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2 22:56:22

국명·지명 한자 약칭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대륙
· ·
아시아 유럽(구라파) 아프리카 아메리카 오스트레일리아
국가
· · ·
[1]
· ·
[2]
남한(한국) 북한(조선) 중국 중화민국(대만)[3] 일본
· ·
몽골(몽고) 미국 영국 캐나다(가나다) 오스트레일리아(호주)
· · ·
프랑스(불란서) 독일 오스트리아(오지리) 이탈리아(이태리) 네덜란드(화란)
西 ·
스페인(서반아) 포르투갈(포도아) 러시아(노서아·아라사) 인도 인도네시아(인니)
· ·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비율빈) 베트남(월남) 이집트(애급)
· ·
폴란드(파란) 아일랜드(애란) 덴마크(정말) 스웨덴(서전) 노르웨이(나위·낙위)
그리스(희랍) 핀란드(분란) 남아프리카공화국 벨기에(백이의) 헝가리(흉아리)
西
스위스(서서) 튀르키예(토이기)
고국(故國)
·
가야 고구려 · 고려 백제 신라 조선
소련 프로이센 류큐
지명
滿
아시아태평양 만주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류큐

[1] 일본에서 중국을 가리키는 말로 가끔 쓰인다. [2] 주로 일본 내부에서 쓰인다. [3] 華와 臺는 둘 다 대만의 약칭이지만 뉘앙스가 다른데, 華는 중화민국을 강조하는 뉘앙스라면 臺는 대만을 강조하는 뉘앙스이다.
}}}}}}}}} ||
나라이름 한
부수
나머지 획수
<colbgcolor=#fff,#1f2023>
, 8획
총 획수
<colbgcolor=#fff,#1f2023>
17획
중학교
-
일본어 음독
カン
일본어 훈독
から
표준 중국어
hán
* 연한 빨간색으로 표기된 신자체는 본래 한자가 비상용한자임을 나타냄
  • 괄호를 친 독음은 특이한 상용독음을, 연한 빨간색으로 표기된 독음은 비상용독음 또는 본래 한자가 비상용한자임을 나타냄

1. 개요2. 상세3. 용례4. 모양이 비슷한 한자5. 여담

[clearfix]

1. 개요

韓은 '나라이름 한'이라는 한자로, ' 한국(韓國)', ' 한씨(韓氏)'를 뜻한다.

대한민국 또는 한민족을 뜻한다.

2. 상세

한자문화권의 언어별 발음
한국어 <colbgcolor=#fff,#1f2023>나라 이름
중국어 표준어 hán
광동어 hon4
객가어 hòn
민북어 ǔing
민동어 hàng
민남어 hân
오어 hhoe (T3)
일본어 음독 カン
훈독 から
베트남어 hàn

유니코드에는 U+97D3에 배당되어 있고, 창힐수입법으로는 十十木一手(JJDMQ)로 입력한다.

뜻을 나타내는 (가죽 위)와 소리를 나타내는 (아침해빛날 간)이 합쳐진 형성자이다. 원래 형태는 倝과 韋가 합쳐져 韋의 위에 人이 덧붙여진 모양이었는데, 지금의 자형에서는 생략되었다. 이체자 중에 옛 형태에 가까운 '𩏑'이 있다.
파일:나라한_구자.png

원래는 우물가를 에워싸는 ‘우물 난간’이라는 뜻이었다. 설문해자에서 井垣(우물 정, 담 원)으로 풀이한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또는 이런 해석도 있다. 그러나 선사 시대 이후로는 우물 난간이란 뜻으로 쓰는 경우는 거의 없고 고유명사, 특히 한국(韓國)을 뜻한다.[1] 더불어 한국에서는 한민족이나 한반도 지역을 의미하기도 하나 다른 한자문화권 국가에는 용례가 조금씩 다르다. 이 한자의 국명으로서의 유래에 대해서는 조선(동음이의어)이나 대한민국/국명 참고.

3. 용례

3.1. 인명

한국의 성씨 한자 상위 100개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height:2em; word-break: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font-size:.9em"
100위까지 성씨는 내국인 인구의 99.1%임 (2015년 통계청 자료)
 
인구 비율이나 100위 아래의 성씨 등은 한국의 성씨별 인구 분포 문서 참고
## 🔶🔶 0는 정렬의 위한 배경색의 안보이는 0
}}}}}}}}}

3.2. 지명

3.3. 기타

4. 모양이 비슷한 한자

5. 여담

(가죽 위)가 오른쪽에 포함된 한자들 중 유일하게 韋를 부수로 취한다.


[1] 광개토대왕릉비에서도 나오는 한자다. 정확히 "내가 몸소 다니며 약취(略取)해 온 한인(韓人)과 예인(穢人)들만을 데려다가 무덤을 수호·소제하게 하라"는 구절이 나온다. [2] 전근대에는 삼한=삼국으로 계승되었다고 생각했다. [3] 조금 더 정확히는 한민족 생활권 전체이기 때문에 변동이 좀 있다. 대표적으로 고대 요동과 남만주 일대는 삼한에 권역에 들어가지만, 발해 멸망 이후는 한반도권으로 축소된 경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