격 대상은 파키스탄계들. 흑인들도 차별받지만 영국 흑인들은 스킨헤드에 가담해 파키스탄계를 공격하곤 했다. 아무래도 파키스탄계는 무슬림이고 영국 흑인은 대체로 기독교 신자이기에[10] 영국 백인 쪽에선 영국 흑인과 힘을 합친 것으로 보인다.[11] 그래도 결국 2011 영국 폭동 같은 흑백차별도 발생했다. 근데 여긴 인종 문제 뿐 아니라 영국의 계급 문제도 섞였다.
인종 집단 인구 비율
영국 백인 48,209,395 80.5%
기타 백인[12] 2,485,942 4.4%
인도계 1,412,958 2.5%
파키스탄계 1,124,511 2.0%
아일랜드계[13] 531,087 0.9%
혼혈 1,224,400 2.2%
카리브 흑인[14] 594,825 1.1%
아프리카 흑인 989,628 1.8%
방글라데시 447,201 0.8%
아시아계( 중국 제외) 835,720 1.5%
중국 393,141 0.7%
기타 333,096 0.6%
아랍 230,600 0.4%

영국인들의 국민성은 'stiff upper lip'(굳게 다문 입술)이란 표현으로 대표된다. 감정 표현을 극도로 절제하며 상대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으려고 부정적인 표현을 최대한 삼가고 돌려 말하는 경향이 강하다. 섬나라라는 지리적 환경 탓이라 그렇다는 이야기도 있고 이 때문에 일본인과 비교되기도 한다. 미국에서는 "What British People Say"라는 극단적인 짤방도 있다. (번역) 영국인이 "내 잘못이야"라고 말할 때 그들의 속마음은 "네 잘못이야"이고, 다른 나라의 사람들이 이 말을 듣고 생각하는것은 "왜 이게 자신들의 잘못이라 생각할까?" 등이 있다.

3. 영국계

영국 자체가 해외 식민지를 차지하는데 열중했던 나라였기 때문에 일찍부터 해외식민지로 이주하는 경우가 많았던데다가 일찌감치 영국에서 독립한 미국이나 영국의 식민지는 아니었던 라틴아메리카 국가에서도 백인을 선호했던것은 매한가지였기때문에 영국인들을 이민자로 많이 받아들였다. 그 때문에 해외에 영국계 주민들이 굉장히 많다. 대표적으로 미국. 많기는 절반이 유대인인 독일계도 많지만 영국계가 제일 많다.[20] 1960년대 이후로 미국에선 이런 통계를 안 낸다. 너무 섞여서 의미도 없고 미국에서 수백년 살았는데 굳이 이런 통계를 낼 필요도 없고. 특히 영국계와 아일랜드계는 서로 엄청 얽혀 있고 다른 유럽계와도 얽혀있고 심지어 미국 흑인 가운데 상당수는 영국 혈통이 흐른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만 해도 영국계 미국인이자 아일랜드계 미국인이다. 참고로 영국계 사람들은 절대로 자기가 영국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동아시아 통혼과는 맥이 달라서 동아시아도 한국인 일본인, 중국인의 국제결혼이 잦다보니 현재도 서로 섞이고 있지만, 유럽계 백인들은 워낙에 통혼을 많이 했기 때문에 그냥 조상이 이랬지 이 정도 수준이다.

4. 영국 국적을 가진 사람

영국은 세계에서 국적법이 가장 복잡한 나라 중 하나이다. 따라서 '영국인'이라고 불릴 수 있는 사람의 카테고리가 매우 많다. 이 중 영국 시민권자 이외에는 영국 투표권 및 거주권이 없으며 과거에는 유럽 연합 시민으로도 인정받을 수 없었다.(유럽 연합의 영역인 지브롤터 시민은 제외였다.)
  • 영국 시민권자(British Citizen)
    영국 본토에 거주할 권리 및 투표권을 가질 수 있는 국적. '영국인'이라 하면 대개 이 사람들을 가리킨다. 영국 왕실령 맨 섬, 채널 제도 주민은 조금 복잡한데, 영국 본토 거주권은 있고, 노동 허가 필요 여부는 지역마다 다르며, 투표권은 없고 시민권 부여 절차를 따로 밟아야 한다. 영국 유럽 연합 소속 국가였을때는 영국 시민권자는 유럽 연합에서 이동 및 노동의 자유를 누리지만 영국 왕실령 주민은 유럽 연합의 영역에서 제외되어 있어 불가능했다. 물론 이들도 EU 회원국 무비자 입국은 가능했어서 솅겐 조약에 따른 이동의 자유는 누릴 수 있었다.
  • 영국 해외시민(British Overseas citizen)
    영국의 옛 식민지 거주자가 가지는 국적. 독립 이전에 식민지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주어진다.
  • 영국 해외영토 시민(British Overseas Territory citizen)
    옛 명칭으로는 영국 속령 시민(British Dependent Territories Citizen). 영국의 현재 해외영토 거주자가 가지는 국적. 물론 각 해외영토마다 국적이 따로 주어진다. 버뮤다 '국적', 지브롤터 '국적' 등으로.
  • 영국 국민(해외)(British National (Overseas))
    흔히 BN(O)라 불리는 국적으로 사실상 1997년 6월 30일 이전에 태어난 홍콩인들을 위한 국적이다. 이 국적이 따로 생긴 이유는 1980년대에 홍콩 중국 반환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본래 영국령 홍콩 주민은 '영국 속령(홍콩) 시민'으로서 시민권을 가졌지만, 홍콩 반환이 예정되자 1980년대에 영국은 국적법을 개정하여 영국 국민(해외)(British Nationals (Overseas)), 줄여서 BN(O)라는 것을 신설했는데 반환이 예정된 홍콩의 영국 속령 시민권자들이 이 국적을 취득하도록 했다. 이것이 의무는 아니었고, BN(O)가 없고 조상 중에 중국계(청인, 중화민국인 포함)가 있는 영국 속령 시민권자는 중국 국적[23]을 받았고, BN(O)도 없고 조상이 중국계가 아닌 영국 속령 시민권자는 영국 해외 시민(British Overseas Citizen)이 되었다. 1997년 12월 31일 이후 영국 속령(홍콩) 시민권자(British Dependent Territory Citizen)로서의 시민권은 모두 말소되었다. 중국 대만은 역사적 이유로 인해 BN(O) 국적을 인정하지 않고 이 국적 소지자를 자국 국민으로 간주한다.
  • 영국 보호령 주민(British protected person)
    옛 영국 보호령 거주자에 해당하는 국적. 역시 독립 이전에 태어나야 주어진다.
  • 영국 신민(British subject)
    아일랜드 인도 제국 출신 일부 영국인에 해당.

그리고 저 국적 분류마다, 그리고 각 해외영토마다 여권도 따로 나온다. 타국의 무비자 정책도 저 세부국적마다 달리 적용되어 '영국 시민권자'에 대해 단기 체류에서 비자를 면제해 주지만 그 이외의 영국 국민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지 않는 나라도 많다. 또한 해외 시민권자 여권이나 BN(O) 여권은 갱신비가 비싸서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홍콩처럼 이미 자국의 위상이 높은 경우 자국 여권으로 바꾸기도 한다. 반면 옛 영국 식민지였던 개도국의 경우 자국 여권보다 해외 시민권자 여권의 위상이 높아 이를 발급받으려 하는 경향이 있다.

영국 해외시민과 영국 보호령 국민, 영국 신민, 영국 국민(해외)(British National (Overseas))의 경우 그 대상자가 크게 제한되어 있는데, 오늘날 영국의 식민지는 모두 해외영토로 전환되었고 그 이외의 식민지 및 아일랜드와 인도는 독립한지 한참 되었으며, 보호령도 이제 없기 때문이다.
분류 신규취득 영국여권 영사지원 이민심사 EU시민
영국시민 가능 가능 가능 면제 인정
해외영토시민 가능 가능 가능 대상[24] 불인정[25]
해외시민 불가 가능 가능 대상 불인정
영국신민 불가 가능 가능 대상[26] 불인정[27]
국민(해외) 불가 가능 가능 대상 불인정
보호령주민 불가 가능 가능 대상 불인정

5. 세분화

  • 잉글랜드
    미국에선 집계방식 때문에 2,500만에서 5,000만까지 보기도 한다. 스코틀랜드계나 아일랜드계이면서 자신을 잉글랜드계라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 보니. 잉글랜드에 약 4,500만명, 캐나다에 650만명, 호주에선 집계방식에 따라 700만명에서 1,000만명까지 본다.
  • 스코틀랜드
    자신을 스코틀랜드인이라고 하는 이는 스코틀랜드에 약 440만명, 자신을 스코틀랜드계로 보는 이는 미국에 약 600만명, 캐나다에 470만명, 호주에 170만명, 잉글랜드에 80만명, 칠레에 8만명 정도다.
  • 아일랜드
    자신의 조상을 아일랜드계라고 보는 이는 전 세계에 8,000만명 정도이다. 미국에 약 4,000만명, 영국에 1,400만명, 호주에 700만명, 캐나다에 430만명, 아르헨티나에 100만명, 멕시코에 60만명 정도이다. 아일랜드 본국의 인구가 북아일랜드까지 합쳐 700만명이 안 되는 걸 보면 그들의 이민 행렬을 알 수 있다. 19세기에 아일랜드 본토 인구가 800만명이었다. 오랫동안 영국의 영토였음에도 아일랜드인들은 자신들을 분리해서 생각했다. 그러나 언어에서는 거의 영어에 흡수되었다.
  • 웨일스
    잉글랜드에 먹힌 역사가 길다보니 자신을 웨일스인으로 규정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웨일스 본토에 약 300만명, 미국에 200만명, 잉글랜드에 60만명, 호주에 8만명, 아르헨티나에 5만명, 스코틀랜드에 20,000명 정도이다.
  • 북아일랜드
    아일랜드와 오랫동안 균일한 집단을 이루다보니 북아일랜드계라고 자신을 인식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심지어 북아일랜드의 인구 160만명 가운데 91% 정도가 북아일랜드 태생인데도 35% 정도는 자신을 영국인, 32% 정도는 아일랜드인, 27%는 북아일랜드인이라고 인식하는 정도다. 2% 정도는 얼스터란 정체성을 내세웠고 4% 정도는 앞의 것들도 아니다.

6. 실존 인물

다른 나라에서 태어났지만 영국 국적을 가진 사람도 기재 가능.

7. 대중매체에서의 영국인

목록이 길어져서 분리되었다. 영국인 캐릭터 문서 참조.

8. 관련 문서

9. 둘러보기 틀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 0px; margin-bottom: -15px"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한국인 파일:북한 국기.svg 북한인( 탈북자)
주요 재외동포
조선족 재미교포 재일교포 고려인
사할린 한인
캐나다 교민
주요 재한 외국인 (출입국 및 외국인정책 통계월보 內 체류외국인 연도별·국적(지역)별 현황 기준)/ 출처 문서· 사진)
파일:중국 국기.svg 중국인 파일:베트남 국기.svg 베트남인 파일:태국 국기.svg 태국인 파일:우즈베키스탄 국기.svg 우즈베키스탄인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인
파일:러시아 국기.svg 러시아인 파일:일본 국기.svg 일본인 파일:필리핀 국기.svg 필리핀인 파일:인도네시아 국기.svg 인도네시아인 파일:캄보디아 국기.svg 캄보디아인
파일:몽골 국기.svg 몽골인 파일:대만 국기.svg 대만인 파일:네팔 국기.svg 네팔인 파일:미얀마 국기.svg 미얀마인 파일:캐나다 국기.svg 캐나다인
파일:스리랑카 국기.svg 스리랑카인 파일:방글라데시 국기.svg 방글라데시인 파일:호주 국기.svg 호주인 파일:파키스탄 국기.svg 파키스탄인 파일:홍콩 특별행정구기.svg 홍콩인
파일:인도 국기.svg 인도인 파일:영국 국기.svg 영국인 파일:뉴질랜드 국기.svg 뉴질랜드인 파일:카자흐스탄 국기.svg 카자흐스탄인 파일:키르기스스탄 국기.svg 키르기스스탄인 }}}}}}}}}


[1] 어원은 pomegranate인데, 이주민(immigrant)과 라임이 약간 맞는다는 점도 있었고, 호주에 처음 온 영국인이 강한 햇볕에 얼굴이 벌겋게 익어버린 모습을 보고 호주인들이 '석류 같다'면서 놀려댔던 것이 유래라고 한다. [2] 대표적인 예시가 국적을 묻는다거나 할 때다. 이럴 때는 잉글랜드인, 스코틀랜드인, 웨일스인, 북아일랜드인 모두 자신은 'British'라고 답한다. [3] 이와 반대되는 유럽국가가 바로 프랑스다. 프랑스도 영국 못지않게 혈통적으로 다양한 민족이 두루 섞인 곳이지만 중앙집권화가 일찍이, 그리고 완벽하게 성공하면서 나고 자란 '지역'보다는 '국가'를 먼저 우선하고 소개한다. 국가를 중심으로 민족주의 색채가 강한 한국과 일본도 프랑스와 비슷한 편. [4] 예를 들어 본인의 고향, 또는 출신지를 설명할때 프랑스인은 '프랑스'란 나라 자체를 언급하지만 영국인의 경우 '웨일즈 출신입니다.', '저는 스코틀랜드 사람이에요'를 강조하는 경우가 더 많다. 이는 단순한 애향심과는 조금 핀트가 다르다고 볼 수 있다. [5] 콘월 사람들은 영국인이긴 하나 잉글랜드인에 포함되지는 않는다고 주장한다. 2014년 영국 정부가 콘월인들을 영국 내 소수민족으로 인정했다. [6] 출생과 성장은 스코틀랜드에서 했지만, 집안 자체는 잉글랜드 북부쪽이다. 따라서 고든 브라운과 다르게 블레어의 억양에는 스코틀랜드 색채가 두드러지지 않는다. [7] 다만 인구가 급속히 증가했다 하더라도 삶의 질은 빠르게 향상되지 않았다. [8] 다만 아일랜드의 인구수치는 빠지고 계산했다. [9] 영국의 인종차별주의자들로부터 통상적으로 파키스탄인이라는 뜻의 멸칭인 '파키'(Paki)라고 불린다. 이는 출신 국적과 관계없이 비하하는 단어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초반부를 보면 공항에서 승객들의 짐을 하역하는 일을 하던 프레디 머큐리가 여행가방에 적힌 신상 정보를 읽다가 짐이 밀리게 하자, 같이 일하던 백인 용역이 "똑바로 일 못하냐, 파키?"라고 막말하고 그 말에 프레디가 "저 파키스탄인 아닌데요."라고 반박하는 장면을 보면 알 수 있다. 참고로 프레디 머큐리는 '파로크 불사라'(Farrokh Bulsara)라는 이름을 가진 인도계 조로아스터교도였다. [10] 다만 영국 흑인 중에서도 조상이 나이지리아 북서부 소코토 주( 소코토 칼리프국의 후신) 등의 중남부 아프리카 내 이슬람권 지역에서 이주해온 경우에는 무슬림이 대다수다. [11] 그 외에 인도계 힌두교도나 시크교도도 일부 있었다고 한다. [12] 가장 많은 숫자는 폴란드인이다. 150만 명 정도다. 그 다음으로 주로 지리적으로 가까운 프랑스, 스페인 등이 있다. [13] 생각보다 적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아일랜드는 700년 동안 영국에게 점령당했기에 과거에 이주한 사람들은 그냥 영국계에 포함된다. 물론 실제 아일랜드계 영국인의 숫자는 아일랜드 본토 인구보다 많다. [14] 아프리카에서 노예로 갔던 사람들의 후예이다. [15] 모국어는 그리스어지만, 그리스인의 피는 전혀 안 흐른다. 혈통으로만 따지면 그냥 독일계. 슐레스비히-홀슈타인-존더부르크-글뤽스부르크 왕조 자체가 독일계 가문이다. [16] 할아버지가 러시아 제국의 군인이었으나 러시아 제국이 망하고 영국으로 이민을 왔다. [17] 러시아계와 유대계 혼혈이다. [18] 러시아계 미국인이기도 하지만 미국 국적을 따기 전에 영국 국적도 딴 적이 있다. [19] 부모가 폴란드 독립운동가라는 이유로 러시아군에 25년간 복무해야 했다. [20] 물론 미국족(American)을 영국계로 본다면 영국계가 독일계보다 많다. 실제로 1980년까지 통계에서는 영국계가 독일계보다 많았다. 1990년 미국족(american)항목이 신설되면서 독일계의 수치가 더 많아졌다. [21] 영연방 이전에 영국의 속령이던 시절에 영국 국적을 취득하는 게 가능했다. 영국 국적이라고 해서 꼭 영국 본토 태생인 건 아니다! [22] 정확한 통계는 존재하지 않음. 영국 동인도 회사의 직원들 혹은 용병들로서 가서 정착을 하거나 현지인과의 통혼을 한 이들을 일컫는다. 인도 내에는 적게는 30만명부터 많게는 100만명, 방글라데시에 약 20만명, 그리고 영국 본토에 약 86,000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고 예상되고 있다. [23] 중국 국적이되 홍콩 주민으로서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납세 의무나 공무담임권이 없다. 또한 여권이 중국 본토 주민과는 따로 나와서 해외에서는 '홍콩 국적자'처럼 취급된다. [24] 지브롤터 주민은 면제. [25] 지브롤터 주민은 EU시민으로 인정. [26] 거소증(right of abode) 대상자는 면제. [27] 거소증(right of abode) 대상자는 EU시민으로 인정. [28] 영국의 74대 총리. [29] 프랑스계 영국인이다. [30] 찰스 필립 아서 조지 왕세자의 전처. [31] 영국과 아일랜드 이중국적이다. [32] 해리 포터 시리즈 해리 포터로 유명하다. [33] 007 시리즈 제임스 본드 역으로 유명하다. [34] 홍콩 경찰의 최고간부로, 2019년 홍콩 민주화 운동에서 무력진압의 선봉장으로 이름날린 경찰사령관이다. [35] 닥터 후 10대 닥터 역으로 유명하다. [36] 영국의 75대 총리. [37] 뮤즈에서 드럼을 맡고 있다. [38]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볼드모트를 맡았다. [39] 찰리와 초콜릿 공장의 저자. 노르웨이계이다. [40] 미스터 빈 역으로 유명하시다. [41] 영국의 밴드 의 드러머. [42] 트와일라잇 시리즈 에드워드 컬렌 역으로 유명한 배우. [43] 레드 제플린의 보컬리스트. [44] 미국 뉴욕 출생이지만 6살 때부터 영국에서 살았다. 아버지의 고향도 잉글랜드다. [45] 영국의 보이밴드 One Direction의 멤버. [46]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론 위즐리 역을 맡았다. [47] 홍콩 경찰의 최고간부로, 2019년 홍콩 민주화 운동에서 최초로 최루탄 사용을 명령한, 서구룡국 경찰사령관이다. [48] 아일랜드계 미국인이다. 영국, 아일랜드, 미국 국적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49] 영국의 보이밴드 One Direction의 멤버. [50] 영국의 걸그룹 Little Mix의 멤버. [51] 사자심왕 리처드로도 유명하다. [52] 전설의 밴드인 비틀즈의 드러머. [53] 영국의 71대 총리. [54] 셜록에서 존 왓슨 역으로 유명하다. [55] 피의 메리(Bloody Mary)라고도 불렸던 여왕. [56] 헨리 8세의 정부(情婦)이자, 헨리 8세의 2번째 왕비인 앤 불린의 친언니. 자매덮밥 [57] 영국의 전설적인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멤버. [58] 영국의 전설적인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멤버. [59] 닥터 후에서 11대 닥터를 맡았다. [60] 뮤즈의 보컬과 기타를 맡고 있다. [61]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감독. [62]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많이 본 외국인 재연배우. 요크셔 출신이고 지금은 한국에서 생활중이다. [63] 롤링 스톤스의 보컬. [64] 한국계 영국인이다. 영어 이름은 소피아 배(Sophia Pae). [65] 셜록에서 셜록 홈즈 역으로 유명한 사람. [66]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피터 래빗의 저자. [67] 영국인과 인도인의 혼혈이다. [68] 영국의 밴드 의 기타리스트. [69] 러시아 출생이지만 영국 국적을 얻은 적 있고 미국 국적도 얻었었다. [70] 위에 있는 데이비드 베컴의 아내이자 영국의 전설적인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멤버. [71] 빅토리아 여왕의 장녀 [72] 그 유명한 넬라 판타지아를 부른 가수. [73] 영국의 인기 아이돌인 One Direction을 만들어낸 프로듀서. [74] 정확히는 웨일스계 영국인과 한국인의 혼혈이다. [75] 이 분이 바로 제임스 본드의 본좌시다. [76] 닥터 후, 셜록 등을 집필한 작가. [77] 영국의 유명 인디 밴드 더 스미스의 전 보컬. [78] 2015년 Hello로 유명세를 얻은 가수. [79] 그 유명한 셜록 홈즈 시리즈의 저자. [80] 전화기의 발명자로 알려진 인물. 스코틀랜드계 미국인이다. [81] 페니실린의 개발자. [82] 영국과 미국 이중국적자.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실사영화 시리즈 스파이더맨역으로 유명하다. [83] 헨리 8세의 2번째 왕비이자, 엘리자베스 1세 여왕의 어머니. [84]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녀. [85] 브이 포 벤데타로 유명한 그래픽 노블 작가. [86] 영국과 노르웨이 이중국적. 아버지가 영국인이며 태어난 곳도 영국 노스햄튼이다. [87] 영국의 일본 외교관. 성이 사토라서 일본인 혼혈로 오해받으나 그는 100% 서양인이다. [88] 영국의 언론인으로, 일제강점기 때 일본이 우리나라에게 했던 만행을 언론으로 알린 분이다. 덕분에 독립유공자로 지정되었다. [89] 영국의 탐험가. [90] 유명한 가곡인 위풍당당 행진곡의 작곡가. [91] 영국의 전설적인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멤버. [92] 해리 포터 시리즈 헤르미온느 그레인저 역으로 유명하다. [93] 레바논 국적을 가지고 있다. 즉 이중국적 [94] 영국을 해상 최강의 왕국으로 만든 여왕. [95] 현 영국의 여왕. [96] 스페인계 영국인 배우로 찰리 채플린의 손녀다. [97] 영국의 유일무이한 독재자이다. [98] 두말하면 잔소리인 영국의 가장 유명한 작가. [99] 군대 가기 전까지만 해도 영국 국적을 가지고 있었다. [100] 007 시리즈를 집필한 작가. [101] 영국의 전설적인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리더. [102] 영국의 걸그룹 Little Mix의 前 멤버. [103] 영국의 걸그룹 Little Mix의 멤버. [104] One Direction의 전 멤버. [105]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영국인 패널. [106] 영국남자로 유명한 유튜버. [107] 그리스계 영국인이다. 저 이름은 예명으로, 본명은 게오르기우스 키리아코스 파나요투(Georgios Kyriacos Panayiotou)이다. [108] 독일계 영국인 작곡가. [109] 영국의 밴드 의 베이시스트. [110] 전설적인 밴드 비틀즈의 보컬. [111] 반지의 제왕 호빗, 실마릴리온의 저자. [112] 영국의 동화작가.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그의 작품은 지각대장 존이 있다. [113] 영국의 인디 밴드 더 스미스의 전 기타리스트. [114] 해리 포터 시리즈의 저자. [115] 영국의 유명한 코미디 배우이자 감독. [116] 얼그레이 홍차의 이름 유래가 된 인물. [117] 윌리엄 아서 필립 루이스 왕세손의 부인. [118] 킹스맨에서 해리 하트 역을 맡았던 배우. [119] Colin Purze. 윗 사람과는 이름만 같고 성은 다르다. 영국의 괴짜 발명가. [120] 영국의 밴드 콜드플레이의 보컬리스트. [121] 뮤즈의 베이시스트이자 코러스. [122] 영국과 미국 이중국적자. 인터스텔라, 인셉션, 메멘토, 덩케르크 등을 제작한 감독. [123] 한국계 영국인으로, 스위스에서 태어났지만 영국 국적을 가지고 있다. [124] 캐리비안의 해적 엘리자베스 스완 역으로 유명한 배우. 최근엔 비긴 어게인의 그레타 역으로도 유명하다. [125] 영국의 걸그룹 Little Mix의 멤버. [126] 전설의 밴드 비틀즈의 베이시스트. [127] 영국의 밴드 의 보컬리스트. [128] 킹스맨에서 게리 에그시 언윈을 맡았었다. [129] 제76대 총리. [130] 제73대 총리. [131] 영국의 밴드 라디오헤드의 보컬리스트. [132] 해리 포터 시리즈입닥쳐 드레이코 말포이로 유명한 배우. [133] 다크 나이트 리턴즈에서 베인 역으로 출연한 배우. [134] 토르와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로키 역으로 유명한 배우. [135] 마블 스튜디오 스파이더맨 시리즈 스파이더맨역으로 유명하다. [136] 맥심 기관총을 비롯한 많은 물건을 만든 발명가. [137] 영국의 보이밴드 One Direction의 멤버. [138] 영국 음악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작곡가. [139] 러시아와 영국 혼혈이다. [140] 당초 미국 애틀란타 출생의 미국인으로 알려졌으나 미국 이민세관단속청(ICE)에 의해 2006년 부터 무려 13년 간 미국에서 불법으로 체류하고 있는 영국인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