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25 22:30:07

공산주의

파일:Semi_protect.sv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파일:20211020_142830.png
공산주의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letter-spacing:-1px"
분파
기본 이론
마르크스주의 · 카우츠키주의 · 레닌주의
권위적 공산주의
스탈린주의( 마르크스-레닌주의) · 현실사회주의 · 마오주의 · 중국특색 사회주의 ·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 카스트로주의 · 호자주의 · 호치민 사상 · 주체사상
반권위적 공산주의
룩셈부르크주의 · 좌파공산주의 · 트로츠키주의 · 포사다스주의 · 신트로츠키주의 · 티토주의 · 신마르크스주의 · 유럽공산주의 · 자율주의 · 제3의 진영
인물
카를 마르크스 · 프리드리히 엥겔스 · 카를 카우츠키 · 블라디미르 레닌 · 레프 트로츠키 · 미하일 칼리닌 · 알렉산드라 콜론타이 · 나데즈다 크룹스카야 · 이오시프 스탈린 · 니키타 흐루쇼프 · 겐나디 주가노프 · 요시프 브로즈 티토 · 천두슈 · 리다자오 · 마오쩌둥 · 저우언라이 · 체 게바라 · 피델 카스트로 · 라울 카스트로 · 미겔 디아스카넬 · 로자 룩셈부르크 프랑수아 노엘 바뵈프 루이 오귀스트 블랑키 카를 리프크네히트 · 안토니오 그람시 · 호찌민 · 응우옌반린 · 보응우옌잡 · 폴 포트 · 담딘 수흐바타르 · 허를러깅 처이발상 · 고토쿠 슈스이 시이 가즈오 · 고이케 아키라 · 키라 요시코 · 야마조에 타쿠 · 아카미네 세이켄 · 박헌영 · 김일성 · 빌헬름 피크 · 발터 울브리히트 · 에리히 호네커 · 게오르게 게오르기우데지 · 엔베르 호자 · 헨크 스네블리에트 호세 카를로스 마리아테기 · 밥 아바키안 게오르기 디미트로프
이론
공산주의 · 사회주의 · 노동가치론 · 변증법적 유물론 · 마르크스 경제학 · 여성해방론 · 프롤레타리아 독재 · 민주집중제 · 계획경제 · 반자본주의 · 무신론 · 소비에트 법학 · 인민민주주의 · 사회주의 문화
정당
(공산당)
현존 정당
중국공산당 · 라오 인민혁명당 · 베트남 공산당 · 쿠바 공산당 · 조선로동당 · 인민진보당 · 네팔 공산당(마오주의 센터) · 네팔 공산당(통합 사회주의) · 몽골 인민당 · 자유페루 · 벨라루스 공산당 · 사회융합당 · 칠레 공산당 · 방글라데시 노동자당 · 바트당 · 미국 공산당 · 혁명공산당 · 독일 공산당 · 일본공산당 · 러시아 연방 공산당 · 인도 공산당 · 인도 공산당(마르크스주의) · 프랑스 공산당 · 적색당 · 예멘 사회당 · 그리스 공산당 · 벨기에 노동당 · 포르투갈 공산당 · 이스라엘 공산당 · 네팔 공산당(통합 마르크스-레닌주의) · 베네수엘라 공산당 · 스페인 공산당 · 터키 노동자당 · 대만 공산당 · 캐나다 공산당 · 노동자공산당 · 노동의 해방을 목표로 노동자당 · 에콰도르 붉은태양 공산당
비현존 정당
소련 공산당 · 이탈리아 공산당· 조선공산당 · 남조선로동당 · 세르비아 공산당 · 헝가리 사회노동당 · 폴란드 연합노동자당 · 알바니아 노동당 · 유고슬라비아 공산주의자 동맹 · 인도네시아 공산당 불가리아 공산당 · 체코슬로바키아 공산당 · 말라야 공산당 · 캄푸치아 공산당 · 루마니아 공산당 · 중화민국 공산당 · 영국 공산당 · 독일 사회주의통일당
국제 조직
코민테른 · 코민포름 · 코메콘 · 바르샤바 조약기구 · 인터내셔널 · 각종 공산주의 정당 연합
국가
헌법 등 최고법률에 공산주의를 명시한 국가
· · ·
공산주의 정당이 여당(또는 연립여당)으로 집권 중인 국가
· · · · · · · · · · ·
붕괴된 국가
· · · · · · · · · · · · · · · · · · · ·
상징·표어
낫과 망치 ·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 붉은 별 · 적기
관련 문서
분파 · 역사 · 서기장 · 스탈린주의 · 마오주의 }}}}}}}}}

사회주의 사상 의 분파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공상적 사회주의
기독교 사회주의 이슬람 사회주의 불교 사회주의 유교 사회주의 공상적 사회주의
생시몽주의 오언주의 푸리에주의 블랑키즘
아나키즘
아나코 생디칼리즘 개인주의적 아나키즘 사회적 아나키즘 상호주의 아나키즘 아고리즘
아나코 페미니즘 녹색 아나키즘 사회생태주의 정강주의 후기 아나키즘
반란적 아나키즘 크리스천 아나키즘 아나코 원시주의 아나코 자연주의 포스트 레프트 아나키즘
공산주의
틀:공산주의 참고.
개혁적 사회주의
자유사회주의 사회민주주의 민주사회주의 유럽공산주의 신좌파
국가사회주의 21세기 사회주의 아랍 사회주의 아프리카 사회주의 제3세계 사회주의
윤리적 사회주의 시장사회주의
좌익 파시즘
좌익 파시즘 슈트라서주의 민족 볼셰비즘 민족 아나키즘 제3의 위치
지역별 사회주의
볼리바르주의 파일:베네수엘라 국기.svg 노동 시오니즘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간디 사회주의 파일:인도 국기.svg
나라별 현황
대한민국의 사회주의 미국의 사회주의
기타
사회주의 페미니즘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 혁명적 사회주의 좌익 내셔널리즘 자유지상주의적 사회주의
생태 사회주의 마르크스주의 리카도 사회주의 민족 해방 권위주의적 사회주의 }}}}}}}}}
공산주의의 상징 낫과 망치
언어별 명칭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CC0000> 한국어 공산주의()
중국어 [ruby(共产, ruby=gòngchǎn)][ruby(主义, ruby= zhǔyì)][1]
베트남어 [ruby(主義, ruby=Chủnghĩa)][ruby(共産, ruby=cộngsản)]
라오어 ຄອມມິວນິດ
크메르어 លទ្ធិកុម្មុយនីស្ត
영어 Communism
독일어 Kommunismus
헝가리어 Kommunizmus
라틴어 Communismus
러시아어 Коммунизм
우크라이나어 Комунізм
벨라루스어 Камунізм
타지크어 Коммунизм
카자흐어 Коммунизм
키르기즈어 Коммунизм
우즈베크어 Kommunizm
아제르바이잔어 Kommunizm
아르메니아어 Կոմունիզմ
조지아어 კომუნიზმი
투르크멘어 Kommunizm
불가리아어 Комунизъм
마케도니아어 комунизмот
세르비아어 комунизма
몬테네그로어 комунизма
크로아티아어 Komunizam
보스니아어 Komunizam
슬로베니아어 Komunizem
폴란드어 Komunizm
체코어 Komunismus
슬로바키아어 Komunizmus
알바니아어 Komunizmi
루마니아어 Comunism
몽골어 Коммунизм
스페인어 Comunismo
프랑스어 Communisme
파슈토어 کمونیزم
아랍어 شيوعية }}}}}}}}}

1. 개요2. 특징3. 연혁4. 분파5. 주요 사상6. 문제점
6.1. 공산주의 국가들의 문제점
6.1.1. 사적 유물론의 실패6.1.2.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무지성적인 경도와 교조성
6.1.2.1. 경제
6.1.2.1.1. 반론6.1.2.1.2. 공산주의적 관점에서의 재반론
6.1.2.2. 정치, 행정6.1.2.3. 사회, 문화
6.2. 공산주의 이론의 문제점
6.2.1. 전위적인 혁명6.2.2. 공산주의의 애매모호함
7. 오해
7.1. 공산주의 = 사회주의?7.2. 공산주의는 자본주의를 부정한다?7.3. 공산주의는 개인이 재산을 가질 권리를 박탈한다?
7.3.1. 마르크스주의적 소유 개념7.3.2. 현실사회주의에서의 재산
7.4. 같은 공산주의 국가끼리는 친하다?7.5. 공산주의에서는 기업이 없다?7.6. 공산주의의 시초는 마르크스이다?7.7. 공산주의자 = 종북주의자?7.8. 인민 = 공산주의 국가 사람?
8. 관련 어록
8.1. 긍정8.2. 부정
9. 관련 문서
9.1. 관련 사건9.2. 관련 국가
9.2.1. 표방9.2.2. 오해할 수 있는 예9.2.3. 포기9.2.4. 표방했으나 붕괴/멸망
9.3. 인물
9.3.1. 소련9.3.2. 독일9.3.3. 루마니아9.3.4. 헝가리9.3.5. 알바니아9.3.6. 몽골9.3.7. 중국9.3.8. 쿠바9.3.9. 북한9.3.10. 베트남9.3.11. 나머지 국가
9.4. 같이보기9.5. 농담 삼아 같이 회자되는 것들

[clearfix]

1. 개요

공산주의()는 지배와 피지배를 나누는 계급의 소멸과 생산수단[2]의 공유화[3] 등을 통해 노동자들의 자가해방을 실현해 국가와 계급이 마침내 소멸[4]하게 되는 사회를 추구하는 사상을 말한다.[5]

공산주의 사회는 기본적으로 누가 누군가를 지배하는 억압적인 계급의 소멸을 주장한다. 이는 프롤레타리아 독재를 의미하는 사회주의 국가 역시 지배계급이 프롤레타리아고 피지배계급이 부르주아가 되는 것이지 모두가 공평한 사회가 아니라는 뜻이며 국가가 있는 한 계급은 존재할 수 밖에 없기에 국가와 계급은 같이 사라져야한다고 의미한다. <가족, 사유재산, 국가의 기원>에서 프리드리히 엥겔스는 정말 가루가 되도록 국가가 얼마나 억압적인 체제인지 깠으며 최종적으로는 국가를 청동기 등이 모셔져있는 고대 박물관에 박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6]

즉 공산주의 국가는 이론적으로 존재할 수 없으며[7] 나아가서 공산주의는 최종적으로 국가의 소멸을 외친다.

그렇기에 보통 우리가 말하는 공산주의 국가라는 개념은 프롤레타리아 독재 즉 한 계급의 독재가 유지되는[8] 사회주의 국가이지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며 마르크스주의자들은 노동자들이 스스로 관료와 끊임없이 투쟁하고 전위당은 노동자들을 지원하며 스스로 역사의 뒤안길로 소멸당하기 위해 노동자들을 도와줘야한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소멸-철폐 논쟁에 관해서 자유의지주의적 성향의 공산주의자[9]들은 철폐를 주장했으며 국가는 절대 스스로 소멸당하지 않고 오히려 노동자들을 억압한다.[10]라고 주장했으며 그렇기에 노동자들은 국가를 세우는 것이 아닌 국가를 철폐하고 사회 조직 자체를 재개편해야한다라고 주장했으며 반대로 권위주의적 성향의 공산주의자[11]들은 국가가 세워지고 노동자들을 충분히 문명인으로 발전시켜야 공산주의 사회가 가능하며 그렇지 않다면 결국 또다시 자본주의 체제 성향을 가진 봉건반동분자들에 의해 천민자본주의가 부활하고 말 것이라며 비판하였다.

2. 특징

한 마디로 말하면 사적 소유의 철폐로 요약할 수 있다.
『마르크스-엥겔스 전집(Marx-Engels Werke)』4권 (베를린, 1957), 475쪽

공산주의의 핵심은 생산수단의 사적 소유의 철폐이다. 이는 돈을 강제로 뜯어서 모두에게 나눠주자는 말이 아니라 생산수단 즉 토지, 공장등 직접적으로 무언가를 생산하는 수단을 소수의 누군가[12]가 독점하여 쓰면 안된다는 것이 된다. 즉 여기서 생산수단을 소수 독점하지만 직접적인 생산을 하지 않으면서도 부의 분배 권한(간단하게 벌어들인 재화를 임금이라는 형태로 분배하는)을 독점하는 이는 부르주아가 되며 생산수단을 못가지만 생산수단에서 생산을 직접적으로 하는 이 즉 노동을 하여 재화를 버는 이는 프롤레타리아가 된다.[13] 기본적인 공산주의의 계급관은 이렇게 진행된다.

이들은 인류사회의 발전을 이러한 프롤레타리아(혹은 대중계급)와 부르주아(혹은 지배계급)이 싸우는 변증법적 유물론[14][15]을 가지고 온다. 즉 언제나 생산수단을 가진 소수의 독점 계급과 이를 가지지 못한 대중 계급간의 투쟁을 통해서 인류는 발전하였다는 이야기로 이들은 인류 사회의 발전을 설명현다. 그래서 통상적 이해와 다르게 공산주의자들은 자본주의가 이뤘던 업적을 부정하지 않으며 오히려 자본주의의 업적을 찬양하는 이들도 있다. 다만 이들은 그런 자본주의 또한 변증법적 유물론적으로 뒤로 물러가야한다고 보는 것이다.

마르크스주의자와 아나키스트(+로 자유지상주의적 사회주의자도) 그리고 공상적 사회주의자들의 의견이 갈리기 시작한다.
자본주의 사회와 공산주의 사회 중간에는 하나의 혁명적인 기간이 있다. 이는 정치적 이행기이기도 하며 이 이행기 시기의 국가는 필연적으로 프롤레타리아들의 혁명적 독재 즉 프롤레타리아 독재일 수 밖에 없다.
칼 마르크스

흔히 말하는 공산주의에 속하는 마르크스주의 사적 유물론 변증법적 유물론을 같이 말한다. 풀어 말하자면 앞서 말한 투쟁을 통한 발전인 변증법적 유물론을 통해서 인간은 발전하지만 이는 사적 유물론에 근거한. 생산수단의 하부토대(즉 생산수단)을 쟁취하기 위해 싸우는 싸움일 뿐이라며 설명한다.[16] 즉 이들에게 국가, 젠더문제 등의 사회적 문제는 바로 이 하부토대에서 생겨난 문제라고 보며 이들은 소수 자본계급이 독점한 하부토대 때문에 부르주아의 법 집행관인 국가가 생겼으며 약한 여성을 가정에서 무료로 착취하기 위해 가부장제가 생겼다고 본다. 그렇기에 이들은 하부토대를 노동자가 쥔다면 상부토대를 이루는 저 문제들은 자연스레 사라진다고 보기에 이들은 페미니즘, 국가문제 등을 개별적인 문제가 아니라 계급문제로 모두 환원해서 본다.[17] 따라서 전위당이 노동자를 지도해서 프롤레타리아 독재관을 설립한다면 하부토대는 결국 노동자에게 오기에 상부토대를 이루는 전위당 국가는 결국 소멸할 수 밖에 없다고 보는 것이 이들의 관이다. 즉 이들은 국가의 자연스러운 소멸이 올 수 밖에 없다고 말하며 이는 아래의 프리드리히 엥겔스의 말을 보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생산자들의 자유롭고 평등한 결합에 기초하여 생산을 새로이 조직하는 사회에서는 전체 국가기구를 그것이 마땅히 가야 할 곳으로, 즉 고대박물관으로 보내 물레나 청동도끼와 나란히 진열할 것이다.
프리드리히 엥겔스 - 『가족, 사유재산, 국가의 기원』

반대로 아나키즘 특히 혁명적 아나키즘 사적 유물론을 일부 거부한다. 무슨 말이냐 하면 이들 역시 국가의 폐지를 통해 생산자들의 상호부조에 입각한 자유롭고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것에 동의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국가와 젠더문제,가부장제적 문제는 자연스레 소멸하지 않는다는 문제이다.

이들은 국가, 젠더문제, 가부장제적 문제등 사회에 깊이 뿌리박힌 차별적인 문제는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물질이라고 보며 그렇기에 국가는 단순 부르주아의 법적 집행관이 아니며 가부장제는 단순 자본가들이 생산수단을 쥐기 위해 탄생한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 이들은 생산수단을 아무리 노동자가 쥔다 하더라도 국가 체제는 자연히 소멸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격렬하게 소멸에 대해 저항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나아가서 국가는 단순 부르주아의 법 집행관이 아니라 독자적으로 행동하며 자본주의와 공생하며 때로는 자본주의를 규제하기도 하며 그들을 살리는 존재라고 주장한다.[18]그리고 그 외에도 소련 프롤레타리아 독재관에 입각하여 세워젔음에도 상부토대인 국가는 자연스레 소멸하지 않았다. 즉 아나키스트들은 국가의 소멸이 아닌 국가의 적극적인 철폐를 주장한다.(이 점에서 아나키즘과 자유의지주의적 마르크스주의자들의 국가관은 같다.) 이들은 젠더문제에 대해서 여성노동자와 퀴어노동자들이 독립적으로 해방을 주도하여 가부장제적 억압을 부셔야한다고 보며 국가에 대해서는 노동자들이 조직한 노동조합(이나 혹은 노동자들의 단체)을 조직하여 국가를 무너뜨려야한다고 보며 그 자리에 사회를 스스로 재구축해야하고 이 재구축한 사회에서도 노동자들의 자유를 위해 권위주의에 대한 적극적인 투쟁이 일어나야하고 이러한 투쟁이 사회를 더 진보적이고 건강하게 만들 수 있는 진짜 자유롭고 민주적인 사회라고 주장한다.

자유의지적 마르크스주의자들( 좌파공산주의등)의 생각도 아나키스트와 비슷하나 이들은 노동조합마저도 근본적으로 국가의 하수인이라는 점이기에 이들을 거부하고 대신 모든 계급의 자발적인 총파업[19]에 의한[20] 사회변혁을 주장한다. 그리고 이들은 이후 사회를 노동자들의 민주주의적인 평의회로 대체하여야한다고 보며 이들은 중앙집권적 프롤레타리아 독재 국가관을 거부한 지방분권적 반국가 노동자 평의회를 프롤레타리아 독재라고 본다.

그럼 공상적 사회주의자들은 무엇을 주장하는가? 이들은 위에서 말한 변증법적 유물론관을 거부한다. 즉 이들은 "물질적인 이유로 투쟁하는 유물론관"을 거부한다. 대신 이들은 관념론에 입각하여 도덕성을 주장한다. 즉 이들에게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는 필요성에 의한 물질적 투쟁이 아닌 도덕적인 이유에 의해 필요한 혁명이다. 그렇기에 이들은 투쟁대신 협동조합의 우월성을 통한 사회 대체 혹은 개혁을 선호한다. 이들은 급진적인 투쟁은 비도덕적 유혈 혁명이며 이는 기존 부르주아 체제와 다를 바가 없기에 대신 협동조합의 우월적인 생산성을 통해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협동조합에 들어오고 이것이 사회를 대체한다고 본다. 로버트 오언등의 인물들이 대표적이며 대부분의 공상적 사회주의자들은 계급투쟁 대신 선거운동, 협동조합 자치구 설치등에 활동하였다.

또한 사람들이 흔히 오해하는 공산주의는 모든 부를 평등하게 분배하려한다. 하지만 인간의 이기심은 더 많은 부를 원하기에 불가능하다!라고 말하지만 이는 공산주의에 대한 완벽한 몰이해다. 공산주의에서 말하는 능력에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분배하는 사회는 누가 나서서 알아서 뿅하고 해주는 것이 아닌 앞서 프리드리히 엥겔스가 말한 것 처럼 생산자들이 스스로 분배 위원회를 조직하고 토론하며 얼마가 필요하고 얼마가 불필요한지 애기하는 숙의민주주의에 따른 직접민주주의에 의거한 분배를 애기하는 것이다.[21]

하지만 근본적으로 결국 이들의 목표는 국가와 계급의 최종적인 해체이다. 마르크스주의자든, 아나키스트든, 공상적 사회주의자든 결국 이들은 최종적으로 아나키즘상태를 원하며 단지 그 방법론에 대해 차이가 있다. 국가가 있는 한 착취하는 이와 착취당하는 계급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에 이들은 국가와 계급의 철폐(혹은 소멸)을 원한다. 또한 이들은 국가가 사라진 이후에도 국가가 맡았던 사회적 요소들(치안, 국방등)은 노동자들이 스스로 할 수 있으며 실제로도 그러고 있다고 생각하며 이들은 이후에도 계속해서 노동자들은 변증법적 유물론을 통해 사회를 바꾸는 존재라고 말한다. 공산주의자들은 결코 유토피아를 외치지 않는다. 이들에게 공산주의는 노동자의 자가해방을 위한 수단이며 이들에게 공산주의 사회란 언제나 노동자들이 무언가에 구속받지 않은 채 완전한 자유와 진정한 민주주의 아래 자신의 의견을 발휘하며 사회 변혁에 자신감과 바탕을 깔아주는 것이 된다. 이에 대해서는 아나르코 생디칼리스트였던 루돌프 로커의 말을 인용하며 끝내겠다.
아나키즘은 모든 인간 문제에 대한 만능 해결책이 아니다. 흔히 듣는 것처럼 완전한 사회 질서를 가진 유토피아도 아니다.원칙적으로 모든 절대적 틀과 개념을 거절하기 때문이다. 절대적 진실 따위를 신봉하지 않으며, 인간 발달의 결정적 최종 지점 따위도 믿지 않는다. 다만 사회적 약속과 인간의 생활 제반 조건이 완전해지는 무한한 가능성을 믿는다. 항상 보다 고차원의 표현 형태를 바라며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누구도 어떠한 결정적 종착점을 지정하지 못한다면 고정된 목적지 역시 설정할 수 없다. 어떠한 종류의 국가든지 그것이 행하는 최악의 범죄는 사회생활이 지닌 풍부한 다양성을 강제로 결정된 형태로 밀어 넣으려 하고 하나의 특정 형태에 적합하게 하려는 일이다. 그것은 보다 폭 넓은 의견을 인정하지 않고 이전에는 자극적이었던 정황을 이미 끝나버린 것으로 간주하는 것이다. 국가의 옹호자들은 자신이 강력해졌다고 느끼면 느낄수록 사회생활의 모든 분야를 더욱 완전하게 자신들에게 봉사하게 만들 수 있게 된다. 모든 창조적인 문화적 제반 기력의 조작에 대해 더욱 비뚤어진 영향을 끼칠 수 있게 된다. 어떤 시대의 지적·사회적 발전에 대해서도 보다 불건전하게 영향을 주는 것처럼 되는 것이다.
루돌프 로커 - 아나르코 생디칼리슴


출처는 아래와 같다.
국가의 철폐
좌파공산주의
바쿠닌의 사적 유물론과 사회철학
가족, 사유재산 국가의 기원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
국가와 혁명
공상에서 과학으로
포이에르바흐에 관한 태제

3. 연혁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공산주의/역사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기원은 신약성경에 등장하는 유대교 분파이자 '쿰란 공동체'로 더 잘 알려진 에세네파(איסיים, Εσσηνοι), 플라톤의 《국가론》, 초대 기독교의 교리, 중세 말 토머스 모어의 《유토피아 Utopia》, 근세 초 톰마소 캄파넬라의 《태양의 나라 Civitassolis》(1623) 등에서도 기원한다.

공산주의라는 용어가 최초로 사용된 것은 16세기경 개신교의 소수파인 재세례파가 초기 기독교적인 공동생활을 추구하면서 주장한 것이다. 사유재산을 부정하고 평등을 추구하며 속세적 가치를 부정하는 등의 특징을 띤다. 그러나 주류 기독교인들에 의해 소수 재세례파가 이단으로 박해당하면서 이러한 의미의 공산주의 용어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18세기 들어서 공산주의라는 용어가 부활하는데, 이때의 공산주의는 인클로저 운동에 대한 반발로 촌락 내 공동체적 소유를 지향하고 사적 소유관계를 배척하던 사람들을 지칭한다.

19세기 초에는 사회주의와 혼용되면서 사적 소유관계를 배척한다는 기본적인 의미로 쓰이지만 중반에 들어서는 사회주의와 구분지어 사용하게 되는데, 소수의 엘리트가 봉기를 통해 국가권력을 직접 타도하고 국가기구를 장악하여 사회 · 경제적 변혁을 추구하는 사상을 뜻한다. 파리 코뮌에 가담했던 루이 오귀스트 블랑키(Louis Auguste Blanqui, 1805년 2월 8일 ~ 1881년 1월 1일)가 대표적인데 그의 사상인 블랑키주의가 19세기적 의미의 공산주의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오늘날 공산주의라고 할 때는 19세기 중반 이전의 문헌에만 남아 있는 죽은 공산주의가 아니라, 19세기 후반 이후로 하나의 정치세력으로서 활동하고 있는 현대 공산주의, 즉 마르크스-레닌주의와 그 이후의 공산주의를 가리킨다. 마르크스-레닌주의는 1840년대 이후 서유럽에서 카를 마르크스 프리드리히 엥겔스에 의하여 창시된 마르크스주의를, 레닌이 20세기 초 러시아의 특수한 조건에서 발전시킨 사상 및 이론의 체계와 실천과 운동을 스탈린이 최종적으로 종합한 이론으로서 마르크스-레닌주의 정당, 즉 공산당(共産黨)이 수립한 과거 소련· 동유럽· 중국· 북한· 인도차이나 반도 등지의 정치체제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블라디미르 레닌이 이끄는 볼셰비키가 율리 마르토프(Юлий Мартов, 1873년 11월 24일 ~ 1923년 4월 4일)의 멘셰비키와 전략적 입장을 달리함으로써 19세기의 공산주의가 의미하는 엘리트(혁명전위)의 봉기를 중시하면서 공산주의라는 용어를 차용하게 된다. 레닌은 후일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를 구분되는 개념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사회주의는 '각자로부터는 능력에 따라, 각자에게도 능력에 따라' 분배하는 낮은 단계의 공산주의를, 공산주의는 '각자로부터는 능력에 따라, 각자에게는 필요에 따라' 분배하는 높은 단계의 공산주의를 의미한다고 정리하였다.

러시아 제국의 마지막 황제인 니콜라이 2세는 정치에 관심이 없었고, 사실상의 실권을 쥔 그리고리 라스푸틴이 나라를 너무나 막장으로 다스린 탓에 민중들의 불만이 점차 고조되기 시작하였다. 초기의 시위는 평화적으로 진행되었으나, 무력을 동원한 진압과 제1차 세계대전에서의 전황 악화가 겹치면서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가속화된다. 결국 1917년 러시아 혁명으로 러시아 제국은 멸망하고 레닌이 이끄는 볼셰비키가 정권을 장악, 적백내전을 거쳐 마침내 1922년 세계 최초의 공인된 공산주의 국가인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이 탄생한다.

4. 분파

공산주의/분파 참고. 대부분이 근현대의 마르크스주의 계열이며 고대의 공산주의는 보통 다루지 않는다.

5. 주요 사상

5.1. 마르크스주의

마르크스주의는 프랑스 혁명 산업혁명의 여파가 유럽의 정치와 사회에 격심한 파동을 일으킨 격동의 시대 산물이었다. 프랑스혁명은 자유·평등·박애의 3대 이념을 목표로 내세운 민주주의혁명으로 역사적 의의를 지닌다. 프랑스 혁명은 반(半)봉건적 전제군주제를 전복하고 시민적 자유와 인권을 천명하는 데는 일단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천명한 자유 인권은 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제도화되지 못하고, 우여곡절을 거친 후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제정(帝政)으로 다시 후퇴해버리고 말았다. 더욱이 평등의 이념은 법률 앞의 평등에 그쳤을 뿐 사회의 실질적 평등을 실현하지 못하였으며, 실현할 수 있는 조건도 갖추지 못하고 있었다. 그리하여 프랑스 혁명은 재산권의 신성을 선언한 '부르주아 민주주의혁명'으로 규정되고 있다. 그러나 프랑스 혁명은 서유럽 국민들의 의식과 양심 속에 인간평등의 관념을 심어 놓았으며 그 후에 일어난 각종 공산주의 또는 사회주의 운동에 정신적 기반을 제공하였다.

F.바뵈프, A.블랑키, W.바이틀링 등 혁명적 공산주의자와 C.H.생시몽, 샤를 푸리에, 로버트 오언 등 비폭력적인 '공상적 사회주의자'들은 모두 프랑스 혁명의 평등 사상의 영향을 크게 받은 사람들이었다. 마르크스와 엥겔스도 프랑스 혁명의 자유와 평등이념에 절대적인 영향을 받았는데, 자기들의 조국 독일에 비하면 프랑스는 사상적으로 멀리 앞선 선진국이었다. 그리하여 마르크스는 반봉건적 절대주의국가인 독일에서 프랑스식 민주혁명을 수행하는 것을 실천적 과제로 삼고 있었다.

그러나 부르주아지(자본가 계급)가 취약하고 무력하였던 독일의 상황에서, 부르주아지가 혁명의 주체는 될 수 없다고 판단하고 그 대신 프롤레타리아트(근대 노동자 계급)를 혁명의 주체로 간주하였다. 마르크스는 독일의 해방은 단순한 정치적 해방(부르주아 민주주의 혁명)만으로는 불충분하며, 인간적 해방만이 독일의 완전한 해방을 실현할 수 있다고 주장, 이 인간적 해방을 수행할 수 있는 사회적 계급은 바로 '인간성의 완전한 상실태(喪失態)요, 그러므로 인간성의 완전한 회복에 의해서만 자기를 회복할 수 있게 되는 한 계급', 즉 프롤레타리아트라고 상정하였다.

5.1.1. 마르크스 이론의 철학적 기반

철학자들은 세계를 단지 여러가지로 '해석'해왔을 뿐이지만, 중요한 것은 그것을 '변혁'시키는 일이다
포이에르바흐에 관한 테제
이러한 마르크스의 프롤레타리아 혁명론은 1840년대의 전반기에 형성된 것인데, 여기에서 그에게 결정적 영향을 준 것은 F.헤겔의 변증법적(辨證法的) 철학과 L.포이어바흐의 유물론적(唯物論的) 인간주의 사상이었다. 그가 말하는 인간적 해방이란 공산주의 혁명을 통한 모든 인간의 자기소외(自己疎外)의 극복과 계급으로부터의 해방을 의미하였다. 그에 의하면 사유재산이란 인간의 노동이 대상화(對象化)된 것, 즉 객관적 형태로 나타난 것에 불과하다.

그런데 인간의 노동의 산물이 사유재산이 되면서, 거꾸로 그것을 만들어낸 인간(노동자)을 지배하는 현상을 그는 인간의 자기소외라는 개념으로 파악하고 있었다. 요컨대 그에게서 공산주의란 단순한 재산의 공동소유가 아니라 그것을 매개로 한 인간소외의 극복, 인간성(인간의 본질)의 적극적인 회복을 의미하였다. 이렇게 볼 때 마르크스의 공산주의는 프랑스 혁명의 자극에 의하여 촉발되었지만, 동시에 헤겔과 포이어바흐 철학의 주제였던 소외의 개념을 핵심(核心)으로 하여 형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마르크스는 헤겔과 포이어바흐의 철학을 그대로 답습한 것이 아니라 이것을 비판적으로 흡수하였다. 그는 1845∼46년 엥겔스와 더불어 《독일 이데올로기 Deutsche Ideologie》를 집필, 여기서 사회의 물질적 생산 관계와 생산력이 역사 발전의 원동력임을 규명하고 이데올로기나 정치는 물질적 생산 관계의 변화에 따라 결정된다는 역사유물론을 제시하였다. 이에 의하여 그들은 헤겔에서 파생된 독일의 각종 관념론(觀念論)과 포이어바흐의 사회의식 없는 유물론적 휴머니즘[22]을 청산하고 새로운 세계관으로 옮아갔다.

물론 이들은 인간과 인간의 의식을 무시한 것은 아니지만, 인간을 추상적인 인간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사회적 존재'로 규정하였던 것이다.[23] 이들의 새로운 유물론은 형이상학적(形而上學的)/기계적(機械的) 유물론을 극복한 사회적 유물론[24]이었다. 역사유물론의 성립으로 마르크스-엥겔스의 공산주의 이론은 그 토대를 마련하게 되었다. 역사유물론에 의하면 인간은 생산을 중심으로 서로 일정한 사회적 관계를 맺는데, 한 시대의 생산관계는 그 시대의 생산력에 의하여 결정된다고 하였다. 생산력과 그에 따른 생산관계라는 경제적 요인은 사회의 토대이며, 정치 제도·법률·사상·종교·문화 등은 이 경제적 토대 위에 구축된 상부구조(上部構造)이다.

5.1.2. 마르크스의 경제이론

사적 유물론에 따라 하부토대가 상부토대를 구성한다. 즉 하부토대가 바뀔 때는 상부토대 또한 자연스럽게 바뀐다. 그런데 생산력은 정지해 있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지능과 과학·기술의 발달에 의하여 발전한다. 그때는 새로운 생산력과 낡은 생산관계 사이에는 양립할 수 없는 모순이 생겨나고 이 모순은 계급관계로 이전된다. 다시 말하면 낡은 생산관계의 유지에서 이득을 보는 지배 계급과, 새로운 생산관계의 창설에서 이득을 볼 수 있는 피지배 계급 간에는 투쟁이 일어나게 된다. 즉, 종래의 생산관계를 파괴하고 새로운 생산관계를 만들어 내려는 사회혁명이 피지배계급측에 의하여 일어나, 마침내 새로운 생산관계(경제제도)가 창설되고, 이에 따라 정치제도를 비롯한 상부구조도 바뀐다는 것이다. 이를 변증법적 유물론이라 한다.

마르크스-엥겔스는 지금까지의 인류역사에 나타난 원시 공산주의사회(아시아적 생산양식)·고대 노예사회·중세 봉건사회·근대 자본주의사회 등 여러 사회제도의 출현과 붕괴를,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이라는 사회발전의 법칙에 의거해 설명하였다. 그리고 자본주의사회도 이 법칙에 따라 붕괴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그들의 역사유물론은 역사의 발전에 있어서 경제적 요인을 중요시하는 데 그치는 일반적인 경제사관(經濟史觀)과는 구별된다. 역사유물론의 핵심은, 자본주의사회에서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은 반드시 프롤레타리아 혁명을 유발하고 프롤레타리아 혁명의 승리에 의하여 자본주의적 생산관계는 파괴되며, 마침내 생산수단의 공유를 기초로 하는 공산주의사회에 도달한다는 점에 있다. 역사유물론은 이와 같이 일종의 계급투쟁사관(階級鬪爭史觀)이다.

마르크스-엥겔스가 계급투쟁사관을 더 간명하게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은 1847년 2월 혁명 직후에 발표한 《 공산당 선언(共産黨宣言)》에서였다. 여기서 그들은 생산력의 발전에 따라 자본주의사회가 출현하기까지의 유럽의 역사를 계급투쟁의 관점에서 서술하고, 부르주아 계급이 인류의 역사에서 수행한 진보적 역할을 높이 찬양하였다. 동시에 부르주아지가 이룩한 자본주의사회도 그 내재적 모순으로 발생하는 프롤레타리아트의 계급혁명에 의하여 붕괴한다고 예언하였다.

그러나 아직 그들은 자본주의 사회가 왜 붕괴하지 않을 수 없는지에 관한 경제학적 이론을 자세히 제시하지는 못하고 있었다. 이것을 제시하기 위하여 마르크스가 심혈을 기울여 쓴 것이 《자본론(資本論)》이다.[25] 여기에서 그의 소외론(疎外論)은 계승되고 있다. 마르크스는 2월 혁명이 좌절된 후 영국으로 망명했고 여기서 미국 신문 특파원[26]으로 일하면서도 역사학, 경제학, 사회학 등의 연구도 같이 병행했으며, 그는 영국 고전경제학의 여러 범주(範疇)를 비판하는 한편 노동가치이론(勞動價値理論)을 기초로 잉여가치(剩餘價値)의 이론을 도출하였다. 거기에 따르면 자본주의사회에서의 노동자는 생산수단을 소유하고 있는 자본가에게 고용되어 노동력을 상품으로 팔고 그 대가를 임금으로 받아서 생활한다.

그런데 노동자는 약자의 입장에 있으므로 자기의 노동력을 재생산(再生産)하는 데 필요한 시간 이상의 노동을 한다. 이 지불받지 못하는 잉여 노동시간에 창조한 가치, 즉 잉여가치는 당연히 노동자에게 돌아와야 하는데도 자본가의 수중으로 들어가 이윤이 된다. 이윤은 곧 자본가의 노동자에 대한 착취의 결과라고 한다. 그런데 자유경쟁하의 자본가들은 노동자들을 더욱 착취하지 않고서는 경쟁에 이길 수도, 살아 남을 수도 없는 것이 자본주의의 발전법칙이다.

마르크스는 자본주의가 공황에 의해 붕괴될 것이라 예언했다. 자본가가 이윤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상품을 팔아야 한다. 그런데 노동자를 착취할수록 시장에서의 수요는 줄어든다. 왜냐하면 노동자는 자본가 입장에서 착취의 대상이지만, 시장에서는 소비자-즉 수요의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이다. 수요 측면에서는 오히려 노동자가 자본가보다 많으므로 노동자의 구매력 감소는 자본가의 구매력 감소보다 자본주의에 더 큰 악영향을 끼친다. 자본가가 더 많은 이윤을 추구할수록 오히려 시장의 수요가 감소한다는 모순적 상황은 결국 경기의 악순환인 공황을 필연적으로 야기한다.[27]

착취라는 용어의 부정적인 뉘앙스 때문에 착취가 점점 심화된다는 표현이 자본가를 도덕적이지 않은 계층으로 비하한다고 해석하는 오류가 생기기도 하지만, 마르크스의 주장에 따르면 이는 자본주의가 발전하면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현상일 뿐이다. 예를 들어 자본가가 최대의 이윤을 남기기 위해선 노동자들의 임금을 가능한 선에서 낮게 유지해야 한다. 그런데 기술의 발전으로 말미암아 소위 4차 산업 혁명이 발생하여 인간 노동자보다 효율적이고 저렴한 인공지능이 등장하게 되면 자본가가 인간을 고용하기보다 인공지능 기계를 구입하고자 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행동이다. 결국 유례를 찾기 어려운 대규모 실업이 발생하게 되고,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물건을 생산해도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를 구입할 능력을 상실했기 때문에 자본주의는 자체적인 악순환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이 닥쳤을 때, 부르주아지와 프롤레타리아트는 이해의 근본적인 대립으로 계급투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수적으로 점점 늘어나고 계급의식으로 단결된 프롤레타리아트는 혁명을 일으켜 부르주아지의 정치권력을 타도하고 자신의 새로운 권력을 수립하여, 그 힘으로 부르주아지가 사유하였던 생산수단을 사회 전체의 공유로 한다는 것이다.[28] 이러한 이론을 전면적으로 전개한 것이 1867년에 출간된 《자본론》 제1권이다.

마르크스는 그의 생전에 《자본론》 제2권과 제3권의 출간을 보지 못하고 죽었지만, 엥겔스가 그의 원고를 정리하여 뒤에 출판하였다. 엥겔스는 역사유물론과 잉여가치론으로 말미암아 사회주의는 하나의 과학이 되었다고 자부하였으며, 70년대부터는 마르크스주의를 '과학적 사회주의'라고 하고, 생시몽, 푸리에, 오언 등의 선구적인 사회주의에는 과학적 이론이 없다고 하여 ' 공상적 사회주의'라 불렀다.

19세기 중엽에는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라는 말은 엄밀한 구별없이 거의 같은 개념으로 사용되었는데, 마르크스는 혁명적 사회주의를 개량주의적 사회주의와 구별하기 위하여 '공산주의'라고 하였다. 그는 1875년 《고타 강령(綱領) 비판》에서 계급없는 공산주의의 비전을 제시하고 있는데, 여기서 공산주의를 '보다 낮은 단계'와 '보다 높은 단계'의 2단계로 구별하였다. 제1단계는 아직 초보적 단계로서 여기에서는 완전한 분배상의 평등은 실현될 수 없으며, '개인은 능력에 따라 일하고 노동에 따라 분배를 받는다'는 원칙을 내세웠다. 그리고 제1단계는 완전한 공산주의로 이행하는 과도기로서 계급적 독재, 즉 '프롤레타리아트의 혁명적 독재'가 필요하다고 하였다.

5.2. 레닌주의

레닌은 이 공산주의의 제1단계를 '사회주의'라고 규정하였고, 따라서 프롤레타리아 혁명에 의하여 수립되는 '사회주의' 정권은 반드시 프롤레타리아트의 독재정권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리하여 레닌 이래로 공산주의자들은 마르크스주의를 강령으로 하지 않는 사회주의, 프롤레타리아트의 독재를 거부하는 사회주의는 결코 사회주의로 인정하지 않는 전통을 세웠다. 그리하여 민주주의라는 용어와 마찬가지로 사회주의라는 용어도 공산주의자와 비공산주의자 사이에서는 전혀 별개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마르크스에 의하면 공산주의의 제2단계, 즉 '보다 높은 단계'는 생산력의 높은 발전을 전제로 한다. 따라서 여기서는 개인이 분업(分業)에 노예처럼 예속되는 상태가 소멸되며, 따라서 육체노동과 정신노동의 차이가 없어지고, 노동이 단지 생활의 수단이 아니라 생활의 '제일의 욕구(欲求)'로 되고, '개인은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분배를 받는다'는 것이다. 레닌주의는 이 낭만적인 공산주의의 미래상을 계승하였다.

그러나 레닌주의가 마르크스의 공산주의를 계승한 것은 여기까지이며, 레닌주의에는 마르크스가 주장하지 않은, 레닌 등에 의해 덧붙여진 부분도 상당히 많다. 이는 사실상 필연적인 것이었다. 마르크스는 자본론에서 '자본주의가 몰락할 필연적인 이유'를 기술하고 그 대안으로서 나타날 공산주의를 예언하였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을 통해서 자본주의를 무너뜨릴 것인지에 대해서나 공산주의 사회가 어떤 형태를 띨 것이며 어떤 생산방식이 나타날 것인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구체적인 실천 방식에 대한 내용은 전부 마르크스에게서 온 것이 아니라 레닌 등이 새로 만들어낸 부분일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현대의 공산주의는 사실상 마르크스만으로는 설명이 불가능하다.

대표적인 부분이 생산 수단의 국유화다. 오늘날에는 공산주의 내지 사회주의와 국유화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었지만,[29] 다만 레닌주의자들은 국유화 사회화라는 단어를 별 구분을 안하며 쓰는데 이는 마르크스주의적 관점에서 결국 생산수단인 하부토대를 노동자가 소유한다면 상부토대인 국가와 전위대는 소멸하기 때문에 국유화든 사회화든 결국 국가는 소멸하고 생산수단은 노동자의 것이 된다.가 되버리기에 큰 차이를 두지 않는다. 문제라면 생산수단을 노동자가 쥐었다고 모든 사회적 문제와 중앙집권적 국가가 소멸되는게 아니라 더 억압적이게 변했다는 점이지만.

혁명을 실행하기 위한 정당을 어떻게 운영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내용 역시 레닌주의에 속한다. 레닌주의적 정당운영방식은 민주집중제(Democratic centralism)라고 불린다. 대한민국에도 정당을 민주집중제로 운영할 것을 주장하는 정치인들이 있었지만, 실제로 레닌주의를 생각한 것인지는 불분명하며[30] 별다른 반향을 이끌어내지도 못했다.

혁명의 과정 역시 문제이다. 마르크스는 자본주의가 무너질 것이라고 예언했을 뿐 어떤 방식으로 무너트리라는 행동지침은 제시하지 않았다. 공산주의 혁명에서의 행동지침은 마르크스주의보다 더 역사가 긴 러시아의 혁명가들에 의해 오랜 세월에 걸쳐 다듬어진 것을 레닌이 최종적으로 정리한 것이며, 마르크스 본인이 기여한 바는 거의 없다. 마르크스는 어디까지나 혁명에 이론적 기반과 정당성을 부여했을 뿐이다.

이 때문에 현대의 사회주의자 중에는 심지어 혁명 자체도 공산주의 본래의 내용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자본주의가 무너질 것이라는 예언은 자본주의를 무너트리려고 노력하는 혁명가들에게 확신을 주기 위한 것이며, 자본주의를 인정하면서 노동자의 권익 향상을 꾀하던, 마르크스가 '공상적 사회주의자'라고 부른 사람들을 비판하기 위한 것이기도 했다. 따라서 자본주의 체제를 부정하지 않고 점진적인 개량을 추구하는 것은 적어도 마르크스가 제시한 방향은 아니다.

다른 측면에서 보다 직관적으로 정리를 한다면 마르크스주의는 철학+경제+역사 이론의 성격을 띠고 있지만 레닌주의는 본질적으로 정치이론 + 혁명이론에 더 가깝다.

부패한 제정 러시아를 무너뜨리기 위해 여려 계통의 혁명세력이 경합을 벌인 가운데 결국 마르크스주의를 이론적 기반으로 하는 혁명세력이 두 차례의 연속된 혁명의 와중에 10월 혁명을 통해 결정적으로 승리를 거두게 되었는데, 이는 마르크스 이론과는 괴리가 있음은 앞서 설명한 바와 같다.

혁명이 개시되기 전, 이러한 괴리를 해소하기 위한 두 가지 다른 사상적 접근이 있었던 바, 러시아 사회민주당의 "멘셰비키"로 알려진 계통은 정통 마르크스 이론에 따라 일단 혁명을 통해 러시아가 먼저 근대자본주의 국가로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그에 따라 러시아의 마르크스 주의자들은 제정 러시아를 전복하기 위한 혁명에서 결정적인 조력자로서 대의제 민주주의를 수립해야 하며, 러시아 사회민주당은 그 대의제 속에서 주류 정당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볼셰비키"의 생각은 이와 달랐으며, 레닌은 제정 러시아를 무너뜨리기 위해 집적된 러시아 민중의 힘을 사용하여 제정을 무너뜨린 후 그 힘을 고스란히 서유럽 모델의 근대자본주의 국가를 만드는데 헌납하는 것은 일종의 결정적 후퇴, 배신 행위로 생각해 좀 더 급진적인 모습을 보였다.

따라서, 레닌주의는 마르크스가 이론 상 "자본주의 아래에서 인간 사회가 발전할 수 있는 최고의 단계"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자본주의의 득세, 부르주아지 계급의 형성을 건너뛰고 바로 권력의 장악 및 사회주의/공산주의 체제의 건설을 정당화하기 위한 변형이론으로 분류하는 학자들도 많으며, 실제로 레닌주의가 마르크스주의의 (소위) "정통" 계보에 속해있는 변형이론으로서 '마르크스-레닌주의'인지, 아니면 마르크스주의를 왜곡하고 타락시킨 것인지에 대해 반세기가 넘게 키배가 이루어져왔음에도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다.

여하간, 위와 같은 상황에서 레닌은, 자본주의적 토대의 건설과정 자체를 넘어갈 수는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공산주의 국가 건설을 위한 물적 토대의 집적 및 부르주아지의 활동을 허용하되 부르주아지에 의한 권력장악은 막아서고 그 과정 전체를 프롤레타리아 계급이 관리하겠다는 생각을 했으며, 마침 그 상황에서 "레닌주의"라고 불리우게 될 사상에 기여를 한 것이 트로츠키의 영구혁명론이었다.

즉, 정통 마르크스주의가 얘기한 조건의 미비를 극복하기 위하여 혁명을 이룩한 러시아(후일 '소비에트 연방')는 비록 공산주의로 이행하기 위한 제반 조건이 미비하더라도[31], 세계적이고 영구적으로 지속 될 혁명의 발화지점으로 일종의 선봉의 역할을 하게 되며, 이러한 혁명이 서쪽으로 유럽, 동쪽으로 아시아로 연쇄반응을 일으키며 퍼져 나가면서 세계국가들 사이의 원활한 상호원조 및 협력이 이루어지게 되면 비로서 그러한 원조를 통해 러시아 사회는 무난하게 물적 토대를 쌓아갈 수 있으리라 기대한 것이다.

즉, 본질적으로 레닌주의는, 전쟁에서 적지에 상륙작전을 감행하듯, 비록 조건이 미비하다 하더라도 러시아가 선봉으로 먼저 공산혁명을 이룩하여 본격적인 세계혁명이 일어나기까지 선봉 및 기폭제로서 역할을 하면 된다는 대전제를 깔고 있는 것이며, 사실 그러한 대전제 아래에서 사회적, 물질적 조건이 불충분하더라도 공산주의를 표방하는 혁명을 일으킨 괴리 및 모순을 시한부로 정당화하기 위한 이론적 성격이 강하다. 즉, 실질적으로 1924년 레닌 사후 당장 유럽 전역에 혁명이 터질듯한 흉흉한 분위기가 정리되고, 레닌이 다음 혁명의 전파지로 기대하고 있던 독일 내의 상황이 완전히 정리되어 버리며, 소련에서는 스탈린이 장악하여 스탈린주의로 넘어가면서 사실상 효력을 잃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5.2.1. 트로츠키주의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66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66 ( 이전 역사)
문서의 r ( 이전 역사)

이러한 소련의 상황을 일부 연구자들은 본대의 진격이 있을 것을 믿어 의심치 않고 적지 한가운데 공수부대 투하 및 상륙작전을 벌였는데, 결국 본대가 오지 못하고 패배한 후에 홀로 적지에 남겨진 상황으로 파악하기도 한다.

레프 트로츠키는 마치 1세기 후를 내다 본 것처럼 혁명은 전 세계가 공산화가 될 때까지 연쇄적으로, 영구히 이루어져야 하며 러시아 혼자서면 일국으로서 사회주의 국가를 이룰 수는 없다는 연속혁명론을 주장했으며, 이를 중요한 이론으로 받아들이면서 완성된 것이 트로츠키주의라고 할 수 있다.[32]

연속혁명이 중요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어느 한 나라에서 노동자 혁명이 일어나 노동자 국가가 수립되더라도 그 노동자 혁명은 반드시 다른 나라로 확산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그 나라는 노동자 국가를 말려 죽이려는[33] 국제사회의 압박과 봉쇄로 인해 무너지거나, 설령 무너지지 않는다 하더라도 소련의 경우를 보듯 관료적으로 퇴보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혁명은 반드시 해외로 수출되어야 한다는 것이 연속혁명의 첫 번째 '연속'이 갖는 뜻이다.

특히 연속혁명은 러시아 그 자체나 중국, 베트남, 라오스, 쿠바, 북한 등의 사례를 보듯 생산력이 부족하여 분배하려고 해도 덩치 자체가 너무 작은 후진국에서 혁명이 일어났을 때 그 중요성이 높아진다.

분배할 자본 자체가 작은 후진국에서 일어난 혁명이 고립되면 그 테크트리는 셋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소련과 동유럽처럼 시원하게 망해버리던가, 현재 북한의 속도전을 보듯이 덩치를 키우기 위해 계속 인민을 갈아넣든가, 아니면 현재 중국이나 베트남, 라오스, 쿠바[34]의 경우를 보듯이 자본주의적 요소를 도입하면서 혁명을 뒤로 후퇴시키든가. 지금 북한도 개혁개방을 하지 않고 미국과 군사적으로 대치하고 있는 중이라서 그렇지, 알음알음 자본주의적 요소를 들여오고 있다.

이렇게 자본주의적 요소를 계속해서 들여오다 보면 노동자 국가 자체가 무너질 우려가 있고, 그렇지 않더라도 그런 요소를 들여오는 그 자체만으로 혁명의 후퇴가 불가피하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빵빵한 생산력과 과학력을 가진 독일, 프랑스, 영국, 미국과 같은 선진 자본주의 국가로 혁명을 수출하여 충분히 큰 자본을 확보하고 과학기술과 같은 생산력 수준도 끌어올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레닌 생전에 트로츠키가 정권을 잡고 있던 당시에 가장 심혈을 기울인 것이 혁명의 수출이었다. 독일 바이에른, 헝가리, 핀란드에서 소비에트 공화국이 잠시 수립되었지만 이내 진압되었고, 이탈리아에서 대부분의 공장들이 노동자 평의회에 장악되었지만 이탈리아 소비에트 공화국 수립은 불발되었고, 영국과 프랑스에서도 혁명적 노동자 운동이 불 붙었지만 마찬가지로 소비에트 공화국으로까지는 발전하지 못한 상황에서, 어떻게 해서든지 이 많은 혁명들 중 하나만이라도 성공시키고자, 그래서 얘네들이 가진 충분히 큰 덩치와 빵빵한 생산력에 도움을 받고자 사활을 걸었다. 물론 그 가운데 가장 심혈을 기울인 곳은 당연하게도 세계 제일의 과학력을 가진 독일이었다. 오죽하면 트로츠키 본인이 독일에 가서 혁명을 성공시킬 생각까지 했겠는가.[35]

덤으로 트로츠키는 스탈린의 비민주적인 관료독재 체제를 비판하면서 정치, 경제, 사회의 각 분야에서 노동자 평의회의 민주적 의사결정 과정을 적극적으로 실현해야 소련이 건강한 노동자 국가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그것이 원래 레닌이 의도한 '프롤레타리아 독재'의 개념이지, 스탈린이 이름만 도용해 갖고 벌이는 짓거리는 사이비 프롤레타리아 독재라는 것이다. 만일 노동자 평의회에 의한 민주적 의사결정 제도가 실현되지 못한다면, 소련은 비효율과 경제적 침체에 빠져들다가 결국은 바로 그 관료집단에 의하여 자본주의로 복귀하고 말 것이라고 트로츠키는 경고했다. 결국 그대로 되어 소련에서 자본주의 반혁명이 일어나버렸다.

그러나 트로츠키주의자들은 프롤레타리아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소련이나 북한 같은 퇴보했거나 기형적인 노동자 국가의 가치를 부정하지는 않았다.

관료 독재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보면 집단농장의 경우를 보듯 노동자, 농민들이 자유롭게 경제적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기 때문에 설령 인센티브를 줄 만큼 준다고 해도 생산성 하락이 불가피하고, 이에 따라 경제성장률이 갈수록 둔화되면서 결국에는 노동자 국가 자체의 존립이 위협받게 되므로, 노동자 국가 자체의 존립을 위해서는 정치혁명을 통해 프롤레타리아 민주주의를 제대로 실현하여 건강한 노동자 국가로 발전해야 한다는 것이다. 소련이 존속하는 동안 트로츠키 본인과 소련 밖의 트로츠키주의자들이 일관되게 주장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프롤레타리아 민주주의를 제대로 세우고, 공산당 1당제가 아닌 다당제 소비에트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소련이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도 소련의 복사본이라 할 수 있는 중국, 베트남, 라오스, 쿠바, 북한에 대하여 그러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다만 그와 별개로 트로츠키는 러시아 혁명 당시 노동조합의 군국주의화[36] 스탈린보다 더 급진적인 숙청을 주장하기도 하였고[37] 또한 사실 트로츠키주의는 스탈린주의와 큰 차이가 없으며 오히려 스탈린주의와 많은 점을 공유한다. 다만 영구혁명의 급진성에 대한 생각의 차이 때문에 둘을 다르다고 인식하는 것 뿐이다.

5.2.2. 스탈린주의[38]

공산주의 국가들의 경제정책과 정치체계에는 이오시프 스탈린의 영향도 상당하다. 레닌은 혁명 이후 경제정책을 확립할 만한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하고 사망했으며, 레닌 사후 정권을 잡은 스탈린은 국가 주도하의 자급자족을 위한 중공업 중심의 공업화와 무자비할 정도의 강력한 집단화를 실행하여 이를 공산주의 국가에서의 표준적인 경제정책으로 확립시켰다. 또한 그는 다른 혁명 동지들에게 존경받는 친우로 받아들여지던 레닌을 무오류의 혁명가로 신격화하고 사실상 1인 독재 체제를 구축하여 이를 세계적으로 보급했다.

대표적인 특징은 다음과 같다.
  1. 국가 총력태세의 유지.[39](다시 말해 총력전을 위시한 철권통치)
  2. 국가주도하의 산업개발 및 재화 분배.[40]
  3. 인민은 국가의 영도를 받고, 국가는 국가를 장악한 당의 영도를 받고, 당은 당 중앙의 영도를 받는다.
    여기서 당 중앙은 무 오류라는 해괴한 이야기를 진리처럼 받아들이게 된다. 민주집중제도 개개인의 뜻을 모은 것이고, 당도 개개인의 뜻을 모아서 의견이 전달되니까 여간해선 틀릴 일이 없다는 것이다. 물론 이 시기에는 중우정치 집단 히스테리 따위는 당 중앙의 철통같은 이론과 사회주의의 이상에 대한 무한한 믿음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4. 일국사회주의론
    사실상 스탈린주의 여부를 가리는 가장 중요한 이론이다. 본래 일국사회주의론은 부하린이 먼저 제시했지만 스탈린이 트로츠키와 대립하던 일국사회주의론을 취하여 트로츠키를 공격한다. 그리고 부하린이 제시한 개념과 동떨어진 내용으로 적용했다.

    또한 일국사회주의론은 트로츠키주의의 연속혁명론과 대립한다. 국제혁명론에 대한 상반된 이론. 트로츠키는 러시아 내의 혁명에서 그치지 않고 국제적으로 자본주의 국가들 내의 혁명세력을 도와 자본주의 국가를 사회주의 국가로 만들어야 봉건주의 단계인 러시아가 도움을 받음으로써 변증법적 유물론에 따라 자본주의 단계를 건널 수 있다 주장했고, 스탈린은 국제혁명 이전에 소련의 안정화가 중요하고 소련의 공업화를 통해 자본주의 단계를 건너 사회주의 사회를 건설 할 수 있다 보았다.

사실상 스탈린주의는 볼셰비즘 급진파의 연장선 아래에 있었고, 철통같은 국가주도형 사회주의를 해법으로 간주했다.

스탈린의 경제정책과 정치체제는 공산주의의 몰락 이후, 혹은 심지어 그 이전부터도 가장 많은 비판을 받아온 부분이다. 레닌은 말년에 신경제정책( NEP)이라는 이름으로 시장경제를 일부 수용하는 듯한 정책을 시행했다. 그러나 이 정책은 당 안팎에서 많은 반발을 불러왔으며 레닌 스스로도 이는 일시적인 방편이라고 했다. 이 때문에 레닌이 오래 살았으면 공산주의가 지금과는 전혀 다른 형태였을 것이라는 주장과 레닌의 경제정책도 큰 차이가 없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대립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스탈린주의 문서 참조.

5.3. 마오주의

마오쩌둥 사상, 모택동 사상이라고도 한다. 마오주의는 1920년대 혁명투쟁 과정에서 형성되기 시작하여 정강산 투쟁, 강서 소비에트 임시정부, 대장정, 국공합작과 중일전쟁, 국공내전,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대약진운동, 문화대혁명 등을 거치면서 완성되었다.

마오주의 마르크스주의와 그 기반자체가 다르다. 계급이론에 따라서 마르크스주의 농민을 소부르주아계급으로 뒀고 이들은 절대 혁명의 주체가 될 수 없고(아니면 아예 반동적으로 우리에 반대하거나) 그렇기에 혁명의 주체는 오직 도시 노동자 즉 프롤레타리아계급만이라고 외첬다. 하지만 마오쩌둥은 이 이론 자체에 반대한다. 당시 중국의 상황은 인원 대부분이 농업에 종사하던 것도 있지만 마오쩌둥자체가 아나키즘 특히 크로포트킨의 영향을 받았다는 점에서 그는 혁명의 주체를 도시 노동자가 아닌 농민으로 규정하였다. 이는 그의 초기 협작사[41]운동을 하던 것도 이런 이유이다. 즉 마오쩌둥은 혁명 이론 부터가 농민중심적인 비(非) 마르크스주의적 계급관이였다는 소리이다.
신문화운동 시기에 호조라는 개념은 아나키스트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진보적인 지식인들이 받아들이고 있었다. 예를 들어 채원배는 크로포트킨의 호조론을 전통적 중용과 대동론을 매개로 수용하면서 호조론을 마르크스의 계급투쟁론보다 높이 평가했다. 그는 ‘호조’란 개념이 이석증의 번역과 소개로부터 유래한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밝혔다. 채원배의 호조론에 대한 가장 자세한 언급은 제1차 세계대전으로 촉발된 두 강연, 즉 〈유럽전쟁과 철학〉(1918년 10월)과 〈암흑과 광명의 소장消長〉(같은 해 11월)에 나타난다. 여기서 그는 암흑의 강권론이 소멸하고, 광명의 호조론이 연합국의 승리를 가져왔으며, 이에 “모든 사람들이 신앙한다”고 말했다. 게다가 톨스토이나 니체의 사상보다 크로포트킨의 호조론이 우월하며 진화론의 공리라고 평가했다. 진독수와 이대조(李大釗), 주작인(周作人), 모택동(毛澤東) 등 거의 모든 진보적인 인사의 글속에서도 『호조론』의 영향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상호부조의 정신은 중국 초기 공산주의자에게 심각한 영향을 끼쳐 중국 마르크스주의의 특징인 인민주의적인 정신과 윤리 중심적인 경향에 기여했다.
동아시아 아나키스트의 국제 교류와 연대, 적자생존에서 상호부조 - 조세현
그 외에도 마오쩌둥자체가 당시 중화 아나키즘의 일종의 성지였던 상해에서 활동한 바가 있으며 실제로 초기 마오주의는 아나키즘적 성격 특히 크로포트킨의 성격이 많이 나온다. 인민 공사, 농촌 인민의 자발적인 투쟁, 코뮌민주주의등이 그 대표적인 예시이다. 때문에 문화대혁명 전까지만 보면 마르크스주의가 아니라 오히려 아나키즘의 변종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이다. 물론 문화대혁명 마오쩌둥의 강제적 진압으로 끝을 맺으며 이러한 성격은 사라젔다.

마르크스-레닌주의와 구분되는 마오주의의 특징에는 다음 네 가지가 있다.
  1. 혁명을 완수하기 위해서는 농민-노동자의 계급동맹을 중심으로 민족자본가까지 포함하는 광범위한 통일전선을 형성하여, 농촌을 혁명근거지화하여 장기간의 유격전을 전개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2. 인간의 인식은 생산활동·계급투쟁·과학실험 등의 실천 과정에서 형성되며, 이론은 실천을 통하여 그 정확성이 검증되고 확대된다며 실천을 중시하였다.
  3. 모든 사물의 발전 과정에는 모순이 존재한다는 마르크스-레닌주의의 변증법을 확대시켜, 모순을 적대적 모순과 비적대적 모순으로 구별하였다. 또한 사회주의 사회에서 인민 내부의 모순을 비적대적 모순으로 규정하고, 그 해결방법으로 비판·설득·사상개조·교육 등을 제시하였다.
  4. 자본주의 사회가 전복되고 프롤레타리아 독재가 수립된 후에도 계급·계급적 모순·계급투쟁,[42] 사회주의 노선과 자본주의 노선 간의 투쟁, 자본주의 복구의 위험성 등이 존재하는데, 이러한 모순은 오직 혁명을 계속함으로써 극복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43]

이러한 마오주의는 반 엘리트주의라는 성격에 맞게 제3세계나 특히 중남미에서 괴력을 발휘해, 쿠바 혁명이나 베트남 독립, 그리고 네팔의 왕정 폐지의 원동력이 되었다. 하지만 정작 마오주의의 본국인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마오주의가 금지되있는 상태이며 문화대혁명 당시 극좌파 인민들의 국가 해체, 관료주의 철폐, 코뮌 민주주의의 실현, 군대 해체와 인민의 자발적인 무장, 인민 공사의 실현, 권위주의의 철폐라는 주장[44][45]을 당내 중도로서 존재했던 마오쩌둥이 권력유지를 위해 강제로 진압하면서 마오주의자체가 세가 줄어들었다.

5.4. 유럽공산주의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26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26 ( 이전 역사)
문서의 r ( 이전 역사)

1950년대 헝가리 혁명 소련이 군대로 무력진압하는 것을 본 서유럽의 공산당들은 자신들은 소련의 공산당 노선과는 다르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소련식 공산주의를 비판하면서 만들어진 서유럽의 독자적인 공산주의 노선.

기존 레닌주의와의 차이점은 극단적인 폭력혁명을 버리고 합법적인 의회과정으로 공산주의를 실현하고 소련과 중국과 같은 일당제가 아닌 다당제의 공산주의를 실현, 어느 정도의 사유재산제를 허용할 것, 유물사관 국가 무신론이 아닌 종교의 자유를 선언한 것, 68혁명의 영향으로 신좌파 세력의 요구를 다수 수용한 것에 있다.

1991년 소련이 해체되면서 공산주의가 대부분 무너진 지금도 활동하는 다당제 민주주의 국가들의 공산당들은 중국, 베트남, 라오스, 쿠바, 북한과 같은 일당제 체제의 공산당을 제외하고 유럽공산주의 노선으로 움직이고 있다. 이 공산주의 사상을 유로커뮤니즘 또는 신공산주의라고도 부른다.

1960년대 이후로 자본주의 진영에 속한 국가들 중 합법적으로 활동하는 공산당 야당들은 대부분 유럽공산주의의 이념을 따르고 있다. 초창기 에두아르트 베른슈타인이 정립한 사회민주주의도 이와 유사한 성격을 가졌다.

유럽공산주의 말고도 다당제를 추구하는 경우도 많은데, 네팔의 프라찬다주의나 일본 공산당 등이 있다.

6. 문제점

공산주의의 문제점은 크게 보면 마르크스주의 즉 공산주의 전체에 해당하는 이론적 문제점과, 레닌주의 계열의 현실 공산주의 국가들의 갖은 악행 등으로 인한 문제로 구분된다. 후자의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마르크스 경제학의 비판 등은 모든 공산주의의 이론적 문제점에 해당된다.

6.1. 공산주의 국가들의 문제점

6.1.1. 사적 유물론의 실패

마르크스주의는 기본적으로 프롤레타리아 독재를 추구한다. 이는 상향식 민주주의로 혁명을 지도한 전위대가 상부토대을 맡아 공산당을 중심으로 정치를 구성하고 하부토대인 생산수단은 프롤레타리아가 통제하는 식으로 흘러간다.

이는 달리 말하면 노동자 계급이 하부조직에서 자신들의 작업적 의견을 모아서 위로 보내면 상부조직인 국가와 전위대는 이 의견을 토대로 상부토대에서 회의를 하고 다시 하부토대로 보내는 식으로 이루어지는 일종의 상향식 민주주의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노동자보다 지식이 많은 전위 공산당이 충분히 노동자를 교육시켜서 전위당 없이도 스스로 공장을 굴리고 스스로 분배하고 사회를 이끌 수 있게 만들어야한다는 것이 되며 마르크스는 최종적으로 그렇게 교육화가 된 노동자가 생산수단을 맡는다면 상부조직인 국가와 전위대는 그 쓸모를 잃어 소멸하게 된다.가 기본적인 사적 유물론에 근거한 공산주의 사회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현실의 마르크스주의에서 국가는 소멸하지 않았으며 전위대와 공산당도 마찬가지였다. 이들은 오히려 더욱더 권위적인 모습을 보이고 국가를 통제했으며 마르크스의 하부토대가 상부토대를 만든다.는 상부토대인 국가가 하부토대를 적극적으로 무시하면서 무너지게되었다. 이에 스탈린이나 문화대혁명의 극좌 홍위병등은 이는 중앙 관료직의 관료주의가 문제이기에 이를 타파해야한다며 대숙청등을 벌였지만 전자는 오히려 관료주의의 경직화를 후자는 정말 국가를 해체하고 중화 코뮌을 선언할려고 까지 갔으나 마오쩌둥등의 기존 관료들의 프롤레타리아 탄압으로 끝을 맺었다.

즉 현실의 공산주의를 추구하던 국가는 스스로 소멸당할려고도 하지 않았고 오히려 권력을 더 확고히 쥐기 위해서 충실하게 공산주의를 이행하려던 노동자를 진압하였다. 물론 이에 대해 현대 마르크스주의자들은 그동안의 실패를 인정하고[46] 로자 룩셈부르크의 대중파업론등을 받아들여 계급투쟁 과정부터를 전위대 중심에서 노동자의 자발적 투쟁 중심으로 바꾸려는 시도가 있었다. 즉 혁명의 그 시작부터 노동자의 수준을 끌어올려 국가가 권력을 잡을 틈도 없이 노동자의 의식이 국가까지 소멸시키도록 높이자는 이야기도 현재에 나오는 중이다.

6.1.2.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무지성적인 경도와 교조성

6.1.2.1. 경제
흔히 공산주의에 대한 편견 중 하나가, '공산주의 경제가 망한 이유는 어차피 다 똑같이 분배되니 제대로 일을 할 동기부여가 되지 않아 태업을 했기 때문에 망했다'인데, 현실은 공산주의 사회에서 태업을 하면 공산주의 체제에 불응하는 불순분자로 취급을 받아 바로 굴라크행이었다. 한편으로는 성과에 따라 임금의 20~40%나 되는 인센티브를 주었고 또한 사회주의노력영웅, 바이칼-아무르 철도건설메달 같은 각종 훈장도 주고 나라마다 다르지만 훈장을 받으면 추가로 실질적 혜택도 주었기 때문에 공산권에서도 성과를 내는 데 충분한 동기부여는 있었다.

소련, 중국, 북한 같은 공산주의 국가의 생산력이 자본주의 국가들보다 크게 떨어지는 이유는 공산당이 생산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설계하는 능력이 매우 떨어졌고, 생산에 대한 의사결정 구조가 지나치게 경직되어 사실상 공산당이 모든 생산에 대한 의사결정을 하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공산당에서 생산에 대한 지식이 있을만한 자들은 자본가나 그에 우호적인 사람들 뿐이라 불순분자로 낙인찍혀 모조리 혁명에 의해 쓸려나갔고 탄광노동자 출신 선동가들이 이른바 "좋은 성분"으로 판정받아 고위직과 공장장을 차지하고 기존 공장장을 하던 관리자들은 농경사회에서 지주- 마름과도 같은 쁘띠-부르조아로 낙인찍혀 살아남아도 반혁명분자로서 공원 청소부 같은 말단 노동직으로 내몰리게 되었다. 이런 일은 이론 자체적으로 모든 재화의 근원이 오로지 (육체)노동에 기인한 것으로 간주하고, 투자우선순위 결정, 자본 관리기술 등 (당시에) 자본가가 수행하던 업무가 현대 산업 생산에 미치는 영향을 전부 부정했고[47] 오로지 착취하는 자들로만 규정한 이념 때문이었기에 어떤 나라에서건 비슷한 형태로 나타났다. 이런 이들의 이념적 규정은 혁명 과정에서는 자본가 계급에 대한 끔찍한 학대와 숙청으로 나타났지만 혁명 이후에는 노동자들에게도 대재앙으로 작동하게 된다.

공산주의자들은 혁명이 성공한 후 자본가들이 제거된 산업현장에서 반드시, 혁명 이전보다 상향된 비현실적인 생산목표 수량을 책정해왔다. 왜냐하면 엄청난 피를 흘려 혁명이라는 방식을 통해 자본가라는 기생충들이 제거되었으니 인민들에게 분배할 생산량이 반드시 높아져야하만 하기 때문이다. 자본가들을 애써 죽였지만 인민들에게 줄 빵의 생산량이 감소한다면, 노동가치론의 신화가 깨지게 된다. 자본가가 공장에 없다고 인민들에게 나눠줄 생산량이 감소하게 되면 '자본가들은 무언가 생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었다.'라는 결론이 나올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런 이념적 수준에서 반드시 단위 노동개체에 대한 상납, 수탈량은 증가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들이 설정한 비현실적인 목표수량은 절대 달성되지 못했는데 이에 대한 공산주의 지도자들의 생각은 '우리가 운영을 잘못해서'가 아니라 '국민들이 충분히 노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도출 할 수 밖에 없었다. 노동만이 생산할 수 있고 가치를 창출한다는 아이디어는 노동자들을 위하는 용어로 생각될 수 있겠지만, 역으로 생산목표에 수량이 미치지 못했을때는 오로지 노동자의 책임이라는 이야기로 직결되기 때문이다.[48] 그렇다고 해서 생산목표를 초과달성한다고 해도 그걸 가질 수는 없고, 약간의 배급수량 증가밖에 없는 상황은 일 잘하는 노예에게 주인이 주는 특별식이나 다름이 없었고, 비현실적인 높은 생산목표 수단을 제시하고 이에 맞지않으면 잔혹하게 처벌하는 형태가 되니. 결국 공산주의 체제의 노동자들은 사실상 공산당의 노예상태에 전락하게 되었다. 만성적인 생산량 부족에 수많은 사람들이 굶어죽고 정치범 수용소로 끌려가도 공산당 지도부는 우리가 관리를 잘못했다. 라는 생각은 결코 하지 않았다. 이는 자본가들이라면 더 잘할 수 있었다는 생각과 동일한 것이기 때문에 공산당으로서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주장이었다.

결국 잘못의 원인이 노동자들에게 겨누어진만큼 그 대책 역시 필연적으로 '국민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하도록 독려하는 것' 이었고 이에 응하지 않거나, 심지어 못해도 ' 사보타주를 일삼는 반동분자들을 색출하여 태업죄로 처벌하는 것'이 되었다. 사실 태업이라는게 상위단위에서 알 방법이 없다. 못하는건지 안하는건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 이에 대한 간단한 방법은 목표생산량을 못채우면 태업으로 간주하여 하위 관리자들을 굴라그로 보내버리는 것이었다. 당연히 책임 떠넘기기가 발생하는데 유능한 연구원, 엔지니어나 관리자들은 대개 자존심이 강하고 자기 업무에만 충실하면서 책임감도 강하기 때문에 이런 책임떠넘기기에 좋은 대상이 된다. 반면 트로핌 리센코같은 정치적 감각만은 뛰어난 자들이 성공한 관리자가 되어 승승장구하는 체제가 "체계적"으로 발생하게 된 것이다. 우연이 그렇게 된 것이거나, 관리를 잘못한 것이거나 악당이 있어서가 아니다. 이론적으로 그렇게 굴러가 버린 것이다.

이런 관리자들의 질적저하와 책임추궁은 하위관리자들에 의해서 노동자들을 향한 가혹한 쥐어짜내기와 솎아내기로 귀결되었다. 못하는거나 안하는거나 같아진 이상, 굴라그는 곧 정신적 장애를 가졌거나 사소한 결점을 가진 노동자들이 가혹한 처우를 받으며 노예노동에 종사하는 곳으로 변해갔다.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고용된 노동자가 생산목표를 못채우면 잘라서 집으로 보냈지 경찰이 와서 태업이라 규정하며 처벌하진 않았다. 소련의 '스타하노프 운동'이나 사회주의노력영웅, 북한의 악명높은 '새벽별 보기 운동', '천 삽 뜨고 허리 한 번 펴기 운동' 같은 것들이 이를 잘 보여준다. 이런 비현실적인 목표설정과 가혹한 착취에도 이들은 어떠한 쟁의나 항의도 할 수 없었다. 노동자들의 국가에 쟁의를 벌인다는 것은 곧 정치범으로 판정되어 중범죄로 규정되었기 때문이다. 간단히 말해 공산주의 지도자들이 역설적으로 가장 악질적인 자본가들처럼 행동하게 된 것이다. [49]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의 핵심이념인 공산주의 이론에 대한 무지성적인 경도와 일인 일당 독재체제의 중앙집권적이고 상명하복적인 정치체제로 인해 최고 지도자나 당 차원에서 직접 잘못을 인정하고 수정하지 않는 한 공산주의 이론에 대한 수정 및 보완 시도가 극히 어려워져 버렸다 이런 시도조차도 한 국가 내의 공산주의의 방향을 수정할 여지는 있으나 이 경우에는 자칫하면 공산주의 종주국인 소련 또는 중국으로부터 수정주의라고 불리며 무력개입을 포함한 압박에 시달리게 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위의 사례에서는 어쨌든 간에 바뀌어서 개선될 여지라도 있지만 상당수의 여러 공산주의 일인 및 일당 독재국가에서는 국가의 잘못된 방향을 바로잡기위해 정책을 변경하고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이론을 보완해서 개선하기는 커녕 스탈린주의, 마오이즘, 주체사상같이 개악되는 게 빈번했다. 유독 마르크스주의의 분파가 스탈린주의, 마오이즘 같은 일인 독재자의 명칭이 붙는 것도 이에 무관하지 않다.
그러니 사상적으로 경직된 체제로 말미암아 노동가치이론 등을 포함한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무오류적 사고방식에 빠진 나머지 마르크스주의를 고수하느냐 아니면 없애느냐의 양자택일의 갈림길로 내몰릴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50]

결론적으로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무지성적인 경도와 일인 및 일당 독재로 인한 사회의 경직성 그리고 민주집중제같은 중앙집권적이고 상명하복식인 정치체제로 인하여 당이 까라면 인민은 깐다는 상명하복식 계획경제 시스템이 탄생하게 되었다. 이러한 경제시스템은 전시경제 같은 특수 상황에서는 비록 세부 효율은 떨어지더라도 사회적 목표를 향한 자산의 강력한 집중을 가능케 하여 단기적이고 거시적으로 큰 성과를 달성할 수 있는 측면은 있었으나, 그건 기원전에 노예제도로 사람들을 갈아넣어 당대에 지을 엄두도 못내던 거대 건축물을 만드는 것이나 다를바 없었다. 재미있게도 많은 공산주의 지도자들은 죽고나서는 미이라처럼 방부처리되어 대개 현대판 피라미드인 영묘에 묻혀 숭배받고 있으니, 이 제도가 가지는 노예제의 성격을 시각적으로도 잘 보여준다. 만일 마르크스가 예측한 대로 자본주의가 충분히 발달한 상태로 공산화가 이루어졌다면, 관료들이나 혹은 노동자들이 자본가 및 투자자가 갖고 있던 경영학 지식을 토대로 생산수단을 훨씬 효율적으로 운영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노예제나 다름없는 운영이 불필요했을 것이다.

특히 사적유물론 레닌식으로 해석했던 레닌주의자들의 중앙집권 민주집중제의 원래 목표는 중앙과 지방의 조화를 통한 '노동자의 성숙'이였지만 정작 보여준 것은 일당 영도에 의한 '노동자의 강제적 영도'였다.
물론 이들은 법적으로는 지방의 자치권을 중요하게 봤고 지방에서의 민주주의를 부정하지 않았다, 흔히 말하는 대숙청 또한 중앙만의 독단적 결과였나 하기에는(물론 스탈린이 이를 더 과격하게 진행했지만) 부적절한 것은 맞지만 이는 형식상 지방분권에 위치했을 뿐이였다.

출처:The New Soviet Constitution: A Study in Socialist Democracy by Anna Louise Strong

그리고 일인 및 일당독재로 인한 사회의 경직성으로 인해 일반 시민들을 위시한 사회 내의 경제활동 주체들의 창의성과 혁신의 원동력이라 할 수 있는 생각과 행동의 자유를 억압 함으로서 결국에는 마르크스주의 국가의 경제적 활력을 서서히 뿌리부터 말살했다. 거기에 공산주의 사회에서 인센티브를 퍼줬다고 해도 모순이 많이 존재했다. 생산직은 생산량에 비례해서 주어졌고 관리직은 목표초과 달성시 주어졌다. 그런데 상부기구가 하부단위보다 정보에 있어 우월하다는 보장이 없었기 때문에 목표 설정에서 부터 온갖 꼼수가 난무해 효율성을 급격히 갉아먹었다. 예를 들면 다음 연도의 생산목표가 오를것을 것을 감안해 올해는 목표보다는 높지만 적당한 수준을 생산한다거나 상품 묶음에 대한 지시가 내려오면 가장 쉬운 제품만 주로 만든다거나 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특히나 혁신에 대한 인센티브가 낮거나 기피되었기 때문에 억압적인 사회제도와 겹쳐서 기술 혁신이 일어나기 힘들었다. 일어났다고 해도 중앙정부가 밀어주는 군사나 우주 관련 기술 정도였을 뿐이었다.

그 결과, 종주국인 소련을 위시한 대부분의 공산국가는 소련의 공산주의 포기 이후 매우 빠른 속도로 공산주의를 포기하는 경지에 이르렀으며 그나마 북한과 같이 사실상 원조 마르크스주의보다도 열화된 일인독재체제의 국가들만 남거나, 아니면 중국과 같이 경제/사회적으로 개방하여 일당독재라는 타이틀만 유지하는 지경이 된 상황이다.

그래서 여러 정통파 마르크스주의 학자들은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이론을 제대로 실행하는 공산주의 국가는 하나도 없었고 현실의 공산주의 국가들은 다 마르크스의 정통 공산주의 이론 보다 열화된 스탈린[51]의 사이비 이론을 신봉하였기 때문에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이론은 실패한게 아니라고 한다.실제로 공산주의를 통치이념으로 삼았던 소련을 위시한 수많은 나라들이 저마다 공산주의를 한다면서 앞다퉈 도입은 했는데 모두가 마르크스가 말한 프롤레타리아 혁명이 일어나는 전제조건인 그러니까 '자본주의 최고수준의 생산력'과 '최고수준에 도달한 부르주아 민주주의'에 단 하나도 부합하지 못했다 그리고 마르크스는 민주주의 자체를 부정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프롤레타리아 혁명으로 자본가, 귀족같은 견제세력이 없어짐으로서 노동자, 농민들의 의견 피력이 더 많아지고 더 자유로워짐으로서 민주주의가 더 발전할 것으로 보았다 또한 마르크스가 주창하였던 프롤레타리아 독재는 프롤레타리아 혁명을 일으켜 부르주아를 타도하고 계급을 철폐해서 노동자들 스스로가 정부의 내각을 구성해서 부르주아와 같은 견제세력 없이 민주적인[52] 방식으로 운영하는 정치체제를 뜻했지 일인 및 일당독재를 하면서 해쳐먹으라는 뜻은 절대로 아니었다 또한 마르크스는 자본가들의 공장과 같은 생산수단 사적소유만 금지했지 자본가들을 숙청하고 죽이고 개인재산을 빼았으란 말은 안 했다.[53] 이런 의미에서 프롤레타리아 독재를 온전히 프롤레타리아 계급이 평의회등의 노동자 조직을 통해서 생산수단의 자가관리화, 노동자의 정치화등을 애기하던 로자 룩셈부르크가 보수[54] 공산주의로 애기되기도 하는 것이 이런 이유이다.

사실 이 제도의 장단점은 독자적으로 다루기 보다는 노예제 항목에서 보는게 더 편하다. 제도의 구성이나 작동방식이 노예제나 다름이 없기 때문이다. 흔히 공산주의의 장점을 빠른 중공업 육성, 군비증강등으로 꼽는데, 사람을 갈아넣으니 당연히 다른 체제에 비해 지도자가 관심을 가지는 핵심 산업적 분야에선 다른 분야의 도태를 양분삼아 초월적 성과가 나올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이런식으로 갈아넣고 그로인한 산업력을 자랑한 체제가 공산주의 이전 고대에도 이집트,중국에서 존재했던게 함정이다. 고대에는 사람들을 그런식으로 갈아넣지 않고서는 기원전의 생산력이나 기술력, 정치력을 고려해서 피라미드나 만리장성같은 거대한 축조물을 지을 수 없었을테니까, 하지만 갈려넣어지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런 것이 전혀 장점으로 보이지 않을 것이고 이런 고대의 노예제를 현대에 되살려 어디에 쓰겠다는 말인가?

1970년대 공산주의를 철썩같이 믿던 서구의 진보적 학자들 사이에서는, 당시 서구 사회와 공산국가를 비교하며 종말이 머지 않았다는 식으로 공산국가들의 생활수준을 찬미하는 동시에, 서구의 사회 문제를 예로 들어 서구권의 몰락을 예견했다. 1977년 뉴욕 정전사태와 당시 일어난 중국 탕산 대지진을 두고 비교하며, 공산국가에서는 지진이 나면 홍위병을 위시한 젊은이들이 단체로 달려가서 도와주는데 미국은 사고가 터지면 약탈과 살인, 방화가 나니 이거 못 살 곳이다라고 한 적도 있다.

그런데 우습게도 사실 70년대 소련의 고도성장과 안정은 우습게도 고유가에 그 근원이 있다.[55] 중동 산유국들의 석유가 담합이 결과적으로 당시의 공산권을 먹여살린 셈이다.

결국 이러한 한계 때문에 인민들 사이의 아름다운 연대, 안정적인 생활 같은 이러한 아름다운 공산국가의 모습은 1980년대 들어서 박살이 나고 만다. 그 사이 서유럽 국가들은 70년대 오일쇼크를 극복하고 다시 고도성장기에 들어서면서 자본주의의 진보성이 다시금 발휘되어 생활수준이 급격히 향상되고 개개인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게 되었고, 또한 민주주의에 따라서 사회적 다양성이 보장되었기 때문에 환경문제, 소비자 문제 등 기존에는 주목받지 않았던 새로운 문제가 부각되면서 정부의 정책 역시 탄력적으로 변화하면서 각종 사회 문제에 대응할 수 있었다.

반면 동유럽 국가들은 일인 및 일당독재로 인한 사회의 경직성, 개인의 물질적•문화적 욕구 억압, 비효율적인 관료제로 인한 생산성 저하를 극복하지 못했다. 생필품조차 맘대로 못 구해서 엄청나게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현상이 일어났고, 국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게 된다. 이 기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능력은 당연히 소련에는 존재하지 않았다. 우리가 알고 있는 공산주의의 가장 대표적인 '생필품'의 부족 현상은 여기에서 기인한 것이다. 물론 그렇다고 소련 사람들이 먹을 게 없어서 굶어죽었다는 건 아니다. 단지 다양성이란 게 사실상 존재하지 않았고 조금이라도 없어도 되는 물건은 수급이 매우 불안정했다는 것이다. 감자와 빵은 구할 수 있었지만, 전시상태도 아니고 그것만 먹고 사람이 어떻게 살 수 있는가? 고기는 몇 주에 한 번이나 구할 수 있을꺼 말까였다. 소련의 명목 GDP는 미국의 70% 수준이었는데, 이정도라면 전국민에게 생필품 정도는 손쉽게 지급할 수 있었어야 한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체제의 강점이자 문제점이라고 칭한 산업집중 정책 때문에 군비와 군수산업이 비대하게 발달했을 뿐, 명목 GDP와는 무관하게 생필품과 소비재의 공급이 전혀 이루어지지 못했다. 국가에서 통제하는 국영상점 가격은 고정되어있었지만 이곳에서는 빵과 감자만 공급받을 수 있었고 기타 소비재의 암시장 가격은 서구국가의 수백배에 달했는데 수입도 금지되어 있었다. 물론 공산당 간부들은 이런 소비재들을 일반 국민과 달리 충분히 향유할 수 있었고 이는 공산국가 국민들의 커다란 불만을 사 체제 붕괴의 직접적 원인이 된다.


1980년대 말 정도의 모스크바 한복판 슈퍼마켓을 찍은 영상만 봐도 딱하게 그지없을 정도인데, 그나마 사정이 나은 게 이 정도였다. 이 시절에 소련인들이 미국이나 다른 자본주의 국가에 갔다가 슈퍼마켓에만 들렀는데 그 풍요로움에 완전히 압도당해버렸다는 이야기가 비일비재하다. MiG-25 문서에도 나와 있지만 1976년 전투기를 몰고 귀화한 파일럿 빅터 벨렌코의 경우 미국에서 슈퍼마켓에 들렀다가 애완동물 사료를 멋모르고 사먹은 적이 있는데, 나중에 주변 사람들이 그건 사람이 먹는 게 아님을 알려주었음에도 인간이 먹는 것도 아닌 사료가 가게의 한쪽 벽을 다 채울 정도로 다양하고 맛도 좋았다는 사실을 정말로 받아들이기 힘들었다고 한다. 당연하지만 대한민국의 80년대 말 슈퍼마켓도 이것보다는 훨씬 사정이 나았다. #

게다가 소련은 아프간과 전쟁 중이었다. 전쟁 수행 과정에서 국가예산, 인적·물적 자원을 있는대로 낭비한 결과, 소련은 미국이 베트남 전쟁에서 죽쑨 것처럼 제대로 된 이득은 보지도 못하고 자원만 낭비하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소련에게 더 큰 악재가 겹치고 마는데, 우크라이나에서 유례없는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그것이 바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 사고를 수습하는데만 1년 예산의 3~40% 정도나 되는 거액이 허무하게 날아갔다. 거기에다가 석유와 천연가스의 가격도 떨어지는 바람에 세입이 상당히 줄어들었다. 원래부터 미국에 못 미치는 경제력에, 심화되는 군비경쟁, 아프가니스탄 전쟁의 피해, 석유와 천연가스 가격 하락에다 더 커다란 악재에 새로운 첨단산업의 부재까지 있었다. 결국 고르바초프가 전면개방을 선언하고 소련 체제를 개혁하려고 애썼지만 결국 1990년대가 도래하면서 결국에는 두 손 두 발 다 들고 말았다.

소련이 무너지고 나서부터는 러시아에서는 오히려 공산주의 시절을 그리워하는 목소리가 커졌는데, 이에 대해서 보리스 옐친 문서 참조.[56] 그러나 과거 공산주의를 택했던 소련에 대한 향수를 가지는 이유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통합경제시스템 붕괴(53%), 강대국에 소속됐다는 느낌 상실(43%), 상호 불신 증가(31%), 친척·친구 관계 단절(28%), 자유로운 여행 불가(15%)를 꼽았다. 자료 이념적인 이유는 극소수에 불과하다.[57]

그래서 결과만 놓고 보면 공산주의를 표방하던 국가들이 다시 자본주의로 돌아옴으로써 마르크스가 말한 것, 그러니까 인류 역사가 자본주의-사회주의-공산주의로 나아간다는 것과는 반대가 된 셈이다. 물론 이 공산주의를 표방하던 국가들이 마르크스의 프롤레타리아 혁명이 일어날 전제조건에 하나도 부합하지 않았고 절차도 무시한 채 혁명을 일으켜 후진 농경사회에서 갑자기 사회주의 체제로 넘어갔다는 점은 짚고 넘어가야겠지만, 아무튼 공산주의를 표방하던 사회주의 국가가 다시 자본주의로 돌아가는 게 가능하다는 점은 많은 사회주의 이론가와 운동가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당장 대한민국만 봐도 원래 공산주의자였던 김문수, 이재오, 차명진, 박형준, 신지호 등등이 이를 계기로 전향하여 보수정당으로 들어갔다. 그마저도 자연스러운 단계적 이행이 아니고 체제 안 바꾸면 죽을까봐 억지로 자본주의를 도입했던 것이고, 현재 예전에 공산주의였던 국가들은 다시 공산주의로 돌아갈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다. 자본주의 국가에서 사회주의를 표방하는 정치세력이 성장하고 있긴 하지만[58], 스탈린주의 이론을 기준으로 보면 이들 정치세력은 그냥 '개량 반동'일 뿐이다.

1980년대부터는 주요 선진국들은 IT등과 같은 첨단 산업과 신규 서비스업을 개화시켰지만 소비에트 체제로는 공업화 이상의 것을 하지 못했다. 소비에트 체제가 이룬 업적(성장,복지/환경,과학기술) 등은 인정해야겠지만, 그 이상의 것은 보여주지 못했다. 중국과 베트남의 경우에도 비록 개혁개방을 하였으나, 여전히 민주적 자본주의 국가에 밀리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6.1.2.1.1. 반론
마르크스는 공산주의가 자본주의 사회의 유지가 극한에 이르러 흔히들 말하는 풍요 속의 빈곤이 전세계적인 수준에 이르러서야, 다시 말해 더 이상 자원의 총량을 늘릴 수가 없을 정도로 생산력을 갖춘 사회가 도래해야만이 사회적인 모순으로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리고 더 이상 기업의 이익에 구애받지 않은 생산으로 그 생산능력을 활용해 사회 구성원들의 자원난을 사라지게 하고 그때서야 인간은 의식주 해결을 위한 노동에서 벗어나서 자신이 주장한 '자신의 자아를 위한 노동'을 실현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 그의 구상이었다.

여기서 일이라고 하는 것은 물리적인 노동 뿐 아니라 예술과 취미까지 포괄하며, 스머프들의 생활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다시 말해, 배때기가 부르면 인간은 필연적으로 무언가를 하게 되는데 이것을 노동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이 현상은 부자들도 코딱지 만한 월급을 받기 위해 직장을 다니는 사람들도 있다는 부분을 예로 들어 설명이 가능하다. 근데 다들 놀기만 하면 "생산은 누가 해?"라는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고 지적을 받는데, 이는 자본주의에서 점점 발전하는 자동화 현상을 보면 별로 걱정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 마르크스도 기계의 발전을 보며 한 생각일 것이다.[59]

주류 경제학자들에 따르면, 흔히들 당신 앞에 공짜 물건이 있으면 개떼같이 집안에 쌓아두려고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에, 공산주의는 실패할 수 밖에 없다고 한다. 흔히 공산주의의 체제적 문제의 정곡을 찌르는 말로 유명하지만 물건을 가져가는 이유는 희소성이 있어서가 아닌가?

이것은 경제학의 한계혁명과 관련이 있다. 그리고 공산주의 체제라고 사람이 효율 안 따지는거 아니니, 한계혁명과 관련된 이야기가 아예 일리조차 없는 건 아니다. 분명 가격이 없고 필요에 따라 분배하기 때문에 어떤 재화의 명시적 한계비용은 명목적이든 실질적이든 자본주의의 한계비용보다 낮다. 따라서 재화의 소비는 자본주의보다 더 빠르게 진행되는데 이를 감당할 생산력이 없다면 공산주의는 망한다. 하지만 마르크스의 원래 구상을 고려하면 분명 공산주의는 자본주의 체제가 그 자신의 생산력 증대를 감당할 수 없을 때 찾아온다. 즉, 과잉공급의 문제가 심각해지고 무슨 수를 써도 소비력을 증가시킬 수 없어 자본가들이 이윤을 볼 가격선이 무너지는 경우. 이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물론 공산체제에서의 재화의 한계비용은 0에 수렴할 가능성이 높으니 자본주의 체제 때의 '한계비용= 한계효용' 점이 더 커지긴 할 것이다. (그러니까 사람들의 재화 소비력이 더 커진다.) 그러나 여기서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물품의 희소성이 줄어들었다는 점도 분명 한계효용과 한계비용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점이다. 물론 아직 찾아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그 소비가 어떻게 될 것인지 논하는 것도 우스운 일이긴 하지만.

물질의 가치가 0으로 수렴하고 물질적/비물질적 재화에 대한 경쟁이 없어져서 인간의 노력 없이 인간의 삶을 떠받치는 체제가 형성된다든가 해야하지만, 소설에서도 과정과 이유가 없이 '0'으로 이렇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공산주의 체제의 가정된 생활상에 따르면, 어떤 재화가 오늘만 있는 것이 아니라 언제라도 맘대로 가져갈 수 있는 물건이 쌓였는데 그걸 집안에 쌓아둔다고 해당 사회의 경제주체가 얻거나 느낄 수 있는 편익에 얼마나 기여할 수 있겠는가? 가격이 존재하여 시차에 따라 재화에 대한 기회비용이 오락가락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그것이 불확실성에 대한 피해를 극복하고자 하는 노력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지만, 불확실성이 0에 수렴할 것을 가정한 체제에서 그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가져가느라 힘만 들지... 물론 이것을 객관적으로 잴 수는 없겠지만, 분명히 크기차는 인지가 가능하지 않겠는가? 한계효용과 한계비용은 물품의 희소성과 분명히 연관이 있다. 그걸 객관적 수치로 잴 수는 없다고, 분명하게 존재하는 서수적 표현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이에 대한 예로 물과 다이아몬드를 사용하여 표현을 하자면 똑같은 무게의 5kg의 물과 금이 있다고 가정했을 때, 전자가 경제주체(물건을 줍는)의 눈 앞에 있을 때와 후자가 눈 앞에 있을 때의 생각은 분명히 다를텐데, 그 이유는 물품의 희소성이 한계효용과 한계비용에 미치는 영향(암묵적인 부분도 포함해서)이 다르기 때문이다.

이 예는 우리 주변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쉬운 예로 당장 학교 앞을 가보면 맨날 사설 교육기관에서 광고용 노트와 포스트잇 등을 공짜로 뿌리는데, 얘들이 그걸 다 가져가서 쓰는가? 90%는 버리느라 정신이 없겠지... 경제학자들의 논리라면 객관적으로는 하나라도 가져가면 이득[60]인데 왜 애들은 버리느라 정신이 없단 말인가?[61][62]

다시 말해서 똑같은 물건이라도 자본주의 사회에서의 10개를 가져가야 '한계비용=한계효용'점에 도달한다고 가정하면, 논의되는 공산주의 사회에서는 체제의 변화와 함께 나타나는 사회적 환경에 의한 한계비용과 한계효용 크기의 변화로(요컨대 물품의 희소성이 적어져서 미리 물건을 확보하는 행동에 대한 효용이 줄어든다던지) 적어도 10개보다는 적은 선에서 '한계비용=한계효용'점에 도달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한 설령 한계효용의 감소보다 한계비용의 감소가 더 크게 작용한다고 할 지라도, 기본적으로 공산주의는 사회의 구성원들이 언제든지 필요하면 물건을 공급할 수 있다는 점을 전제로 삼고 있기 때문에, 이전 체제보다 소비력이 얼마나 늘어나는지는 중요치 않다고도 할 수 있다.[63][64]

레닌은 자본주의는커녕 산업화조차 제대로 안 된 사회에 억지로 공산주의를 쑤셔넣었다. 그 결과 부작용을 일으켰던 것. 나누어 먹기는커녕 오늘 내일 끼니 걱정하는 상황에서 뭘 분배를 한단 말인가? 오늘날 돌아본다면 생산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자본주의를 거쳤어야 했다. 그래서인지 레닌도 1920년대에 시장과 경쟁을 도입한 적은 있다. 이때부터 당에 반항하고 반체제 운동을 시작했으며, 이 내분을 진정시키는데만 레닌이 죽은 후 또 몇년이 걸렸으며, 그 과정에서 대숙청이라는 엄청난 사건이 터졌다.

중국의 경우는 사실상 공산주의를 버린 상태이지만, 극한의 자본주의까지 발전한 다음 공산주의로 다시 이행하겠다고 큰 소리를 친 상태이다.
6.1.2.1.2. 공산주의적 관점에서의 재반론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개선된 공산주의 이론에 따르면 후진국에서든지 공산주의가 가능하다. 레닌주의, 마오주의, 호자주의, 티토주의, 마르크스-레닌-마오주의, 프라찬다주의 등 많은 분파가 이러한 요구를 수용한 것이다.

미국과의 냉전에서 졌다고 해서 공산주의가 진 것은 아니다. 마르크스는 물론 아나키스트들도 유물론사관에 입각하여 사람은 언제나 진보하는 존재이기에 수많은 투쟁 끝에 더 나은 사회를 만든다고 말하였다. 현재 우리가 누리는 자유주의 의회 역시 프랑스 혁명 나폴레옹의 쿠데타로 종말했지만 1848년 혁명으로 일어나 또 실패하고도 불씨가 꺼지지 않고 살아나 지금은 제1세계에나마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는 것을 잊으면 안된다. 우리가 누리는 지금의 삶 역시 수많은 투쟁의 실패 끝의 세워진 토대이다.

또한 마르크스가 주장한 극한까지 발전한 자본주의의 개념은, 당시 영국 정도의 국가를 의미했고, 지금의 대다수의 중진국 이상의 국가는 해당 수준을 충족한 상태이다. 즉, 정통 마르크스주의적 관점으로 접근해도 더 기다려야 한다는 주장은 타당하지 못하다는 말이다.
6.1.2.2. 정치, 행정
프롤레타리아 독재는 생산수단을 국가가 보유하고,[65] 또한 분배를 강조하기 때문에 해당 행정에 종사하는 공무원을 다수 필요로 했다. 그렇기 때문에 자리=정부 부처가 늘어날 수밖에 없었고, 특히 경제·산업 관련 부처는 산업 단위로 쪼개지는 경우가 많았다. 대한민국을 예로 들면 경제 관련 부처로 기획재정부(경제정책 전반), 산업통상자원부(실물경제, 상공업 등), 농림축산식품부(농축산업) 정도가 있는데, 북한의 경우, 전력공업성, 석탄공업성, 채취공업성, 원유공업성, 금속공업성, 기계공업성, 전자공업성, 건설건재공업성 등[66] 수십여개의 부처가 존재함을 알 수 있다. 이는 구 소련 장관회의를 벤치마킹한 것인데, 소련의 경우 '통조림부'[67]만 예로 들어도 연방 통조림부, 공화국 통조림부(15), 지방 통조림부(157)로 세분화된데다, 공산당에도 같은 조직이 있었기에 중앙당 통조림국, 공화국당 통조림국, 지방당 통조림국이 존재했다. 즉 173개의 정부 통조림부에 173개의 당 통조림국, 모두 346개의 통조림 담당 부서가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공무원의 숫자는 비밀에 부쳐져 왔으나, 글라스노스트로 인하여 밝혀진 공무원의 숫자는 경제부처 기준으로만 무려 1,574만명에 달했다고 한다.[68][69] 당연히 관련부처가 너무 많으니 사공이 많은 형국이 된 것은 물론, 책임소재는 안드로메다로 갈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부처 쪼개기는 그만큼 번거로운 행정절차를 야기했기 때문에 뇌물로 대표되는 부패의 온상이 되었다. 수십 여개 부처에서 도장을 받아오는 것보다 뇌물을 바치는 게 더 빠르니까.[70] 또한 소련의 공식 정보에 따르면 한 사업체가 매년 위로부터 받는 지시서는 무려 3,000여건, 즉 약 5만 장의 지시서를 받는데, 당연히 그들은 지시서를 읽어 볼 시간조차 없으며 그 지시란 것도 현실적으로 실현될 수 없는 것이 대부분이어서[71] 사업체의 책임자는 어쩔 수 없이 허위 보고서를 올리게 된다. 그런데 이 허위 보고서를 근거로 다음 계획이 세워지므로 후속 지시도 대부분 비현실적인 악순환이 반복된다. 따라서 실제와는 달리 서류상으로만 처리되는 경제는 그야말로 유령 경제였다.[72]

이에 대한 반론으로서 유고슬라비아 헝가리 등의 사례를 들어 노동자자주경영이나 협동조합 형태로의 생산수단 보유를 추구하는 경우도 있다는 점이 나온다.
6.1.2.3. 사회, 문화
공산주의에서의 문화[73]는 시기마다 격변하는 시기였지만 통상 우리가 아는 오직 지도자 동지만 찬양하고 나머지는 처내라!급의 반공주의자들이 주장하는 탄압만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러시아 내전기의 소련 프롤레타리아 실험주의 미래주의적 문화는 당시 러시아 최고조에 달했으며 다양한 예술사조들을 내뿜었다. 이 시기 소련은 프롤레트쿨트(Пролеткульт)라는 새로운 문화부서를 만들었고 기존 부르주아에게만 허용됐던 문화를 프롤레타리아들에게도 풀었고 이들이 새로운 문화의 선봉을 맡을 수 있다고도 믿었다. 특히 이시기 프롤레트쿨트의 프롤레타리아 실험주의[74]적 활동은 활발하게 이루어젔다. 이 시기에 활동했던 예술가들이 바로 다닐 하름스 마야콥스키 흘레브니코프와 같은 인물들이 있었다.

하지만 러시아 내전이 끝나가며 프롤레타리아 실험주의는 시들시들해젔다. 프롤레타리아의 새예술보단 기존 부르주아들의 예술이 더 인기가 끌리기에 프롤레트쿨트의 문화산업은 지지부진해젔고 아예 부서 해체가 이루어젔다. 스탈린시기의 문화탄압은 분명히 있었고 러시아 내전기의 예술가들은 숙청당하거나 억압의 비관해 자살하기도 하였다. 그럼에도 스탈린 이후에도 공산주의에 입각하여 관료주의를 비판하는 예술은 종종 나왔고 대표적으로 1963년에 관료주의, 직무태만 등을 비판하는 애니메이션인 시계를 맞추세요와 같은 것이 대표적이며 노래에서는 아프간 전쟁을 비판하던 키노의 혈액형, 반전주의적 메세지를 담던 키노의 태양이라는 이름의 별, 혁명에서 뭘 얻었는 지에 대한 고찰을 담던 데데떼의 혁명, 고르바초프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예고르 레토프의 모든 게 계획대로 돌아가고 있어와 같은 작품들이 나왔다. 그 외에도 여러 음악적 실험도 나왔으며 특히 클래식으로는 알렉산드르 모솔로프 공장: 기계의 노래와 같은 여러 실험적 시도도 이루어졌다.

이 외에도 자유의지주의적 사회주의 아나키즘에 해당되는 이들은 새로운 형태의 예술을 가지고 왔다. 특히 미래주의와 같이 기존 예술의 틀을 부셔버리는 아방가르드적 예술을 많이 지지했으며 이들의 선전 포스터에도 이런 모습이 나온다. 하늘을 나는 인간의 포스터라든지 아방가르드적 모습을 띈 FAI 홍보 포스터라든지 우리가 흔히 아는 공산주의식 예술이다.라는 것과는 색다른 형식의 예술을 보여줬고 또 이를 보여주기도 하였다.

중국에서는 문화대혁명 당시의 기존 권위주의, 가부장제, 억압적 문화를 부순다며 많은 기존 예술을 무너뜨리기도 했지만, 여전히 중국에서는 많은 예술적 물품들이 즐겨 읽히거나 존경받고는 했다. 대표적인 것이 루쉰의 작품들이다. 그 외에도 애니매이션과 같은 시청각 예술 또한 대중적으로 발전되기도 하였다. 특히 <울안에서 크는 죽순>는 수묵화 기법과 컷 아웃 기법을 상호 결합한 중국의 첫번째 작품이기도 하였다. 한편 문혁 당시의 작품에 대해서는 혁명적 낭만주의와 혁명적 사실주의를 많이 조화시켰다는 평을 받는다.[75] 그 이후에도 중국은 여러 미술적인 발전을 겪었다. 1979년 이후 중국 예술은 많은 발전을 이룩하기 시작한다. 기존 문혁 미술에 반발하여 개인의 자기표현적 작품을 내세웠다. 현실을 잔혹하게 묘사하며 차가운 색채와 진실과 비극을 주로 다루던 상흔미술(傷痕美術)이 나오기도 하였으며[76] 극사실주의적 미술도 나왔으며 대표적으로 뤄중리의 작품들과 같은 작품이 나오기도 하였으며 서양과 중국의 예술을 섞은 유채화 작품을 내세우던 관 리앙의 작품과 같은 것도 있었다.

중국의 출처는 공덕외 -중국 애니메이션과 모범극의 상관관계 연구- 문화대혁명 시기의 미학 원칙을 중심으로, 향토미술의 개념과 중국사회의 변천 - 저우웨진, 문혁이후의중국미술등을 참고하였다.

6.2. 공산주의 이론의 문제점

6.2.1. 전위적인 혁명

사회민주주의 유럽공산주의같이 선거를 통한 집권을 주장하는 사회주의 혹은 공산주의(속칭 개량주의자)들을 제외한다면 대부분의 공산주의(아나키즘도 마찬가지로) 폭력적인 혁명을 주장한다.

이들은 의회를 부르주아 계급의 독재, 혹은 지배 계급의 독재라고 보기에 선거로 당선된 이후에도 노동자를 위하는 것이 아니라 결국은 부르주아 계급 정당이 된다고 비판하였다.[77] 그렇기에 계급투쟁을 통해 폭력적인 혁명으로만이 사회를 바꿀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즉 사회민주주의같은 선거를 통한 개혁적 사회주의는 오래 지속적으로 집권해야 가능한 일인데 공산주의 사회 즉 아나키즘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이 필요한데 그 시간 동안 일관된 스탠스를 취하기엔 힘들 것이다. 결국 언젠간 한 번은 흔들릴 수 밖에 없고 이때 보수적인 정당이 정권을 먹을 수 있다. 그럼 개혁은 다시 뒤로 후퇴할 것이기에 결국 정권을 오래 잡기 위해서는 어느정도 양보를 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이러한 우경화는 결국 나중가서는 원래 목적인 공산주의 사회로의 이양이 아닌 그저 정권유지만을 목표로 하는 우경화적 사태를 낳는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78]

하지만 마르크스주의에서의 혁명은 전위대을 기반으로 하기에 지나치게 전위대적인 모습을 띄고있다. 즉 이는 노동대중을 지도하는 소수의 직업적 혁명가 혹은 대중속에 침투한 전위대가 지도하는 것 이기에 이는 혁명 이후 프롤레타리아 독재가 본래 의도했던 바였던 민주주의가 아닌 소수 독재로 흘러가는 문제점을 낳았다. 즉 전위계급이 지도하는 혁명의 특성상 결국 최종적 권력을 쟁취한 것은 전위대이기에 발생하는 문제다.

물론 아나키스트들과 같은 자유지상주의적 사회주의자들은 전위계급이 지도하는 혁명을 거부하고[79] 대신 자발적인 혁명을 주장하였다. 로자 룩셈부르크는 모든 계급이 자발적으로 파업하는 대중파업론[80]을 주장하였고 루돌프 로커[81]와 같은 아나키즘 조합주의자들이나 CNT등의 조직은 노동조합이 주도하는 자발적인 총파업을 주장하며 전위계급이 낳는 폐해를 방지하려고 했으나 안타깝게도 그 과정에서 중심세력의 부제라는 단점도 낳았다.[82]

그리고 또한 사회주의 국가라는 것이 어떤 식으로 이루어저야하는 지의 대한 비판도 있다. 이는 아나키스트 사회주의 국가를 깠던 거와 별개로 이미 맑시즘에서부터 로자 룩셈부르크 레닌간의 소위 프롤레타리아 독재의 대한 관점차에서 생긴 논쟁이기 때문이다.

레닌 전위대의 지도적인 성격을 더욱 더 강조하였다. 그렇다고 전위대가 완전히 민중과 결별되어야 한다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민중과 결집되있는 형태지만 그것이 곧 전위대의 모든 권위적 성격을 없애버릴 수는 없었다.

레닌은 소위 생산수단을 민중과 같이 있는 전위대가 쥐어 국유화를 한다면 그것은 곧 노동자가 생산수단을 쥔 것이기에 전위대의 강력한 지도와 노동자의 의견교류 아래 사회화로 완전히 이행되어 국가와 전위대는 자연스레 사라질 것이라고 믿었다. 물론 여기서 소위 말하는 관료계급의 독점을 타파해야한다는 목적으로서 스탈린 대숙청을 하기도 하였지만 이는 오히려 관료계급의 독점화와 1인 독재의 가속화를 낳아버렸다.
다가오는 중대사에 부응하여 가치를 스스로 증명하고 싶거든, 우리는 인위적 준비기간을 마련하여 대중파업을 바람직하지 못한 방향으로 개시해선 안 될 것입니다. 대중파업은 상황이 무르익을 때 자발적으로 전개됩니다. 대중적 파업을 적기에 지지한다는 관념에 얽매이지 맙시다. 진정 필요한 작업은 여러분에게 유용한 도구임을 각인시키기 위해 당 기관지를 들여다보고, 의견과 감정을 표출하는 것입니다. 육군확대법 안건처럼 손해가 큰 정책 입안을 저지하려면 대중들에 의해 떠밀려진다고 생각하는 당내 의회주의자들도 주시해야 합니다. 상부로부터 지령 하달을 기다리기보단 파업향방을 자발적으로 거머쥐기 위해 조직을 갈고 닦읍시다. 집회 분담금 및 대표제 재조직화처럼 미시적인 쟁점에 매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조직을 단련합시다. 단, 의회와 국정 전반에 관한 당의 기조에 무엇보다도 신경을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당내 방침은 대중들이 정론(faits accomplis)에 반(反)하는 방식으로 짜여져선 안됩니다. 여러분은 언론이 인민의 사고 속에서 어둠을 단칼에 잘라낼 정교한 무기임을 인식해야 합니다. 사회민주당이라는 배를 앞으로 이끌고 싶거든 대중들 스스로 경청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미래를 자신있게 마주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역사는 제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여러분들도 행동으로써 보여주십시오.
로자 룩셈부르크 - 대중파업론

로자 룩셈부르크는 이러한 행태를 비판하였고, 프롤레타리아 독재 전위대가 쥐는 것이 아니라 노동자가 쥐어야 한다고 봤다. 소위 자유지상주의적 사회주의자 혹은 좌파공산주의자, 평의회공산주의자 등으로 불리우는 이들은 소련 전위대의 국가 국유화 국가 자본주의적 행태, 즉 국가가 자본을 독점하는 행태이고 오히려 국가의 영속을 위하여 노동자를 착취한다고 봤다. 복지 등의 행태는 국가의 영속을 위해 일어나는 일이라고 말이다.

이들은 전위대의 역할을 지적하였다. 이들은 전위대는 정치적 권력을 쟁취하여 민중을 지도하는 민중이 되면 안된다고 봤다. 이들이 그렇다고 사회주의적 국가를 거부한 것은 아니지만 이들이 원하던 사회주의 국가는 코뮌주의 사회와 유사한 형태의 모습이였다. 이들은 전위대는 어려운 부분을 같이 극복해주고 그 외에는 자유롭게 맡겨주는 선생에 역할에 있어야 한다고 봤다. 즉 레닌의 전위대처럼 어려운 부분을 물론 쉬운 부분마저도 전위대가 다 쓸어버리고 너희는 이 길만 걸어라!라는 것이 아니라 노동자가 진정으로 어려워하는 길을 같이 가주는 역할 말이다. 그렇기에 실제로 레닌은 새로운 이론을 펴내며 마르크스주의를 수정하거나, 혹은 재해석을 한 반면 로자 룩셈부르크와 같은 이들은 대중이 이해하기 쉽게, 더욱 더 대중이 할 수 있게 책을 만들거나, 해설을 만드는 데에 주력하였다.

출처
로자 룩셈부르크 - 마르크스주의와 프롤레타리아(Marxist Theory and the Proletariat)
로자 룩셈부르크 - 대중파업론(The Political Mass Strike)
블라디미르 레닌 - 국가와 혁명(The State and Revolution)
바담 다미예 - 혁명은 사회적인가? 정치적인가?(Революция социальная или политическая?)
웨인 프라이스 - 국가의 철폐
블라디미르 레닌 - 공산주의에서의 "좌익" 소아병

6.2.2. 공산주의의 애매모호함

공산주의를 사전적으로 해석하면서 "생산수단을 공유하는 이념"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는 엄밀히 말해서 국가가 완전히 해체된 이후의 사회를 말한다. 즉 상부토대를 이루거나( 마르크스주의) 혹은 지배계급( 아나키즘과 같은 분류)이라고 할 이들이 완전히 사라저 최종적으로는 모든 계급이 사라진 사회를 말하는 것이 된다. 하지만 현실에 존재했던 공산주의를 표방했던 국가들은 결국 프롤레타리아 독재관에서 멈췄다. 물론 아나키즘이나 자유의지주의를 주장했던 이들은 이 공산주의를 실행하여 CNT-FAI의 지역자치위원회, 자유지구등을 만들기도 하였지만 오래가지는 못하였다.

제1세계, 제3세계를 반대하거나 심지어 제2세계를 반대하는 세력이 자신의 언행을 정당화할 때 "공산주의"라는 단어를 쓰곤 했지만[83] 자신들 스스로도 공산주의를 통일적으로 정의한 적이 없었다. 게다가 주류 체제에 대한 복수심, 불만, 분노를 공산주의라고 착각하는 경우도 있는데 제2세계를 옹호하는 탱키(Tankie)나[84] 언더도그마를 내세우는 일부 SJW가 그런 성향이 있다.

이러한 애매모호함은 반공주의자들이 주류 체제에 비판적인 세력을 빨갱이몰이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즉, 공산주의자들이 자신들의 체제를 제대로 이해하지도 못한 채로 자기 편한 대로 해석한 것이 정당하다고 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특히나 과거, 현재 모두 코뮌주의 사회에 대한 해석은 여러모로 달랐다. 러시아 혁명의 장에서 레닌 콜론타이, 부하린, 마리아 스피리도노바, 크로포트킨 등의 볼셰비키, 볼셰비키 노동자 반대파, 좌파 사회혁명당, 아나키즘 등의 인물들이 생각하는 '사회주의 사회, 코뮌주의 사회'의 해석도 달랐으며 스페인 혁명에서의 아나키스트와 스탈린주의자의 코뮌주의 사회도 달랐다. 그 사회를 만드는 과정이 달랐기 때문이다.

이는 곧 한국에서 '난 공산주의를 지지한다.'라고 했을 때, 공산주의라는 같은 단어를 말했지만 그 의미는 모두 다르게 받아들인다는 의미가 되며 이는 곧 소위 말하는 '빨갱이' 몰이에 여러 힘이 되었다. 왜냐면 현실에서 코뮌주의 혹은 코뮌주의라고 불리는 것은 마르크스-레닌주의가 됐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난 코뮌주의를 지지해요 라고 했을 때, 너는 일당독재를 지지하냐, 너는 대숙청을 지지하냐, 너는 학살을 지지하느냐와 같은 문제로 빠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는 곧 아 대다수의 민중은 이 멋진 코뮌주의란걸 모르다니! 내가 계몽시켜야겠다!라는 계몽주의적 물길로 흘러가기도 하고(실제로도 그러는 이들도 있고) 이는 오히려 계몽주의적 개인의 독단적 혁명을 반대하는 코뮌주의를 배신하는 행위가 되었고, 이는 마르크스-레닌주의보다도 경직된 이상한 자신들만의 코뮌주의 세계관을 만들기도 하였다.
모든 것은 우리가 어떤 관점을 갖고 공산주의에 접근하는가에 달려있다. 공산주의적 공동생활 형식 자체는 절대로 개인의 종속을 조건으로 하지 않는다. 일정한 공동생활 형식 속에서 개인에게 부여된 크고 작은 공간은 여러 사회제도에 도입된 개인적 자유의 필수성에 대한 관점에 의해 정의된다. 단 이 개인이 종속적인, 피라미드적인 형식에 놓여있지 않는 경우에 해당한다.
표트르 알렉세예비치 크로포트킨 - 공산주의와 아나키즘

하지만 이들이 말했던 코뮌주의 사회가 다 달랐지만 하나 만큼은 명확했다. 모두가 개인의 능력에 맞게, 자신이 원하는 만큼 일하고 필요로 하는 만큼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말했다. 오히려 이들은 자본주의가 개인의 능력을 무시한다고 봤고[85] 진정으로 내가 하고싶어하던 일을 막는다고 봤다. 이들은 대신 그 자리에 민주적으로 노동자들이 직접 모여 이렇게 하는 것이 어떠냐고 의견 토론을 하는 새 사회의 장을 열어보고 싶었고, 그 것이 진정 자유라고 생각했다. 이들은 하나의 계급의 일당적 독재는 최종적으로는 사라저야한다고 봤고 이를 모두가 동의하였다.[86] 이행기 국가를 지지하던 맑스주의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들은 부르주아 독재로 대표되는, 즉 부르주아의 권력이 노동자의 권력보다 우선시 되는 사회는 비판의 대상이였지만 그렇다고 노동자의 일계급 독재 역시 사라저야한다고 봤다. 그리고 계급 독재는 국가가 존재하는 한 사라지지 않기에 이들은 국가가 사라저야한다고 본 것이다.

결론적으로 이들의 목표는 하나로 귀결된다. 민주적이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들어, 하나의 계급이 영도하는 사회가 아니라 모든 노동자들이, 농민들이 직접 자신의 삶을 선택하고 사회를 바꾸며 계속해서 지금 사회보다 더 나은 사회를 만들 수 있는 토대를 만들자.

모든 산업 각각에 맞는 단 하나의 최선의 방법이 있지는 않을 것이다. 제강 산업과 교육을 같은 방식으로 조직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 지구상 모든 문화와 지역에 맞는 단 하나의 최선의 방법도 있지 않을 것이다. 민족의 역사나 전통, 기후, 천연자원에의 접근성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다원주의적인 연방 체계를 구성하는 최대의 장점은 서로 다른 지역에서 서로 다른 방식을 실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지역의 사례들로부터 배울 수도 있다. 이러한 사회는 “이행기” 사회라 불릴 수도 있다. 정확하게는, 언제나 변화 도상에 있는, 언제나 이행중인 사회 말이다.
웨인 프라이스 - 국가의 철폐

7. 오해

공산주의는 냉전으로 인해, 특히 대한민국에서는 해방정국 당시의 이념대립, 6.25 전쟁, 북한 중국으로 인해서 공산주의에 대한 부적절한 인식과 오해가 자라났고 지금도 이런 오해는 여전히 남아 있다. 사회주의/오해 문서도 같이 읽어보자.

7.1. 공산주의 = 사회주의?

정확히는 공산주의는 사회주의의 하위 개념이다. 관련 문단 참고.

7.2. 공산주의는 자본주의를 부정한다?

공산주의에서 자본주의는 부정의 대상이 아니라 극복의 대상이었다. 당장 <공산당 선언>에서부터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자본주의 체제가 가진 엄청난 생산량이라는 저력과, 낡은 봉건체제를 혁명으로 무너뜨린 부르주아지에 대한 찬양으로 시작한다. 문제는 이 엄청난 생산력이 개인의 소유에 집중되어 나타나는 폐단이고, 이 소유의 문제와 폐단을 해결하려는 이념이 사회주의이며, 공산주의는 이 사회주의를 실현하려는 수단인 것이다.

7.3. 공산주의는 개인이 재산을 가질 권리를 박탈한다?

1848년 출간된 공산당 선언에서도 언급되었을 정도[87]로 공산주의에 관해선 가장 뼈대 있는 오해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공산주의는 생산수단의 사적소유 철폐를 주장했지, 우리가 일반적으로 이해하는 재산을 부정하지 않는다.[88] 즉 공산주의가 이해하는 사유재산(자산)은 일반 대중이 이해하는 재산과 완연히 의미가 다르다. 가장 피부에 와닿을 예를 들자면, 자동차는 개인이 소유해야만 하지만, 자동차를 만드는 공장을 개인이 소유해서 자동차 가격을 자기 맘대로 책정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7.3.1. 마르크스주의적 소유 개념

“...그런데 당신들 공산주의자들은 부인 공유제를 도입하려 하지는 않는가 하고 부르주아지 전체가 입을 모아 외친다. 부르주아들은 자신들의 아내를 단순한 생산 도구로밖에 생산하지 않는다. 그래서 부르주아들은, 생산 도구를 함께 사용하려 한다는 말을 듣고서는 여성들도 똑같은 처지에 빠질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그들은 한갓 생산 도구에 지나지 않는 여성의 처지를 타파하는 것, 바로 그것이 문제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조차 못하고 있다.”

“공산주의의 특징은 소유 일반을 폐지하는 것이 아니라 부르주아적 소유를 폐지하는 것이다. 그런데 현대의 부르주아적 사적 소유는 계급 적대, 즉 소수에 의한 다수의 착취에 기초를 두고 있는 생산물의 생산과 점유 형태가 최종적이고도 가장 완전하게 표현된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공산주의자들은 자신들의 이론을 사적 소유의 철폐라는 한마디 말로 요약할 수 있다. 우리 공산주의자들은, 자기 자신의 노동으로 취득한 재산, 즉 온갖 개인적인 자유와 활동과 자립의 기초를 이루는 재산을 없애려 한다는 비난을 받아 왔다. 자신의 노동으로 정당하게 번 재산이라고! 당신들은 부르주아적 소유에 앞선 소부르주아적, 소농민적 소유를 두고 말하는가? 그러한 소유를 폐지할 필요는 전혀 없다. 공업의 발전이 이미 그것을 폐지해 왔으며 또 나날이 폐지하고 있으니까.”

- <공산당 선언>, 카를 마르크스, 프리드리히 엥겔스, 1848
재산의 소유 형태는 봉건제의 '집단적 소유', 민부시대(독립소생산자시대)의 '소유자의 자기노동에 기초한 소유', 자본주의적 사적 소유를 거쳐왔고 이것이 공산주의에서는 사회적 소유로 전환된다. 먼저, 봉건제에서는 국유지 또는 공동체의 공유지를 농민들이 집단적 소유 형태로 가지고 있었다. 봉건제와 자본주의 사이의 민부시대에서는 독립적인 개인적 노동에 기초한 사적 소유의 형태가 나타났다. 토지 및 생산수단을 점유한 직접적 생산자의 자율적인 자기노동에 기반한 소유로서, 공동체로부터 개인성의 해방 즉 자유로운 개성의 발전과 근대적 개인의 출현의 물적 토대가 소유자의 자기노동에 기초한 소유이다. 자본주의체제에서는 타인 노동의 착취, 즉 임노동제에 기초한 사적 소유가 나타난다. 이는 직접적 생산자로부터 생산수단을 분리시키는 원시축적(인클로저 등)을 통해 자본-노동 관계가 창출됨으로써 가능했다.

공산주의에서는 자유롭게 연합한 생산자들의 토지 및 생산수단의 공동점유에 기초한 개인적 소유, 즉 사회적 소유로 소유 형태가 전환된다. 이 '사회적 소유'라는 개념은 그동안 올바르게 이해되지 못했다. 생산수단은 집단적 소유, 소비수단은 사적 소유라는 엥겔스의 잘못된 해석 때문이었다. 개인적 소유를 사적 소유와 구분하지 못한 것이다. 그래서 사회주의가 발전하면 소비수단에 대한 사적 소유가 증대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마르크스는 이 둘을 확실하게 구별하여 사용했다. "노동자의 사적 소유를 회복시키지는 않으면서 노동자의 개인적 소유를 회복시킨다." 근대 초기의 개인적 소유가 의미했던 바와 같이 개인적 소유는 자유롭고 자율적인 노동에 기반하고 노동생산물을 연합한 생산자들이 자유롭게 취득, 향유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자본주의적 사적 소유가 강제적이고 소외된 노동(임노동)과 그에 의한 노동생산물을 자본가가 착취하는 것과 대비되는 개념이다. 자본주의 생산양식 하에서 노동자는 자기 노동의 주인으로서 역할하지 못하고 소외되어 있다. 결론적으로, 개인적 소유는 소외된 노동과 착취가 없는 소유이다.

마르크스의 <고타 강령 비판>에서는 사회적 개인들의 사회적 향유 방식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데 이를 보면 사회적 소유에서의 개인적 소유는 사적 개인의 사적 소유와 완전히 다른 향유방식을 취하게 된다. 여기서 소비수단의 사적 소유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그것이 분배 과정에서 사회적 공제 후에 이루어지는 분배방식이 중요하다. 또한 소비수단 자체도 새로운 사회가 발전할수록 개별소비가 아니라 공동소비가 증대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다.[89]

7.3.2. 현실사회주의에서의 재산

현실사회주의, 예컨대 소련 체제는 개인에게 재산 소유와 양도, 상속을 실질적으로 보장한 체제였으며, 심지어는 부동산의 획득, 거래, 양도도 사실상 허용하였다.[90] 그에 반해 생산수단(Die Produktionsmittel)은 대체로 공공의 소유물로 전환되었다. 생산수단은 좁은 의미로는 노동력을 투여해서 인간이 원하는 노동 생산품으로 전환되는 재료들인 노동 대상(Die Arbeitsgegenstände)과 도구나 기계 등 노동 과정에서 노동자가 사용하여 노동 대상을 노동 생산물로 전환하게 하는 노동 수단(Die Arbeitsmittel)을 가리킨다. 그러나 넓은 의미로는 생산 행위를 가능케 하는 모든 물적 기반을 가리키기에, 자본금과 그 자본에 얽매인 작업 공간, 원자재, 작업 수단, 운송 수단 일체를 포괄하는 개념이 된다.

물론 소련 성립 이후 암시장의 존재는 단 한 번도 제거되지 않았기에 소규모로 이뤄지는 자본주의적 생산과 거래(특히 농산물 분야)는 줄곧 기능하였음을 부정할 수 없다. 그렇지만 생산 수단을 소유한 자와 실제로 노동을 담당하는 자를 분리시킨 채, 오로지 이윤 증산만을 목표로 무정부적인 경쟁을 가동시키는 자본주의적 생산 과정을 폐지하려고 했다는 것. 그리고 이 과정에서 농민들이 소유한 토지 역시 생산수단의 하나로 상정되면서 강압적인 집산화 정책이 추진되고 말았다.[91] 마찬가지로 투기를 가능케 하는 일체의 거래 행위, 즉 주식, 투기를 목적으로 하는 부동산 점유, 고리대금업, 광고 등의 행위들도 비슷한 논리로 억압되었다. 정리를 하면, 소련은 개인재산(личная собственность, personal property)은 보장했지만, 자본의 재생산과 부가적 가치창출을 위한 일련의 개인적인 자본활동을 가능케 하는 사유재산(частная собственность, private property)은 허용하지 않은 것이다.

또한 현실 사회주의의 대중은 개인 재산을 획득하지 못함에 대한 불만이 아니라, "내가 돈을 벌었는데 마땅히 쓸 데가 없다"는 성토를 했다는 점에도 주목해야 한다. 이를테면 소련, 동독 등은 중공업 위주의 경제 정책을 발판으로 자금줄을 불린 뒤 이를 최소한도의 복지를 가능케 하는 주거, 의료, 식료품 등을 보장하는 쪽으로 돌렸다. 하지만 최소한의 복지를 넘어서 좀더 다원적이고 고품격적인 소비를 원하는 대중의 욕구는 커져만 가는데, 현실사회주의 경제가 내놓은 생산품들은 양과 질에서 이런 요구 조건을 전혀 충족시키지 못했다. 그리고 문화생활을 하려고 해도 죄다 제국주의 문화라며 검열, 규제하는 통에 인민들이 즐길거리라곤 재미없는 선전선동 예술작품들뿐이었다. 그러니 돈을 벌어서 소비문화를 즐기며 재미있게 살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될 리가 있겠는가? 실제로 소련, 동독 등의 대중은 당 관료가 많이 벌고 재산을 불려서 부패한 놈들이라고 분노하기보다는, 당 관료들이 고급 상품이나 해외 수입품들에 접근할 수 있는 특권에 더 분노했다.[92]

7.4. 같은 공산주의 국가끼리는 친하다?

대한민국 일본이 같은 자본주의 국가 간인데도 서로 반감이 많듯, 공산주의 국가끼리 무조건 친하다는 법은 없다. 진영논리라는 단어 하나로 설명할 수 있다. 대체로 그렇지만, 친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라는 구호 아래에서 사회주의 국가들은 모두 형제라는 연대의식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 공산주의 전체의 이상이었고, 실제로 초창기에는 강한 연대의식이 있었다. 중소관계나 훗날 전쟁까지 벌인 중국-베트남 관계도 처음에는 밀접한 협력 관계였다.

허나 공산주의 국가도 사람 사는 곳이라 이념은 이념이고 현실은 현실이어서, 공산주의 국가들 사이에도 서로 갈등은 발생했고 전쟁까지 갈 뻔한 경우도 으레 있었다. 중국-소련 국경분쟁[93]이나 중월전쟁이 그 예시다. 그리고 일단 공산주의를 버리긴 했지만 어쨌든 그 쪽으로 분류되는 북한 역시 워낙에 막장 독재 국가인 덕에 같은 공산국가이자 수교국인 중국, 베트남, 쿠바에게 손가락질을 받기도 했다. 다만 수교국이기 때문에 겉으로 드러내지 않을 뿐이다.

당장 스탈린은 원래 6.25 전쟁을 빠르게 성공한 이후[94]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을 침공할 생각이였다는 이야기도 있다.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역시 공산정권 시절 서로 싸웠다.

물론 그렇다곤 해도 어느 정도는 연대가 필요한 것도 사실이라, 아예 남남으로 지내지는 않는다. 단적인 예로 2016년 초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으로 전 세계가 북한을 규탄하는 가운데 중국이 북한을 감싸고 돌며 역시 가재는 게편임을 확인시켜 주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는 대한민국이 중국에 '대한민국과 미국 수준으로 북한을 제재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중국을 협박하는 것이라 해석했으며, 미국은 북한과의 평화 협정을 거절하고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며 뜬금없이 북한이 아닌 미국을 원흉으로 지목했다. 러시아 또한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에 반대하고 나서며 구공산진영 삼각관계의 끈끈한 연을 보여주었다. 사실 연평도 포격 때도 중국과 러시아는 오히려 대한민국군과 미군이 화를 자초했다는 식으로 북한을 옹호하며 대한민국군과 미군에게 화살을 돌렸던 적이 있다.

단 이는 사실을 너무 단편적으로 해석하는 것일 수 있다. 무시하기 쉬운 사실인데, 중국은 6.25 전쟁에 북한 측으로 참가하여 자국군의 피를 흘렸으며, 이 말은 북중관계 또한 한미관계와 마찬가지로 혈맹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지금은 북중러 모두 공산주의 국가가 아닌 만큼 '공산주의라서 친하다'라는 말에는 논리적인 오류가 있다. 물론 현대 동아시아의 역학관계나 국가 간의 친소관계(북중러 - 한미일)의 뿌리가 냉전인 만큼 공산주의와 북중러 관계의 연관성을 아예 부정할 수는 없지만, 어디까지나 역사적 관점에서 이해해야지 현실 외교 관계에 그대로 대입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다.

그리고 사실 간단하게 생각해보면, 반대로 자본주의 국가라고 전부 친하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라 생각하면 간단하게 이해될 수도 있다. 대한민국과 일본은 같은 자본주의 국가이고 자유민주주의를 표방하는 국가이나 국민 간의 감정이나 역사 등을 고려할 때 별로 친한 국가는 아닌데, 결국 같은 자유진영 소속이므로 결정적인 때에는 단결하게 된다. 예를 들어 연평도 포격과 북한 4차 핵실험 당시 미국, 일본은 철저하게 대한민국 편을 들며 북한을 규탄했다. 대한민국은 박근혜가 중국 전승절에 참가하는 등 중국에 다소 우호적으로 나왔지만 역시 북핵실험, 사드 도입 문제가 끼어들자 중국은 본색을 드러내었다.

참고로 소련-중국 관계는 중소 국경분쟁 이후부터 고르바초프 시대까지 협력은 커녕 서로 으르렁대는 극악의 앙숙이었고, 소련(러시아)-중국 관계가 차츰 회복되기 시작한 것은 고르바초프가 개혁개방을 주장한 뒤부터다. 소련이 붕괴하고 러시아가 성립된 이후로 완전히 협력 관계로 변화하였다고 하지만, 사실 한미일 동맹에 속한 한일이 서로 으르렁대는 모습과 다를 바 없이 여전히 두 나라 사이는 애매하다. 사회문화 교과서에도 나오는 내용이지만 외부와의 대립은 내부를 결속시키는 법인데, 한일이 서로 으르렁 대다가도 북한 등 구 공산진영과 대립할 때에는 합치듯이 중-러 역시 자유진영과 대립할 땐 항상 힘을 합쳤다. 물론 현재의 러시아 연방은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지만, 아직 공산주의의 잔재가 진하게 남아있다.

심지어 같은 국가인데도 공산주의 정권이 기존의 같은 공산주의 국가를 멸망시킨 사례도 있는데 바로 캄보디아 크메르 루주 멸망과 캄보디아 인민공화국의 성립이다. 베트남의 괴뢰국이였지만 일단 캄보디아인인 훈 센을 얻고 성립했고 차츰 현재의 모습이 되었다. 현재 중국 북한의 급변 상황시에 비슷한 방법을 쓰리라 예상이 많은 상태다. 중국이랑 북한은 아무리 봐도 공산주의가 아닌 건 그냥 넘어가자

그리고 한 나라의 같은 공산당인데도 불구하고 노선차이로 갈등을 겪는 경우가 많다. 스탈린-트로츠키의 노선차이가 가장 유명하고, 중국공산당 내의 계파싸움, 네팔공산당의 합당과 분당 등이 그것이다.

비슷한 예를 들자면 같은 종교를 국교로 삼더라도 종파, 역사성, 민족성에 따라 원수처럼 서로 못 죽여서 안달이 난 나라들을 들 수 있겠다. 이슬람에서 시아파 수니파는 서로를 이슬람 외의 다른 종교보다도 더 원수 취급한다. 다만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닌데, 일반적으로 종교가 같은 국가들은 서로 친한 경우가 많다. 실제로 과격한 사이비 단체인 IS를 욕하면서도 '그래도 같은 이슬람이니까' 하며 슬쩍 IS를 옹호하는 무슬림들도 많다. 당장 그 철천지 원수 한-일조차도 같은 자본진영이었으니까 구 공산진영과 대립할 때는 긴밀히 협력하던 모습을 생각해보자. 무슬림들 역시 서로 사이가 나빠도 서방국가와 대립하는 등의 상황에서는 같은 무슬림 편을 드는 경향이 짙으며, 특히 중동 전체 이슬람 국가의 적인 이스라엘을 상대로는 한결같은 모습을 보인다. 기독교 내에서도 과거 그리스에서 '콘스탄티노폴리스에서 라틴인의 주교관을 보느니 술탄의 터번을 보겠다'고 할 정도로 심각했던 가톨릭 정교회의 사이의 갈등이나, 종교 개혁과 이에 관련된 탄압으로 말미암아 개신교 가톨릭을 보는 적대감 또한 심각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교 전체가 공격받으면 기독교 편을 드는 경향이 있다.

결론은, 같은 공산주의 이념을 갖고 있다 해서 무조건적으로 친한 것은 결코 아니지만, 서로 친할 수 있는 하나의 요소임은 분명하다는 것이다.

7.5. 공산주의에서는 기업이 없다?

정확히 말하자면 사기업은 없다. 다만, 중앙당의 하청의 형태이거나 노동자 자주 관리 계통인 경우가 많다. 사실 자본주의 사회와 비슷한 이유인데, 자본주의 사회에서도 공공성을 요구하는 분야(교통, 통신, 에너지 등)는 국영 또는 공영인 경우가 많지만 현실은 이러한 분야의 공공성이 요구된다고 해도 국가가 기관 운영 방식으로는 도저히 생산성의 견적이 나오지 않아 한국전력, 한국토지주택공사, 석탄공사 같은 공기업을 설립하게 된다.

7.6. 공산주의의 시초는 마르크스이다?

카를 마르크스 이전에 기독교 좌파 성경을 근거로 신분제를 옹호하는 봉건주의 황금만능주의, 양극화를 조장하는 자본주의를 비판하고 있다. 그들은 카를 마르크스와 달리 관념론적이고 불평등이 하느님의 뜻에 어긋나는 사탄의 계략이라는 생각하에 공산주의가 예수가 내세웠던 하느님의 나라라고 생각하고 있다. 조로아스터교 이슬람에서도 마즈다크파(Mazdakism)와 카라미타파(Qarmatians)가 공산주의를 주장한 적이 있었다.

또한 비종교적이라도 미하일 바쿠닌이 카를 마르크스의 이론과 다른 아나키즘를 주장한 적이 있었는데[95] 공산주의를 항상 마르크스와 연관짓는 것은 러시아 혁명 이후 이오시프 스탈린의 이미지가 세계화된 탓이 크다.[96]

7.7. 공산주의자 = 종북주의자?

우선 북한은 일제강점기 이후 공산주의자 세력이 모여서 만들어진 국가다. 따라서 오랫동안 공산주의자 = 적화통일론자로 간주되었다.

80년대 이후로 현존하는 종북주의자들의 생각을 들여다보면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의식은 물론이고, 원래 민족주의를 배격하는 계급의식 보다 민족의식이 앞서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당장 나머지 세계에 냉전 이후 재건되거나 어찌 조직을 유지하며 체질 개선을 한 좌파 정치 집단들은 현대 들어 반미 반전, 선진국과 제 3세계의 노동 인권 문제, 난민 문제 등 국제적 이슈에 큰 관심을 기울이며 활동을 하는데, 이 놈들이 하는 소리는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97]와 천만광년 쯤 떨어져 있다.

2010년대 들어 헌법개정 이후로 현재까지 북한의 기본 이념은 김일성-김정일주의이며, 이는 즉 제정일치, 왕권신수설이다.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 중, 후반부의 현실판으로 보면 된다. 한마디로 공산주의만큼의 복잡한 이념도 뭣도 없이 새겨둘게 김씨 왕조에게 저항하면 죽으니까 잘 섬겨라밖에 없는, 원초적인 전근대적 사상으로 의식이 퇴보한 것이다.

북한은 카를 마르크스의 저서를 금지시킨 1970년대 이후부턴 공산주의라는 잣대로 평가하기 어려워졌다. 심지어는 평양의 마르크스 동상도 철거했다. 북한이 주장하는 바는 마르크스에 따른 국가 건설의 단계, "혁명→사회주의 프롤레타리아 독재 정부→공산주의. 생산수단 분배후 사회주의 국가 해체" 중 마지막 단계인 공산주의 지상낙원에 도달했다는 선전을 하기 위함으로써 주체사상을 주장하는 것이다. 마르크스의 궁극적인 지상낙원을 달성했다고 우기는 것.

하지만 그렇다고 카를 마르크스가 창시한 공산주의 사상이 전면적으로 북한에서 금지되어 있다는 것 자체는 사실이 아니다. 2009년 4월 최고인민회의에서 북한 헌법에서 공산주의를 삭제한 것은 사실이지만 공산주의라는 용어는 2016년 4월 3일과 4월 7일자 로동신문에 다시 등장한 바 있으며 # 또 마찬가지로 2019년 11월 12일자 로동신문에서도 또 한번 언급됐고 # 한편으로 2020년 6월 4일 폼페이오가 중국 공산당의 이념을 공격한 것에 대해 비판 사설을 실은 적도 있다. # 뿐만 아니라 로동신문에서 트로츠키를 '사회주의 운동사에 있었던 신념에 불충실한 배신자'라고 비판하는 등 # 공산주의권의 역사에도 적지않은 관심을 두고 있다.

사실 이것뿐만 아니더라도 공산주의가 직접적으로 지칭되지만 않을 뿐 로동신문에서는 유사한 용어로서 사회주의 지상락원이나 사회주의 강성대국, 사회주의 강국, 사회주의 이상향 등의 용어는 매우 자주 등장하고 있다. 북한이 일인 독재체제를 건설하면서 우상숭배 이외에 이와 같은 이념 구호 자체를 완전히 포기했다는 견해는 사실과 거리가 멀다.

또 2021년에도 세포비서대회 폐막사에서 김정은이 직접 “당세포의 과업은 인간 개조 사업을 적극 벌리며 집단 안에 서로 돕고 이끄는 공산주의적 기풍이 차 넘치게 하는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 북한이 공산주의를 포기했다는 주장을 무색케 하고 있으며 북한은 2021년 규정 당규약에서 최종목표이자 장기적 이상향으로 공산주의 사회 건설을 제시했다. #

7.8. 인민 = 공산주의 국가 사람?

인민 문서 참고.

8. 관련 어록

8.1. 긍정

프롤레타리아가 잃을 것이라곤 족쇄뿐이요, 얻을 것은 전 세계다.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 마르크스, 엥겔스(Marx, Engels) 『공산당 선언』 中
우리에게 공산주의란 달성해야 할 미래의 상태가 아니다. 우리는 현재의 상태를 지양(止揚)하는 현실의 운동을 공산주의라고 부른다.
- 마르크스, 엥겔스(Marx, Engels) 『독일 이데올로기(Die deutsche Ideologie)』
What will be the attitude of communism to existing nationalities? The nationalities of the peoples associating themselves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community will be compelled to mingle with each other as a result of this association and thereby to dissolve themselves, just as the various estate and class distinctions must disappear through the abolition of their basis, private property.
기존 국가들에 대한 공산주의의 태도는 어떨까? 공동체의 원리에 따라 인민들을 결속시키는 국적은 이 결사(공산주의)의 결과로 섞일 것이고, 따라서 해체되도록 요구받을 것이다. 마치 국가의 존립 기반인 사유재산의 철폐를 통해 재산과 계급의 구별이 사라져야 하듯이 말이다.
프리드리히 엥겔스, Principles of Communism (1847)
Bourgeois society stands at the crossroads, either transition to Socialism or regression into Barbarism.
부르주아 사회는 갈림길에 서 있다. 사회주의냐, 야만이냐다.
로자 룩셈부르크[98], 1916년.
We want to achieve a new and better order of society: in this new and better society there must be neither rich nor poor; all will have to work. Not a handful of rich people, but all the working people must enjoy the fruits of their common labour. Machines and other improvements must serve to ease the work of all and not to enable a few to grow rich at the expense of millions and tens of millions of people. This new and better society is called socialist society. The teachings about this society are called socialism.
우리는 새롭고 더 나은 사회 질서를 달성하기를 원한다. 이 새롭고 더 나은 사회에는 부자도, 빈자도 없다. 모든 것이 작용해야 할 것이다. 소수의 부자들이 아니라, 모든 노동자들이 공동 노동의 결실을 누려야 한다. 기계와 다른 것의 개선은 모두의 노동을 용이하게 하고 소수의 사람들이 수백만, 수천만 명의 사람들을 희생시키면서 부자가 될 수 있도록 하지 않아야 한다. 이 새롭고 더 나은 사회는 사회주의 사회라고 불린다. 이 사회에 대한 가르침은 사회주의라고 불린다.
블라디미르 레닌[99], 1914년
When I give food to the poor, they call me a saint. When I ask why the poor have no food, they call me a Communist.
내가 가난한 이들에게 음식을 나누어 주자, 그들은 나를 성인이라고 불렀다. 내가 가난한 이들이 왜 가난한지를 묻자, 그들은 나를 공산주의자라고 불렀다.[100]
- Dom Helder Camara, Brazilian archbishop, as quoted in Peace Behind Bars : A Peacemaking Priest's Journal from Jail (1995) by John Dear, p. 65;
For us there is no valid definition of socialism other than the abolition of the exploitation of one human being by another.
우리에게 사회주의에 대한 타당한 정의는 한 인간에 대한 다른 인간의 착취의 철폐 외에는 없다.
체 게바라
The cause of Communism is the greatest cause in the history of mankind becasuse it seeks to remove from society all forms of oppression and exploitation, to liberate mankind and to ensure peace and prosperity to all. (...) It is true, as I have already stated, that I have been influenced by Marxist thought. But this is also true of many of the leaders of the new independent States. Such widely different persons as Gandhi, Nehru, Nkrumah, and Nasser all acknowledge this fact. We all accept the need for some form of socialism to enable our people to catch up with the advanced countries of this world and to overcome their legacy of extreme poverty.
공산주의는 모든 형태의 억압과 착취를 사회에서 제거하고, 인류를 해방시키고, 모두에게 평화와 번영을 보장하려고 하기 때문에 인류 역사상 가장 큰 대의명분이다. (...) 내가 이미 말했듯이 마르크스주의 사상에 영향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새로운 독립국가의 지도자들에게도 해당된다. 간디, 네루, 은크루마, 나세르와 같이 사람들 모두 이 사실을 인정한다. 우리 모두는 국민들이 세계의 선진국을 따라 극심한 빈곤 극복을 위해 어떤 형태의 사회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받아들인다.
넬슨 만델라. 다만 자신은 마르크스주의자가 아니라고 말했다.
I’m more and more convinced it’s only through communism that we can become human.
나는 우리가 인간이 될 수 있게 해 주는 것은 공산주의뿐이라고 점점 확신하게 된다.
프리다 칼로
이렇게 공산주의는 지금까지 우리에게 알려진, 서로 간의 투쟁 속으로 사람들을 밀어 넣는 개인주의의 발전이 아니라 개성의 발전을 위한, 그리고 모든 인간 능력의 완전한 개화, 인간 속에 있는 모든 창조성의 최상의 발전, 이성과 감정과 자유의지의 최고의 활동을 위한 최상의 토대입니다.
표트르 크로포트킨 - 아나키의 철학과 이상

8.2. 부정

천박하고 거지같은(boorish) 노동자 계층을, 성공했으며 인류의 진보의 씨앗을 잉태하고 있는 자본가와 지식인들보다 위로 놓고 우러러 보라는 신앙을 어떻게 받아들이란 말인가?
우리가 설령 종교가 필요할지더라도 이걸 어떻게 현탁한 쓰레기(turbid rubbish)같은 빨간 책 속에서 찾으란 말인가? 서유럽에서 교육받고 현명하며, 똑똑한 자들이 이 책에서 이상을 찾는 것은 그의 가치관에 뭔가 정신적으로 이상하고 끔찍한 문제가 생기지 않은 이상 힘들다.
존 메이너드 케인스[101]
Communism is like prohibition, It's a good idea but it won't work.
공산주의는 금주법과 같다. 좋은 생각이지만 제대로 실행될 턱이 없다.
윌 로저
There are some of our own people who still think that the Communists are the left wing of the Socialist movement. They are not. The Socialist movement was a movement for freedom in its widest sense. From the point of view of freedom, Communists are on the extreme right —more reactionary than some of the old tyrannies which we knew in the past. What is the thing for which we fight, for which the men with whom we feel the stir of sympathy throughout the ages have fought? Freedom. But that fight changes from age to age and the freedom that some men fought for may turn out to be tyranny. Communists, concentrating solely on the economic aspects of freedom...have produced the ghastly travesty of Socialism in the lands behind the iron curtain.
아직도 공산주의자들이 사회주의 운동의 좌파 분파라고 생각하는 우리 국민들도 있다. 그렇지 않다. 사회주의 운동은 가장 넓은 의미에서 자유를 위한 운동이었다. 자유의 관점에서, 공산주의자들은 극우와 같다. 과거에 우리가 알고 있던 독재보다 더 반동적이다. 우리가 싸우는 것은 무엇이며, 우리가 여러 세대에 걸쳐 동정심을 느끼는 사람들이 싸워 온 것은 무엇일까? 자유이다. 오로지 자유를 '경제적 자유'로만 바라보는 공산주의자들은 철의 장막 뒤에서 사회주의를 훼손하고 있다.
클레멘트 애틀리[102]
There are many people in the world who really don't understand, or say they don't, what is the great issue between the free world and the Communist world. Let them come to Berlin. There are some who say that communism is the wave of the future. Let them come to Berlin. And there are some who say in Europe and elsewhere we can work with the Communists. Let them come to Berlin. And there are even a few who say that it is true that communism is an evil system, but it permits us to make economic progress. Lass' sie nach Berlin kommen. Let them come to Berlin.
세계에는 자유 세계[103]와 공산주의 세계 사이의 큰 문제가 무엇인지 정말로 이해하지 못하거나 모르겠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들을 베를린으로 오게 합시다. 공산주의가 미래의 물결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을 베를린으로 오게 합시다. 그리고 유럽과 다른 지역에서 공산주의자들과 함께 일할 수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을 베를린으로 오게 합시다. 심지어 공산주의가 사악한 체제라는 것은 사실이지만, 경제 발전에 도움을 준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들을 베를린으로 오게 합시다.
존 F. 케네디, 베를린 연설에서
Communism is based on an ethical relativism and a metaphysical materialism that no Christian can accept.
공산주의는 어떠한 기독교인도 받아들일 수 없는 윤리 상대주의와 변증법적 유물론에 기반하고 있다
마틴 루서 킹, Paul's Letter to American Christians (4 November 1956). 참고로 그는 사회민주주의나 민주사회주의자에 가까웠으며 "공산주의는 삶이 개인적임을 망각하고, 자본주의는 삶이 사회적임을 망각한다"라는 말도 할 만큼 공산주의와 자본주의 양자를 모두 비판하는 입장이었다.
Marxism is the opium of the intellectuals.
공산주의는 지식인의 아편이다.[104]
레몽 아롱 (1905 ~ 83)
만약 누군가가 20대에 공산주의자가 아니라면 그는 심장이 없는 자다. 만약 누군가가 20대가 지나서도 공산주의자라면 그는 뇌가 없는 자다.
칼 포퍼[105]
지상에 천국을 건설하겠다는 시도가 늘 지옥을 만들어 낸다. (The attempt to make heaven on earth invariably produces hell.)
칼 포퍼
The inherent vice of capitalism is the unequal sharing of blessings. The inherent virtue of socialism is the equal sharing of misery.
자본주의의 고질적인 폐해는 풍요의 불평등한 분배이고, 사회주의의 태생적 미덕은 가난의 평등한 분배다.
윈스턴 처칠
Communism is like one big phone company.
공산주의는 하나의 거대한 전화국과도 같다.
레니 브루스[106]
How do you tell a communist? Well, it's someone who reads Marx and Lenin.
And how do you tell an anti-Communist? It's someone who understands Marx and Lenin.


공산주의자를 어떻게 알아보냐고요? 글쎄요, 마르크스와 레닌에 관한 책을 읽은 사람이겠죠.
그렇다면 어떻게 반공주의자들을 알아보냐고요? 마르크스와 레닌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겠죠.

로널드 레이건, 1982년
책으로 공산주의를 배우면 공산주의자가 되고
몸으로 공산주의를 배우면 반공주의자가 된다
스메틀라나 알릴루에바
공산주의는 실패한다 다음과 같은 5가지 이유 때문이다
재산을 나누면 근로의욕이 꺾인다
기업가를 없애면 혁신이 이루어지지 못한다
지식인을 없애면 모든 사람이 우매해진다
종교를 없애면 도덕이 타락한다
소련을 조국으로 믿으면 배반당한다
이승만, 1923년

9. 관련 문서

9.1. 관련 사건

9.2. 관련 국가

공산주의가 아닌 단순 사회주의만 표방한 경우는 사회주의/국가 목록 문서 참조.

9.2.1. 표방

현실에서 보편적인 공산주의 이론인 마르크스주의 철학에서 공산주의란 한 번에 이뤄지는 혁명적 사태가 아니라 자본주의에서 프롤레타리아 독재를 거쳐 공산주의를 이루는 혁명의 과정이다. 따라서 아래의 공산주의 국가들은 같은 공산주의 국가라도 스스로 어떤 단계를 표방(스스로 그렇게 자칭)하느냐에 따라 성격이 조금씩 갈리게 된다.

헌법에 공산주의가 명시된 국가
  • 베트남 - 1945년 이래 공산국가다. 1986년 이후 개혁개방을 하여 시장 경제 체제가 도입되었다.
  • 중국 - 1949년 이래 공산국가다. 1978년 이후 단계적 개혁개방을 거쳐 1992년 완전한 시장 경제 체제가 도입되었다. 현재 공산국가 대신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국가를 표방하고 있다. 이후 마오쩌둥을 추종하는 반수정주의 세력을 탄압하며 거리를 두고 있는 중이다.
  • 쿠바 - 1959년 이래 공산국가다. 사실상 유일하게 사회주의 경제 체제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최근 미국과의 교류로 인해 시장 경제 체제 도입을 추진 중이다. 쿠바는 나라 전체가 마치 야외 박물관마냥 냉전시대 그대로 보존된 듯한 상태인데 사실 쿠바가 원해서 그랬다기보다는 미국의 강력한 봉쇄가 큰 원인이다. 그러나 21세기 들어 미국과 관계 정상화가 시도되었고 중국식 개혁을 시도하려는지 2019년 2월 24일 국민투표를 통해서 헌법안에서 공산주의를 삭제하고 사유재산을 인정하는 등의 새로운 헌법안을 통과시켜서 옛 풍경과 분위기가 많이 사라질 가능성도 크다.
  • 라오스 - 1975년 이래 공산국가다. 1990년 베트남의 개혁개방에 영향을 받아 시장 경제 체제를 도입하였다.

공산당이 여당 또는 연립여당으로 집권한 국가[107]

9.2.2. 오해할 수 있는 예

  • 러시아 - 1991년 소련이 해체되면서 정식으로 민주주의와 자본주의를 도입하고 공산주의는 완전히 철폐했으나, 아직도 소련이 존속하는 줄 아는 경우가 있거나, 아니면 러시아 자체가 공산주의 국가인 줄 아는 경우가 꽤나 많다. 아직도 러시아를 소련이라고 부르는 어르신들을 생각해 보자. 소련의 임팩트가 엄청났고 외교적으로 여전히 반서방 제2세계를 추구하며[115], 푸틴의 독재에다 러시아 연방 공산당이 활동하는 것이 이런 오해를 가중시킨다.[116] 물론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지는 않으나, 그것이 곧 공산국가라는 결론으로 귀결될 수는 없고 소련 해체 후의 러시아의 정치상황은 박정희, 전두환 정권 시절 대한민국의 정치상황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즉, 현재 러시아는 공산주의와는 무관한 반서방 독재국가라는 것.
  • 트란스니스트리아 - 국가 상징물이나 기관명 등에 공산주의스러운 문구만 담겨 있을 뿐이며 엄연히 이원집정부제 그리고 다당제 공화국이다.
  • 베네수엘라 - 반미 국가인 데다가 여당인 베네수엘라 통일사회당이 사회주의 정당에 독재를 행하고 있어 공산주의 국가로 오해받기도 하지만 공산주의 국가는 아니다. 하지만 공산주의에 대해서 부정적인 것은 아니다.
  •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 특히 싱가포르는 종종 표방하는 것으로 오해받는 경우가 많다. 계획경제체제를 세워뒀지만 계획경제는 공산주의의 동의어가 아니다.[117]

9.2.3. 포기

9.2.4. 표방했으나 붕괴/멸망

9.3. 인물

파일:external/vignette2.wikia.nocookie.net/TheParty.jpg
모든 공산주의 국가들의 국가원수/내각 구성원을 기재하는 것이 아니라 주요 이론가, 공산혁명을 주도한 1세대 혁명가들을 중심으로 기재한다.

파일:공산당.jpg
※사진의 인물은 왼쪽부터 마르크스-엥겔스-레닌-스탈린-마오쩌둥이다. 아래 나온 표어는 '무적의 마르크스-레닌 주의 마오사상 만세'(战无不胜的马克思列宁主义,毛泽东思想万岁).

9.3.1. 소련

9.3.2. 독일

9.3.3. 루마니아

9.3.4. 헝가리

9.3.5. 알바니아

9.3.6. 몽골

9.3.7. 중국

9.3.8. 쿠바

9.3.9. 북한

9.3.10. 베트남

9.3.11. 나머지 국가

9.4. 같이보기

9.5. 농담 삼아 같이 회자되는 것들



[1] 표기는 간체자. 정체자로는 대한민국에서 사용하는 한자와 동일하다. [2] 토지, 공장 [3] 국유화와 다른 개념이다. 국유화는 결국 국가가 통제하고 이를 분배하거나 이끄는 개념이라면 공유화는 직접 생산수단을 노동자들이 통제하는 개념이다. 즉 경제민주화적 개념. [4] 철폐를 주장하는 이들도 있긴 하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자유의지주의 마르크스주의에 속하는 평의회 공산주의자들이다. [5] 여기서 많은 이들이 오해하는 것이 바로 공산주의는 모든 이들에게 평등하게 부를 배분한다.인데 마르크스주의는 그 개념을 거부했고 비판했다. <고타강령> 비판에서 이들은 모든 이들이 필요로 하는 양이 다른데 어떻게 평등하게 분배한다라고 비판했으며 진짜로 필요로 하는 양을 정하는 사회는 국가나 자본주의나 전위당이 정하는 것이 아닌 노동자 스스로가 정할 수 있는 공산주의 사회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6] "생산자들의 자유롭고 평등한 결합에 기초하여 생산을 새로이 조직하는 사회에서는 전체 국가기구를 그것이 마땅히 가야 할 곳으로, 즉 고대박물관으로 보내 물레나 청동도끼와 나란히 진열할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7] 이는 레닌조차 인정한 바이다. 레닌은 공산주의 국가는 국가가 아니라고 했지 공산주의 국가란 게 있다고 말한 적이 없으며 나아가서 그는 국가를 혁명으로 부셔야한다라고 <국가와 혁명>에서 말한 바 있다. [8] 그렇기에 마르크스는 의회민주주의를 부르주아 계급의 독재라고 표현했다. [9] 아나키즘, 좌파공산주의 [10] 대표적인 예시가 문화대혁명을 강제로 진압한 마오쩌둥 중화인민공화국, 관료에 대한 노동자의 투쟁을 지지한다지만 결국은 관료들의 지배가 더욱 심해진 대숙청을 만든 소련 등. [11] 레닌주의 [12] 보통 부르주아를 뜻한다. [13] 여기서 생산수단을 가지면서도 생산수단에서 자기자신이 직접 일하는 이는 쁘띠 부르주아가 되며 이는 공업화전 농업, 상업등이 해당된다. [14] 단, 여기서 인간의 투쟁성을 강조하지 않고 그저 자연의 순환만을 이야기한다면 이는 기계론적 유물론이 된다. [15] 엄밀히는 변증법적 유물론이란 쉽게 말해서 기존에 있던 정이 있고 이에 반하는 반이 있다. 이 둘이 서로 싸우거나 투쟁하면서 새로운 이치인 정반합이 나온다. 그러나 그 정반합은 정이 되고 또 이 정에 반대하는 반이 나온다. 그렇게 해서 정과 반이 계속하여 투쟁하며 새로운 정반합을 만드는 것이 변증법적 유물론이다. 즉 하나의 절대적인 진리를 놓지 않으며 언제나 그 진리조차도 계속해서 바뀔 수도 있다.가 된다. [16] 다만 이들에게 무산계급은 오직 프롤레타리아 계급 즉 도시 노동자 계급만을 의미하며 이들은 농민, 상민등은 쁘디 부르주아라고 생각하기에 이들은 절대로 혁명의 주체가 될 수 없다고 본다. 그렇기에 충분한 프롤레타리아 계급이 형성되어 하부토대를 장악해야하기에 더더욱 계급독재 국가를 말할 수 밖에 없는 것. [17] 그래서 마르크스주의 페미니즘은 스스로를 페미니즘이라 부르지 않는다. [18] 대공황 루즈벨트 뉴 딜은 당시 자본가들한테 빨갱이 정책이라고 소리를 들으며 반대하였지만 국가는 이를 밀어붙혔고 최종적으로는 자본주의를 더 연명시켰다.이는 국가가 단순 부르주아의 법집행관이라면 할 수 없는 것이 될 것이다. [19] 로자 룩셈부르크의 대중파업론을 보면 이해가 편할 것이다. [20] 아나르코 생디칼리슴과 좌파 공산주의의 큰 차이점이다. 전자는 노동조합이 주도한 총파업을 주장한다. [21] 여기서 앞서 말한 노동자들이 그런 의식 수준을 가질 수 있을 만큼 지도하는 전위당 프롤레타리아 독재적 이행기가 필요하다가 마르크스주의이며 그에 반대하여 노동자들은 그런 이행기 없어도 스스로 그럴 수 있을 의식을 가젔다.가 아나키즘이 된다. [22] 포이어바흐에 대한 마르크스의 생각은 <포이어바흐에 관한 테제>에서 잘 드러난다. A4 두어 페이지밖에 안 하는 글이므로 인터넷에서 찾아서 읽어보자. 특히 마지막 11번 테제는 정치적 좌우를 막론하고 수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명문이다. [23] 단, 마르크스는 이후의 연구들에서 인간을 사회적 존재로 의식하려 노력하면서도, 결국 개인별로 원자화시켜서 분석하는 경향이 있다. 근대 기계론적 패러다임의 한계로 볼 수도 있다. [24] 후에 레닌에 의해서 변증법적 유물론이라고 불려진다. [25] 'Das Kapital'은 '자본'으로 번역하는 것이 옳으나 국내에서 '자본론'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므로 일러만 두고 수정하지는 않는다. [26] 현재의 상황을 생각하면 아이러니한 사실이지만 이 미국 신문이 공화당 지지성향의 신문이었다. 다만 당시까지만 해도 공화당이 진보적인 스탠스의 정당이었기는 했다. [27] 그런데, 상품은 넘쳐나는 데 노동자는 굶고, 자본가는 팔 데가 없는 상황은 대공황을 연상시키지 않는가. 그래서 케인즈주의자가 공산주의자로 몰렸다. [28] 그러니까, 1) 노동 계급이 충분히 원숙한 시민의식을 가져서 자원을 두고 서로 쟁탈하지 않게 되거나(하면 계급분화가 되니까), 2) 자원 쟁탈의 의미가 없어지는 상황, 즉, 원숙한 자본주의가 생산력을 최대한 발전시켜 일하고 싶은 놈 일하고 놀고 싶은 놈 놀면서 각자의 욕망만큼 가져가도 분쟁이 없을 만큼 인간이 욕구하는 모든 자원이 풍족한 세상과 그런 세상을 유지할 생산수단을 낳고 자본가는 사라져주는 시대. [29] 사실 '공산주의 내지 사회주의= 노동자 자주 관리'를 주장하는 사람들은(구 공산권도 결국 '국가자본주의'에 불과했다고 보는 사람들) '국유화'를 공산주의의 '필요조건'으로 볼 뿐, '충분조건'으로 보지는 않는다. 즉 공산주의를 위해서는 '국유화 내지 사회화'는 필요하지만, 부실 기업의 임시 국유화와 같이 국유화가 공산주의를 의미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30] 민주집중제라는 말에는 '레닌주의적 정당체계' 혹은 '레닌주의의 전반적인 내용' 이외의 의미는 없다. 그러나 민주집중제를 거론한 정치인들이 어떤 측면에서건 레닌주의적 정책을 추구한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31] 불행하게도 볼셰비키가 혁명 후 나라 곳간 뚜껑을 따보니 예상보다 없어도 너무 없었다. 이는 스탈린의 등장에 큰 영향을 준다. [32] 트로츠키주의자들은 스스로를 '볼셰비키-레닌주의'라고 호칭한다. 자신들이야말로 진정한 레닌주의의 완성이라고 주장한다. [33] 쿠바의 경우는 북한처럼 핵미사일 개발도 하지 않고 국민들을 아주 못살게 굴지도 않는데 봉쇄를 받았다. [34] 피델의 동생 라울 카스트로가 집권하면서 개혁, 개방의 속도를 내고 있다. [35] 레닌 생전에 혁명을 수출하여 성공시킨 나라는 탄누투바 몽골 두 나라뿐이었다. 그나마도 여기는 초원 한가운데라 혁명을 수출시켜 봤자 크게 도움을 받을 수도 없는 형편이었다. [36] Глава 1. ПРИНУДИТЕЛЬНЫЙ ТРУД КАК ОСНОВА СОЦИАЛИЗМА [37] 트로츠키- 로버트 서비스 [38] 스탈린은 자신이 마르크스와 레닌의 사상의 후계자라는 의미에서 자신의 사상을 "마르크스-레닌주의"라고 불렀지(즉, 마르크스-레닌주의와 스탈린주의는 동의어이다.) 스탈린주의라고 부르지 않았다. 사회주의 운동에서 스탈린주의라는 용어는 주로 볼셰비키-레닌주의자(트로츠키주의)들이 마르크스-레닌주의자들을 비하하기 위해 사용하는 용어이다. [39] 이는 러시아 내전 당시의 전시공산주의 제도에 착안한 것이다. [40] 이러한 정책은 훗날 국가주도형 경제개발을 시행하는 많은 나라들에 영향을 준다. [41] 협동조합을 중국에서 부르던 명칭. [42] 문화대혁명 당시 이 계급투쟁에는 공산당 간부와 비공산당 인민들도 포함되어있었다. 즉 공산당 간부들도 계급투쟁으로 무너뜨려야한다고 주장하였던 시기 [43] 사실 이는 로자 룩셈부르크같은 이들이 주장했던 사회 영구혁명론과 비슷한데 혁명은 완성될 수 없는 존재이고 계속해서 혁명하고 바꿔야한다는 주장이다. [44] 아나키즘의 모습이 보인다면 잘 맞췄다. 극좌파 홍위병들은 마오주의 아나키즘적 모습에 감명을 받았고 실제로도 이를 이행하려 했다. [45] 출처:문화대혁명과 극좌파 연구 - 손승회 [46] 혹은 이 실패는 사실 당내 우파의 반동성이나 노동자의 부르주아성때매 실패했으니 이를 더 강력하게 잡아야한다는 이들도 있다. [47] 2차대전 이후의 후기자본주의에서는 이러한 업무조차도 전문지식을 가진 화이트칼라 노동자들을 고용하여 수행하는 경우가 많다. [48] 물론 조금만 더 머리를 굴린다면 '우리가 운영을 잘못해서' 라는 결론을 도출할 수 있었겠지만 '우리가 운영을 잘못해서'는 곧 자신들의 권력이 위험하냐 마냐와 연결되기에 그들에게는 국민들이 충분한 노동을 하지 않아서가 더 쉬운 선택지였을 것이다. 실제로도 공산주의 국가의 경제폭망은 거의 다 국민들의 노동이 부족했다기보다는 오히려 지배층에서 운영을 잘못해 폭망한 사례다. [49] 어떤 나라의 공산주의 과정을 봐도 이들이 산업자본을 몰수한 뒤 초기에 이런 문제로 극심한 기아와 생산량 저하를 겪는다. 소련의 홀로도모르나 중국의 대약진운동도 이런 이유로 생긴 일이다. 상당수의 사람들이 굶어죽고나면 낮아진 생산력에 걸맞는 인구수와 산업구조로 재편되게 되어 안정되지만, 줄어든 산업생산력은 체제가 끝날 때까지 회복되지 않았다. [50] 반면 자본주의는 딱히 처음 자본주의를 택한 국가도 알 수 없고 자본주의 종주국 같은 것도 없었기에 그런 문제는 덜했다. 심지어 자본주의에 사회주의적인 요소를 섞어 혼합경제라는 체제를 만들기도 했다. [51] 학자에 따라서는 레닌까지 엮어넣기도 한다. [52] 다만 여기서의 민주주의란 현재 우리가 말하는 다당제 의회민주제가 아니다. 맑스는 이러한 다당제 의회민주제는 부르주아 계급의 일계급 독재라고 비판하였다. 마르크스가 말한 민주주의란 프롤레타리아 계급이 주축이 되어 이끄는 것을 말한다. 여기서 더 나아가 코뮌주의 사회가 온다면 국가와 계급이 사라진 모든 이들을 위한 민주주의 사회가 온다고 말했다. [53] 물론 자본가의 생산수단을 노동자에게 주는 과정 속에서 자본가들이 프롤레타리아와 싸움을 진행할 것이고 여기서 프롤레타리아가 승리한다면 죽거나 해외로 도망친 자본가의 재산은 노동자에게 귀속될 수 밖에 없는 일이긴 하다. 그 재산을 해외에 도망친 자본가에게 다시 줄 수는 없으니까. [54] 마르크스에서 수정을 하지 않고 그대로 따른다는 의미의 보수적 [55] 소련이던 러시아던 그때나 지금이나 최대 산유국이자 석유 수출국 중 하나다. [56] 루마니아에서도 차우셰스쿠가 죽었을때 국민들이 한참동안 고소해 하다가 어느 순간부터 차우셰스쿠가 그립다는 식으로 여론이 번복되었다. [57] 블라디미르 푸틴도 소련 시절에 대한 대다수 러시아인들의 향수는 소련 자체가 돌아오는 것과 전혀 다른 일이라며 칼 포퍼의 명언을 패러디해 언급한 바가 있다. 현재 러시아 국민들의 대다수가 푸틴을 지지하는 이유도 다름아닌 공산주의 시절은 그리운데 진짜 그렇게 돌아가는 건 또 싫고, 그렇다고 미국식 자유민주주의는 러시아 정서와 영 안 맞는다고 보기 때문이다. [58] 미국의 버니 샌더스와 알렉산드라 오카시오 코르테즈, 스페인의 포데모스, 아일랜드의 신페인, 그리스의 시리자 등이 있다. [59] 이 때문에 제4차 산업 혁명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에서는 기계학습과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의 발달로 진정한 공산주의가 도래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한다. [60] 물품에 가치에 대해서도 많은 주장들이 있는지라 애매한 이야기이긴 하다. 마르크스의 가치이론에 따르면(노동가치이론) 옳다. [61] 사실 한계효용이론으로 설명된다. 이미 물품은 충분히 있고 재화를 추가로 소비하는 것의 한계효용이 음수라면 당연히 소비를 하지 않게 된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홍보용 노트의 경우고. 재화의 동질성이 사라지고 다품종 생산에 커스텀 생산까지 가능해진 지금 과연 한계효용이 음수의 영역에까지 다다를 수 있을만큼 흔한 재화가 얼마나 있을까? 진짜 공산주의처럼 너무 재화가 흔해서 가지고 있으면 한계효용이 마이너스가 될 정도가 되려면 모든 사람의 개별적 수요를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덤으로 미래에 대한 불안이나 수익 예상도 없어야 하니 이게 얼마나 어려운 일일지는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62] 애초에 사설기관들이 노트와 포스트잇을 공짜로 뿌리는 이유는 마케팅을 통한 잠재적 고객확보라는 지극히 자본주의적 이득이 밑바탕에 깔려있다. 즉, 이익에 구애를 받는 전형적인 기업이 있어야 노트와 포스트잇의 풍요가 존재할 수 있다는 말씀. [63] 이러한 차이에 대한 논의는 애초에 공산주의 체제가 자본주의 체제보다 상위의 체제라는 마르크스의 역사론적 가정이 있기에 성립될 수 있다. 다시 말해 자본주의 체제가 끝나야 공산주의 체제가 성립한다는 말은 '자본주의 체제의 생산력 ≤ 공산주의 체제의 생산력'을 의미한다. [64] 그리고 이 부분을 다시 음미하면, 자본주의 체제 하에서 경영 혁신과 기술 혁신이 끝장을 보아 재화의 생산비가 0으로 떨어질 때, 그럼에도 정치체제는 19세기 중엽식으로 남아 분배구조의 양극화가 끝장을 보고 무산대중이 절대다수인 사회구조가 형성될 때, 마르크스가 예언한 공산주의 체제로 이행할 조건이 마련된다고 생각할 수 있다. [65] 즉 후술하는 '통조림부'와 같이 서방세계라면 사기업이 하거나, 아니면 철도 등의 인프라와 같이 적어도 공기업이 담당했을 일을 담당하는 전담 부처가 있었다는 뜻이다. 이는 국가경제의 거의 전분야를 국가가 전적으로 담당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66] 대한민국으로 치면 산업부 기반산업실의 과들이 '창의산업정책부, 디자인산업부, 유통물류부, 바이오나노부, 소재부품정책부, 전자부품부, 철강화학부, 섬유세라믹부, 기계로봇부, 자동차항공부, 조선해양플랜트부, 전자전기부' 수준으로 분할된 것이다. [67] 학습만화인 관계로 알기 쉽게 '통조림부'라는 표현을 썼지만, 실제로 소련에 통조림부는 존재하지 않았다(전연방성 기준으로는 '경공업/식료품/가정기구공업부'가, 연방공화국성 기준으로는 '식품공업부'가 존재했다). [68] 단 소련의 인구가 약 2억 9천만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비율로는 약 5% 정도. 그래도 저게 '경제부처' 기준이고, 그 경제부처도 중앙부처만을 기준으로 한다면(지방공무원 제외) 전체 공무원 수는 더 많았을 것이다. 즉 1,500만명이 넘는 '식충이'가 있었던 것이다! (후술하듯이 실무는 기업소가 담당하므로 정부기관은 단지 지시를 내리는 기관에 불과했다) [69] 계몽사, 「학습만화 세계사」, 20권(자유와 개혁의 몸부림). 106쪽 [70] 어느 나라에서 사업을 하는 것이 가장 쉬운가라는 질문을 할 때, 독재 체제는 사업하기 어려운 축에 속한다. 그도 그럴 것이 사업을 담당하는 주무 관청이 많기 때문이다. 가능한 모든 것에 대해 허가를 받도록 하라. 관청의 절차가 너무 힘들어 지칠 정도가 되면 사람들은 정식 절차를 밟기보다 차라리 해당 공무원에게 뇌물을 쓰려고 할 것이다. (미칼 헴, 「위대한 독재자가 되는 법?」, 110-111p.) [71] 예: "이 달에는 통조림 200만 개를 생산하시오!" 그러나 해당 사업체는 50만 개를 생산하기에도 벅찬 상황이다. 참고로 동원참치의 하루 생산량이 60만 개이다. 물론 만화에서의 예시지만 그만큼 공산주의 체제의 생산력이 부족했음을 알 수 있는 부분. [72] 계몽사, 앞의 책. 107-108쪽 [73] 예술 등을 포함해서 말하겠다. [74] 프롤레타리아 문화는 오직 프롤레타리아가 가지는 선진성과 순수함에서 나오기에 그 어느 것에도 때묻지 않은 신문화를 만들 수 있다는 사상. 이들은 문화에 대해서는 당이 손 댈 이유가 없다며 당과 사실상 독립된 형태로 이루어젔다. [75] 물론 그렇다고 그전의 예술이 무너진 것은 아니다. 천 샤오메이의 작품들이나 루엔사오처럼 그 당시에도 여전히 옛날 예술들은 소비되었다. [76] 대체로 이런 분위기의 작품을 말한다. [77] 통상적으로 알려진 것과 다르게 마르크스주의 공산당은 선거집권이 최종적 목표가 아니다. 이들의 목표는 전위대적 단체로서 존재하고 정당으로 얻을 수 있는 이점을 얻을려고 하는 것이다. [78] 물론 인류 역사에서 공산주의만이 폭력적인 혁명을 한 것은 아니다. 공화주의 자유주의를 만든 프랑스 대혁명도 그렇고 심지어 입헌군주제를 제도화한 영국조차도 수많은 폭력적인 투쟁을 통해 왕의 목까지 자르며 만든 자리이며 그 밖에도 독일 농민전쟁등 끊임없이 폭력적인 투쟁을 통해 인간은 인권이란 개념을 만들었다. [79] 단 전위대가 대중을 지원하는 것은 긍정하는 이들도 있다. 대중단체, 계급을 지도하기 위해 권력을 얻는 거와 대중을 지원하기 위해 가장 극좌에서 투쟁하는 것은 매우 다른 것이다. [80] 현재는 레닌주의자들도 배워가는 이론 중 하나다. [81] Johann Rudolf Rocker. 독일 FAUD(독일자유노조)출신의 아나르코 생디칼리스트 [82] 네차예프같이 폭탄테러를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으나 현재와서는 "그래서 그걸로 뭘 바꾸는데?"라는 이유로 비판받아 에고이스트와 같은 비사회주의적 아나키즘에서나 쓰이는 방식이 되었다. [83] 스탈린주의 때문에 공산주의 이미지가 나빠진 이후론 트로츠키주의의 영향으로 사회주의라는 단어를 쓰고 있다. [84] 엄밀히는 헝가리 혁명진압을 옹호하는 이들을 비하적으로 부르던 명칭이였는데 현재 스탈린주의자들을 비하적으로 부르는 명칭으로 자리잡았다. [85] 마르크스는 이미 자본론 등의 저서에서 자본주의는 이미 사유재산의 사유화를 철폐하고 독점화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86] 즉 개인주의를 이유로 공산주의를 거부하는 것은 공산주의의 대한 몰이해다, 공산주의의 최종적 목표는 개인주의를 위한 공동체주의이며 개인을 위한 민주주의이며 개인의 개성을 추구한다. [87] "우리 공산주의자들은, 자기 자신의 노동으로 취득한 재산, 즉 온갖 개인적인 자유와 활동과 자립의 기초를 이루는 재산을 없애려 한다는 비난을 받아 왔다", "공산주의의 특징은 소유 일반을 폐지하는 것이 아니라 부르주아적 소유를 폐지하는 것이다". [88] 사실 맑스는 이미 생산수단의 사적소유는 자본주의 체제에서도 사라지고 있다고 말한다. 왜냐면 소수 부르주아가 생산수단을 독점해버리면서 프롤레타리아들의 생산수단의 사적소유 기회가 사라지니까. [89] 이상의 내용은 서울대학교 박승호 박사의 강의록을 인용한 것이다. 그리고 현실사회주의 국가들은 엥겔스의 잘못된 해석을 따랐기 때문에 엄밀히 말해 공산주의 체제의 소유 형태라고는 할 수 없다는 점을 감안하여 아래의 서술을 읽어야 한다. [90] 다만 공산주의를 표방하는 국가에서는 개인의 토지 영구 소유를 허용하는 경우보다는, 토지를 국가나 그에 준하는 조직의 영구 소유로 정의하되, 길게는 수십년 단위의 지상권이나 거주권의 유통을 인정하는 것이 흔하다. 경제면에서 자본주의요소를 많이 받아들인 지금의 중국, 베트남이 그런데, 거래할 때 '임대'말고도 '매매'가 엄연히 존재하지만 대한민국이나 미국의 토지매매에 수반하는 권리 이전과는 다른, 제한적인 권리가 이전된다. 토지는 대표적인 생산수단이기 때문이다. [91] '혁명'을 농민은 소작농에서 자기 경작지를 가진 자작농으로의 진화로 받아들였지만, 당시의 공산주의 혁명은 농민을 노동자로 승격시키고 생산수단인 토지와 생산물을 공유하며, 전체 인민을 대표하는 중앙의 필요에 따라 사용하자는 취지로 농업에 접근했기 때문에 지주에게서 박탈한 토지 소유권은 국가에 귀속되었지 농민에게 증서로서 분배되지 않았다(이것은 훗날의 북한도 같다). 농민 입장에서는 지주가 중앙정부로 치환된 것처럼 여겨서, 구소련 초기에는 집단화에 대한 저항이 일어났다. [92] Stephan Merl, Staat und Konsum in der Zentralverwaltungswirtschaft, in: Hannes Siegrist, 외(편), Europäische Konsumgeschichte, Frankfurt, 1997, 205~241쪽. [93] 말이 좋아 분쟁이지 자칫하면 제3차 세계대전으로 이어졌을 만한 아찔한 사건이였다. [94] 이오시프 스탈린은 전쟁에 반대하는 성격이 강했으나 김일성이 지속적으로 요청해서사실상 억지를 부려서 승인했다. [95] 그 전에 프루동이 있었지만 프루동은 국가를 대체하자에 가까운 협동조합주의자에 가까웠다. 유물론에 입각한 공산주의를 주장하면서 마르크스주의 아나키즘이 분열된 것은 바쿠닌 마르크스시기다. [96] 그는 코민테른을 설립하면서 자신의 이념이 공산주의라고 홍보해왔다. [97] 이 쪽이 궁금하다면 쉬운 글로, 오랫동안 한겨레신문에 칼럼을 연재하던 박노자씨의 기고문이 있다. 핀트는 조금 다르지만, 원래 다른 나라 출신인 만큼 민족색은 없다. [98] 비록 본문에는 사회주의만이 언급되어 있으나, 로자 룩셈부르크와 스파르타쿠스단은 독일 사회민주당을 거부하고 독일 공산당에서 활동했으며 유혈 혁명을 일으켰던 전적이 있으므로 공산주의에 가깝다. 실제로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는 엄밀한 개념적 정의와는 별개로 정치인들의 레토릭에서 혼용되곤 했다. [99] 현대 공산주의를 개창한 인물이니만큼 사회주의를 칭하나 공산주의를 의도한 것으로 봐야 한다. [100] 문명 4에서 공산주의 기술을 개발하면 나오는 격언이기도 하다. [101] 정작 케인스는 명백한 반공주의자였으면서도 일평생 보수 진영으로부터 공산주의자라는 소리를 들었다. 케인즈가 1925년 주위의 반대를 무릅쓰고 러시아 출신의 무용가인 리디아 로포코바(Lydia Lopokova)와 결혼하고 리디아의 친척 방문을 위해 러시아로 출발하자 '역시 케인즈는 공산주의자'라는 비난성 발언까지 들어야만 했다. [102] 클레멘트 애틀리는 노동당 소속에다가 스페인 내전에서 공화파를 지지한 사회민주주의~민주사회주의자였으나 스탈린주의가 주류가 된 공산주의에는 비판적이었다. [103] 정확히는 자본주의. [104] 보다시피 카를 마르크스의 발언인 ' 종교는 인민의 아편이다'의 패러디다. [105] 사실 칼 포퍼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이 문구는 앙셀므 배비가 에드먼드 버크의 정치적 변화를 설명하기 위해 인용했다고 기록한 것이 원형이다. "스물에 공화주의자가 아닌 이는 마음의 관대함이 의문스럽다. 그러나 서른이 넘어서도 공화주의자인 이는 정신이 온전한지 의문스럽다." 이 문구는 공화주의자 대신 사회주의자, 공산주의자, 자유주의자, 보수주의자 등으로 바꾸어 프랑수아 기조, 빅토르 위고, 스웨덴의 오스카 2세, 케년 니콜슨, 조지 버나드 쇼, 벤자민 디즈레일리, 윈스턴 처칠 등이 한 말로 알려지기도 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칼 포퍼가 한 말로 잘못 알려진 "20대에 공산주의자가 아니라면 심장이 없는 자다. 40대에 공산주의자라면 머리가 없는 자다."라는 표현은 1946년 카먼윌(commonweal)이라는 미국 저널에서 나온 것이다. [106] 미국의 코미디언. 이 발언의 전문을 요약하자면 자본주의는 가령 GS25에서 쫓겨나도 CU로 간다는 선택지가 있지만(원문은 미국의 백화점 업체들) 공산주의는 정부가 운영하는 전화국과 같기 때문에 만약 그 전화국에 밉보이면 바보같이(schmuck) 실전화(dixie cup)를 쓸 수밖에 없다고 하는 내용. [107] 원래는 네팔 등은 오해할 수 있는 예에 있었으나, 다당제 하에서 공산당이 집권한 것도 공산주의를 표방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추가함. [108]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 수립. 이 때 북한 정부가 사실상 수립되었다. [109] 주 여당이 공산당, 주 야당도 공산당이다. 하지만 노선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 [110] 명목상이지만 여당이 공산당이다. [111] 포괄정당인 하얀 루스가 실질적 여당이지만 법외정당이다. [112] 통합포데모스의 일원으로 참여 [113] 실질적인 신임과 보완 [114] 적녹동맹의 신임과 보완 [115] 일반적으로 제1세계로 전향한 제2세계 출신의 폴란드 루마니아 등을 공산국가로 오해하는 사례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116] 러시아 연방 공산당은 집권당이 아닌 야당이다. [117] 반대로 베트남이나 유고슬라비아와 같이 공산주의 시장경제체제도 있다. [118] 명목상으로만 포기했지 국가 체제는 벨로루시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시절과 거의 다를 바 없다. [119] 정확히 말하자면 엥겔스가 후원한 정당은 사회주의가 갈려지기 이전의 독일 사회민주당이다. 이후 사회주의는 사민주의와 공산주의로 갈라지고 독일에서 공산당이 생긴 것은 1920년대이다. [120] 후에 수정주의로 변절 [121] 유대계 폴란드 태생 [122] 단, 후일에 전향했다. [123] 본래 공산주의 이념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건국했으나 주체사상 만을 정치이념으로 채택하면서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를 폐기하였다. 따라서 북한은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다. [124] 호혜적 자본주의라고도 한다. [125] 1889년 7월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마르크스주의를 이론적 근거로 광범위하게 발전해 온 사회주의 운동을 배경으로 성립한 국제 기구로 노동절, 여성의 날, 8시간 노동제를 요구하는 국제적인 캠페인을 일으켰다. 참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