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2-11 09:40:07

제4천년기 이후

※미래 년도 문서 난립 방지를 위해 3001년 이후 생길 일들은 이 문서에 서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밀레니엄구분
제3천년기 제4천년기 이후
(제4천년기)

1. 개요2. 천문 현상3. 예정4. 4000년 이후 (제4천년기 이후)5. 기타6. 창작물에서

제4천년기까지
D[dday(3001-01-01)]

1. 개요

4번째 밀레니엄은 3001년부터 4000년까지로 31세기 ~ 40세기가 4번째 밀레니엄에 해당되며, 41세기부터 우주 종말까지는 4번째 밀레니엄 이후에 해당한다.

2. 천문 현상

  • 3089년 12월 18일: 금성 일면통과 사건이 발생할 것이다.
  • 3126년 7월 22일: 금성이 레굴루스를 엄폐할 것이다.
  • 3187년 10월 21일: 금성이 다시 레굴루스를 엄폐할 것이다.
  • 3230년 10월 8일: 금성이 스피카를 엄폐할 것이다
  • 3412년 맥너트 혜성이 태양계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 3414년 10월 25일: 금성이 레굴루스를 엄폐할 것이다.
  • 3711년: (또는 3712년)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사이의 다중 합(合)이 일어날 것이다.
  • 3811년: 도나티 혜성이 태양계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 3982년 8월 27일: 수성이 레굴루스를 엄폐할 것이다.

3. 예정

3001년 1월 1일: 제주도에 묻은 타임캡슐이 개봉된다. 남아있긴 할까...아니 기억하는 사람이... 이미 우주로 나가서 지구따윈...

3013년 10월 29일: 프로게이머이자 방송인인 도파(방송인)의 계정 정지가 풀리는 날이다.[1] 그때면 도파도 죽고, 롤도 없어졌지 않을까.....

3473년 1월: 시헌력 이후 최초의 윤12월이 생긴다.

4. 4000년 이후 (제4천년기 이후)

4000년까지
D[dday(4000-01-01)]


이후의 사건들은 현재의 주류 과학적 이론이 예측하는 미래이다. 그러나 과학이 발달함에 따라 현재의 이론이 틀린 것으로 확인되어 예측이 수정될 수도 있고, 과학기술이 발달한 인류 혹은 다른 문명의 개입으로 미래를 바꿀 수도 있기에 확정된 것은 아니다. 위의 유튜브 영상은 빅 립이 일어나지 않고 양성자가 붕괴하는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쓰여있다.
  • 4,000년 - 온실가스 배출량에 변화가 없다면 지구온난화가 심해져 빙하는 모두 녹아버린다. 그린란드 빙하는 녹아 없어지고 해수면은 6m 이상 올라간다.
  • 5,125년 - 마야 문명의 달력에서 이야기했던 종말 시기인데 추가 연구 결과로 알려졌다. 정확히는 종말이 아니라 마야인들이 생각한 은하계 대주기의 값이라고 한다.
  • 7,000년: 한국 베트남의 설날과 추석이 둘 다 다른 해이다. 7000년 설날은 한국은 1월 24일, 베트남은 1월 23일이고, 추석은 한국은 10월 1일, 베트남은 9월 30일이다. 이 현상은 10000년에 두 번뿐이다. 2014년처럼 연휴가 많은 해이다. 하루의 임시공휴일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70세기 최고의 해가 될 것이다. 이때부터 25000년대까지는 동지가 12월 20일 혹은 그 이전으로 앞당겨진다. 이 해에는 부처님오신날이 4월 30일 수요일이다. 5월 2일 하루만 휴가를 내면 6일 연휴를 만들 수 있다.[2] 형태는 '부처님오신날-노동절-샌드위치데이 1일-주말-어린이날'이다. 또, 9월 29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7000년 추석은 9일 연휴가 된다. 사실 7000년대에는 한국도 베트남도 설날도 추석도 없을 것 같다.
  • 10,000년 - 10000년 문제가 발생한다.
  • 10,759년 - 기네스 맥주 양조장의 임대계약이 만료된다.
  • 22,000년 - 체르노빌 원자력 사고가 완전히 종결된다.
  • 24,000년 - 방사능 폐기물에 포함된 플루토늄-239가 반감기를 맞이한다.
  • 27,000년 - 아레시보 메시지가 최종 목적지인 구상성단 M13에 도달할 것이다.
  • 40,000년 - 보이저 1호가 항성 글리제 445의 근처를 지난다.
  • 50,000년 - 나이아가라 폭포가 사라짐 동시에 32km 떨어진 이리 호수가 말라 폭포도 살아남지 못한다. 그린란드 빙하는 완전히 녹게 되고 기온은 섭씨 2도나 올라가게 된다.
  • 10만 년 - 지구의 하루가 1초 증가한다. 따라서 지구의 하루는 86,401초가 된다. 극대거성 큰개자리 VY 초신성 폭발을 일으킬 것이다. 맥북 안에 있는 티타늄이 부식되기 시작한다. 슈퍼화산이나 기후를 바꿀 슈퍼 소행성이 충돌할 가능성이 높다. 하늘에 있는 별모양이 지금이랑 많이 달라진다. 핀란드의 방사능 폐기물 저장고 온칼로는 적어도 이 때까지 방사능 폐기물을 안전하게 보관해야 한다.
  • 50만 년 - 2000년대 사용했던 핵연료가 마침내 무해해지게 된다. 또한 새로운 빙하기가 찾아온다.
  • 100만 년 - 논란이 있지만 베텔게우스가 이 시기까지는 초신성 폭발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3] 그러나 그 영향으로 지구가 직접 피해를 볼 가능성은 크지 않다. 오늘날에 생산한 유리는 분해된다. 인류 문명이 지속되어 보수작업을 하지 않는다면 피라미드 러시모어 산같은 석조 기반의 큰 건축물은 남겠지만 대부분의 건축물은 파괴된다. 인류가 이때까지 생존과 발전을 지속할 경우 제 3 유형 문명에 도달할 것으로 추측된다.
  • 140만 년 - 글리제 710이 지구에 1.1광년 거리까지 접근할 것이다.[4]
  • 3500만 년 - 1년에 8cm씩 북상 중인 호주 대륙이 북상을 계속해 이 시점에 북반구에 속하게 되며 이는 현재 위치보다 2,800km 위가 된다.
  • 5000만 년 - 아프리카 유라시아 대륙이 충돌해서 지중해 분쇄가 봉쇄되어 지금의 히말라야와 비슷한 산맥이 생성된다. 불쌍한 이탈리아 공화국... 또한 극지방의 빙하가 북쪽으로 옮겨가 녹음으로서 해수면이 75m 상승한다.
  • 6000만 년 - 지구 공전 궤도가 불규칙해진다.
  • 8800만 년 - 호주 대륙이 현재 위치보다 7,000km 위에 있게 되며 아시아 대륙에 근접할 것이다.
  • 1억 년 - 호주 대륙이 아시아 대륙 끝인 필리핀, 베트남, 중국 남부와 충돌하고 일본 남부와 스칠 것이다. 한반도는 이미 중국- 만주와 함께 내륙 지역이 되어있을 것이며 동해 황해는 고원 지대가 되어있을 것이다.
  • 2억 5000만 년 - 아프로-유라시아 아메리카가 합쳐져 새로운 초대륙이 탄생할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한반도는 초대륙의 끝에 존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태양계는 우리 은하의 중심을 기준으로 한 바퀴 공전하여 지금의 위치로 돌아온다.
  • 3억 6000만 년 - 하루가 24시간에서 25시간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 6억 년 - 이 지구 궤도에서 이탈한다.
  • 8억 년 - 더이상 C4 광합성이 불가능해 진다. 그 결과 다세포 생물들은 다 죽게 된다. 이 시점까지 인류가 대응책을 만들어 놓지 못했다면 인류는 멸종한다.
  • 10억 년 - 보이저 우주선에 실린 골든 레코드의 바깥면이 수명을 다해 읽을 수 없게 될 것이다. 그러나 안쪽 면은 이후 수백억년은 더 보존될 것이다.
  • 14억 년 - 태양의 밝기가 지금보다 10% 상승하게 되고 대부분의 은 증발하게 된다. 다세포 생물이 사라진 후에도 남아있던 미생물은 모두 사라진다.
  • 20억 년 - 지구의 핵이 굳어 자전 자기장이 사라진다. 지표면의 온도가 147℃까지 올라간다. 우주의 방사선에 그대로 노출되어 남아있는 극한 환경에 적응한 미생물이 있더라도 생존이 불가능해진다.
  • 45억 년 - 우리은하 안드로메다 은하가 충돌한다. 충돌 이후 10억 년에서 15억 년 정도가 지난 뒤면 합체가 완전히 완료될 것이다. 태양계가 직접 다른 항성과 근접하여 충돌하거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5] 45억년 이 되기 전에 국부 은하군은 쌍핵이자 큰 은하에 속하는 두 은하인 우리은하 안드로메다 은하에 의해 이미 싹 다 정리되어 있을 것이다. 국부 은하군에서 우리은하와 안드로메다 은하 외의 다른 대형 은하 2개인 삼각형자리 은하 안드로메다 은하에 먹히고, 마젤란 은하 우리은하한테 먹힌다. 국부 은하군 집단의 은하들이 하나가 된 은하 밀코메다는 그 때부터 화석 은하군 또는 화석 은하단이 된다. 우라늄-238이 반감기를 맞이한다.
  • 75억 년 - 지구의 자전이 멈춰 동주기 자전을 하게 된다. 지구에서 일출과 일몰은 더이상 볼 수 없으며 태양은 하늘의 고정된 한 점처럼 보인다.
  • 80억 년 - 수소를 모두 쓴 태양이 급속한 팽창을 시작하여 적색거성이 되어 현재 지름의 450배까지 커지고 이 과정에서 지구는 태양에 흡수되어 소멸하게 된다. 그러나 태양이 팽창하는 과정에서 질량을 많이 소모하여 수성과 금성은 확실히 소멸하지만 지구는 궤도가 늘어나게 되어 소멸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한다. 다만, 지금의 수성과 금성의 그 지옥과 같은 모습이 미래 지구의 모습이 되는 것이다.
  • 200억 년 - 우주의 암흑에너지가 계속해서 증가할 경우, 우주의 팽창으로 모든 것이 찢어진다. 은하, 항성, 행성 같은 천체들은 물론 원자핵조차 구성을 유지하지 못하고 분해된다. 이것을 빅 립(Big rip)현상이라고 한다. 그러나 현재의 관측은 빅 립보다는 빅 프리즈를 지지하고 있어 이럴 가능성은 낮다.
  • 1000억 년 - 이제 근접한 중소 은하들이 모두 서로 합쳐지기 시작한다. 이 융합 과정에서 1조 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된다
  • 1500억 년 - 빅뱅 당시 우주로 퍼진 우주배경복사 0K까지 냉각되어 버려 관측이 불가해진다. 밀코메다 은하 밖의 천체들의 적색편이가 너무 심해져 다른 은하의 존재를 관측할 수 없다. 이 이후에 현대인류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문명이 탄생한다면 빅뱅이나 외부 은하의 증거를 찾지 못하고 우주에는 오직 우리 은하만이 존재한다고 생각할 것이다.
  • 2922억 7702만 6596년 12월 4일 - 이때에 64비트판 2038년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 이 시기까지 인류가 지속되더라도 64비트 기기들은 박물관에나 보존되있으면 다행일 것 같다.
  • 1조 년 - 이제 모든 중소 은하들은 하나로 통합되었다. 이때쯤 먼지와 구름의 양이 모자라서 더이상 새로운 별이 탄생되지 않을 수도 있다.
  • 4조 년 - 프록시마 센타우리의 기대 수명이다.
  • 100조 년 - 새로운 항성의 형성이 끝난다. 그리고 우주의 마지막 별이 탄생한다.[6] 이 시점에 일반적인 항성 핵융합에서 에너지를 얻던 문명이 있다면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갈아타야 한다.
  • 110조 년 - 우주의 남은 모든 별들은 수명을 다하고 죽어버렸다. 모든 별이 사라지고 남는 건 백색 왜성, 중성자별, 블랙홀, 갈색 왜성, 행성 뿐. 그러나 이 이후로도 갈색 왜성 간의 충돌로 인해 생성된 수십 개 정도의 별들이 은하 내에 존재할 수 있으며, 천체 간 충돌로 초신성이 발생할 수 있다.
  • 1000조 년 - 대략 이 시기에 태양계가 해체될 것으로 예측된다.
  • 1000경 년 - 대략 이 시기에 은하계가 해체될 것으로 예측된다.
  • 2010경 년 - 비스무트-209가 반감기를 맞이한다.
  • 2자 2000해 년 - 텔루륨-128이 반감기를 맞이한다.
  • 1030 년 - 블랙홀 외의 천체가 대부분 더이상 에너지를 내지 않게 된다. 이 시점까지 인류 혹은 다른 문명이 살아남아 있다면 항성에서 에너지를 얻을 수 없기에 남아있는 물질을 이용해 인위적 핵융합을 해야 하고, 신체를 구성할 물질조차 부족해진다면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원은 블랙홀의 회전 에너지 뿐이다.[7][8] 은하를 벗어나지 못한 소수의 천체들은 중앙의 거대 블랙홀로 떨어진다.
  • 여기서부터는 양성자 붕괴가 일어나느냐, 일어나지 않느냐에 따라 갈린다. 그러나 양성자 붕괴가 일어난다는 실험적 증거는 없으며, 현재까지 이러한 붕괴를 관측하려는 시도는 모두 실패했다. 비록 이름은 양성자 붕괴지만 이 현상은 원자핵 내의 중성자에서도 발생할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 만약 양성자 붕괴가 일어나지 않는다면, 그 예측은 다음과 같다.
      • 1050 년 - 인류가 우주에서 생존 가능한 최대 시간으로 추정된다. 이 이후로는 활용 가능한 에너지가 너무 부족하기 때문. 그래도 양성자가 붕괴하는 케이스에 비하면 압도적으로 오래 버티는 것이다. 그러나 에너지를 더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을 찾거나, 현재로서 상상도 못할 에너지원을 찾는다면 더 오래 생존할 수 있다.
      • 1065 년 - 우주에 있는 모든 고체 물질들이 양자 터널링 효과에 의해 원자와 분자가 재배열된다. 따라서 이 정도로 긴 시간이 주어진다면 모든 물질은 액체처럼 흐를 수 있다. 이른바 액체 우주가 된다. 이로 인해 소행성과 같이 불규칙한 형태를 가진 물체들도 전부 공 모양으로 변하게 된다.
      • 10100 년 - 블랙홀이 모두 소멸하고 흑색 왜성, 중성자별, 갈색 왜성, 행성들만 남게 된다.
      • 101500 년 - 양성자 붕괴가 일어나지 않을 경우, 다른 물질들이 철-56으로 붕괴하는 가장 오랜 시간이다. 철보다 무거운 원소는 알파선 등을 내보내면서, 가벼운 원소들은 양자 터널링 효과로 서로 융합하여 남아있는 천체들은 철-56으로 구성된 철 항성이 된다. 이 거대한 철 공들은 암흑뿐인 우주를 떠돌게 된다.
      • 10102610^{10^{26}}년 - 철 항성을 구성하는 입자들이 우연한 양자 터널링 현상으로 인해 한 점에 모여 블랙홀로 붕괴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다. 양자 터널링으로 인한 압축이 약할 경우 중성자별 형태로 변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블랙홀들도 과거의 블랙홀들처럼 호킹 복사를 통해 소멸하면 결국 우주의 마지막 천체가 사라지고 암흑만이 남는다.
    • 만약 양성자 붕괴가 일어난다면, 그 예측은 다음과 같다.
      • 1036 년 - 양성자가 반감기를 맞이한다. 이 이후로도 1036 년마다 양성자가 반감되며, 이에 따라 블랙홀 외의 모든 천체들은 점차 가벼워지다 마지막에는 수소로 이루어진 가스 구름 형태가 되어 소멸하게 된다. 특히 중성자별의 경우 별을 구성하고 있는 중성자들의 축퇴 상태가 풀리면서 일제히 베타 붕괴하여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
      • 1040 년 - 원자가 모두 소멸하게 되어 아원자 입자와 블랙홀만 남게 된다. 국부 은하군의 모든 질량이 뭉쳐 하나의 거대 블랙홀이 된다. 양성자보다 안정한 다른 입자 기반으로 갈아타거나, 양성자를 충분히 계속 만들어낼 방법을 찾아내거나, 다른 평행 우주로 탈출하지 못한 문명은 흔적도 없이 멸망하게 된다.
      • 5.8×1068 년 - 태양 질량의 3배 정도 되는 항성 블랙홀이 소멸된다. 암흑 뿐인 우주에서 아주 드물게 폭발하는 블랙홀이 내는 빛만이 관찰된다.
      • 1.9×1098 년 - 타원은하 NGC 4889의 중심에 있는, 태양 질량의 210억 배 정도 되는 초대질량 블랙홀이 소멸된다.
      • 10100 년 - 태양 질량의 20조 배 정도 되는 블랙홀이 소멸된다. 이 시점에서 우주의 마지막 블랙홀이 소멸되고, 어떤 천체도 없는 우주를 아원자 입자들만이 떠돌게 된다.
      • 101000 년 - 우주가 열적 죽음을 맞이한다. 엔트로피가 최대가 되어 더 이상 증가할 수 없기에 처음으로 엔트로피의 증가가 멈춘다. 시간이 흘러도 어떤 사건도 일어나지 않는다. 그래서 이후로는 시간은 의미를 상실한다고 해석하기도 한다.
  • 10101010101.110^{10^{10^{10^{10^{1.1}}}}} 년 - 남아있는 입자들이 랜덤하게 운동하다가 우연히 기적적으로 한 점에 모여 새로운 빅뱅이 일어나기까지의 예상 시간. 우주의 모든 입자들이 진정으로 랜덤하게 움직인다면 긴 시간에 걸쳐 모든 가능한 상태를 거칠 것이고, 그 중 한 점에 모두 모이는 상태도 언젠가 올 것이다. 사실, 이미 이런 과정을 여러 번 거쳐 이번 빅뱅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보장도 없다 또한 비슷한 원리로 비교적 적은 양의 입자들이 한 점에 모이면 개별 행성이나 항성 등의 물체가 무에서 생성되는 것도 가능하다.

위의 유튜브 영상에서 물리학자 미치오 카쿠는 우주의 열적 죽음이 오기 전에 고도로 발달한 문명이 한 점에 막대한 양의 에너지를 집중시키면 새로운 아기 우주를 창조하고 그 우주로 탈출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한다.

5. 기타

페이스북에서 이벤트를 만들 때 날짜를 3000년대 이후로 설정이 가능하다. 4천년기에 살아가는 사람들
9999년 12월 31일까지
D[dday(9999-12-31)]
나무위키는 디데이 키운트다운을 최대 날짜를 9999년 12월 31일까지 설정할 수 있다. 이 숫자가 0이 되는 날까지 나무위키가 남아 있을련지.

에서 역시 바로 이 밀레니엄의 모든 세기와 그 시대 등등을 가늠할 수 있다. 단 PC버전 한정. 역시 10000년부턴 불가능하다. 이에 따르면 100세기인 서기 9999년 12월 31일은 금요일이 되며, 10000년 1월 1일은 토요일이 된다. 최소 날짜인 1600년 1월 1일부터 9999년 12월 31일까지 총 3068037일이라고 한다. 또한 100년 1월 1일부터 현재까지는 총 D[dday(0100-01-01)]일이라고 한다.

6. 창작물에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7000년 문서의 r7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31세기 문서의 r16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정확히 말하면 29일 오후 7시 28분 51초 에 풀린다. [2] 어린이날이 5월 첫째 주 월요일로 바뀐다고 해도 5월 5일이므로 동일. 5월 첫째 주 금요일일 경우는 5일. [3] 베텔게우스의 초신성 폭발은 지구에서 640년 후에 관찰 가능하다. 그래서 어쩌면 이미 베텔게우스는 폭발해서 사라졌고 아직 우리에게 그 빛이 도달하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4] 사실 고작 7만 년 전에 숄츠의 별이 태양계에서 0.82광년 거리까지 근접했었기에 가장 가까운 별은 아니다. [5] 다른 별과의 충돌보다는 합체의 여파로 은하계 밖으로 튕겨 날아갈 가능성은 좀 있다. [6] 그러나 아래 문단에서 보이듯이 극소수의 별이 천체 간 충돌로 생길 수도 있다. [7] 당연하지만 이 시점에서 핵분열은 사용할 수 없다. 핵연료로 사용 가능한 물질인 우라늄과 토륨의 반감기는 각각 45억년, 140억년이므로 전부 납으로 붕괴한지 오래일 것이다. 비스무트 이상의 방사성 원소들은 중성자별이 충돌하거나 입자 가속기로 인위적으로 합성하지 않는 한 찾아볼 수 없는 매우 귀한 물질이 될 것이다. [8] 그러나 이는 현재 과학 수준에서 알고있는 에너지원들일 뿐이다. 만일 암흑 에너지조차 에너지원으로 사용 가능한 제4 유형 문명에 도달한다면 암흑 에너지는 결코 고갈되지 않기에 영구적 에너지원을 얻는 것은 물론 물질 자체를 에너지로부터 합성해낼 수도 있을 것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