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28 04:31:25

Rule Britannia

국가(國歌)
{{{#!wiki style="color: black; margin: -5px -11px; padding: 5px 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0px"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파일:대한제국 국기.png
대한제국
파일:북한 국기.png
북한
파일:과테말라 국기.png
과테말라
파일:그린란드 기.png
그린란드
파일:그리스 국기.png
그리스
파일:나이지리아 국기.png
나이지리아
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남아프리카 공화국
파일:남아프리카 연방 국기.png
남아프리카 연방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네덜란드
파일:노르웨이 국기.png
노르웨이
파일:뉴질랜드 국기.png
뉴질랜드
파일:덴마크 국기.png
덴마크
파일:독일 국기.png
독일
파일:독일 제국 국기.png
독일 제국
파일:나치 독일 국기.png
나치 독일
파일:독일민주공화국 국기.png
동독
파일:러시아 국기.png
러시아
파일:1920px-Flag_of_Russia_(1991–1993).svg.png
러시아
(1991~2000)
파일:러시아 제국 국기.png
러시아 제국
파일:레바논 국기.png
레바논
파일:루마니아 국기.png
루마니아
파일:룩셈부르크 국기.png
룩셈부르크
파일:르완다 국기.png
르완다
파일:리비아 국기.png
리비아
파일:리비아 1977-2011.png
카다피 정권
파일:리히텐슈타인 국기.png
리히텐슈타인
파일:마셜 제도 국기.png
마셜 제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Flag_of_Manchukuo.svg.png
만주국
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말레이시아
파일:멕시코 국기.png
멕시코
파일:모로코 국기.png
모로코
파일:모리타니 국기.png
모리타니
파일:몬테네그로 국기.png
몬테네그로
파일:몽골 국기.png
몽골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파일:바티칸 시국 국기.png
바티칸
파일:방글라데시 국기.png
방글라데시
파일:베네수엘라 국기.png
베네수엘라
파일:베트남 국기.png
베트남
파일:베트남 공화국 국기.png
베트남 공화국
파일:벨기에 국기.png
벨기에
파일:벨라루스 국기.png
벨라루스
파일: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기.png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파일:부탄 국기.png
부탄
파일:마케도니아 국기.png
북마케도니아
파일:불가리아 국기.png
불가리아
파일:브라질 국기.png
브라질
파일:사모아 국기.png
사모아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png
사우디아라비아
파일:세르비아 국기.png
세르비아
파일:소련 국기.png
소련
파일:소련 국기.png
소련
(Интернационал)
파일:스웨덴 국기.png
스웨덴
파일:스위스 국기.png
스위스
파일:스페인 국기.png
스페인
파일:스페인 제2공화국 국기.png
스페인
(제2공화국)
파일:슬로바키아 국기.png
슬로바키아
파일:슬로베니아 국기.png
슬로베니아
파일:싱가포르 국기.png
싱가포르
파일:아르메니아 국기.png
아르메니아
파일:아르헨티나 국기.png
아르헨티나
파일:아이슬란드 국기.png
아이슬란드
파일:아일랜드 국기.png
아일랜드
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png
아제르바이잔
파일:안도라 국기.png
안도라
파일:알바니아 국기.png
알바니아
파일:알제리 국기.png
알제리
파일:에스토니아 국기.png
에스토니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Flag_of_Esperanto.svg.png
에스페란토
파일:올림픽기.png
올림픽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God)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I Vow)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Rule)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잉글랜드
(Jerusalem)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잉글랜드
(Land)
파일:스코틀랜드 국기.png
스코틀랜드
(Flower)
파일:스코틀랜드 국기.png
스코틀랜드
(Brave)
파일:예멘 국기.png
예멘
(연합 공화국)
파일: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국기.png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파일:오스트리아 국기.png
오스트리아
파일:우루과이 국기.png
우루과이
파일:우크라이나 국기.png
우크라이나
파일: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국기.png
유고슬라비아
파일:유럽 연합 깃발.png
유럽연합
파일:이란 국기.png
이란
파일:이라크 국기.png
이라크
파일:이스라엘 국기.png
이스라엘
파일:이집트 국기.png
이집트
파일:이탈리아 국기.png
이탈리아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png
이탈리아 왕국
파일:인도 국기.png
인도
파일:인도네시아 국기.png
인도네시아
파일:일본 국기.png
일본
파일:잠비아 국기.png
잠비아
파일:조지아 국기.png
조지아
파일:대만 국기.png
중화민국
(國歌)
파일:대만 국기.png
중화민국
(國旗歌)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중화민국
(북양정부)
파일:중국 국기.png
중화인민공화국
파일:청나라 국기.png
파일:짐바브웨 국기.png
짐바브웨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Flag_of_Rhodesia.svg.png
로디지아
파일:체코 국기.png
체코
파일:칠레 국기.png
칠레
파일:카자흐스탄 국기.png
카자흐스탄
파일:캄보디아 국기.png
캄보디아
파일:캐나다 국기.png
캐나다
파일:쿠바 국기.png
쿠바
파일:크로아티아 국기.png
크로아티아
파일:키프로스 국기.png
키프로스
파일:탄자니아 국기.png
탄자니아
파일:터키 국기.png
터키
파일:오스만 제국 국기 3.png
오스만
파일:태국 국기.png
태국
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png
투르크메니스탄
파일:튀니지 국기.png
튀니지
파일:파나마 국기.png
파나마
파일:파키스탄 국기.png
파키스탄
파일:팔라우 국기.png
팔라우
파일:포르투갈 국기.png
포르투갈
파일:폴란드 국기.png
폴란드
파일:프랑스 국기.png
프랑스
파일:핀란드 국기.png
핀란드
파일:필리핀 국기.png
필리핀
파일:헝가리 국기.png
헝가리
파일:호주 국기.png
호주
(가나다순 정렬)
}}}}}}}}}

1. 개요2. 상세3. 가사4. Cool Britannia5. 매체에서

1. 개요

영국의 비공식적인 준 국가. 국가 상징곡. 영국 해군에서도 군가 대용으로 자주 부른다.

2. 상세

이게 영국의 국가인 줄 아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지만, 일반적으로 God save the Queen 쪽이 좀 더 유명하다. 사실 영국은 공식적으로 국가를 채택한 적이 없다. 그냥 관습적으로 God save the Queen을 부르는 경우가 많은 것 뿐이다.[1]

시인이자 극작가였던 제임스 톰슨이 작사하고 토마스 아른이 작곡했다. 원곡은 1740년 8월 1일 조지 2세의 즉위 기념식과 아우구스타 공주의 세번째 생일 축하식에서 발표된 알프레드 대왕이라는 극에 포함된 노래였다. 내용은 알프레드 대왕 바이킹들과 싸워서 해상권을 장악한다는 내용으로 당시 오스트리아 왕위 계승 전쟁 당시 아메리카 전역에서 스페인-프랑스 연합군에 맞서 우세를 점하던 영국 해군[2]과도 연관이 있었다.

작사가였던 톰슨은 잉글랜드 사람이 아니라 스코틀랜드 사람이었다고 한다. 그는 아일랜드인, 웨일즈인, 스코틀랜드인, 잉글랜드인의 정체성을 넘어서 대영제국인으로 거듭나는 노래를 만들고자 했다고.


참고로 노래 부르는 사람은 몰타 출신 테너인 Joseph Calleja로 0:20에 옷을 드러내는데 이것은 구호기사단의 상징인 몰타 십자가로, 그는 정식 구호기사단원은 아니지만, 구호기사단과 몰타의 오랜 관계 때문에 몰타인들이 이 깃발을 상징삼아 쓰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몰타도 영연방 국가이므로 여기 출신 사람이 이 노래를 부르는게 이상할 건 없다.

BBC의 연례 클래식 행사인 BBC Proms에서는 마지막 날 마지막 곡으로 그날 초청된 독창자가 이 노래를 부르는것이 관례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축구팀 아스날 FC팬도 마찬가지. 유명한 응원가 Good old Arsenal이 바로 이 노래에서 따왔기 때문에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3. 가사

그런데 적혀있는 것과 다르게 부르는 방식은 기교를 섞다 보니 기존 가사와 약간 차이가 난다.


1.
When Britain first, at Heaven's command 브리튼(영국)이 천명에 의해,
Arose from[3] out the azure main; 푸른 망망대해로부터 솟아났을 때
This was the charter of the land, 그 땅에 내려진 헌장 있었네,
And guardian angels sang this strain: 수호천사들은 이 선율을 노래했다네

(후렴)
"Rule, Britannia! Britannia rule the waves: (후렴)"지배하라 브리타니아여! 바다[4]를 지배하라:"
"Britons never[5] will[6] be slaves." "영국민은 결코 노예로 살지 않으리라!"

2.[7]
The nations, not so blest as thee, 그대만큼 축복받지 못한 열방들은,
Must, in their turns, to tyrants fall; 반드시 차례로 그들의 폭군의 파멸로 이르리니,
While thou shalt flourish great and free, 그대가 위대하고, 자유로이 번성할 동안
The dread and envy of them all. 열방 모두에 두려움과 선망의 대상 될지니!
(후렴)

3.
Still more majestic shalt thou rise, 여전히 위엄 있게 일어설 그대여!
More dreadful, from each foreign stroke; 외세의 일격으로부터 더욱 강해지리!
As the loud blast that tears the skies, 하늘을 찢을 천둥마저도
Serves but to root thy native oak. 그대 토양의 떡갈나무만 더욱 단단히 뿌리내리게 하리라.
(후렴)

4.
Thee haughty tyrants ne'er shall tame: 고집 센 폭군들은 그대를 절대 굴복시키지 못하리:
All their attempts to bend thee down, 그대를 꺾기 위한 그들의 모든 시도마저도,
Will but arouse thy generous flame; 단지 그대의 자애로운 불꽃만 더욱 키우리라
But work their woe, and thy renown. 허나 그들의 고통을 어루만지라, 그대의 고명은 더욱 높아질테니!
(후렴)

5.
To thee belongs the rural reign; 그대에게 농업의 지배가 있으니,
Thy cities shall with commerce shine: 그대의 도시는 통상을 통해 빛나리라:
All thine shall be the subject main, 그대의 모든 것은 본토에 속할지니.
And every shore it circles thine. 세계의 모든 해안은 그대를 돌리라!
(후렴)

6.
The Muses, still with freedom found, 시신(詩神)들이 여전히 자유를 찾을 수 있는 곳,
Shall to thy happy coast repair; 그대의 즐거운 해안으로 모이는도다
Blest Isle! With matchless beauty crown'd, 축복받은 섬이여, 비견될 데 없는 미를 계관받은 곳!
And manly hearts to guard the fair. 사내다운 마음으로 어여쁜 자를 지키는도다
(후렴)

출처
이것이 바로 부를 때의 방식으로, 어느 정도 바이브레이션을 넣어줘야 한다.

1.When Britain fi-i-irst, at heaven's command,
Aro-o-o-o-ose from out the a-a-a-zure main,
Arose, arose from o-o-ut the azure main,
This was the charter, the charter of the land,
And guardian A-a-angels sang this strain:
(합창)Rule Britannia!
Britannia rule the waves
Britons never, never, never will[8] be slaves.
Rule Britannia!
Britannia rule the waves.
Britons never, never, never will be slaves.
2. Still more maje-e-estic shalt thou rise,
More dre-e-e-e-eadful from each foreign stroke,
More dreadful, dreadful from each foreign stroke,
Loud blast above us, loud blast that tears the skies
Serves but to ro-o-o-ot thy native oak.
(합창)Rule Britannia!
Britannia rule the waves.
Britons never, never, never will be slaves.
Rule Britannia!
Britannia rule the waves.
Britons never, never, never will be slaves.

여담으로 BBC에서 저작권 행사하여 중단된 Prome 2008 동영상 의 가수 Bryn Terfel은 웨일즈 국기를 베이스로 옷을 만들었는데, 실제로도 웨일즈 인이다. 들어보면 알겠지만, 영어는 절대 아닌 것 같은 가사가 들리는데, 웨일즈어 가사이다. 실제로 그는 이전에도 웨일즈어로 이 곡을 부른 적이 있다. 다음은 그 가사이다. :
(1절, 3절을 부르고 나서 부른다.)

A Phrydain gododd ar alwad nef
A chodi fu o'r tonnau câs
Hwn oedd y siarter, y siarter drwy'r holl wlad,
A hon yw cân yr engyl glan.

후렴구는 영어 버젼을 사용했다.

4. Cool Britannia

영국 정부가 자국의 문화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마련한 정책이 쿨 브리타니아(Cool Britannia)인데 이 Rule Britannia와 첫 자음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의 발음이 같다. 일부러 Rule Britannia에 라임을 맞추면서, 과거 대영제국이 세계를 정치적·군사적으로 지배했던 것처럼 현대 영국이 세계를 문화적으로 쿨하게 지배하겠다는 문화 제국주의?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한편 대한민국 한류가 히트치는 등 주변국들이 소프트파워를 강화해 나가자 열폭 위기 의식을 느낀 일본 정부가 부랴부랴 쿨 재팬이라는 정책을 급조해내는데 영국의 쿨 브리타니아란 명칭을 엉성하게 따라했다는 확신 의심을 받고 있다. 즉 내용은 한국 정부의 한류 육성[9]을 따라하고 겉 포장은 영국을 따라하여 급조한 근본 없는 정책이라는 비판이 가능하다.

5. 매체에서

  • 대영제국이 등장하는 창작물에 자주 등장한다. 캐리비안의 해적 블랙펄의 저주에서 영국군 사열식에 연주되는 행진곡이 바로 이곡이다
  • 과거 영국 출신 WWE 프로레슬러였던 브리티시 불독이 테마곡으로 사용했다.
  • 문명 4에서는 빅토리아 여왕의 테마곡으로 쓰인다.
  • 심슨의 시즌15 4화의 삽입곡 및 엔딩곡으로 이 곡을 깔았다. 해당 에피소드는 영국을 배경으로 토니 블레어 당시 총리, J. K. 롤링, 이안 맥켈런 경까지 특별 출연했다.
  • 울티마 시리즈에 로드 브리티쉬의 테마곡으로 매 시리즈마다 나온다.
  • 크레용 신짱 9기에 브금으로 나온다.
  • 미니언즈에서 영국 여왕이 등장할때 브금으로 잠깐 나온다.
  • 페이데이 2의 혹스턴 탈옥 하이스트 트레일러 말미에 후렴구가 등장하며, 1일차 정산 때 재등장한다. Overkill B-side Soundtrack[10]에 수록. 후렴구 가사와 혹스턴의 국적[11], 그리고 하이스트의 목적을 따져보면 매우 적절한 선곡.
  • 모털 엔진 원작 소설 중 발렌타인의 출정 부분에 룰 론디니움이라는 곡을 연주하는것으로 패러디 되었다
  • 오스틴 메트로의 1980년 출시 광고에서 1분 가량 배경음악으로 쓰였다.

[1] 한국을 비롯한 영국 이외의 국가는 공식적으로, 즉 법적으로 지정돼 있는 경우가 많다. 위의 God save the Queen 항목 참조 [2] 곡 발표 직전인 1739년 에드워드 버논 제독이 파나마 스페인 기지 포르토 벨로를 점령했던 때였다. 아이러니하게도 버논은 2년 후인 1741년 카르타헤나에서 스페인군에게 기록적인 대패를 당한다. [3] 때때로 Arose-a rose-a rose-a rose-from 식으로 arose를 네 번 반복해서 부른다. [4] the waves는 문예체로, 바다, 대양을 의미한다. 문맥상 바다로 번역. [5] 때때로 never-never-never 등으로 반복하며 부름. [6] 때때로 shall. 조동사가 shall로 바뀔 경우 뜻은 영국인은 절대로 노예가 되지 않으리라! [7] 제국주의적이라는 이유로 생략해서 부르는 경우가 많다. [8] shall로 부르는 버전도 있다 [9] 일본에서는, 특히 극우 세력이나 넷우익 사이에서는, 한국이 국가브랜드위원회 한국판 프리메이슨 또는 일루미나티 등을 활용한 국책 사업으로 한류가 (부당하게) 떴다는 인식이 너무 강한데, 정작 실제로 한류 열풍 확산에 한국 정부가 큰 역할을 했는지는 매우 의심스럽다. 한국 정부는 판만 적당히 깔아 줬고 그 위에서 연예기획사와 방송사 등 민간 기업이 활약하여 낸 성과로 보는 게 정확할 수 있다. 게다가 한국 정부가 실제로 자금을 적극 지원해 개입한 문화 상품의 경우 성과물이 형편 없는 경우가 꽤 있다. 따라서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의 역할을 과대 평가하여 문화 산업 육성 정책을 잘못 짤 경우 관료주의 특유의 비효율성과 결합해 예산만 날리는 자폭을 할 위험성이 높다. [10] 14번 트랙 [11] 영국 셰필드 출신. 여담으로 혹스턴의 성우 피트 골드도 셰필드 출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