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2 23:32:56

태극기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마블 코믹스의 캐릭터에 대한 내용은 태극기(마블 코믹스)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대한민국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0 -10px -5px; word-break:keep-all"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10%"
{{{#!folding ⠀[ 역사 ]⠀
<colbgcolor=#0047a0><colcolor=#fff>일반 한국의 역사 · 역대 국호 · 역대 지도자 · 역대 국가 깃발 · 대한민국 임시정부 · 대한민국의 역사
기타 통일 한국 · 간도 · 역사왜곡
}}}}}}
⠀[ 지리 ]⠀
||<table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colbgcolor=#0047a0><colcolor=#fff><width=15%>일반
한국의 지명 · 수도
지리적 구분 한반도 · 경기 · 호서 · 호남 · 영남 · 관동 ( 영서 · 영동) · 해서 · 관북 · 관서 · 제주 · 남한 · 북한
자연지리 산/고개 · · 강/하천 · 내륙 지역 · 동해 · 서해 · 남해 · 동중국해 · 100대 명산
도시권 · 생활권 수도권 · 부산·울산권 · 대구권 · 광주권 · 대전권 · 동남권 · 대경권 · 생활권
행정구역 지방자치단체 · 광역자치단체 ( 특별시 · 광역시 · · 특별자치시 · 특별자치도) · 기초자치단체 ( 인구 순위 · 인구 밀도 순위 · 면적 순위) · 행정구역 개편 · 도로명주소 · 팔도 · 이북 5도
교통 교통 · 공항 · 철도 · 고속도로
생물 생물자원 · 포유류 · 조류 · 파충류 · 담수어류 · 양서류 · 견종
과학기지 세종 과학기지 · 장보고 과학기지 · 다산 과학기지 · 옹진소청초 해양과학기지
영토분쟁 독도 · NLL · 백두산 · 녹둔도 · 이어도 · 가거초 · 격렬비열도
⠀[ 군사 ]⠀
||<table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colbgcolor=#0047a0><colcolor=#fff><width=15%>일반
대한민국 국군 · 육군 · 해군 · 공군 · 해병대 · 주한미군
본부 국방부 · 합동참모본부 · 육군본부 · 해군본부 · 공군본부 · 해병대사령부 · 한미연합군사령부
기타 국군 의전서열 · 병역의무 · 국방개혁 · 핵무장
⠀[ 정치 ]⠀
||<table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colbgcolor=#0047a0><colcolor=#fff><width=15%>일반
한국의 정치 · 대한민국 훈장 · 법정 공휴일
국가 상징 국명 · 국기 · 국가 · 국화 · 국장 · 홍익인간 · 국새
정당 정당 · 보수정당 · 민주당계 정당 · 진보정당 · 극우정당 · 종교정당 · 제3지대 정당 · 단일쟁점정당 · 극좌정당
정부조직 정부조직 · 행정부 ( 대통령 · 국무총리 · 국가행정조직 · 장관) · 입법부 ( 국회의장 · 국회의원) · 사법부 ( 대법원 · 대법원장) · 헌법재판소 ( 헌법재판소장)
제도 헌법 · 10차 개헌 · 국민의 4대 의무
선거 대통령 선거 · 국회의원 선거 · 전국동시지방선거
기타 정부24 · 대한민국 정부상징
⠀[ 경제 ]⠀
||<table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colbgcolor=#0047a0><colcolor=#fff><width=15%>일반
한국의 경제 · 한강의 기적 · 3저호황 · 경제개발 5개년 계획 · 소득 · 자원 · 예산 · 긍정적 전망
산업 한국의 산업 · 농축산업 · 수산업 · 공업 · IT · 과학기술력 · 우주개발 · 메이드 인 코리아
기업 한국의 기업 · 재벌 · 대기업 · 준대기업 · 중견기업 · 중소기업 · 자영업
무역 무역
지표 GDP · 경제성장률 · 환율 · 물가 · 물가지수 · 소비자 물가상승률 · 부채 · 가계부채
경제난 부정적 전망 · 실업 · 청년실업 · N포 세대 · 88만원 세대 · 수저계급론 · 86세대 책임론
기타 비자 · 여권 · 애국 마케팅 · 넥스트 일레븐 · 아시아의 네 마리 용
⠀[ 사회 ]⠀
||<table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colbgcolor=#0047a0><colcolor=#fff><width=15%>일반
사회 · 인구 · 세대 · 북한이탈주민 · 실향민 · 이산가족 · 이민 · 재외동포 · 검은 머리 외국인 · 재한 외국인 · 다문화가정 · TCK · 출산율 · 생애미혼율 · 혼인율 · 사망률 · 자살률
민족 한국인 · 한민족 · 중국계 한국인 · 일본계 한국인 · 한국계 중국인 · 한국계 일본인 · 한국계 미국인 · 고려인 · 화교 · 조선적
교육 한국의 교육 · 교육열 · 입시 위주 교육
종교 한국의 종교 · 개신교 · 불교 · 천주교 · 원불교 · 유교 · 천도교 · 증산도 · 대순진리회 · 대종교 · 무교
사건 · 사고 한국의 사건 및 사고 · 범죄 통계
사회 문제 · 갈등 한국 사회의 문제점 · 헬조선 · 국뽕 · 니트족 · 열정페이 · 저출산 현황 · 고령화 · 인종차별 · 난민 수용 논란 · 외국인 노동자 문제 · 지역감정 · 젠더 분쟁 · 성소수자 · 세대 갈등 · 인터넷 검열 · 권위주의
⠀[ 외교 ]⠀
||<table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colbgcolor=#0047a0><colcolor=#fff><width=15%>일반
한국의 외교 · 남북통일 · 대통령 해외순방 일지 · OECD · G20 · IPEF · MIKTA · 동아시아 국제정세 · 한반도 주변 4대 강국 · 혐한 · 반한 · 지한 · 친한 · 한빠
6자​회담 남북관계 · 한미관계 · 한중관계 · 한러관계 · 한일관계
다자 한중일관계 · 한미일관계 · 남북러관계 · 한중러관계 · 한대일관계
순서는 가나다순 정렬, 이하 국명만 있는 링크는 한국과 해당 국가의 관계 문서임.
##
예: 네팔 → 한국-네팔 관계
아시아 네팔 · 대만 · 동티모르 · 라오스 · 마카오 · 말레이시아 · 몰디브 · 몽골 · 미얀마 · 방글라데시 · 베트남 · 부탄 · 브루나이 · 스리랑카 · 싱가포르 · 아프가니스탄 · 우즈베키스탄 · 위구르 · 인도 · 인도네시아 · 카자흐스탄 · 캄보디아 · 키르기스스탄 · 타지키스탄 · 태국 · 투르크메니스탄 · 티베트 · 파키스탄 · 필리핀 · 홍콩
중동 레바논 · 리비아 · 모로코 · 바레인 · 사우디아라비아 · 수단 공화국 · 시리아 · 아랍에미리트 · 알제리 · 예멘 · 오만 · 요르단 · 이라크 · 이란 · 이스라엘 · 이집트 · 카타르 · 쿠웨이트 · 튀니지 · 팔레스타인
유럽 그리스 · 네덜란드 · 노르웨이 · 덴마크 · 독일 · 라트비아 · 루마니아 · 룩셈부르크 · 리투아니아 · 리히텐슈타인 · 모나코 · 몬테네그로 · 몰도바 · 몰타 · 바티칸 · 벨기에 · 벨라루스 ·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 북마케도니아 · 불가리아 · 산마리노 · 세르비아 · 스웨덴 · 스위스 · 스페인 · 슬로바키아 · 슬로베니아 · 아르메니아 · 아이슬란드 · 아일랜드 · 아제르바이잔 · 안도라 · 알바니아 · 에스토니아 · 영국 · 오스트리아 · 우크라이나 · 이탈리아 · 조지아 · 체코 · 코소보 · 크로아티아 · 키프로스 · 터키 · 포르투갈 · 폴란드 · 프랑스 · 핀란드 · 헝가리
아메​리카 가이아나 · 과테말라 · 도미니카 공화국 · 도미니카 연방 · 멕시코 · 베네수엘라 · 벨리즈 · 볼리비아 · 브라질 · 세인트키츠 네비스 · 수리남 · 아르헨티나 · 아이티 · 에콰도르 · 엘살바도르 · 온두라스 · 우루과이 · 자메이카 · 칠레 · 캐나다 · 코스타리카 · 콜롬비아 · 쿠바 · 트리니다드 토바고 · 파나마 · 파라과이 · 페루
아프​리카 가나 · 가봉 · 감비아 · 기니 · 기니비사우 · 나미비아 · 나이지리아 · 남수단 · 남아프리카 공화국 · 니제르 · 라이베리아 · 레소토 · 르완다 · 마다가스카르 · 말라위 · 말리 · 모리셔스 · 모리타니 · 모잠비크 · 베냉 · 보츠와나 · 부룬디 · 부르키나파소 · 상투메 프린시페 · 세네갈 · 세이셸 · 소말리아 · 시에라리온 · 앙골라 · 에리트레아 · 에스와티니 · 에티오피아 · 우간다 · 잠비아 · 적도 기니 · 중앙아프리카공화국 · 지부티 · 짐바브웨 · 차드 · 카메룬 · 카보베르데 · 케냐 · 코모로 · 코트디부아르 · 콩고 공화국 · 콩고민주공화국 · 탄자니아 · 토고
오세​아니아 나우루 · 뉴질랜드 · 마셜 제도 · 미크로네시아 연방 · 바누아투 · 사모아 · 솔로몬 제도 · 키리바시 · 통가 · 투발루 · 파푸아뉴기니 · 팔라우 · 피지 · 호주
⠀[ 문화 ]⠀
||<tablewidth=100%><table bgcolor=#fff,#1f2023><colbgcolor=#0047a0><colcolor=#fff><width=15%>일반
한국의 문화 · 한류 · 콘텐츠 · 전통문화 · 민속놀이 · 신화 · 요괴 · 명절 ( 설날 · 추석) · 성씨 · 대한민국 표준시 · 세는나이 · 예절 · 문화 규제와 탄압
관광 한국의 관광 · 축제 · 국립공원 · 문화재 · 국보 · 보물 · 무형문화재 · 사적 · 명승 · 천연기념물 · 민속문화재 · 등록문화재 · 세계유산 · 세계기록유산 · 인류무형문화유산
언어 · 문자 한국어 ( 표준어 · 방언) · 한국어의 높임법 · 한글 · 한글만능론 · 한자 ( 정체자) · 한국의 한자 사용
건축 건축 · 한옥 · 궁궐 · · 무덤 · 사당 · 서원 · 향교 · 사찰 · 마천루
의복 · 무기 한복 · 백의민족 · 갑옷 · 무기 · 한선
음식 음식 · 한정식 · 한과 · 전통음료 · 전통주 · 지리적 표시제 · 한민족의 식사량
스포츠 스포츠 · 태권도 · 씨름 · 택견 · 국궁 · 족구 · e스포츠
문예 · 출판 문학 · 베스트셀러 · 웹소설 · 판타지 소설
미술 · 만화 현대미술 · 한국화 · 고화 · 만화 · 웹툰 · 애니메이션 · 만화 검열
게임 비디오 게임 · 온라인 게임 · MMORPG · 게임계의 문제 · 게임규제
음악 음악 · K-POP · 힙합 · 트로트 · 국악 · 판소리 · 사물놀이 · 아리랑 ·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영화 · 연극 영화 · 천만 관객 돌파 영화 · 뮤지컬
방송 방송 · 드라마 · 예능 프로그램 · 웹드라마 · 웹예능 · 인터넷 방송
기타 한국형 · 한국적 · K- · 고요한 아침의 나라 · 변질된 유교적 전통 · 명절증후군 · 한국기원설
}}}

태극기
太極旗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colbgcolor=#0047a0> 제정시기 조선( 1883년 3월 6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 1942년 6월 29일)[1]
조선인민공화국 ( 1945년 9월 6일)
북조선인민위원회 ( 1946년 2월 16일)[2]
대한민국 ( 1948년 7월 1일)[3]
지위 공식 국기
근거 법령 <대한민국국기에관한규정> ( 1984년~ 2007년)
<대한민국국기법> ( 2007년~현재)
( 제정법령, 현행법령)
제작자 이응준(李應浚, 1832 - ?)[4]
박영효(朴泳孝, 1861 - 1939)
고종 이형(李㷩, 1852 - 1919) #
우리 국기 보양회(國旗普揚會, 1949)
유니코드 🇰🇷[5][6]
1. 개요2. 대한민국국기법3. 국기의 모독
3.1. 국기모독죄3.2. 국기비방죄
4. 역사
4.1. 태극의 역사4.2. 태극기의 역사
4.2.1. 태극기의 제작 과정4.2.2. 태극기의 공포4.2.3. 일제강점기 및 근현대의 태극기
4.3. 대한민국 정부 수립 전후의 태극기 변천
4.3.1. 태극기와 사건들
5. 국기 달기
5.1. 태극기 구매하기5.2. 국기 다는 날5.3. 공공기관 등에서의 국기 달기
6. 국기에 대한 경례7. 도안법
7.1. 색상7.2. 주의점
8. 태극기를 반대하는 입장9. 북한에서의 태극기10. 기타
10.1. 태극기 펄-럭
11. 관련 문서

[clearfix]

1. 개요

태극기는 대한민국 국기로, 흰색 배경 중앙에 파란색과 빨간색의 태극을, 네 귀퉁이에는 검은색의 사괘[7]를 그린 것이다.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에서 최초로 사용되었으며, 1883년 3월 6일(음력 1월 27일) 조선의 정식 국기로 제안되어 고종에 의해 공포되었다. 대한제국 1910년 국권을 상실한 이후에는 일본에 의해 사용이 금지되었으나 일제강점기 동안 한국 독립운동의 상징으로 기능하였다. 1945년, 광복과 함께 자유롭게 게양할 수 있게 되었으며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면서 1949년 10월 15일 국기시정위원회에서 국기제작법 고시가 확정되었다. 이후 문교부고시 '국기제작법', 대통령고시 '국기게양방법에 관한 건', 대통령령 '대한민국국기에관한규정' 등의 규정들이 마련되었으며, 2007년에는 통합된 대한민국 국기법이 마련되었다.[8]

한편, 북한에서도 광복 후 1948년 7월까지 태극기를 공식적으로 사용하였으나, 소련군정 유물론 사상에 회유되어 1948년 북조선인민위원회에서 새로 인공기를 제정한 뒤로는 적대 중인 대한민국의 상징으로 쓰인다는 점 때문에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

2. 대한민국국기법

제1조(목적) 이 법은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국기의 제작·게양 및 관리 등에 관한 기본적인 사항을 규정함으로써 국기에 대한 인식의 제고 및 존엄성의 수호를 통하여 애국정신을 고양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3조(다른 법률과의 관계) 국기에 관한 사항은 다른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 법이 정하는 바에 따른다.
제4조(대한민국의 국기) 대한민국의 국기(이하 "국기"라 한다)는 태극기(太極旗)로 한다.
제5조(국기의 존엄성 등) ① 모든 국민은 국기를 존중하고 애호하여야 한다.
②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는 국기의 제작·게양 및 관리 등에 있어서 국기의 존엄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여야 한다.
대한민국국기법 전문
제10조(국기의 관리 등) ① 국기를 게양하는 기관 또는 단체의 장 등은 국기의 존엄성이 훼손되지 아니하도록 국기·깃봉 및 깃대 등을 관리하여야 한다.
②여러 사람이 모이는 집회 등 각종 행사에서 수기(手旗)를 사용하는 경우 행사를 주최하는 자는 국기가 함부로 버려지지 아니하도록 관리하여야 한다.

군사 정권 시절에는 국기 관리를 몹시 엄격하게 하여 국기가 더러워진 경우 빨지 않고 소각해야 한다는 관습이 생기기도 했다.[9] 대략 국민교육헌장을 학교에서 맞아 가며 외운 세대들[10]은 아직도 옛 관습대로 태극기는 더러워지면 소각해야 한다고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현행법상 올이 풀리지 않을 정도라면 세탁도 가능하니 되도록 소각은 자제하자. 다만, 국기가 세탁으로 원상복구되지 못할 정도로 훼손되었다면 지체 없이 소각 등 적절한 방법으로 폐기하여야 한다.[11] 만약에 도저히 재사용이 불가능할 정도로 국기가 엄청 더러워지거나 많이 찢어지거나 한다면 가까운 읍면동 주민센터, 시청에 가면 국기 수거함이 비치되어 있으니 되도록이면 그 곳에 버려야 한다.

국기를 영구(靈柩)에 덮을 때에는 국기가 땅에 닿지 않도록 하고 영구와 함께 매장하여서는 아니 된다(같은 조 제4항 전문). 따라서, 관을 매장할 때에도 관을 감쌌던 국기는 수거하고 관만 매장한다.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될 때 태극기를 관 위에 올려놓고 매장을 진행하던 중 행정안전부가 "국기법 위반이다"라고 지적함에 따라 다시 꺼낸 일도 있다. 관련기사 같은 이유로 화장으로 장례를 치르고자 할 때에는 화장로에 들어가기 전 태극기가 제거된 뒤 들어가며, 이렇게 제거된 태극기는 고인이 화장로에 들어가기 전 유족에게 전달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식 채명신 장군의 장례식 영상의 예시를 보면 확인할 수 있다.
제11조 제1항(국기 또는 국기문양의 활용 및 제한) 국기 또는 국기문양(태극과 4괘)은 각종 물품과 의식(儀式) 등에 활용할 수 있다. 다만, 다음 각 호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 깃면에 구멍을 내거나 절단하는 등 훼손하여 사용하는 경우
* 국민에게 혐오감을 주는 방법으로 활용하는 경우

3. 국기의 모독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국기에 관한 죄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1. 국기모독죄

국기국장모독죄 國旗國章冒瀆罪
형법 제105조(국기, 국장의 모독) [시행 2021. 12. 9.] [법률 제17571호, 2020. 12. 8., 일부개정]

대한민국을 모욕할 목적으로 국기 또는 국장을 손상, 제거 또는 오욕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7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1995. 12. 29.>

대한민국 형법 제105조는 국기·국장모독죄(國旗國章冒瀆罪)라 하여, '대한민국을 모욕할 목적으로' 국기 또는 국장을 손상·제거 또는 오욕하는 행위라는 매우 까다로운 조건이 붙기 때문에, 세간에서 가끔 화제가 되는 국기모독 관련 뉴스가 실제로 기소유예나 집행유예 이상의 중형을 선고받았다는 이야기는 듣기 어렵다. 헌법재판소는 형법 105조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3.2. 국기비방죄

국기국장비방죄 國旗國章誹謗罪
형법 제106조(국기, 국장의 비방) [시행 2021. 12. 9.] [법률 제17571호, 2020. 12. 8., 일부개정]

전조의 목적으로 국기 또는 국장을 비방한 자는 1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5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1995. 12. 29.>

한편, 국기를 욕보이는 것에는 단순히 물리적 행위뿐만이 아니라 언어적・무형적 행위도 포함되어 처벌 대상이 된다. 대한민국 형법 제106조는 '대한민국을 모욕할 목적으로' 국기 또는 국장을 비방한 자에게 최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금고형을 선고하도록 규정했다. 이에 대해서는 한때 표현의 자유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물론 이 법의 경우는 전조의 목적(국가 모독)으로 비방을 하였을 때에만 해당하는 목적범이기 때문에, 실제 처벌은 없다시피하다.

예를 들어, 단순히 "태극기는 XX같은 국기다"라고만 말해서는 성립이 안 되고, 태극기를 왜곡시키고 선동을 함으로써 실제 국제사회에서의 이미지를 크게 더럽힐 정도의 비방을 행해야 성립이 되는 것이다.

4. 역사

4.1. 태극의 역사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태극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2. 태극기의 역사

4.2.1. 태극기의 제작 과정

태극기는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의 조인식에서 역관 이응준(李應浚, 1832 - ?)이 최초로 사용하였다. 본래 조선은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처럼 국가적 상징으로서의 국기라는 개념이 없었으며, 강화도 조약을 체결한 이후 국기 제정 문제를 두고 논의하였으나 계속하여 도안을 정하지 않은 상태였다.
또 배마다 반드시 국기를 달아야 하는데 국기는 지극히 귀중한 물건으로서 갑국(甲國)의 배가 을국(乙國)의 국기를 도용(盜用)한 경우 해적(海賊)과 동일하게 보아 을국의 군함이 잡아 징벌할 것입니다.
고종실록 13권, 고종 13년(1876년) 2월 3일 을축 1번째기사 중 미야모토 고이치(宮本小一)의 수록(手錄) 발췌
파일:조선 국기(조미수호통상조약 이응준 태극기).svg
파일:조선 어기.svg
최초의 태극기인 이응준 태극기 조선국왕의 어기[12]

그러던 1882년 5월 14일, 미국 공사 로버트 슈펠트는 5월 22일 있을 조미수호통상조약 조인을 앞두고 조인식에 사용할 국기를 지정해 달라는 요청을 하였고, 이에 통리기무아문 김홍집이 역관 이응준에게 국기를 그리게 하였다. 이게 최초의 사용례인 속칭 '이응준 태극기' #이다. 2004년 미국에서 처음 발견되었는데, 1882년 7월 19일 미국 해군부(Navy Department) 항해국이 제작한 서류 중 《해상 국가들의 깃발(Flags of Maritime Nations)》에 지금의 태극기에서 4괘의 좌·우가 바뀌고 태극 모양이 약간 다를 뿐 전체적으로 매우 흡사한 태극기 도안이 첨부되어 있는 것이 나타났으며, 2018년에는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앞서 발견된 태극기보다 두 달 빠른, 조약 당시(1882년 5월)의 도안도 발견되었다. #

사실 태극기를 누가 먼저 고안했느냐 하는 논쟁은 1880년대부터 내려오는 유구한 논쟁이다. 1882년 10월 2일자 도쿄 일간신문인 《시사신보》(時事新報) 제179호에 따르면 당시 이홍장에 의해 조선에 파견되어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을 도왔던 마건충(馬建忠; 마젠중[13][14])이 약 한 달 전 '청나라 국기'를 모방한 국기를 제안했다고 한다.
"지금까지 조선에 국기가 없었는데 이번에 청국에서 온 마건충이 조선의 국기를 청국의 국기를 모방하여 삼각형의 청색 바탕에 용을 그려서 쓰도록 한데 대하여 고종이 크게 분개하여 결단코 거절하면서, 사각형의 옥색 바탕에 태극도를 적색, 청색으로 그리고, 기의 네 귀퉁이에 동서남북의 괘를 붙여서 조선의 국기로 정한다는 명령을 하교하였다."

청나라는 당시 청 황실의 깃발로 사용하던 삼각형 황룡기를 변형하여 조선에 "속국의 모습을 보이라."라고 제안하였는데, 말이 제안이지 사실상 명령이었다. 이 과정에서 황색 바탕을 백색 바탕으로 바꾸고 청색 용은 붉은 용으로 바꾸며 청색 구름도 추가하여 백저청운홍룡기를 만들어 쓰라는 등 세세한 부분까지 다루었다. 동양의 오방색에서 황색은 중앙을, 청색은 동쪽을 의미한다. 또한 청룡은 동쪽을 관장하는 신수이니, 청나라가 황룡기를 사용하고 조선이 청룡기를 사용하라는 의미는 곧 변방에 있는 신하의 예를 갖추라는 말을 의미했다. 또한 조선의 용은 격식을 낮추어 발톱이 하나 적게 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고종은 청나라의 이런 일방적인 명령을 분개해하여 거부하였으며, 태극기를 국기로 정한다는 명령을 내렸다.

그런데 일각에서는 마건충이 '청국의 국기를 모방한 것'뿐만 아니라 '태극 팔괘도' 또한 제안했으며, 따라서 태극기의 도안자는 마건충이라고 주장한다. 그 근거로는 《청국문답(淸國問答)》에 수록된 마건충과 김홍집 간의 필담이 제시된다.
파일:/data26/2007/9/22/189/npe7_ysu1016.jpg
마건충이 주장한 형태의 태극기와 흡사한 태극팔괘도
마건충 "국기문제는 중대사안이므로 돌아가서 정부 당로자와 세밀히 논의하는 것이 좋겠다. 일전에 이 문제[15]를 논의한 후 곰곰히 생각해본 결과, 흰 바탕 중앙에 태극도를 그리고 그 주위에 팔괘를 두른다면 조선 8도의 수와 합치되고 있다. 8괘의 색깔은 완전 흑색으로 하여 드러나게 하고, 태극의 색깔은 반홍반흑으로 하며, 깃발 가장자리에는 홍색선을 두른다면 어떻겠는가. 단, 이같은 견해는 본인의 사견이다. 마땅히 우리 정부에 보고할 것이다.

김홍집 "귀하의 가르침을 받들겠다. 우리 조정에 이 문제를 보고해서 알리겠다."
1882년 4월 11일 당시 마건충과 김홍집이 나눈 필담 내용 중[16]

여기서 역사적 해석이 갈리는데, 위 기록들을 모두 사실로 전제하고 절충하자면 상기한 필담 내용에서 '태극팔괘도'를 언급한 것은 4월 11일, 슈펠트의 요청 및 국기 제작일이 5월 14일로 알려져 있는 만큼, 발상 자체는 마건충이 제안한 것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 오늘날 중국 학계에서는 이러한 논리를 채택해 "태극기의 제작자는 중국의 외교관 마건충이다."라고 못박고 내부적으로 그것을 교육・선전하고 있는 실정이다. 영어 위키백과에서 역시 수가 더 많은 중국 편집자들의 일방적인 수정으로 태극기의 실질적인 제작자를 마건충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 아예 중국의 퀴즈쇼에 '태극기를 만든 중국의 외교관은?'이라고 물어보는 질문이 나와서 '마건충'이라고 하자 정답을 선언하는 장면도 방영되었다.

그러나 마건충이 김홍집과의 필담에서 조선 국기의 형태를 제안했다고 알려진 1882년 4월 11일은 음력 날짜로, 양력 날짜로는 5월 27일에 해당한다.[17] 그 이전 시점인 5월 22일(양력)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시에 태극기가 사용되었으므로, 마건충의 제안 이전에도 이미 태극기의 도안은 만들어져 사용되고 있었음이 확인된다. 따라서 마건충이 태극기의 형태를 제안했다고 볼 수 없다. 태극기 사용이 이미 진행된 상황에서 마건충이 태극기의 도안을 제안하는 투로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든 청나라의 영향력 하에서 태극기가 도안되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18]였다는 의견과, 홍룡기 사용을 관철하지 못한 자신의 체면치레를 위해 이미 도안된 태극기에 대해 의미를 부여한 것에 불과[19]하다는 의견이 있다.

아울러 고종이 직접 태극기 제작에 관여한 구체적인 기록도 박영효의 일기를 통해 찾아볼 수 있다. 고종은 군주를 상징하는 붉은색, 신하를 상징하는 파란색, 백성을 상징하는 흰색 등의 색 배치를 제안했다. 그러나 김홍집은 해당 도안이 일장기와 비슷함을 지적하면서, 주변에 조선 8도를 상징하는 팔괘를 추가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여기에 영국인 선장이 괘가 8개나 있으면 너무 그리기 어렵고 번잡하니 4괘로 단순화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의견을 냈고, 마침내 도안이 확정되었다.
파일:external/e6e58e2674e95486e30202ffb0479809675b147b68b1244692b3526a7b20396a.jpg 파일:조선군 좌독기.svg
주돈이의 태극도[20] 조선군의 좌독기

물론 고종의 개인적인 식견으로 없던 도안을 창조해낸 것은 아니다. 태극 자체는 한반도에서 가장 이른 시기에 그려진 것이 6세기 백제 때일만큼 오래 된 문양이었으며, 유교 이전에도 아시아 각국에서 영험한 문장으로 쓰이다가 송나라 대 유학자인 주돈이가 태극도를 만들어 주희 이후 성리학적 이론의 바탕으로 흡수되었다.

조선 왕실의 상징이었던 어기 역시 태극도에서 유래한 기본적인 요소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임진왜란 이전부터 사용했던 조선군의 좌독기도 테두리에 둘러싸인 낙서(洛書)[21]를 제외하고 보면 어기와 모양이 똑같다. 좌독기는 명나라에서 도입된 것으로 조선에서 독자적으로 창안한 디자인은 아니나, 성리학의 나라 조선에서 팔괘로 둘러싸인 태극은 쉽게 생각할 수 있는 모양이었을 것이다.
파일:external/www.dgupress.com/2353_957_1959.jpg
파일:external/www.korearoot.net/tg4.jpg
박영효 태극기 독립문 태극기

4.2.2. 태극기의 공포

이후 박영효가 1882년 9월 25일 일본에 3차 수신사로 파견되었고, 일본 기선인 메이지마루 호를 타고 건너가면서 공식 국기로 사용하였다[22]. 박영효는 저서인 《사화기략》에서 "메이지마루 호 선장이었던 영국인 제임스가 8괘는 너무 많고 복잡하다는 이유로 대각선의 4괘만 남기라고 건의하여 받아들였다."고 기록하였는데, 이에 대해서는 조미수호통상조약 이후에도 국기에 8괘를 넣을지 4괘를 넣을지 확정되지 않았으나 고종이 태극팔괘도 대신 태극기의 원안을 고수하라고 부탁하였고, 배 내부에서 서양인들과 논의하여 그 신뢰성을 강화한 것이라는 설이 있다.[23]

일본에 도착한 박영효 일행은 숙소에서 태극기를 게양한다. 이 때의 4괘 태극기 역시 일본 신문에 실린 그림과 박영효가 귀국한 뒤 고종에게 올린 서한에서의 내용이 다르다. 태극기의 정확한 도안이 확정되지 못했다는 증거이다.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統理交涉通商事務衙門)에서 아뢰기를, "국기(國旗)를 이미 제정하였으니 팔도(八道)와 사도(四都)에 행회(行會)하여 다 알고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하니, 윤허하였다.
고종실록 20권, 고종 20년(1883년) 1월 27일 기유 1번째 기사

이듬해인 1883년 3월 6일(음력 1월 27일),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의 요청을 고종이 수락하여 태극기가 조선의 국기로서 정식 공포되었다. # 그러나 태극기의 도안은 이후에도 계속 바뀌었고 1897년 독립문에 태극기를 새기고 나서도 다시 다른 도안으로 제작된 태극기가 등장하는 등 민・관 모두에서 세부적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파일:조선 및 대한제국 국기.svg
조선과 대한제국의 국기
1884년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외교부)에서 공식 제작・수록한 태극기. @
파일:512px-Flag_of_Korea_(1893).svg.png 파일:1280px-Flag_of_Korea_(1899).svg.png 파일:Flag_of_Korea_(1888,_Denny_Taegukgi).svg.png
당시에 쓰인 다른 도안의 태극기들
파일:91c1163e15d9561cd5b74b14ae3d23da.jpg
제국주의 열강 국기 사이의 대한제국 태극기.
우측에 청나라의 사각 황룡기도 보인다.[24]

4.2.3. 일제강점기 및 근현대의 태극기

그러다 1910년 8월 경술국치 대한제국이 망하게 되자 당연히 국기로서의 태극기도 사용을 못하게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에 태극기는 독립운동의 상징이 되어서 3.1 운동 때 휘날렸다. 일제는 태극기를 독립운동의 상징으로 보아 제조·소지를 금하였다. 그 결과 소용돌이치는 중앙의 태극과 대각선의 팔괘라는 기본 개념 외에는 고정된 개념이 없었기 때문에 3.1운동 시기 들고 나온 태극기의 도안도, 의병 전쟁 시기 사용된 태극기의 도안도, 임시정부가 사용한 태극기의 도안도 모두 달랐다.
파일:진군기.svg
독립군 진군기
1920년대 독립군들이 사용하던 태극기를 바탕으로 한 군기인 진군기. 태극기의 옆과 아래에 황색, 적색, 녹색 천을 덧대어서 군기로 사용하였다. 그 당시 만주에서 활동하던 독립군들은 청산리 전투 같은 무장독립투쟁의 최전선에서도 태극기를 휘날렸다.
파일:백초월 스님 태극기.jpg
일제강점기 당시 구국 백초월 스님 일장기 위에 덧대고 그린 태극기.[25]
관련 영상

대한민국 탄생의 시작점이 된 3.1 운동에서 탑골공원에 모인 시민을 비롯한 모든 참가자들이 민족의 공통된 상징으로서 태극기를 흔들었다. 이후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역시 태극기를 국기로 채택했으며, 일제로부터 해방된 8.15 광복이 이루어지자 사람들은 태극기를 들고 감격을 표출했다. 어디서 태극기가 났는가 하면 위의 백초월 스님 태극기처럼 불쏘시개로 전락한 일장기 위에 덧칠을 해서 태극기로 만든 것이다. 당연히 파란 물감을 구하기 힘드니 대강 먹칠을 해서 빨간색과 검은색(...)의 태극기가 휘날렸다. 괘 역시 대한제국 시절의 제도를 기억하는 서울에서는 정확히 사괘를 그렸지만 중장년층 이샹 세대 위주로 그냥 태극기라는게 있었다 정도만 기억하는 지방에서는 지역에 따라 팔괘태극기나 무괘태극기를 그리기도 했다.[26] 사실 대한제국 정부가 태극기의 형태를 법적으로 확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제 강점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광복 당시 태극기 문양이 맞네 틀리네 하는 서술 자체는 의미가 없다. 

1948년 7월 1일 제헌 국회는 대한민국 국기로 태극기를 채택하였다(재석 188, 찬성 139, 반대 4). 다만 대한민국 국기를 태극기로 한다는 조항을 헌법 제2조에 넣을지 제4조 후단에 넣을지 설왕설래하다 결의만 하되 헌법에는 넣지 않기로 했다.[27][28]

하지만 태극기를 국기로 결정했을 뿐, 태극기가 구체적으로 어떤 도안인지는 다루지 않았기 때문에 확정할 필요가 있었다. 따라서 1949년 1월 이승만 대통령은 총무처장에게 국기 도안을 확정지을 것을 명한다. 대한민국 국기제정에 관한 건 그렇게 하여 여러 유력 인사들을 불러 김일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기시정위원회'를 구성하였다. 검토 끝에 최종적으로 후보가 된 것은 총 4가지였다. #

1949년 2월 7일, 제1차 전체 회의에서 확정된 것은 당시 정부의 주요인사들이 망라된 '우리 국기 보양회'[29]가 제안한 태극기였다. 그런데 2월 28일, 2차 전체 회의에서 최남선[30]과 법조계 인사들은 독립문 태극기를 5번째 후보로 제출하면서 독립문 태극기야말로 진정한 국기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갑론을박 끝에 다시 독립문 안으로 번복되어서 발표되었다. 하지만 이후 열린 제3차 전체 회의(3월 25일)에서 독립문 태극기의 4괘가 역리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 나와 다시 '우리국기 보양회' 안을 채택하기로 결정하였다. 당시 투표 결과는 찬성 28[31], 반대 11[32], 기권 1(이병렬)[33]였다. 광복과 함께 새로 국기를 만들자는 주장을 한 인사(노응도[34], 권혁채[35])도 있었으나 사상이 불손하다는 이유로 바로 배척되었다. 이 회의 결과를 토대로 1949년 10월 15일 문교부고시가 공포되었다.

이때 양음의 배색을 단순히 빨강색(진홍색)과 파랑색(아청색)으로 규정했는데 90년대 배색 논쟁을 촉발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CIE 1931이나 Munsell 색체계는 이 당시에도 있었지만, 색깔까지 구체적으로 표준화한다는 개념이 없었던 듯하다.

4.3. 대한민국 정부 수립 전후의 태극기 변천

파일:대한민국 임시정부 국기.svg
파일:대한민국 국기(1945-1948).svg
대한민국 임시정부 태극기.
태극의 방향과 크기, 4괘의 배치가 현재와 달랐다.[36]
광복 직후 1945년 ~ 1948년까지 사용.
태극의 모양이 임시정부 태극기와는 다르다.[37]
파일:대한민국 국기(1948-1949).svg
파일:대한민국 국기(1949-1997).svg
1946년 ~ 1949년 10월 14일까지 사용.
태극의 크기와 4괘의 두께가 바뀌었다.[38]
1949년 10월 15일[39] ~ 1997년 10월 24일까지 사용.
4괘의 배치가 달라졌다.[40]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1997년 10월 25일[41] ~ 현재.
태극의 색조가 달라졌다.[42]

1997년 이전에는 연한 빨강 - 진한 파랑과 진한 빨강 - 연한 파랑이 같이 사용되었다. 1978년 12월 박정희 대통령의 9대 대통령 취임을 다룬 대한뉴스 영상을 보면, 취임식장의 태극기는 연한 파랑을 쓰지만 7분 41초에 나온 청와대에 게양된 태극기는 진한 파랑을 쓰는 등 통일되어 있지 않는 모습이다. 하지만 현재도 진한 파랑의 태극기가 가끔씩 보이긴 한다. 대표적인 예로 2022년 문재인 정부의 K9 자주포 이집트 수출 당시 발표회의 태극기. 참고로 오른쪽에 있는 건 이집트의 대통령기다. # 이 외에 국경일에 거리에 게양하는 태극기나 상품 포장에 그려놓은 태극기에도 진한 파랑 버전이 등장하는 경우가 있다.

참고로 이모지의 태극기는 진한 파랑, 펩시콜라 로고 닮았다고 평가받는 태극기는 연한 파랑이다.

4.3.1. 태극기와 사건들

파일:Taegukgi_on_the_Namsan_Mountain.jpg
1946년 삼일절을 기념해 남산에 올려지는 태극기.[43]
파일:attachment/capital_hall_national_flag.jpg
1950년 6.25 전쟁이 발발해 서울이 함락당한 뒤 인공기가 게양되고 김일성, 스탈린의 사진까지 걸렸으나, 이후 인천 상륙작전으로 서울이 수복되어 중앙청 청사에 태극기를 게양하는 모습. 서울이 대한민국 국군의 보호 안에 들어왔음을 표시하는 것이다.[44]
파일:/image/pressian/2008/10/17/60081016175711.jpg
1960년 4.19 혁명,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에도 폭력 진압으로 사망한 민주화 열사들의 시신을 태극기로 덮었고, 1987년 6월 항쟁에서도 시민들이 태극기를 들었다. 당시 서면 중앙대로에서 촬영된 위 사진 "아! 나의 조국"은 6월 항쟁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유명하다.

5. 국기 달기[45]

국기 게양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행정안전부의 관련 페이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5.1. 태극기 구매하기

파일:태극기 세트.jpg

태극기는 시군구청 또는 주민센터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태극기와 깃대, 보관함까지 합쳐 5,000~8,000원 정도이며 카드결제가 안되고 현금결제만 가능하니 참고. 또는 인터넷에서 우체국 쇼핑이나 태극기 판매업체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5.2. 국기 다는 날

현재 대한민국 법에서는 3월 1일( 삼일절), 6월 6일( 현충일), 7월 17일( 제헌절), 8월 15일( 광복절), 10월 1일( 국군의 날), 10월 3일( 개천절), 10월 9일( 한글날) 국기를 달도록 되어 있다.[46] 그 외에 국가장 기간이나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정한 날에도 달도록 되어 있다.[47][48]

경축일 또는 평일에는 깃봉과 깃면의 사이를 떼지 아니하고 단다.[49] 그러나, 현충일과 국가장 기간 등 조의를 표하는 날(위에서 이탤릭체로 표시한 날)에는 태극기 하나가 들어갈 공간만큼을 내려 다는 조기(弔旗)를 달도록 되어있다.[50] 과거에는 제헌절, 국군의 날 등 쉬지 않는 국경일 및 기념일에만 게양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사람들이 국가주의 및 공동체주의적 사고를 과거보다 회의하는 분위기가 생기자 다는 것 자체가 드물어졌다.

1980년대 대한민국 제5공화국 시절까지만 해도 오후 5시가 되면 도심이나 농촌을 가리지 않고 관공서 등에서 국기를 내리며 1분간 애국가를 울리면, 길 가던 시민들이나 농사짓는 농민들이 움직이지 않은 채로 가슴에 손을 얹는 의례가 있었다. 이후로는 폐지되어 하지 않는다. 시민의식이 현대화되어 전체주의적인 행동이라는 시각이 퍼져 이렇게 되었다.[51][52] 비슷한 사례로 국민의례도 있다.[53]

과거에는 태극기에 물 한 방울, 티끌 한 점 묻히지 못하도록 우천 시 올리는 것을 금지하던 시절도 있었으나, 관련법이 개정되어 달고 싶으면 1년 365일 달 수 있다.[54] 하지만, 비나 눈 등은 상관이 없으나, 국기가 찢어질 염려가 있을 정도로 심한 악천후라면 지금도 달지 못하도록 한다.[55] 아파트 고층에서는 국기달기에 많이 유의해야 한다. 가끔 강풍에 날려서 발코니 난간에 깃봉을 꽂아 단 태극기가 깃봉 채로 빠져 떨어져 차량을 파손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가벼운 플라스틱이라도 고층에서 떨어지면 차 유리창 정도는 우습게 부순다.[56]

원래는 1월 1일 신정도 국기 게양일이었으나, 2007년 대한민국국기법이 제정되면서 구법인 대한민국국기에관한규정과 함께 폐지됐다. # #

5.3. 공공기관 등에서의 국기 달기

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청사 등에는 국기를 연중 계속 달아야만 하며[57], 다음 각 호의 장소에는 가능한 한 연중 국기를 달아야만 한다.[58]
  • 주요 정부청사의 울타리
  • 많은 깃대가 함께 설치된 장소
  • 그 밖에 대통령령이 정하는 장소

위와 같이 청사 등지에 국기를 연중 계속 다는 경우 야간에는 적절한 조명을 하여야 한다.[59] 그러나, 각급 학교 군부대의 주된 게양대에는 국기를 매일 낮에만 단다.[60] 학교 등에선 직원들이 그냥 적당한 때에 올리고 내리지만, 일정 규모 이상의 군부대에선 정해진 시각에 각 군 및 부대별로 정해진 복장[61]을 착용한 2명을 각각 국기수와 호위병으로 동원해 애국가를 배경음악으로 하여 올리고 내린다. 올리고 내릴 때도 육군의 경우 제식행동이 따로 있는데, 딱딱 각이 끊어지는 동작 때문에 한번에 약 50cm 정도로 오르내리는 것이 특징이다.[62]

6. 국기에 대한 경례

대한민국에서 이루어지는 거의 모든 행사에서 국민의례를 할 때 가장 처음 하는 일이 모든 참석자가 태극기 방향으로 몸을 돌리고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하는 것이다. 애국가 제창은 생략하는 경우가 자주 있으나 국기에 대한 맹세를 생략하는 일[63]은 거의 없다. 국기에 대한 경례시 태극기를 직접 바라보아야 하며, 일반 국민은 오른손을 왼쪽 가슴 위에 얹고, 만약 모자를 쓰고 있다면 모자를 벗어 오른손과 함께 왼쪽 가슴 위에 얹어야 한다. 프로야구 경기 등에서 볼 수 있는 장면으로 외국인 선수들 중 한국과 비슷한 규정이 있는 미국, 멕시코, 도미니카 공화국 등의 출신 선수들도 비슷하게 가슴에 모자를 얹는 것을 볼 수 있다. 군인이나 경찰 등 제복을 입은 시민은 오른손으로 거수경례를 하되 경례구호를 외치지 않는다. 총을 들었다면 집총경례인 '받들어 총'을 하되, 역시 경례구호를 외치지 않는다. 경례구호를 하지 않는 이유는 국기는 인간처럼 경례를 받아줄 수 없기 때문이다.[64][65]

국기에 대한 맹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2007년 7월 27일에 개정하여 지금에 이른다.
(변경 전)
나는 자랑스 태극기 앞에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변경 후)
나는 자랑스러운 태극기 앞에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스런' 이라는 표현은 국어사전에도 없는 틀린 표현이기 때문에 올바른 ㅂ 불규칙[66] 활용형 표준어인 '~스러운'으로 개정하였으며, 내용도 일부 개정되었다.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한다"라는 내용이 군사독재의 잔재가 아니냐는 논란에 의해 결국엔 수정되었으며,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문구를 새로 만들어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하여 충성을 한다는 올바른 민주주의적인 사상을 더욱 강조하였다. 민주주의의 최선봉이라 할 수 있는 미국에서도 상기한 충성의 맹세를 통해 국기와 국가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의식이 여전히 행해지긴 하지만 미국은 의외로 굉장히 앞뒤가 안맞는 나라라서 국가주의적인 사상이 강한 나라다.[67] 일단 판례는 국기에 대한 경례를 거부한 자에 대한 학교 등의 징계에 대해 적법하다고 판단한 적이 있다.

종북 또는 진보 정당들[68]을 비롯해 진보, 노동단체 대부분은 각종 행사 때 국민의례,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 제창을 일체 거부하고, 대신 ' 민중의례'라 하여 노동 열사에 대한 추모 묵념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대체한다. 2004년 첫 민주노동당 첫 원내진입 이후, 대한민국 국회에 등원하는 공식 정당 의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을 거부함을 허용해야 하는지 논란이 벌어졌다. 요즘에는 진보 정당 인사들도 당내 행사가 아닌 외부 행사에서는 국민의례를 할 때는 거부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여호와의 증인 신도들도 우상숭배라는 이유로 경례를 하지 않는다.

참고로 깃발로 행해지는 제식 중 받들어 기를 행할 때, 국기인 태극기는 그 어디에도 굽히지 않는다. 나라와 국민 자체를 상징하는 태극기가 어딘가에 굽혀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69] 대통령이 군대를 사열할 때에도 태극기는 내리지 않는다. 오히려 열병시 대통령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해야 한다.

7. 도안법

파일:대한민국 국기 도안법.svg
가로 세로 비율이 3:2다. A4용지와 비슷하지만 미묘하게 다르다.[70] 태극과 사괘[71]가 그려진 이 도안은 동양사상에서의 우주의 원리가 담겨 있다. 즉, 동양 철학을 집대성한 국기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중앙의 태극을 상징하는 것으로 볼수있으며 좌측 상단의 건괘는 하늘, 우측 하단의 곤괘는 , 우측 상단의 감괘는 , 좌측 하단의 이괘는 을 상징하며 대한민국의 자연과 강산을 나타낸다. 세계에 몇 안 되는 우주의 원리를 담겠다는 의도를 나타내는 국기.[72] 흰색, 검은색, 빨간색, 파란색이 들어간 국기에 깃발의 봉의 노란색까지 넣어 오방색이 모두 들어갔다고도 한다.[73]

도안이 비교적 복잡한 관계로 외국인에게 그리기 몹시 어려운 국기로 꼽히나, 구불구불한 유기적 형태의 그림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도형으로 이루어진 기하학적 형상이기 때문에 자와 컴퍼스 정도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충분히 그릴 수가 있다.[74] 사실 전세계의 문장, 상징 등을 디자인적으로 놓고 보면 태극기는 그다지 복잡하거나 어려운 도안도 아니다. 다만 다른 국기들이 워낙 이색기니 삼색기니 십자가기니 하는 것들이 많아서 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어려워 보일 뿐이다. 거꾸로 말하면 그들 색상기가 단순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75] 앞에서 말했듯이 태극기는 기하학적 형상이기 때문에 벨리즈 국기(웃통을 벗은 사람의 근육과 바지 주름), 부탄()[76], 멕시코 국기( 독수리을 물고 선인장에 앉아있는 모습), 과테말라 국기(과테말라의 국조(國鳥)로 지정된 새인 케찰(케트살)[77] 및 과테말라 독립 문서), 투르크메니스탄 국기(설명이 힘든 기하학적 문양), 바티칸 시국( 교황관과 성 베드로의 천국 열쇠), 벨라루스 국기 등 '그림 그리기' 류 국기에 견주면 양반이다. 그래서 이런 나라들은 대내적으로는 아예 문양이 없는 국기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비교적 그리기 까다롭기는 하지만 외국인들에게는 태극 문양이 주는 동양적 이미지가 꽤 인상적이라고 한다. 외국인에게 태극기 의미 설명하기 태극과 건곤감리가 들어간 지극히 도교스러운 디자인 때문에, 중국에서는 태극기를 보고 한국인의 조상들 중에서 도사가 많았거나, 혹은 조선이나 대한민국 자체가 도사들이 세운 나라가 아니었나 생각하면서 말이 통하는 한국인에게 이걸 물어보는 경우도 있다.[78]
파일:태극기 순서1.jpg
파일:태극기 순서2.jpg
1은 깃대, 2는 태극, 3,4,5,6은 차례로 괘의 개수 S를 왼쪽으로 90도 눕혀 순서를 정함
태극기를 그릴 때 헷갈리는 요소는 사괘, 태극 문양의 경계선과 위아래의 색 등이 있다. 쉽게 외워서 그리는 팁 중 하나는 사괘와 태극 문양의 경우에는 S를 왼쪽으로 90도 돌린 후, S를 쓰는 순서대로 3(건괘), 4(이괘), 5(감괘), 6(곤괘)를 그리면 된다. 태극 문양의 경계선 역시 S를 왼쪽으로 90도 돌린 모양처럼 왼쪽이 아래로 볼록하고, 오른쪽이 위로 볼록하기 때문에 같이 외우면 된다. 소문자 n을 쓰는 순서로 줄 수가 늘어난다고 외워도 좋다. 또는 책 읽는 순서로 하나씩 외워도 된다. 물론 괘의 순서만 맞게 그린다고 태극기를 제대로 그렸다고 볼 수는 없고, 태극과 각 괘의 모양, 위치, 크기 등이 전부 세밀한 규격이 있다. 다만, 괘를 대칭이 되도록 그려야 한다를 조건으로 그리기 시작하면 비교적 쉽게 외울 수 있다.[79] "4괘의 위치 기억은?" "위아래위위아래"

태극의 위아래 색을 헷갈리는 이들도 있는데 정말 단순하지만 쉽게 외우는 방법으로 위는 태양, 아래는 바다라고 생각하면 더 이상 헷갈릴 일은 없다. 더 간단한 방법은 그냥 위는 북쪽을 상징하는 색(빨간색), 아래는 남쪽을 상징하는 색(파란색)으로 외우는 것이다. 북쪽=위쪽이라는 인식이 꽤 널리 퍼져있으니 말이다. 태극의 두 색을 나누는 경계선이 치우친 방향을 헷갈리는 이들도 있는데, 왼쪽 절반은 아래쪽으로 볼록하고, 오른쪽 절반은 위로 볼록하다. 애국가를 떠올리면 쉽다. ' 동해물과 백두산이'에서 동해는 깊으니까 아래, 백두산은 높으니까 위. [80]

그런데 태극기를 제작할 때 규격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의외로 자주 발생하며, 이는 인터넷상에 잘못된 규격의 국기 이미지가 돌아다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특히 실수가 많이 발생하는 경우는 4괘 부분으로, 4괘를 이루는 효(막대기 1개)의 굵기는 정확히 효와 효 사이의 간격의 두 배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효의 굵기가 가늘어서 효와 효 사이의 간격과 동일하거나 그보다도 가는 경우 국기에 힘이 없어보이고 국기의 위엄이 급격히 저하된다.

결론적으로 태극기라고 알아볼 수준으로 그리기는 쉬우나 사괘나 태극 문양(특히 경계선과 그 곡률) 등의 규격을 정확하게 맞춰서 그리기는 어려운 국기이다. 그래서 실제로 캐드 실습, 포토샵 실습 등 그래픽 툴 학습교재로 애용되는 소재이기도 하다. 저 비율 맞추는 것 자체가 그래픽 툴 학습 용도로는 너무나 제격이다.

7.1. 색상

태극기의 표준 색도는 대한민국국기법 시행령 별표 2에 규정되어 있으며 아래 표와 같다. 인쇄물 등에 태극기를 인쇄할 때에도 되도록이면 정해진 색을 써야 하지만, 그럴 수 없을 경우에는 흰색 부분과 빨간색 부분을 인쇄물 등의 바탕색으로, 파란색 부분과 괘를 검은색으로 표시한다.
  • 법정 표준 색도
    CIE 색좌표 Munsell 색표기

    빨강 x = 0.5640
    y = 0.3194
    Y = 15.3
    6.0R 4.5/14

    파랑 x = 0.1556
    y = 0.1354
    Y = 6.5
    5.0PB 3.0/12

    검정 - N 0.5

    하양 - N 9.5

    ----

파일:대한민국 국기(1997-2011?).svg }}}||<bgcolor=#fff>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
정확한 색상값이 지정되어 있지 않아서, 같은 태극기인데도 색감이 다른 상황이 생긴다.

하지만 웹 콘텐츠 등에 필요한 sRGB 값은 법에 따로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통일된 규격도 없고 믿고 따를 만한 규격도 없는 실정이다. 그래서 위키백과 등에서 사용하는 위키미디어 공용의 최신 태극기 이미지에는 표준 색도를 바탕으로 자체적으로 계산한 sRGB 색상값이 적용되어 있다. 그 밖에는 아래에 소개하는 값들을 참고할 만하다. 단, 같은 sRGB 값을 가지고도 디스플레이가 실제로 표현하는 색상은 기기마다 다르기 때문에, 지금 보고 있는 디스플레이 기준으로 아래 표시된 색상이 실제로 이나 종이 위에 구현되는 표준 색상에 가깝다는 보장은 없다. 또한 태극기의 표준 파랑은 sRGB 색역 밖에 있을 뿐만 아니라, 3원색으로 합성이 불가능한 영역에 속하는 색이어서 이를 사용하는 디스플레이로 재현할 수 없다는 점을 감안할 것.
  • 국가기술표준원
    2009년에 이곳에서 '색동코리아'라는 사업을 진행하면서 각 공공기관들의 전용 색상을 정리하였고 태극기의 sRGB 값도 제시한 바 있다. 사업을 기술표준원(지금의 국가기술표준원)이 진행하긴 했으나 이 값 자체가 한국산업표준은 아니다. 디지털팔레트에서는 파랑만 확인할 수 있다. 물체의 실제 반사율이 변환에 반영되었기 때문에 디스플레이에서는 검정이 디스플레이 최소 밝기 검정보다 밝고 하양이 디스플레이 최대 밝기 하양보다 어둡게 표시되는 문제가 있다.
    공공디자인 색채표준가이드 한국색채표준 디지털팔레트

    sRGB sRGB CMYK

    빨강
    205, 49, 58#CD313A
    - -

    파랑
    0, 71, 160#0047A0
    0, 73, 152#004998
    100, 52, 0, 40

    검정
    14, 14, 14#0E0E0E
    - -

    하양
    241, 241, 241#F1F1F1
    - -
  • 팬톤 컬러
    현재의 표준 색도가 1997년 처음 고시될 당시, 총무처에서는 표준 색도에 가까운 팬톤 컬러로 빨강 186 C, 파랑 294 C를 추천했다. # 팬톤 가이드 제9판(1996-1997) 기준이었기 때문에 최신 팬톤 컬러와는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이 컬러를 sRGB CMYK로 변환하면 다음과 같다. 팬톤에서 직접 제시하는 RGB 값과 포토샵 어도비 제품군에서 제공하는 팬톤 컬러 견본의 RGB 값은 약간의 차이가 있다.
    빨강 (186 C) 파랑 (294 C)

    팬톤 컬러 브리지 sRGB
    200, 16, 46#C8102E
    0, 47, 108#002F6C

    CMYK 2, 100, 85, 6 100, 69, 7, 30

    포토샵 CC 2018 색상 견본 Pantone Solid Coated
    204, 12, 47#CC0C2F
    0, 52, 120#003478

    Pantone+ Solid Coated
    219, 0, 37#DB0025
    0, 61, 126#003D7E
  • 행정안전부 홈페이지[81]
    여기서는 sRGB 값을 직접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AI와 대형 JPG 파일의 다운로드를 제공하고 있어서 이를 참고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ai와 jpg끼리도 미묘하게 다르고, 홈페이지 내에서 사용된 이미지들과도 미묘하게 다르다는 점에 주의할 것. 2011년의 행정안전부 구 홈페이지에 사용되었던 태극기 색상은 아카이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ai 파일[색1] 대형 jpg 파일[83]

    CMYK[색2] RGB[색3] sRGB

    빨강 13.3, 94.92, 82.25, 3.25
    205, 48, 57#CD3039
    208, 48, 60#D0303C

    파랑 100, 82.78, 2.13, 0.1
    17, 73, 156#11499C
    19, 74, 157#134A9D

    검정 0, 0, 0, 100
    34, 30, 31#221E1F
    35, 31, 32#231F20

    하양 - -
    255, 255, 255#FFFFFF
  • 구 행정자치부 홈페이지
    위의 행정안전부 태극기 파일은 행정자치부 시절이던 2016년 7월부터 홈페이지에서 제공되던 것인데, 그 이전 버전에서는 태극의 색상이 현재보다 어두웠고 대형 jpg의 검정이 0, 0, 0이었다. 이 버전의 파일 날짜는 2013년 11월 20일로 되어 있으며 아카이브에서 받을 수 있다.
    ai 파일[색1] 대형 jpg 파일

    CMYK[색2] RGB[색3] sRGB

    빨강 15.69, 100, 87.16, 5.43
    197, 31, 50#C51F32
    199, 32, 50#C72032

    파랑 99.66, 87.48, 25.81, 11.75
    33, 59, 116#213B74
    34, 60, 117#223C75

    검정 0, 0, 0, 100
    34, 30, 31#221E1F
    0, 0, 0#000000

    하양 - -
    255, 255, 255#FFFFFF
  • Munsell 색체계를 다룰 수 있는 R 라이브러리인 Munsellinterpol을 사용하여 sRGB로 변환한 값은 다음과 같다. # 전반적으로 위의 국가기술표준원의 값과 비슷하며 국가기술표준원의 sRGB 코드값과 마찬가지로 검정이 #000000이 아니고, 하양이 #FFFFFF가 아니다. 파랑은 sRGB의 표현범위를 벗어나기에 R값을 0으로 맞춘 근사치를 사용하였다.
Munsellinterpol을 사용한 sRGB 변환값
빨강
203, 49, 55#CB3137
파랑
0, 72, 152#004898
검정
17, 17, 17#111111
하양
241, 241, 241#F1F1F1
  • 법정표준색도의 변환값
    법정표준색도인 xyY의 경우 간단한 연산을 통해 XYZ로 변환할 수 있으며, 이는 연산을 통해 sRGB로 변환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파랑의 경우 sRGB의 범위를 벗어나기 때문에 근사치를 사용한다. 그러나 빨강이 선명하지 못하고 색이 바랜 듯 칙칙하게 표현된다는 문제점이 존재한다. 이 수치는 참고용으로만 보자.
    xyY 수치를 사용한 sRGB 변환값

    빨강
    189, 86, 71#bd5647

    파랑
    0, 86, 162#0056a2

    검정 -

    하양 -

7.2. 주의점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외국에서 제작한 태극기나 국기에 대한 관심이 저조한 일부 대중들의 도안은 다음과 같이 삼원색을 사용하거나, 태극과 괘의 비율을 달리하여 태극기를 제작하는 경우도 있는데, 국기법에 어긋나는 잘못된 깃발일 뿐만 아니라 채도가 강렬한 원색을 썼기 때문에 굉장히 눈이 아프고, 태극이나 괘의 크기가 다르면 전체적인 비율이 일그러져 보인다. 이러한 잘못된 국기를 행사에 사용할 경우, 태극기가 갖고 있는 중후한 멋을 없애기 때문에 굉장히 국격이 떨어져 보인다. 이 어색한 느낌이 어떤 느낌인지는 문서 상단의 태극기와 비교해 보면 단번에 감이 올 것이다.
태극기의 잘못된 제작 사례.
파일:대한민국 국기(1949-1984?).svg
파일:대한민국 국기(1997-2011?).svg
위키미디어 공용에서는 왼쪽 이미지를 1949년부터 1984년까지, 오른쪽 이미지를 1997년부터 2011년까지 쓴 국기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제대로 된 근거는 없다.[89]

특히 미니 태극기, 만국기나 태극기를 사용한 소품 등에서 이러한 오류가 자주 보이는데,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외국인이나 외국 단체가 이런 태극기를 사용했다면 잘 모르고 그런 것이라고 생각할 법 하지만, 한국인 스스로 외국과 교류할 때 이런 실수를 범했다면 그것은 상당한 망신이 아닐 수 없다.

다만 전광판과 같은 일부 디스플레이 장치나, 특별한 경우에는 원색을 사용하기도 한다. 색조가 크게 떨어지는 일부 패널의 경우 원색이 아니라면 아예 색 자체가 안 보이는 경우도 생긴다.

그리고 정사각형의 태극기를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90] 이럴 경우 일본은 그냥 붉은 원을 그리면 되고, 미국은 오른쪽 부분을 조금 잘라서 맞추는데, 한국은 태극기를 축소하면 사괘가 이상하게 표시되는 경우가 많고, 태극기를 그대로 그 비율로 만들어버리면 태극 문양이 타원형이 되기 때문에(...) 태극 문양이라도 원형으로 맞추려고 원래의 태극기와 다른 도안을 사용하기도 한다. 실제로 찾아보면 이런 식으로 그려진 태극기가 꽤 많다. 심지어 국가기관에서도(!) 사용한다.

8. 태극기를 반대하는 입장

태극기가 친일파인 박영효가 제작한 것이라는 설을 믿어서 우리 민족의 정통성과 거리가 멀다고 주장하거나, 과거 군사 독재정권 당시의 태극기는 말 그대로 국가의 강압, 즉 전체주의 권위주의를 상징했다고 주장하며 태극기에 대해 부정적인 사람도 드물게 있다.[91] 국기에 대한 경례 파트에서 '나는 자랑스런 태극기 앞에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라는 멘트가 전체주의적 사상이 표방된 부분이라는 지적을 받아 변경된 이유도 그 때문이다. 하지만 멘트가 바뀐 이후에도 극좌 단체에서는 민중의례를 할 때 국기에 대한 경례를 생략한다던가 심지어 태극기조차 걸지 않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종북세력이라든가 한국을 부정하는 반국가 세력이 태극기를 부정한다. 대표적으로 통합진보당이나 이석기의 RO 세력이 그러하다. 헌법재판소도 통진당 해산 결정문에서 피청구인(통진당)의 목적과 활동에 대해 "피청구인 주도세력은 민중민주주의 변혁론에 따라 혁명을 추구하면서 북한의 입장을 옹호하고 애국가를 부정하거나 태극기도 게양하지 않는 등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있다. 이러한 경향은 이석기 등 내란 관련 사건에서 극명하게 드러났다."고 명시했다. #

통합진보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 또한 아예 태극기를 걸지도 않았다. 이러한 종북, 극좌 세력들은 북한을 추종하기 때문에 태극기를 부정함은 물론 북한의 지령을 받거나 한국이라는 표현 대신 "남쪽 정부"라는 표현을 쓰는 등의 행태를 보인다. # #

그 외 소수 태극기를 반대하는 입장에서는 태극과 사괘가 내포한 음양사상이나 주역사상이 중국에서 형성되었고 도교나 중국의 전통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국기로서 상징성이 부족하다고 보기도 해 태극을 사용하더라도 전통적인 삼태극을 사용하는 것이 보다 합당하다는 의견이 있다. 원래 우리 민족의 태극인 삼색 태극[92]을 써야 오방색이 모두 갖춰지는데 노랑이 태극에서 빠진 바람에 중국 도교의 2태극이 되어버려서 우리나라의 국운이 쇠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태극기가 빨강, 파랑 2색 태극만 쓴 것 때문에 그 모양대로 남북이 분단되었다는 흉흉한 소문이 6.25 전쟁 무렵에 꽤 널리 퍼지기도 했다.[93]

하지만 2태극와 삼태극을 포함한 여러 태극 문양이 신라 백제의 유적과 고려 시대나 조선 시대 한반도 모든 유적에 발굴되어 나올만큼 우리 조상들이 고대부터 한반도에서 익히 널리 사용되던 문양이었던 것 또한 사실임으로 태극문양을 중국에서 유래한 사상이라 치부해 부정한다면 우리 조상들이 쓰던 양식과 문화적 사고또한 입맛에 맞게 골라서 부정하는 결과로 이어진다. 한반도는 예로부터 중국에서 수많은 문화와 사상을 배우고 밀접하게 영향을 받아왔기 때문에 중국 문화의 영향을 배제하고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를 이야기 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또한 태극 문양이라는것 자체가 인류 보편적으로 나타나는 회전 문양으로 중국에서 태극도설이 나오기 훨씬 이전부터 이미 만물을 생성하는 근원이라는 상징을 가지고 있었다. 도교에서는 태소(太素), 탄드라밀지에서는 카르마무드라라고 하여 '사고의 개입이 없는 순수하고 완전한 행위'를 뜻하는 무아전위(無我全爲)로 한반도와 중국뿐 아니라 인도, 만주, 일본, 류큐 왕국 등 여러 국가와 민족들이 우주가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의 상징 혹은 음과 양의 조화의 상징으로 쓰여왔고 중국이 오성홍기를 자신들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국기로 삼을때 한민족은 태극기를 자신들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국기로 삼은것이다.

위의 역사 단락을 보면 알겠지만 태극기는 제정 이후 150년 가까이 우리 국가와 우리 국민을 상징하는 도안으로 쓰여왔으며, 역사상 대한민국의 모든 독립운동가들과 건국의사들, 한국을 지키고 발전시켜온 수많은 참전용사들과 산업역군들, 민주화 투사들이 모두 태극기를 내걸고 그 기치 아래서 최선을 다해 피와 땀을 흘려왔던 만큼 그 스스로가 갖는 상징성을 무시할 수가 없다. 태극기에 부정적인 의견이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폐지하자는 의견은 소수 있을지언정 북한처럼 국기를 갈아치우자는 의견은 없는 것, 무엇보다 '그렇다면 태극기를 대체할만한 문양/존재는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대해서는 태극기 반대측에서조차도 통일된 도안이 나온적 없다는 것,[94] 또한 태극기 만큼의 혹은 태극기 보다 더 모두가 동의하는 보편적 국가적 상징 기호가 없다는 점에서 기인한다.[95]

9. 북한에서의 태극기

파일:937423D5-263A-4B0A-8DE5-6E692CB393D2.jpg
파일:IE002116407_STD.jpg
태극기 앞에서 연설하는 김일성

파일:김일성 태극기.jpg
1946년 11월 3일, 임시 인민위원회 선거 투표소에서 태극기에 경의를 표하고 투표하는 김일성.

파일:KPA.jpg
1948년 2월 8일, 조선인민군 창설 행사에서의 태극기. 여담으로 문화어가 개편 전이라 두음법칙이 살아있어 령도자가 아닌 영도자로 표기되어 있다.

파일:2CB129F5-48BE-4B62-A0FC-4E5887954EA2.jpg
노동절 행사에서의 태극기.

파일:남북연석회의.jpg
1948년 남북연석회의에서의 태극기.

사실 북한에서도 8.15 해방 이후 북한 정권이 수립되기 전까지는 남한과 같이 태극기를 사용했다. 그러나 단독정부 수립을 준비하면서 자신들만의 국기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고, 반대로 태극기를 사용하자는 주장도 있었으나 무시하고 결국 소련에 의해 인공기가 만들어지게 된다.

남북한 모두 태극기를 사용하던 시기의 북한에서는 태극기를 뒤집어서 사용한 경우가 종종 있었다. 당장 위의 사진들 가운데서도 태극기가 뒤집힌 모습이 눈에 띄는데, 38선 이북 지역임을 강조하기 위해 일부러 뒤집은 것이다.

파일:태극기에서인공기로.jpg

1948년 7월 24일, 내려지는 태극기와 게양되는 인공기.
파일:TAESEONGGI.jpg
북한의 프로파간다 그림[96]
공산주의에서는 모든 종교적인 상징에 대해서 그랬듯이 태극기의 음양, 사괘 요소를 봉건주의적 미신으로 여긴다. 실제로 북한에서 태극기가 폐지된 이유 중 하나기도 한데, 1947년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 부위원장 김두봉 소련 장군 레베데프에게 태극기의 내력을 설명했지만, 반동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인공기가 지정된 후, 북한에서는 태극기 폐지에 대해 다음과 같은 이유를 댔다.
  • 태극기는 새로운 민주 국가의 성질에 위반된다.
  • 태극기는 그 근거 되는 주역, 주돈이의 '학설'이 비과학적이며 미신적이다.
  • 태극기는 처음부터 일정한 의의와 표준이 없이 제정된 것이다.
  • 태극기는 무용한 난해로 인한 각양각색의 불통일 된 폐가 있다.[97]

이 때문에 남민전 사건 당시에 남조선민족해방전선에서는 인공기를 본뜬 깃발을 사용하고 태극기를 부정하였다. 하지만 인공기야 말로 여느 공산국가 국기들이 그렇듯 국기가 지니는 문화적 가치나 모두가 납득하는 민족적 상징은 빼개나 줘버리고 공산주의 상징이나 국가 최고 통치자만을 내세우는 듯한 별 하나(일성)만을 달랑 내세운다. 비슷한 예로 베트남 금성홍기가 있으며 일당독재이면서 당 위원회를 중심으로 당서기가 통치하는 중국 오성홍기가 있다. 그런 중국도 요즘은 점점 1인 독재 체제로 가고 있다.오성기에 작은 별 4개는 지워야 할판...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는 고위층을 제외하면 태극기의 존재 자체도 잘 알지 못한다고 한다. 김일성 시절 제작된 북한 시각에서 본 남한을 다룬 북한 선전물 민족과 운명이나 '이름없는 영웅들'같은 작품에서 가끔 보여주긴 했지만[98] 괜히 텔레비전에 나오는걸 따라그렸다가는 좆되는건 확정인데다 해당 작품들이 오랜 텀을 두고 제작되는 시리즈물인 까닭에 이를 기억하는 사람은 드물다. 다만 21세기 들어서서 아는 사람도 많아졌는데 무엇보다도 고난의 행군 이후로 중국을 통해 들어오는 남측 매체의 접근이 쉬워졌고 김정은 정권 이후 대남유화책을 이유로 국제 경기 대회 중계에 남한과의 경기가 나오기도 하기 때문이다. 화면에 나오는 태극기를 현재는 굳이 가리지 않는다. 적어도 김정은 정권은 남한의 상징물에 대해서는 김일성, 김정일 정권에 비해서는 분명히 상대적으로 개방적이다. 또한 2010년대 이후 코로나 이전까지 자신들이 개최하는 국제대회에 남한이 참가하는 경우 참가국 국기로서 태극기를 게양하기도 했다.

10. 기타

파일:external/photo-media.hanmail.net/20060504195127.117.0.jpg
파일:external/img.seoul.co.kr/SSI_20080813173325_V.jpg
주이 태극기 데니 태극기[99]
  • 현존하는 실물 태극기 중에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는 1883년 푸트 미국공사의 수행원이었던 주이가 1884년 입수해서 미국으로 가져간 것으로, 이른바 '주이 태극기'이다. 스미소니언 역사박물관에서 소장 중이다. 상단 이미지에서는 붉은색이 아래로 내려간 형태인데, 상하를 바꾸면 이응준 태극기와 유사하다. 대한민국 국내에서 소장한 태극기 실물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이른바 '데니 태극기'이다. 대한제국 시기 미국인 고문이었던 데니에게 고종황제가 1890년 수여한 태극기이다. 1981년 데니의 외손자인 윌리엄 롤스턴 1세가 태극기를 소장했다는 알려지자[100] 당시 정부가 환수에 나섰다. 롤스턴 2세[101] 부부가 한국에 방문하여 해당 태극기를 기증하였고,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 중이다. 한국 내에 없는 주이 태극기와는 달리 국내 소장품이라 데니 태극기를 은근히 밀어주는 경향이 있다. 발견 당시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로 알려져서 그런 것도 있고. 거기다 2018년 10월 11일 제주도 해군 국제 관함식에서 독도함에 복제본을 게양하기도 했다.
  • 《주역》의 계사상전(繫辭上傳)에서 나와 있는 태극 → 양의(兩儀) → 사상(四象) → 팔괘(八卦)라는 우주 생성론을 나타내는 태극도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조선의 태극팔괘도는 복희선천팔괘(伏羲先天八卦)가 아닌 문왕후천팔괘(文王後天八卦)이다. 원이 나타나는 태극은 만물을 생성시키는 근원을 의미하며 도교에서는 태소(太素), 탄드라밀지에서는 카르마무드라라고 하며 사고의 개입이 없는 순수하고 완전한 행위를 의미하는 무아전위(無我全爲)의 우주일체가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상징한다.
  • 항시 게시해도 된다는 법 개정과 더불어, 2002 한일 월드컵을 기점으로 태극기가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잡는 등 이전보다 우리에게 가까이 다가오게 되었지만, 이 과정에서 태극기를 훼손하는 경우가 많아 국기법 위반이나 아니냐로 논란이 있는 편. 원칙상으로 태극기에 구멍을 내거나 절단하는 행위는 법률로 금지돼있다. 또한 태극기 응원이 범람하다보니 응원이 끝난 후 수많은 태극기가 길바닥에 버려지거나 쓰레기통에 처박히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이런 응원도구들은 가급적 집에 가져가서 조용히 처리하라고 권한다.
  • 2010년대 후반에 들어선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를 비롯한 보수 집회 및 보수성향 단체에서 애국주의 마케팅을 위해 자신들의 상징으로 태극기를 적극 이용하고 있다. 태극기는 정치성향에 앞서 대한민국의 국기이기 때문에 민주당계나 진보정당계에서도 태극기를 사용하지만 보수정당계에서 훨씬 적극적으로 여기저기에 사용하기에 태극기가 보수집회의 상징이란 인식도 어느정도 생겼다.
  • 1997년에 태극기를 주제 공익광고가 제작되기도 했다.

    영광이 있는 곳에 태극기가 있습니다.

    태극기가 있는 곳에 내가 있습니다.

    태극기는 또 다른 나의 얼굴입니다.

    한국 전통화가가 붓으로 그린 듯한 애니메이션 영상을 잘 보면 야구 경기에서 투수가 태극마크 형상의 공을 던져 스트라이크를 맞추고, 축구 경기에서 축구선수들 역시 태극마크 형상의 공을 주고 받으며 골문을 뚫는 데 성공하여 국민들이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마지막에는 펄럭이는 태극기와 한반도의 모습을 배경으로 하여 어떤 남성이 국민의례를 하는 장면으로 끝을 맺는다. 25년이 지난 2022년에도 좋은 평을 들을 정도로 예술미와 전달력이 뛰어난 광고로 손꼽히고 있으며, 실제로도 이 광고를 기점으로 공익광고협의회가 만드는 광고의 질이 크게 좋아졌다. 내레이션은 김기현.
  • 1997년 당시 박찬호 선수가 한국인 최초로 미국 야구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무대에서 멋진 활약을 하고 있었던데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또한 1998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좋은 행보로 승승장구 하며 국가대표팀 공식 서포터즈 붉은악마가 본격적인 틀을 갖추었을 정도로 스포츠 경기에 대한 범국민적인 관심과 사랑이 많던 시절이었다. 해방 이후 국내 시위 등에서 공식적으로 태극기가 불태워진 적은 없으나, 한때 통일이 되면 예멘이 통일 후 새 국기를 제정했던 것처럼 태극기가 아닌 국기(ex. 한반도기)를 써야 하나에 대한 주제가 나온 적이 있는데, 태극기는 분단 이전부터 사용했기 때문에 독일이 통일하고도 국기를 안 바꾼 것[102]처럼 이대로 있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볼 수 있다.
  • 세계 네티즌들 사이에서 펩시기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것은 태극기의 태극 펩시의 마크와 닮은 것을 이용한 범 세계적 유머로, 구글에 Pepsi Korea flag를 검색하면 수많은 펩시 마크와 합성한 이미지들을 볼 수 있다. 당연히 실제로 펩시콜라와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지극히 우연일 뿐이다. 2001년 개봉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에서는 이 밈을 역이용해서 오히려 펩시가 국산품 아니냐는 드립을 쳤는데, 단순한 영화 각본상의 개그가 아니라 펩시측의 정식 PPL이다(...). 해당 항목을 참조해 보면 꽤 성공적인 간접광고라고 내부에선 평가한 것 같다. 또한 태극 마크를 모티브로 만든 대한항공 로고 또한 펩시 로고와 유사하다는 평가 때문에 외국 항덕들 사이에서는 “Pepsi Air(펩시항공)”이라 불리고 있다. 실제로 예전의 펩시콜라 마크는 굴곡이 조금 더 적은 태극마크와 유사했으나, 이후 로고를 바꾸면서 유사성이 약간 떨어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에도 개막식에 등장한 대형 태극기를 보고 해외 네티즌들이 '펩시의 마케팅이 성공적이다'라는 류의 우스개 소리를 SNS에 올리기도 했는데, 태극기와 펩시 로고의 유사성 때문에 생겨난 이러한 오해를 설명하는 영어 사이트도 있을 정도.
  • 대한민국 국대를 통틀어서 특히 태극 색깔을 베이스로 한 유니폼을 입는 축구대표팀을 '태극 전사'라고 부르는데 이 표현은 이제 외국에서도 자주 쓰는 표현이 되었다. 문제는 영문 표기시 대부분 'Taegeuk Warrior'가 아니라 ' Taeguk Warrior' 라고 한다는 것이다. 외국에서야 어떻게 발음하든 별 상관이 없긴 하지만 한국인이 보기에 좀 거슬리는건 어쩔 수 없는 듯. 뭐 한국사람도 가끔 태국기라고 발음실수 해서 조롱당하거나 웃고 넘어가는 경우도 있는 편이기는 하다. [104]
파일:external/image.newsis.com/NISI20150625_0011093225_web.jpg }}}||
사진은 국방부 의장대 대원들. 전투복 오른쪽 팔에 부착하며 일반적인 색상의 태극기와 위장색 태극기 두 종류를 벨크로로 뗐다 붙였다 할 수 있다.[106] 참고로 도입 예산은 37억원이었다. 애국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태극기를 부착하기로 했다는 취지. 그러나 "애국심을 고취시키겠답시고 부착물이나 늘리겠다는 발상"이라며 일부 예비역들이 반발하였다. 실제로 흰색 태극기는 전투 중에 표적이 되기 쉽다. 반면 미국이나 영국 등 적지 않은 국가들이 전투복에 국기를 다는 것은 국적을 표시해 작전시 불필요한 적대상황을 막고 피아식별을 위한 실리적인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는 견해도 있다.[107] 근데 사실 이게 진짜 이유라면 그냥 위장색 태극기만 박으면 되는데, 굳이 일반적인 태극기까지 행사용으로 추가하는 건...
  • 2016년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발표 때 나온 홍보물에 태극기가 있는데 4괘의 순서가 Z자로 잘못 표시됐다. 자세히 보면 태극의 방향도 잘못 되었다. 일각에선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부터 1949년까지 사용된 태극기를 첨부한 것이며. 다시말해서 67년 전 태극기를 정부 부처라는 곳에서 뜬금없이 자랑스레 내건 것이다.'고 하나 당시 태극기는 사괘가 45도 돌린 정사각형 구도이고 이 그림은 현대식 구도. 즉 옛날 태극기가 아니라 그냥 잘못된 그림.
    파일:국정교과서 홍보물.jpg
  • 이 태극 무늬가 기묘하게도 위쪽이 공산주의를 상징하는 색으로도 잘 쓰이는 빨간색이고, 아랫쪽이 자본주의 혹은 보수주의,자유주의를 상징하는 색으로 자주 쓰이는 파란색인데다, 두 색의 경계선 모양이 군사분계선과 흡사해서, 옛 사람들이 태극기를 고안하면서 한국이 분단 국가가 될 것을 예언했다는 카더라가 있다.
  • 태극기에 대하여 대화하는 외국인들의 SNS글들도 있다. *
  • 2018 아시안게임의 스타크래프트 2 부문에서 우승한 조성주 선수에게 을 바친다는 갤러가 있다. 태극기를 표현한 맵이다.
  • 태극기를 사랑해 이름까지 태극기로 개명을 한 사람도 있다. 충청북도 충주시에 사는 77세 남성이 70세이던 2014년 9월 29일 이름을 '연종택'에서 '연태극기'로 바꾼 것이 그 사례.

10.1. 태극기 펄-럭

파일:펄럭.jpg
파일:74234.jpg
인터넷에서 자주 사용되는 태극기 짤방으로, 본래 짤방으로 쓰일 때는 반어법으로 국뽕들을 조롱하는 용도로 사용했지만, 어느새 진짜로 자랑스러운 것에도 쓰게 된 짤방이다. 즉 국뽕 목적으로도 국까 목적으로도 쓰는 짤방. 갓극기 혹은 펄-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국뽕을 조롱하거나 부끄러운 대한민국을 자조할 때는 찢어졌거나 불타고 있는 태극기 짤방을 인용하기도 한다.

나중에는 각 국가까지 범위가 넓혀져서 일뽕글에 일장기 짤방, 미뽕글에 성조기 짤방, 러뽕글에 러시아 국기를 올리는 등의 바리에이션도 생겼다.

11. 관련 문서


[1] 파일:대한민국 임시정부 국기.svg
이 이전에도 태극기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깃발로 사용했다.
[2] 1948년 7월 10일 폐지 [3] 제헌 국회에서 국기로 공식 지정되었으나, 현재와 같은 사괘의 배치가 확립된 것은 1949년 10월 15일 문교부 고시 이후부터다. [4] 대한민국 제7대 체신부 장관 이응준과는 동명이인이다. [5] U+1F1F0(🇰) + U+1F1F7(🇷) 두 글자이나 한 글자로 보이는 것이다. [6] 모바일 혹은 Mac OS 환경의 컴퓨터에서 볼 때 정상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 누가 안드로이드 오레오에서는 이모티콘 업데이트로 펄럭이는 듯이 보인다. Windows 10 이전에서는 합자가 되지 않고 두 글자의 모양대로 KR처럼 보인다. [7] 건(乾, ☰), 곤(坤, ☷), 감(坎, ☵), 리(離, ☲). 팔괘 중 상하 대칭인 괘들. [8] 자세한 건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에 태극기의 내력과 담긴 뜻, 제작, 게양, 관리에 관해 상세히 설명되어 있으니 참고하면 좋다. [9] 국기에 대한 경례가 생겨난 것도 이 때. 사실 이런 관습의 이면에는 그 당시 섬유 기술이 발달하지 못해 빨면 색이 바랜다는 이유도 있었다. [10] 2022년 기준 40대 이상. [11] 대한민국국기법 제10조 제3항 [12] 깃대 방향이 반대인데, 동양과 서양이 글 읽는 방향이 반대였듯 깃발도 마찬가지였다. 여기서 표현된 팔괘는 주문왕이 정리했다고 전해지는 후천팔괘이며, 조선군 좌독기에도 마찬가지로 후천팔괘가 들어가 있다. [13] /Ma Jianzhong/ [14] 묄렌도르프와 함께 파견된 청나라측 고문 마건상(馬建常; 마젠창)으로 오기한 사례가 있는데, 별개의 인물이다. 마건상은 대외적으로 '상백(相伯)'이라는 자를 써서 활동했다. [15] 마건충은 조선측의 국기 도안을 본 후, 1882년 4월 6일에 일본 국기와 혼동되므로 하얀 바탕에 푸른 구름과 붉은 용을 그린 깃발을 국기로 채택할 것을 건의하였음 [16] 『구한국외교문서』권10, p.14, 「南館別時問答 十一日」 [17] 이태진 「대한제국의 황제정과 민국 정치이념 -국기의 제작ㆍ보급을 중심으로-」, 『한국문화』22호, 239쪽, 1998 [18] 김원모「조미조약 체결 연구」,『동양학』22권 1호, 59~67쪽, 1992 [19] 이태진 「대한제국의 황제정과 민국 정치이념 -국기의 제작ㆍ보급을 중심으로-」, 『한국문화』22호, 239~240쪽, 1998 [20] 곤도성녀(坤道成女)의 한자 표기가 坤道坤道로 잘못 표기되어 있다. [21] 중국 하나라의 우왕(禹王)이 홍수를 다스릴 때에, 낙수(洛水) 강에서 나온 거북의 등에 씌어 있었다는 마흔다섯개의 점으로 된 아홉 개의 무늬. 팔괘의 원형이다. 여기에는 가운데 있어야할 십자모양의 무늬가 태극으로 인해 생략되어있다. [22] 이 때문에 이응준 태극기가 알려지기 전까지는 박영효가 처음 만들었다는 오해가 지배적이었다. [23] 본래 '리-감-건-곤'의 4괘가 상징하는 방향은 각각 동서남북에 대응되었으나, 최종 도안에서는 대각선으로 조정되었다. 이를 두고 태극기의 4괘는 선천팔괘에서 취한 것이었기에, 방향을 조정하여 후천의 의미까지 충족하려 했을지도 모른다는 의견이 존재한다. # [24] 황룡기 뒤에 코끼리가 그려진 적기는 시암(태국)의 국기이다. [25] 2009년, 진관사 칠성각에서 보수공사를 하였을 때 칠성각의 벽을 뜯었는데 벽면에서 한 보따리가 나오게 된다. 그래서 보따리를 열었더니 보따리 안에 <獨立新聞(독립신문)>, <경고문>, 단재 신채호 선생의 <新大韓(신대한)>과 함께 이 태극기도 같이 들어있었다. 의미는 '일본의 제국주의에 독립정신을 새겨 넣는다.' 로, 현재 진관사에서 보관 중이다. [26] 한 동네 안에서도 태극기 형태를 정확하게 아는 사람이 없어 그냥 팔괘태극기와 사괘태극기를 둘 다 그리는 경우도 있었다. [27] 제헌국회 제1회 제22차 국회본회의 회의록 10~12p [28] 헌법 조문에 들어가지 못한 데에는 조헌영 의원( 한국민주당)의 주장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중앙청에 걸려 있는 태극기도 우리가 생각하는 정확한 국기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29] 이승만 대통령이 명예 총재로 있었고 고문으로 이시영 부통령, 신익희 국회의장, 안호상 문교부장관이 있었다. 참고로 위원장 김일수는 여기 회장이기도 했다. [30] 위원은 아니었다. 반민특위에 소환된 사람이 국기 정하는 일에 참여하는 것은 모양새가 이상하니까 [31] 안재홍, 이병도, 정인보, 오세창, 이병기, 이재학, 고희동, 김일수 등 [32] 최현배, 손진태 외 2인은 구황실 소장안을 지지했고 이정혁 외 4인은 독립문 안을 지지했다. [33] 문교부 편부과정이었던 이봉수는 참여했는데 투표 결과가 전해지지 않는다. [34] 경기도 학무국장 [35] 우국노인회 [36] 단 1942년 제정된 임시정부의 국기도안은 1946년 ~ 1949년 당시의 국기 도안과 같았다. [37] 임정 태극기를 왼쪽으로 90도 회전시키면 똑같다. [38] 이 때까지는 4괘의 배열이 3456 순으로 Z자 배열이었다. [39] 문교부고시 제2호, 국기제작법 [40] 우리국기 보양회가 제시한 태극기 도안을 받아들여, 이때부터 4괘의 배열이 Z자 배열에서 지금과 같이 뒤집은 N자(И) 배열이 되었다. [41] 총무처고시 제1997-61호, 태극기표준색도지정 [42] 비율은 종이:태극으로 3:1이다. 정확한 색상은 도안법을 참고. [43] 8.15 광복 직후에 촬영된 것으로 오해되고 있으나 실제로는 제27주년 3.1절을 기념하는 국기 게양식이다. [44] 하지만 사실 이 사진은 사실 전쟁이 끝나고도 한참이 지난 1957년 서울 수복 기념 행사 때 재현하여 촬영한 것이다. 사진에서 중앙청 건물의 벽면이 흰색으로 깔끔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패주하는 인민군이 중앙청을 방화했기 때문에 수복 직후 중앙청 건물은 창문 유리가 대부분 깨지고 불이 난 건물 내부에서 창을 통해 연기가 나와 시커멓게 그을렸다. 이 사진이 1950년에 찍은 게 아니라는 증거들 중 하나다. 서울 전투가 종료된 후에도 얼마 동안은 이 게양대에 인공기가 그대로 걸려있었고, 이걸 내리고 미군이 태극기가 아닌 유엔기를 달았다. 실제로 태극기를 게양했던 장소는 이 게양대가 아니라 사진에도 보이는 지붕 위 첨탑 방면이었다. [45] 태극기를 게양한다는 표현에 많이 익숙한 사람들이 있는데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이는 일본식 한자어라고 한다. '게양하다'는 '달다' 혹은 '올리다'의 표현으로 다듬어서 사용함이 바람직하겠다. [46]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제1항 제1호, 제2호 [47]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제1항 제3호 내지 제5호 [48] 원래는 늘 달아 놓는 것이다. [49] 대한민국국기법 제9조 제1호 [50] 대한민국국기법 제9조 제2호 [51] 물론 군부대에서는 유지 중이다. [52] 재미있는건 약간 더 위험한 방송에서 평상시에도 군인들이 애국가가 울리면 정말로 태극기 앞에서 경례를 하는지 실험해본 적이 있다. 결과는 사람마다 각자 다른 듯. [53] 1960년대~1980년대에 초, 중, 고등학교 에서는 아침 8시와 오후 5시에 각각 애국가를 틀고 게양, 하강을 했고 2000년대까지 매주 월요일 아침 자습시간에는 애국조회를 하며 전교생이 모두 운동장에 모여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그 후 애국가를 틀고 태극기 게양과 하강은 제6공화국으로 바뀐 1988년을 기점으로 1990년대 이후로 거의 다 사라졌고, 애국조회는 2010년대 이후로 거의 다 사라졌다. 사실 애국조회를 위한 구령대 자체가 일제강점기의 잔재라 요즘 개교하는 학교에는 구령대가 없는 경우도 있다. [54]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제2항 [55]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제5항. [56] 혹은 실족사 할 수도 있다. 조심하자. [57]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제3항 전문 전단 [58]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제3항 전문 후단 [59]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제3항 후문 [60] 대한민국국기법 제8조 ④각급 학교 및 군부대의 주된 게양대에는 국기를 매일 낮에만 게양한다. [61] 육군 및 공군, 해병대 일선 부대는 전투복에 단독군장, 해군 부대 대부분은 정복을 착용하며, 정복 착용이 곤란한 해군 고속정에선 고속정복을, 의장대가 있는 부대에선 의장병들에게 의장대 행사복을 착용시켜 실시한다. [62] 이 점이 중국을 비롯한 공산권 국가들의 깃발과 확연히 구분되는 점이다. 공산권의 경우 연속동작으로 끊어짐 없이 올린다. [63] 수정 전에는 국기에 대한 경례와 혼동하였으나, 국기에 대한 경례는 다른 용도로 사용된다. 예를 들어 국장이나 추모식 같이 엄숙함을 유지해야 하는 행사에서는 국기에 대한 맹세나 애국가 제창이 아예 없고 대신 국기에 대한 경례와 고인에 대한 묵념 혹은 순국 선열에 대한 묵념이 있다. [64] 따라서 태극기뿐만 아니라 동맹국인 미국 등 외국의 국기에 대한 예우를 할 때도 경례구호는 없다. [65] 여담으로 여호와의 증인 신자들은 종교적인 이유로, 아나키스트와 세계 시민주의자들은 사상적인 이유로 이를 거부한다. 이들은 전세계 어디서든 그 나라의 국가 제창이나 국기에 경례를 하지 않는다. [66] 아름답다 → 아름다운, 어둡다 → 어두운, 선생답게 행동해라 → 선생다운 행동 등, 어간에 ㅂ받침이 있는 경우 활용시 'ㅂ'이 탈락하며 'ㅜ'가 따라오는 현상 [67] 물론 도날드 트럼프 당선 직후 일부(특히 서부) 지역에선 저항권의 의미가 다시 강조되어, 한 쪽 무릎을 끓는 등 거부행위에 관대하다. #출처 [68] 2018년 현재 노동당, 녹색당, 민중당 등. [69] 이를 국기의 불경례로 칭하며, 원칙적으로는 그 어떤 순간에도 태극기는 경례하지 않는다. [70] A4 용지의 규격은 210mm * 297mm 이므로 A4 용지의 짧은 쪽이 18mm 가 부족한 셈. 반대로 A4의 짧은 쪽을 기준으로 하면 긴 쪽이 12mm 남는다. [71] 사괘의 원류는 태호복희가 도안한 복희팔괘인데 이것이 주나라 때 한 번 수정되어 이전 복희씨가 그린 팔괘를 선천팔괘, 주나라 때 그려진 팔괘를 후천팔괘라 한다. 팔괘는 태극기에 그려진 건(乾, 하늘), 곤(坤, 땅), 감(坎, 물), 리(離, 불) 외에 진(震, 번개), 손(巽, 바람), 간(艮, 산), 태(兌, 늪)가 있다. [72] 태극 문양의 경우 몽골의 소욤보 문장, 티베트(아직 정식 국가는 아니지만) 국기에도 사용되고 있다. [73] 각각의 방위는 청(靑)은 동쪽, 백(白)은 서쪽, 적(赤)은 남쪽, 흑(黑)은 북쪽, 황(黃)은 중앙을 가리킨다. [74] 수식으로 나타내는 것도 태극 문양을 정확히 그리는 데 필요한 역탄젠트함수와 곡선의 회전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2009 개정 과정 기준으로 고등학교 수준으로 번거롭지만 쉽게 나타낼 수 있다. (2015년 개정 이후부터는 경제수학 수강 필요.) 그래프 그리는 목적으로 개발된 desmos라는 프로그램으로 30×20 규격의 태극기를 그리면 이와 같다. [75] 애초에 삼색기 프랑스 혁명 이후 모든 인민이 자유롭고 평등하다는 명제 아래서, 교육 수준과 관계없이 누구나 쉽게 기억하고 따라 그릴 수 있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정되었다. [76] 특히 이 쪽은 부탄 정부에서 아예 공식적으로 따라 그리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인정했다. [77] 과테말라의 화폐 단위이기도 하다. [78] 굳이 왜 태극과 사괘를 썼는지를 따진다면 조선이 성리학 국가였기 때문이다. 다만 태극기의 이태극은 유학자 주돈이가 정립한 태극문양이나 조선 왕실의 어기 등 성리학식 태극과는 도안이 다른데, 양의(음양)를 뚜렷하게 드러내기 위해 도교식 이태극을 썼을 수도 있다. 사실 성리학이나 도교나 모두 음양가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79] 무조건 대칭이 되도록 그려야 할 땐 3, 4, 5, 6 모두 한가지 도안 밖에 나올 수 없기 때문이다. [80] 물론 "북한이 위니까 빨강이 위, 남한이 아래니까 파랑이다"라는 말은 쉽게 외우기 위한 유머이지, 실제로 그런 이유로 태극기를 만들었다는 설은 사실이 아니다. [81] 업무안내>장차관직속>의정관>국가상징>국기(태극기)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파일 날짜는 2016년 7월 26일로 되어 있다. 2018년 10월 4일 확인. [색1] 파일에 포함된 US Web Coated (SWOP) v2 프로필을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에서 그대로 적용했을 때의 값이며, 색상 설정에 따라 다른 값이 나올 수 있다. [83] 검은색이 0, 0, 0이 아닌 것은 원본 ai 파일을 jpg 형식으로 내보낼 때 색 설정이 잘못됐기 때문이다. 내보낼 때 sRGB 변환을 선택하거나 웹용으로 내보내기 기능을 사용했다면 정상적으로 0, 0, 0으로 나왔을 것이다. [색2] 문서 색상 모드는 CMYK이나, 빨간색과 파란색이 소수로 나오는 것은 두 색을 지정할 때 RGB 값을 사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색3] 파일에 포함된 프로필 특성상 기본적으로는 검은색이 0, 0, 0으로 나오지 않지만, 역시 설정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색1] 파일에 포함된 US Web Coated (SWOP) v2 프로필을 일러스트레이터에서 그대로 적용했을 때의 값이며, 색상 설정에 따라 다른 값이 나올 수 있다. [색2] 문서 색상 모드는 CMYK이나, 빨간색과 파란색이 소수로 나오는 것은 두 색을 지정할 때 RGB 값을 사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색3] 파일에 포함된 프로필 특성상 기본적으로는 검은색이 0, 0, 0으로 나오지 않지만, 역시 설정에 따라 다를 수 있다. [89] 위키미디어 이미지를 반영한 유튜브 영상이 이 영상이다. 그러나 6.25 전쟁을 설명하는 이 영상은 왼쪽 이미지를 1950년 당시의 이미지라고 명시하지 않았다. 굳이 따지자면, 1963년에 치러진 제5대 대통령 선거의 포스터에 왼쪽 이미지의 태극기와 비슷하게 그려진 태극기가 있긴 하다. 파일:5대대선1.jpg 참고. 이 시절에 나온 왼쪽 이미지와 비슷하게 그려진 태극기들을 보고 착각한 것일 수도 있다. [90] 디스플레이 비율이나, 카드를 이용한 태극기 표시, 공간부족, 앱 아이콘 등의 이유다. [91] 물론 이건 앞뒤가 안맞는 말인게, 태극기는 군사 독재 이전부터 국기였다. 그리고 군사정권에 항거하는 5.18 민주화운동이나 6월 항쟁에서도 시민들은 태극기를 흔들었다. [92] 태극 부채나 북에 그려진 문양, 그리고 과거 지하철 노선도에서 많이 사용된 환승역 기호처럼 빨강, 파랑, 노랑 3색으로 된 태극. 사족으로 삼국시대 때 고구려 백제 신라군의 상징 색은 각각 붉은색(고구려군), 노란색(백제군), 푸른색(신라군)이었다. 묘한 아이러니. [93] 그런데 고려 시대나 조선 시대를 묘사한 그림들이나 유물들을 보면 2색 태극이 많이 눈에 띈다. 위의 주장도 어느 정도 그럴싸하지만 꼭 그렇게 부정적으로 받아들이지 말자. 삼색 태극은 삼국 시대에 두드러졌지만 그 후엔 2태극도 빈번히 쓰였다. 2태극을 써 나라가 분단됐다는 논리 대로라면 삼태극을 쓰면 나라가 세토막으로 나뉘게 된다.삼국시대 리턴즈 [94] 내세운다는 게 기껏해야 유럽 쪽 국기처럼 줄무늬 국기 위에 태극만 올려놓은 디자인이거나, 한반도기다. 물론 신라 시절 사용했던 푸른색 바탕에 초승달 역시 사용할 수 있겠지만, 그건 인지도가 낮은 탓인지 별로 내세우는 사람이 없다. [95] 굳이 한반도기를 얘기한다면 코소보나 키프로스를 제외한 전세계 모든나라가 자국의 국기에 문화적 색채나 상징을 쓰지 자국 영토모양을 국기로 쓰는 나라는 없다. 또한 영토는 언제든 변할 수 있다. [96] 백마를 탄 김정은 북한 평양 조국통일3대헌장기념탑 앞에서 성조기와 태극기를 짓밟고 있는 모습을 묘사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의회 의원인 아나톨리 돌가체프(Анатолий Долгачев, 러시아 공산당)이 김정은의 생일을 맞아 북한에 선물한 그림이라고. # [97] 즉 그리기가 어려워 그리는 방식이 제각각이었다는 뜻이다. [98] 민족과 운명의 경우 2016년 개편 이전 정부문장이나 경찰 마크도 나온다. [99] 파일:데니 태극기.png png 파일로 만든 버전 [100] 데니의 행적과 유물들을 다루면서 데니 태극기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일 것이라고 적은 김원모 교수의 논문을 당시 한국일보 기자였던 임종건(이후 한남대학교 교수, 서울경제신문사장 역임)이 읽고 미국 현지 취재를 하면서 알려졌다. 조병우 지국장과 임종건 기자는 이 보도로 특종상을 탔다. [101] 윌리엄 롤스턴 1세는 당시 나이가 80세였다. [102] 단, 독일 동독이 멸망하여 서독으로 흡수된 형태이며, 서독 정권과 역사, 국기를 계승하는 건 당연하다고 볼 수 있다. 북한이 붕괴되어 대한민국으로 합병된다면 몰라도(물론 현재로선 이쪽이 가능성이 높지만) 같은 위치에서 통일하는 상황이 된다면 독일은 예시로써 조금 부적합하다. 더구나 통일 이전 동독과 서독은 국기 가운데에 문장이 들어가냐 안들어가냐의 차이만 있을 뿐 검, 빨, 노 삼색기 디자인이 같았기 때문에 통일 이후 서독이 쓰던 국기를 계속해 쓰는 것에도 별 어려움이 없었다. [103] 참고로 위 사진 중 2번째 사진을 토대로 대청국고려국기였다고 하는 이야기는 오해다. 1874년 통상장정에 나왔다는 것은 오류고 1883년작 이홍장의 개인저서 통상장정성안휘편(通商章程成案彙編)에 수록된 것으로 한마디로 중국인이 혼자 낙서한 것이다. [104] ㅡ를 u에 반달점을 찍은 것으로 표기하는 매큔-라이샤워 표기법의 영향일지도 모르지만, 사실 그냥 영어 화자에게 eu라는 모음 표기가 생소해서 그런 것이다. 흔히 쓰지도 않을 뿐더러 쓰더라도 ㅡ와는 전혀 다른 ㅠ에 가까운 발음으로 읽는다. (예: feudalism, eucalyptus, euro 등등) 이럴 거면 차라리 ㅜ로 읽는 u로 표기하는 게 ㅡ에는 더 가깝다. 애초에 음성학 상 ㅡ는 ㅜ를 발음하면서 입술 오므린 것만 펴면 되기 때문이다. [105] 특수부대, 민정경찰, 파병부대, 카투사, 대한민국 해병대, 한미연합군사령부에서만 사용했으나 2015년 10월부터 전 군 병력이 모두 부착하게 되었다. 해병대의 경우 사이즈가 작고 하단에 REPUBLIC OF KOREA라고 적혀있는 등 디자인이 다르다. [106] 태극기의 흰 색깔은 전시에 좋은 표적이 될 수 있다. 보어 전쟁 제1차 세계대전에서 널리 알려진 사례로, 일반 색상 태극기를 평시에 기본으로 하다가 위장색 태극기를 기본으로 하고 영외에서만 일반 태극기를 붙이도록 시행방안이 개정 된 것도 이 원인이다. [107] 특히 21세기가 되면서 서방 국가들의 디지털 전투복이나 멀티캠 류의 전투복, FAST 방탄모, 간편한 상체 중심의 방탄복이 선진군대의 표준으로 자리잡게 되었고 잘 나간다는 다수 국가들의 정규 군대가 이런 추세를 따르고 있어, 이런 최신 군장을 다 착용한 군인들을 국기 부착물 없이 보면 전문가가 아닌 이상 이게 러시아군의 알파 그룹인지 미군의 데브그루인지 한국군의 특전사인지 알기 어렵다. 심지어 특수부에서는 부대원의 자율성을 존중해 한개 부대에서도 쓰임새에 맞게 여러 유명 전투복을 혼용하기도 하므로, 팔에 위장색 국기 부채물이라도 있는 것이 피아식별에 도움이 된다. 전투기들이 주날개와 수직꼬리날개에 라운델을 표시하는 것이 보병들에게까지 적용됐다고 본다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108] 대한민국이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했다. [109] 대한민국이 아예 불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