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24 01:58:48

감마 함수

특수함수
Special Functions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letter-spacing: -1px"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적분 오차함수(error function) · 베타 함수( 불완전 베타 함수) · 감마 함수( 불완전 감마 함수 · 로그 감마 함수) · 타원 적분 · 야코비 타원 함수 · 지수 적분 함수 · 로그 적분 함수 · 삼각 적분 함수 · 쌍곡선 적분 함수 · 프레넬 적분 함수 · 구데르만 함수
미분방정식 르장드르 함수* · 구면 조화 함수 · 베셀 함수 · 에르미트 함수 · 라게르 함수 · 에어리 함수
역함수 브링 근호 · 람베르트 [math(W)] 함수 · 역삼각함수
급수 제타 함수 · 세타 함수 · 초기하함수 · 폴리로그함수 · 바이어슈트라스 타원 함수
정수론 소수 계량 함수 · 소인수 계량 함수 · 뫼비우스 함수 · 최대공약수 · 최소공배수 · 약수 함수 · 오일러 파이 함수 · 폰 망골트 함수 · 체비쇼프 함수 · 바쁜 비버 함수
기타 헤비사이드 계단 함수 · 부호 함수 · 테트레이션( 무한 지수 탑 함수) · 집합 판별 함수 · 바닥함수 / 천장함수 · 허수지수함수 · 혹 함수
* 특수함수가 아니라 특정 조건을 만족시키는 다항함수이지만, 편의상 이곳에 기술했다. }}}}}}}}}}}}

1. 개요2. 정의3. 역사4. 성질
4.1. 반사 공식4.2. 르장드르의 2배 공식4.3. 스털링 공식
5. 미적분

1. 개요

gamma function

감마 함수는 계승(factorial) 함수의 해석적 연속(analytic continuation)이다.

계승(factorial) 함수는 오로지 자연수만을 정의역으로 하는 함수다. [math((-0.5)!)]이나 [math(\sqrt{2}!)] 따위는 정의되지 않는다. (다만, 감마 함수의 이해를 돕기 위해 편의상 팩토리얼을 써서 표기하는 경우는 많이 있다.) 그 이후 수학자들이 계승 함수의 정의역 복소수 범위로 확장한 걸 감마 함수라고 부른다. 후술하겠지만 감마 함수도 [math(0)] 이하의 정수에서는 정의되지 않는다.

## 'r='과 'l=' 인수 둘다 입력하지 않으면 가운데 정렬 틀을 보여줌
## 'r=' 인수 입력시 오른쪽 정렬 틀을 보여줌
## 'l=' 인수 입력시 왼쪽 정렬 틀을 보여줌

2. 정의

불완전 감마 함수에서 [math(b=0)]인 경우에 해당한다.

감마 함수와 같이 특수 함수로 묶이는 함수들은 정의가 접근 방향에 따라 여러 가지인데, 역시 제일 중요한 발원적 정의는 '계승 함수의 성질을 그대로 가지면서 [math(0)]보다 큰 영역에서 그래프가 아래로 볼록한 꼴인 함수'이다. 만족하는 함수꼴은 다음과 같다.
적분꼴 [1] [math(\displaystyle \Gamma(z)=\int_0^\infty x^{z-1}e^{-x}{\rm d}x)]
오일러 무한곱꼴 [math(\displaystyle \Gamma(z)=\frac 1z \prod_{n=1}^\infty \frac{\left(1+\dfrac 1n \right)^z}{1+\dfrac zn})]
단순항꼴[2] [math(\displaystyle \Gamma(z)=\lim_{n\to\infty}\frac{n!\cdot n^z}{\displaystyle \prod_{i=0}^n (z+i)})]
바이어슈트라스꼴 [math(\displaystyle \Gamma(z)=\frac 1z e^{-\gamma z}\prod_{n=1}^\infty\frac{e^{\frac zn}}{1+\dfrac zn})]
그렇게 안 보이지만 저 넷은 서로가 서로를 유도할 수 있는 동치 관계다. [math(\displaystyle \prod)]는 계속 곱해나가라는 뜻이고, [math(\gamma)]는 값이 [math(0.577216...)]인 오일러-마스케로니 상수[3]다.

3. 역사

오늘날에는 적분 꼴의 정의식이 가장 널리 알려져있지만, 역사적으로는 오일러 무한곱 꼴이 먼저 발견되었다.[4] 정의역이 [math(0)] 이상의 정수로 한정되어있던 팩토리얼을 실수로 확장하고자 하는 논의가 1720년대 다니엘 베르누이[5] 크리스티안 골드바흐[6]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는데, 십년도 채 되지 않아 이 문제는 오일러에 의해 해결되었고, 1729년 10월 13일 오일러가 골드바흐에게 보낸 편지에 그 기록이 남아있다. 실제로 오일러 무한곱 꼴은 적분과는 무관하게 극한에 대한 고등학교 수준의 지식만 있으면 쉽게 유도할 수 있다.

먼저 [math(\dfrac{\left(k+1\right)^n}{\displaystyle \prod_{i=1}^n (k+i)})]에 대해 [math(k\to\infty)]일 때의 극한값을 구해보자. 해당 식은 다음과 같이 변형할 수 있으며
[math(\dfrac{\left(k+1\right)^n}{\displaystyle \prod_{i=1}^n (k+i)}=\dfrac{\left(k+1\right)^n}{\displaystyle \prod_{i=1}^n \left\{k\left(1+\frac ik \right)\right\}}=\dfrac{\left(k+1\right)^n}{\displaystyle k^n \prod_{i=1}^n \left(1+\frac ik \right)}=\dfrac{\left(1+\dfrac 1k \right)^n}{\displaystyle \prod_{i=1}^n \left(1+\frac ik \right)})]
[math(k \to \infty)]일 때 분자 분모가 각각 [math(1)]로 수렴하므로 위 식은 [math(1)]에 수렴함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다음 식이 성립한다.
[math(\displaystyle \lim_{k\to\infty}\frac{n!\left(k+1\right)^n}{\displaystyle \prod_{i=1}^n (k+i)} = n!\lim_{k\to\infty}\frac{\left(k+1\right)^n}{\displaystyle \prod_{i=1}^n (k+i)} = n!)]
여기서 [math(\displaystyle \prod_{i=1}^n (k+i)=\frac{(k+n)!}{k!})]이므로 위 식은 팩토리얼과 지수함수만으로 정리할 수 있다.
[math(\displaystyle n! = \lim_{k\to\infty}\frac{n!\left(k+1\right)^n}{\displaystyle \prod_{i=1}^n (k+i)} = \lim_{k\to\infty}\frac{k!\,n!\left(k+1\right)^n}{(k+n)!} = \lim_{k\to\infty}\frac{k!\left(k+1\right)^n}{\dfrac{(k+n)!}{n!}})]
그런데 [math(\displaystyle \frac{(k+n)!}{n!}=\prod_{i=1}^k (i+n)=\prod_{i=1}^k \left\{ i \left(1+\frac ni \right)\right\} = k! \prod_{i=1}^k \left(1+\frac ni \right))]이고 [math(\displaystyle k+1 = \prod_{i=1}^k \frac{i+1}i = \prod_{i=1}^k \left(1+\frac 1i\right))]이므로
[math(\displaystyle n!=\lim_{k\to\infty}\frac{k!\left(k+1\right)^n}{\dfrac{(k+n)!}{n!}} = \lim_{k \to \infty} \frac{\displaystyle \cancel{k!} \prod_{i=1}^k \left( 1+\frac 1i \right)^n}{\displaystyle \cancel{k!} \prod_{i=1}^k \left(1+\frac ni \right)} = \lim_{k \to \infty} \prod_{i=1}^k \frac{\left(1+\dfrac 1i \right)^n}{1+\dfrac ni} = \prod_{k=1}^\infty \frac{\left(1+\dfrac 1k \right)^n}{1+\dfrac nk})]
가 되며 위 식에서 양변을 [math(n)]으로 나눈 형태가 바로 오일러 무한곱꼴이다.

이후 반년도 채 되지 않은 1730년 1월 8일에 오일러는 골드바흐에게 다시 편지를 보내 다음과 같은 관계가 성립한다는 것을 보였다. 이것이 적분꼴로 정의된 팩토리얼의 최초 형태이며 부분적분을 이용하면 우변으로부터 좌변을 쉽게 유도할 수 있다.[7]
[math(\displaystyle n!=\int_0^1 \left(-\ln t\right)^n \mathrm{d}t)]
[math(-\ln t=x)]로 치환하면 [math(t=e^{-x})], [math(\mathrm{d}t=-e^{-x}\mathrm{d}x)], [math(\begin{cases} t \to 0 \Rightarrow x \to \infty \\ t \to 1 \Rightarrow x \to 0 \end{cases})]이므로
[math(\displaystyle n!=\int_0^1 \left(-\ln t\right)^n \mathrm{d}t = -\int_\infty^0 x^n e^{-x}\mathrm{d}x = \int_0^\infty x^n e^{-x}\mathrm{d}x \\ \therefore \Gamma(n)=(n-1)! = \int_0^\infty x^{n-1} e^{-x}\mathrm{d}x)]

19세기에 들어서, 가우스는 오일러 무한곱꼴을 다음과 같이 고쳐썼다.[8]
[math(\displaystyle (n-1)! = \lim_{k \to \infty} \frac{k!\,k^n}{\displaystyle \prod_{i=0}^k (n+i)})]
[math(\displaystyle \prod_{i=0}^k (n+i)=\frac{(n+k)!}{(n-1)!})]이므로 위 식은
[math(\displaystyle (n-1)! = \lim_{k \to \infty} \frac{k! \left(n-1\right)!\,k^n}{(n+k)!})]
로 변형할 수 있는데 이는 오일러 무한곱꼴 유도할 때 처음에 썼던 극한값
[math(\displaystyle \lim_{k\to\infty}\frac{\left(k+1\right)^n}{\displaystyle \prod_{i=1}^n (k+i)}=\lim_{k\to\infty}\frac{\left(k+1\right)^n}{\dfrac{(k+n)!}{k!}}=\lim_{k\to\infty}\frac{k!\left(k+1\right)^n}{(k+n)!})]
에서 분자의 [math(\left(k+1\right)^n)]을 [math(k^n)]으로 바꿔도 위 값이 여전히 [math(1)]에 수렴함을 의미[9]하며, 오일러 무한곱꼴을 좀 더 간단하게 나타낸 형태라고 볼 수 있다.

바이어슈트라스는 복소수로 확장된 단순항꼴에서 오일러-마스케로니 상수를 묶어내어 또다른 무한곱꼴을 유도했는데, 사실 그는 양이 아닌 정수에서 극을 갖는 감마 함수를 꺼려 감마 함수의 역수 [math(\dfrac 1{\Gamma(z)})]에 대한 무한곱꼴을 유도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굳이 역수를 취하지 않아도 도출해 낼 수 있으며, 이 아이디어에 착안하여 그는 바이어슈트라스 분해 정리를 증명하는 데에 이른다. 단순항꼴
[math(\displaystyle \Gamma(z)=\lim_{n\to\infty}\frac{n!\,n^z}{\displaystyle \prod_{i=0}^n (z+i)})]
에서 [math(n^z = e^{\ln n^z} = e^{z\ln n})]이고, [math(\displaystyle \prod_{i=0}^n (z+i) = z \prod_{i=1}^n (z+i))] 이므로,
[math(\begin{aligned}\displaystyle \Gamma(z) &= \lim_{n\to\infty}\frac{n!\,e^{z\ln n}}{z\displaystyle \prod_{i=1}^n (z+i)} = \lim_{n \to \infty} \frac 1z \frac{n!\,e^{z\ln n}}{\displaystyle \prod_{i=1}^n \left\{ i \left(1+\dfrac zi \right) \right\}} \\ &= \lim_{n \to \infty} \frac 1z \frac{\cancel{n!}\,e^{z \ln n}}{\displaystyle \cancel{n!} \prod_{i=1}^n \left(1+\dfrac zi \right)} = \lim_{n \to \infty} \frac 1z \frac{e^{z \ln n}}{\displaystyle \prod_{i=1}^n \left(1+\dfrac zi \right)}\end{aligned})]
[math(\displaystyle \prod_{i=1}^n e^{\frac zi} = e^{z \sum\limits_{i=1}^n \frac1i})] 이므로, 위 식에 [math(1 = \dfrac{\displaystyle \prod_{i=1}^n e^{\frac zi}}{e^{z\sum\limits_{i=1}^n \frac1i}})]을 곱한다.
[math(\begin{aligned} \Gamma(z) &= \displaystyle \lim_{n \to \infty} \frac 1z \frac{e^{z \ln n}}{e^{z \sum\limits_{i=1}^n \frac 1i}} \frac{\displaystyle \prod_{i=1}^n e^{\frac zi}}{\displaystyle \prod_{i=1}^n \left(1+\dfrac zi \right)} \\
&= \lim_{n \to \infty} \frac 1z e^{z \left( \ln n - \sum\limits_{i=1}^n \frac 1i \right)} \prod_{i=1}^n \frac{e^{\frac zi}}{1+\dfrac zi} \\ &= \frac 1z e^{-\gamma z} \prod_{n=1}^\infty \frac{e^{\frac zn}}{1+\dfrac zn}\end{aligned})]
이를 역수로 취하면, 바이어슈트라스 분해 정리의 기본꼴이 다음과 같이 나타난다.
[math(\displaystyle \dfrac1{\Gamma(z)}=e^{\gamma z}z \prod_{n=1}^\infty\left(1+\dfrac zn\right)e^{-z/n})]

4. 성질

감마 함수는 팩토리얼 상위호환격 함수이기 때문에, 팩토리얼의 성질을 모두 가지고 있다.
[math(\Gamma(n)=(n-1)!)] ([math(n)]이 자연수일 경우)
[math(\Gamma(n+1)=n\Gamma(n))]
[math(\Gamma(1)=1)]
다만 [math(0)]과 [math(1)] 사이의 계산에는 감마 함수의 정의에 있는 적분을 계산해야 하며, 음수로 가면 더욱 골치 아파진다.[10] 아래 그래프에도 나와 있겠지만 양이 아닌 정수에서는 감마 함수가 정의되지 않는데, 이는 [math((-1)!\times 0=0!)]을 만족하는 [math((-1)!)]의 값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좌변은 [math(0)], 우변은 [math(1)]이므로 얄짤없이 모순이다. [math((-1)!)]이 없으므로, 당연히 그보다 작은 정수의 계승 또한 존재하지 않는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55px-Gamma_plot.svg.png
[math([-5,\,5])] 범위의 감마 함수 그래프

예를 들어, [math(\Gamma(1+3)=3!=3\times 2\times 1=6)], [math(\Gamma(1+5)=5!=5\times 4\times 3\times 2\times 1=120)]으로 양의 정수를 넣었을 때는 모두 양의 정수이지만, 소수인 [math(1.5)]를 넣으면 [math(\Gamma(1+1.5)=1.5!=\dfrac 34 \Gamma\left(\dfrac 12 \right)=\dfrac 34 \sqrt\pi\approx 1.32934)]인 무리수가 된다.

[math(i!=\Gamma(1+i)\approx 0.4980-0.1549i)]
복소수에 대한 감마 함수는 이렇게 정의된다. 오일러의 공식에서 유도할 수 있다.
정규분포 제타 함수와도 관련이 있다. 변수를 치환하거나 특정 연산을 취하면 결과로 튀어나온다.

4.1. 반사 공식

정수가 아닌 [math(z)]에 대하여, [math(\Gamma(z)\Gamma(1-z)=\dfrac{\pi}{\sin\,(z\pi)})]
[math(z=\dfrac 12)]을 기준으로 반사시켜서 나오게 된 이름이다. 복소적분을 이용해서 유도할 수 있다. 복소해석을 사용하지 않는 증명

4.2. 르장드르의 2배 공식

[math(\Gamma(2z)=\dfrac{2^{2z-1}}{\sqrt\pi}\Gamma(z)\Gamma\biggl(z+\dfrac 12 \biggr))]
말 그대로 2배 공식이다. 마치 삼각함수의 배각 공식과 비슷한 맥락이라 생각하면 된다.

4.3. 스털링 공식

감마 함수 자체는 기본적인 초등함수로 나타낼 수 없지만, 만일 z의 값이 커질 경우 다음과 같은 형태로 근사시킬 수 있다.
[math(\Gamma(z+1)\sim\sqrt{2\pi z}\left(\dfrac ze\right)^z)]
[math(z)]가 한없이 커질수록 점점 원래 함수에 가깝게 된다. 점근 급수(asymptotic series)에 대해 참조해 볼 것.

인도의 수학자 스리니바사 라마누잔이 위 식을 잘 이용해서
[math(\ln N!=N\ln N-N+O(\ln N))]
임을 증명해냈다.

5. 미적분

[math(lnGamma(z))]의 [math(n)]계 도함수들을 폴리감마 함수(polygamma functions)라고 하며, 많은 서적들에서는 보통 [math(\psi_n(z))]으로 표기한다.[11]
[math(\psi_n(z)=\dfrac{\mathrm{d}^{n+1}}{\mathrm{d}z^{n+1}}\ln\Gamma(z))]
특히
[math(\displaystyle \begin{aligned} \psi(z) &\equiv \psi_0(z) = \dfrac{\mathrm{d}}{\mathrm{d}z} \ln\Gamma(z) = \dfrac{\Gamma'(z)}{\Gamma(z)} \\
\psi_1(z) &= \dfrac{\mathrm{d}^{2}}{\mathrm{d}z^{2}} \ln\Gamma(z) = \dfrac{\mathrm{d}}{\mathrm{d}z} \biggl(\dfrac{\mathrm{d}}{\mathrm{d}z} \ln\Gamma(z)\biggr) = \dfrac{\mathrm{d}}{\mathrm{d}z}\psi(z)
\end{aligned} )]
를 각각 다이감마 함수(digamma function), 트라이감마 함수(trigamma function)라고 하고, 다이감마 함수의 식으로부터 감마 함수의 도함수를 도출할 수 있다.
[math(\Gamma'(z)=\Gamma(z)\psi(z))]

이 다이감마 함수는 조화수와 깊은 관계가 있는데, 자연수 [math(n)]에 대하여 [math(H_n=\psi_0 (n+1)+\gamma)]의 관계가 있다. 이 말은 곧 [math(\psi_0(n)=\psi_0(n-1)+\dfrac 1{n-1})]이라는 것인데, 증명은 다음과 같다.
[math(\displaystyle \begin{aligned}
\psi_0(n) -\psi_0(n-1) &= \frac{\rm d}{{\rm d}n} (\log\Gamma(n) -\log\Gamma(n-1) ) \\
&= \frac{\rm d}{{\rm d}n} \log \frac{\Gamma(n)}{\Gamma(n-1)} = \frac{\rm d}{{\rm d}n} \log (n-1) \\
&= \frac1{n-1}
\end{aligned} )]


[1] 적분꼴은 [math(z)]의 실수부가 양수일 때만 수렴하는 이상 적분이나, 밑의 세 식은 [math(z)]가 [math(0)] 이하의 정수가 아니면 무조건 수렴한다. [2] 아래에 후술한 바이어슈트라스 분해 꼴 감마함수는 이 단순항꼴로부터 유도되었다. [3] 간단히 말하면 [math(\dfrac 1x)] 함수 아래의 넓이와 직사각형들 넓이의 합의 차다. 참고로 이 상수가 유리수인지 무리수인지는 아직도 밝혀내지 못했다. [4] 이때까지만 해도 정의역은 [math(0)]이 아닌 실수 [math(n)]이었으나, 추후 연구를 통해 복소수로 확장할 수 있다는 점이 밝혀지게 된다. [5] 베르누이 정리의 그 베르누이 맞다. 베르누이 수열을 발견한 야콥 베르누이와는 다른 인물이다. [6] 역시 골드바흐 추측의 그 골드바흐이다. 오일러와 친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7] 물론 당시 오일러는 편지에서 지수함수의 적분에 대한 특징과 극한, 로피탈의 정리를 통해 유도하는 방식으로 증명했다. [8] [math(n)]에 [math(z)]를, [math(k)]에 [math(n)]을 대입해보면 알 수 있듯이 아래 식은 감마 함수의 단순항꼴이다. [9] 상술한 극한값 증명 과정에서 분자를 [math(k^n)]으로 바꿔보면 바로 알 수 있다. [10] 음수의 감마 함수 그래프는 [math(1)] 간격으로 종유석과 석순을 교대로 그린다고 생각하면 된다. [11] 후술할 다이감마 함수를 염두에 둔다면 [math(digamma)](digamma)로 표기할 수도 있겠으나, 라틴 문자 [math(F)]와 혼동할 수 있기 때문에 채택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