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10 18:38:39

제3천년기

이 문서는
이 문단은
토론을 통해 사건 삭제(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아래 토론들로 합의된 편집방침이 적용됩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내용 펼치기 · 접기 ]
||<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ffffff,#1f2023><bgcolor=#ffffff,#1f2023><(> 토론 - 사건 삭제
토론 - 합의사항2
토론 - 합의사항3
토론 - 합의사항4
토론 - 합의사항5
토론 - 합의사항6
토론 - 합의사항7
토론 - 합의사항8
토론 - 합의사항9
토론 - 합의사항10
토론 - 합의사항11
토론 - 합의사항12
토론 - 합의사항13
토론 - 합의사항14
토론 - 합의사항15
토론 - 합의사항16
토론 - 합의사항17
토론 - 합의사항18
토론 - 합의사항19
토론 - 합의사항20
토론 - 합의사항21
토론 - 합의사항22
토론 - 합의사항23
토론 - 합의사항24
토론 - 합의사항25
토론 - 합의사항26
토론 - 합의사항27
토론 - 합의사항28
토론 - 합의사항29
토론 - 합의사항30
토론 - 합의사항31
토론 - 합의사항32
토론 - 합의사항33
토론 - 합의사항34
토론 - 합의사항35
토론 - 합의사항36
토론 - 합의사항37
토론 - 합의사항38
토론 - 합의사항39
토론 - 합의사항40
토론 - 합의사항41
토론 - 합의사항42
토론 - 합의사항43
토론 - 합의사항44
토론 - 합의사항45
토론 - 합의사항46
토론 - 합의사항47
토론 - 합의사항48
토론 - 합의사항49
토론 - 합의사항50
||


세기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기원전
기원전 11세기 이전
기원전 10세기 기원전 9세기 기원전 8세기 기원전 7세기 기원전 6세기
기원전 5세기 기원전 4세기 기원전 3세기 기원전 2세기 기원전 1세기
기원후
제1천년기
1세기 2세기 3세기 4세기 5세기
6세기 7세기 8세기 9세기 10세기
제2천년기
11세기 12세기 13세기 14세기 15세기
16세기 17세기 18세기 19세기 20세기
제3천년기
21세기 22세기 23세기 24세기 25세기
26세기 27세기 28세기 29세기 30세기
제4천년기 이후 }}}}}}}}}
천년기 구분
제2천년기 제3천년기 제4천년기 이후

1. 개요2. 이 시기에 존재했던 국가들 (건국순)3. 이 시기의 세계 약사
3.1. 동아시아3.2. 중동3.3. 유럽3.4. 아프리카3.5. 북아메리카3.6. 중, 남아메리카3.7. 오세아니아3.8. 그 외
4. 예정5. 천문 현상
세계 각 지역의 표기
서기 2001년~3000년
단기 4334년~5333년
불기 2545년~3544년
황기 2661년~3660년
이슬람력 1421년~2451년

1. 개요

Someday life will be fairer, Need will be rarer and greed will not pay
Godspeed this bright millennium On its way. Let it come someday.

언젠가 삶은 더욱 공평해지고, 가난은 적어질 것이고, 탐욕은 필요 없을 것입니다.
신이시여, 다가오는 눈부신 이 새천년이 빨리 오도록, 언젠가 그런 날이 오게 하소서.
- Someday
3번째 밀레니엄은 서기 2001년 1월 1일부터 서기 3000년 12월 31일까지이다.[1]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밀레니엄이다. 2001년부터 20년 남짓한 시간 동안 스마트폰, 5G, 인공지능, 민간 우주선, 코로나 19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 아직은 한참 초반이므로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2. 이 시기에 존재했던 국가들 (건국순)

3. 이 시기의 세계 약사

3.1. 동아시아

21세기 - 일본은 버블경제의 붕괴, 한국은 외환위기의 여파를 잠시 겪었지만 금세 회복하는 데 성공했다. 이 중 한국은 전자제품과 문화 콘텐츠를 앞세워 한류 열풍을 일으켰다. 북한에서는 김정일의 사망으로 지도자가 교체되는 와중에도 핵실험이 계속되었다. 한편 중국은 무서운 속도로 성장을 거듭하다 유례가 없는 감염병의 탄생으로 국제적 위상이 크게 실추되었다.

3.2. 중동

21세기 - 20세기와 달리 어느 정도 안정을 찾나 싶더니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과 끝없는 갈등을 벌였다. 아랍에미리트는 눈부신 발전을 이루었고,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은 미국을 필두로 한 외세뿐 아니라 같은 중동 국가들까지 자극했다. 결국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전복시키는 일이 일어나기도 했다.

3.3. 유럽

21세기 - 러시아는 푸틴 정권이 들어서고 경제가 어느 정도 회복되자 남오세티야 전쟁을 일으키고 크림 반도를 병합했고, 유럽으로 난민이 대거 유입되었다. 영국은 유럽 연합에서 탈퇴를 선언했고, 유럽에서 전쟁이 발발했다.

3.4. 아프리카

21세기 - 20세기 최후반에 일어난 소말리아 내전이 계속되었고, 수단에서 남수단이 떨어져 나갔다.

3.5. 북아메리카

21세기 - 미국은 21세기가 시작되자마자 전대미문의 공격을 받고 아프가니스탄과 전쟁을 시작했으나 20년의 시간이 무색하게 영 시원찮은 결과만 거두었다. 아이폰과 테슬라 등 혁신적인 물건들이 대거 쏟아져 나왔다.

3.6. 중, 남아메리카

21세기 - 이전의 열강들과 미국, 소련의 정치적 개입의 영향으로 남미 정치는 좌익과 우익이 번갈아가며 집권하는 혼란기를 겪는다.

3.7. 오세아니아

3.8. 그 외

21세기 - 지구 궤도에 사람이 상주하기 위한 연구가 계속된 끝에 ISS와 톈궁이라는 결과물이 나왔다. 지난 세기에 지구를 출발한 탐사선 중 몇 척이 드디어 외우주로 진입했고, 태양으로도 탐사선이 향했다. 첫 민간 우주선이 발사되었고, 미국을 중심으로 여러 나라들은 2024년에 달에 다시 한 번 인간을 보낼 예정이다.

4. 예정

5. 천문 현상



[1] 3번째 밀레니엄의 기간이 2000년부터 2999년까지라고 생각이 들 수도 있으나, 서기력으로는 0년이 없으므로 2001년부터 3000년까지가 맞는다. [2] 굉장히 작은 수지만 천문학적으로는 꽤나 높은 확률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