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3 15:51:08

한국어의 외래어/중국어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외래어
한국어 외래어
영어계 프랑스어계 독일어계 이탈리아어계
일본어계 중국어계 네덜란드어계 스페인어계
러시아어계 포르투갈어계 라틴어계 그리스어계
아랍어계 유대어계 산스크리트어계 페르시아어계
}<-4><:>[[한국어의 외래어/기타
기타]]

1. 음식
1.1. 요리1.2. 주류/음료1.3. 식재료1.4. 요리 도구
2. 무술3. 상표명4. 그 외
한국어의 외래어 중 중국어에서 온 단어를 정리한 문서입니다. 꼭 중국 발음(사투리도 가능)으로 읽는 것, 또는 그 변형만 올려 주세요. 중국어라고 한국 한자음으로 읽는 것도 올렸다간 끝이 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병음 및 성조 표시 부탁드립니다.(사투리는 병음만)

1. 음식

한국의 화교들은 산둥 성 출신이 많기 때문에 한국에서 먹는 중화 요리 이름에는 산둥 방언[1]의 영향이 많이 남아있다. [2]

1.1. 요리

1.2. 주류/음료

1.3. 식재료

1.4. 요리 도구

2. 무술

3. 상표명

4. 그 외



[1] 보통화 광동어 같은 먼 관계는 아니며 관화의 하위 방언으로 분류된다. [2] 예를 들어, 유린기, 깐풍기, 기스면의 '기'는 鷄/鸡(닭 계)를 산둥식 발음으로 읽은 것. 표준 중국어는 '지'(jī)로 읽는다. 후라이드 치킨은 炸鸡. 자지(zhaji) 라고 읽는다... [3] 보통화로는 "(diǎnxin)"이다. [4] 한국어 독음으로 마랄탕. [5] 마라 항목에 따르면 얼얼한 맛을 '痲(마)', 매운 맛을 '라(辣)'라고 한다. [6] 원래 빙탕후루(氷糖葫芦)라고 한다. [7] 돈육 대퇴부 [8] 고량주 [9] 白干(báigān, 바이간)이 얼화되었다. [10] 영어 lychee (litchi)를 거치면서 변형되었다. 현대에는 잘 안 쓰지만 이것을 한국식으로 읽은 '여지' 도 국어사전에 나온다. 실제로 조선시대 문헌에도 이 이름으로 종종 등장한다. [11] 보통화로는 "(huò)"이다. [12] 한국한자음인 '홀륜'에서 변형된 것으로 볼 여지도 있으나, 중국어 발음 /hu.lun/ → /hul.ljuŋ/ [ɸulʎjũŋ] 으로 보는 것이 정설. 《우리말어원사전》(김민수·최호철·김무림 편찬, 태학사) 참조. [13] 해당 견종이 狮子狗(shīzigǒu, 스쯔거우)라 불린 것에서 유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