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5-30 16:06:53

르베그 측도

해석학 · 미적분학
Analysis · Calculus
{{{#!wiki style="word-break: keep-all; 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letter-spacing: -1px"
<colbgcolor=#8f76d6> 함수 합성 · 항등원 · 역원 · 멱함수( 비례·반비례 ) · 초등함수( 대수함수 · 초월함수) · 특수함수 · 범함수 · 다변수 ( 동차 · 숨은 함수( 다가 함수 )) · 그래프 · 대칭 · 증감표 · 극값 · 연속 · 매끄러움 · 계단형 · 미끄럼틀형 · 볼록/오목 · 닮은꼴 함수 · 병리적 함수 · 해석적 연속 · 로그함수 · 지수함수 · 삼각함수
정리 · 토픽 좌표계 · 중간값 정리 · 최대·최소 정리 · 부동점 정리 · 오일러 동차함수 정리 · 립시츠 규칙
극한 부정형 · 어림( 유효숫자 ) · 근방 · 수열의 극한 · 엡실론-델타 논법 · 수렴 ( 균등수렴 ) · 발산 · 점근선 · 무한대 · 무한소 · 스털링 근사
정리 · 토픽 로피탈의 정리 · 슈톨츠-체사로 정리
수열
급수
규칙과 대응 · 단조 수렴 정리 · 멱급수 · 테일러 급수 ( 일람 ) · 조화급수 · 그란디 급수 · 망원급수 ( 부분분수분해 ) · 오일러 수열 · 베르누이 수열 · 파울하버의 공식 · 리만 재배열 정리
정리 · 토픽 바젤 문제 · 라마누잔합 · 0.999…=1 · 콜라츠 추측미해결
미적분 미분 도함수 일람 · 차분 · 유율법 · 변화량 · 변분법 · 도함수 ( 편도함수 ) · 곱미분 · 몫미분 · 연쇄 법칙 · 역함수 정리 · 임계점 ( 변곡점 · 안장점 ) · 미분형식 · 미분방정식 ( 풀이 ) · [math(boldsymbolnabla)] · 라그랑주 승수법
적분 역도함수 일람 · 부분적분 ( LIATE 법칙 · 도표적분법 · 예제 ) · 치환적분 · 정적분 ( 예제 ) · 이상적분 · 중적분 ( 선적분 · 면적분 · 야코비안 ) · 르베그 적분 · 스틸체스 적분 · 코시 주요값
정리 · 토픽 평균값 정리 ( 롤의 정리 ) · 스토크스 정리 ( 발산 정리 · 그린 정리 ) · 라플라스 변환 · 푸리에 해석 ( 푸리에 변환 ) · 아다마르 변환 · 미적분의 기본정리 · 2학년의 꿈 · 리시 방법

해석
측도론 ( 측도 · 르베그 측도 ) · 유계( 콤팩트성 ) · 칸토어 집합 · 비탈리 집합
정리 · 토픽
복소
해석
복소평면 · 편각 · 코시-리만 방정식
정리 · 토픽 오일러 공식 ( 드 무아브르 공식 ) · 리우빌의 정리 · 바이어슈트라스 분해 정리 · 미타그레플레르 정리
여타 하위 학문 수치해석학 ( FEM ) · 미분기하학 · 해석기하학 · 해석적 정수론 ( 소수 정리 ) · 벡터 미적분학 · 확률론 ( 중심극한정리 )
기타 뉴턴-랩슨 방법 · 디랙 델타 함수 · 리만 가설미해결 · 카오스 이론미해결 · merry=x-mas
응용 수리물리학 · 수리경제학( 경제수학) · 공업수학 }}}}}}}}}

1. 개요2. 이게 왜 나왔는가?3. 간략한 정의 및 예시4. 르베그 적분5. 르베그 측도/적분의 성질과 결과들6. 측도론에서의 엄밀한 정의


Lebesgue measure

1. 개요

실수집합 혹은 유클리드 공간 [math(\mathbb{R}^n)]에 부여되는 보편적인 측도이다. 간단히 말하면 길이 및 넓이를 수학적으로 엄밀하게 정의한 것이라 생각하면 된다. 기존의 리만 적분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수학자 앙리 르베그(Henri Lebesgue)에 의해 이 르베그 측도와 르베그 적분(Lebesgue integral)의 개념이 개발되었고, 이것이 더욱 일반화되어 측도로 발전하게 된다.

2. 이게 왜 나왔는가?

우리가 보통 넓이를 어떻게 구하는지를 생각해보면, 직사각형의 넓이는 (가로)×(세로)로 계산해서 구하고, 복잡한 모양의 넓이는 전체 모양을 직사각형 조각으로 쪼개서 각 조각의 넓이를 모두 더하는 방법인 구분 구적법으로 구한다. 지금 시점에서 자연스럽게 쓰는 이 방법을 체계화시킨 것은 베른하르트 리만이었고, 이 유명한 '리만 적분법'이 종래까지의 넓이를 구하는 방법이었다. 리만 적분은 무한소니 뭐니 하는 애매한 미적분학의 방법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엄밀하게 넓이를 정의한 혁신이었지만, 해석학을 발전시키며 수학자들은 리만 적분에서도 한계점을 하나둘씩 느끼게 되었다.
  • 계산 못하는 게 의외로 많았다. 집합 판별 함수가 적분 불가능하면 넓이를 생각할 수 없다. 당장에 유리수일 때 1, 무리수일 때 0을 주는 디리클레 함수가 리만 적분이 안 된다는 것은 해석학을 처음 배울 때 한 번쯤 증명해 보았을 것이다.
  • 더 큰 문제점으로, 리만 적분은 극한과 제대로 호환이 안 된다. 간단히 말하면 [math(\int (\lim_n f_n(x)) \,{\rm d}x \neq \lim_n (\int f_n(x) \,{\rm d}x) )]인데, 이런 예 역시 해석학 수업에서 보았을 것이고, 덕분에 균등 수렴이니 점별 수렴이니 하는 서로 다른 종류의 수렴들을 분류하는 귀찮음을 느꼈을 것이다.
  • 이것의 함의는 함수들의 벡터 공간, 즉 함수 공간을 생각하며 또 치명적으로 다가왔는데, 수렴성을 제대로 정의할 수 없었던 것이다. 리만 적분이 가능한 모든 함수들의 공간에서는 (거리 [math(|f-g|=\int |f(x)-g(x)| \,{\rm d}x)]에 대해) 코시 수열이 수렴하지 않아 완비 거리 공간[1]이 되지 못한다. 미분 방정식, 푸리에 해석 등이 출현하며 함수 공간에 대한 체계적 이론(함수 해석학)이 요구되었으므로, 이는 제일 먼저 확실히 하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었다.
수학자들은 이러한 리만 적분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여러 가지 시도를 하였고, 그 결과 완성된 것이 바로 르베그 측도와 르베그 적분의 개념이다. 르베그는 이걸 활용해 위의 문제점들을 많은 경우에 해결할 수 있었고, 또한 함수의 수렴 관계 등을 리만 적분의 경우보다 훨씬 명확하게 정의할 수 있었다. 즉, 처음에 받아들이기 어려울 수 있지만, 결과물은 리만 적분을 썼을 때보다 훨씬 깔끔하게 나온 것이다.

사실 르베그의 발견에서는 적분법이 본체고 측도는 여기에 딸려 나온 느낌이긴 하다.

3. 간략한 정의 및 예시

집합 [math(A \subset \mathbb{R})]를 덮는 가산 개의 유계 열린구간을 생각하자.
[math(\displaystyle A \subset \bigcup_{i=1}^{\infty} (a_i,\,b_i))]
이 때, [math(A)]의 르베그 외측도 [math(\mu^{*}:\mathcal{P}(\mathbb{R})\to \mathbb{R}_{+}^{*})][2]는 모든 덮개에 대해 길이의 총합의 하한으로 정의된다.
[math(\displaystyle \mu^{*}(A) = \inf \left[ \sum_{i=1}^{\infty} (b_i - a_i) \right] )]
이 때, 임의의 집합 [math(E\subset\mathbb{R})]에 대하여, [math(\mu^{*}(A\cap E)+\mu^{*}(\complement A\cap E)=\mu^{*}(E))] 가 성립하면,[3][4] [math(A)]를 르베그 가측 집합이라고 한다. 르베그 가측 집합의 집합을 [math(\mathfrak{M})]으로 나타내자. 르베그 측도 [math(\mu:\mathfrak{M}\to\mathbb{R}_{+}^{*})]는 [math(\mu^{*})]의 정의역을 [math(\mathfrak{M})]으로 제한한 함수이다.
[math(\mu (A)=\mu^{*}(A), \quad\text{for } A \in \mathfrak{M})]
[math(\mathbb{R}^n)]의 경우는 각 변이 좌표축에 평행한 나란히꼴 구간 [math([a_i^1,\,b_i^1] \times \cdots \times [a_i^n,\,b_i^n])]들로 덮으면 된다.[5]
이를 통해 [math([0,\,1])]의 유리수 집합의 측도가 [math(0)]임을 보일 수 있다. 유리수는 가산집합이므로 유리수들을 [math(q_1,\,q_2,\,\cdots,\,q_i)] 이렇게 나열하고, 구간을 [math([a_i,\,b_i]=[q_i-\epsilon2^{-i},\,q_i+\epsilon2^{-i}])]로 잡는다. 이 덮개에 대해 구간 길이의 총합은 [math(\sum_{i=1}^{\infty} \epsilon 2^{-i+1} = 4\epsilon)]이므로 임의로 작아질 수 있다. 따라서 이 집합의 측도는 [math(0)]이어야 한다.

이 르베그 측도는 우리가 보통 기대하는 넓이에 대한 성질을 만족시킨다. 교집합이 없는 가산개의 집합 [math(A_1,\,A_2,\,\cdots,\,A_i)]에 대해 [math(\mu(\bigcup_i A_i) = \sum_i \mu(A_i))]이고, 평행이동에 대해 불변이다. 그리고 이 두 성질을 만족시키는 유일한 함수가 저 측도인 것도 같다.

르베그 가측집합이 아닌 집합도 존재하며, 대표적으로는 비탈리 집합(Vitali set)이 있는데, 이걸 처음 본다면 자세히 알 필요는 없다.

4. 르베그 적분

특성함수의 합으로 나타나는 단순함수의 적분을 먼저 다음처럼 정의한다.
[math(\displaystyle \int \Biggl( \sum_{i=1}^k c_i {\bf 1}_{A_i}(x) \Biggr) = \sum_{i=1}^k c_i \mu(A_i) )]
이제 양함수 [math(f: \mathbb{R} \rightarrow \mathbb{R}_{\ge 0})]의 적분은 다음과 같이 정의된다.
[math(\displaystyle \int f = \sup \!\left\{ \int g: 0 \le g \le f, g \textsf{ 는 단순 함수} \right\} )]
일반적인 실함수 [math(f)]의 경우, [math(f)]의 양수/음수 부분
[math(\displaystyle f_{+} = \max(f,\,0),\, f_{-} = \max(-f,\,0))]
의 적분이 모두 유한할 때만 적분을 정의할 수 있다. 이 때
[math(\displaystyle \int f = \int f_{+} - \int f_{-})]
로 정의하고, [math(f)]가 적분 가능(integrable)하다고 한다.
(예시 추가 예정)

5. 르베그 측도/적분의 성질과 결과들

르베그 적분은 리만 적분에서 성립하는 성질(선형성, 단조성) 등을 모두 만족시키고, 어떤 함수가 리만 적분 가능하면 르베그 적분도 가능하며 값도 동일하다. 하지만 이상적분을 포함하면 반례가 생긴다. (예를 들면, [math(\sin{x}/x)]의 0부터 [math(\infty)]까지의 적분을 생각할 수 있다.) 대신에 르베그 적분을 도입하면 적분할 수 있는 함수의 범위가 무지막지하게 넓어진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극한으로 정의될 수 있는 함수들을 (어느 정도의 유한성만 보장되면) 모두 포함하는데, 이것을 말해주는 것이 르베그 지배수렴정리(Lebesgue's dominated convergence theorem)이다. 이것 하나 덕분에 [math(L^p)] 공간을 결정하고 함수공간에서 완비성이니 어쩌니를 논할 수 있다고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한편으로는 Egorov's theorem, Lusin's theorem 같이, 일반적인 함수의 르베그 측도나 적분도 기존의 리만적분으로 얼마든지 원하는 정도로 수렴을 보장한다는 계열의 정리들도 생각할 수 있다.

측도론이 지저분하다는 통념과는 반대로, 르베그 적분론의 결과들을 받아들인다면 리만 적분 때보다 훨씬 직관적인 적분에 대한 결과들을 대부분의 함수에 대해 갖다 쓸 수 있어서 훨씬 편리해진다. 물론 그걸 증명하는 과정이 귀찮기 그지없는 건 사실이다

6. 측도론에서의 엄밀한 정의

(추가 예정)


[1] 모든 코시 수열이 그 공간 내부의 원소로 수렴하는 거리 공간. 구멍이 존재하지 않는 거리 공간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2] [math(\mathbb{R}_{+}^{*})]는 음이 아닌 실수와 [math(\infty)]를 원소로 갖는 집합. [3] 이 식의 의미는, 임의의 집합 E</math>를 AA에 포함되는 부분([math(A\cap E)])과 포함되지 않는 부분([math(\complement A\cap E)])으로 나눴을 때, 각각의 측도의 합이 나누기 전의 측도와 같다는 것이다. [4] 일반적으로 외측도에서 μ(AB)μ(A)+μ(B)\mu^{*}(A\cup B)\leq\mu^{*}(A)+\mu^*(B)가 성립한다. 특히, AABB가 서로소여도, 등호가 성립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5] 쉽게 말하면 '가로로 쪼갠다'고 생각하면 된다. 리만 적분을 비롯한 다른 적분법이 세로로 쪼개는 것과는 대조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