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26 08:05:23

건물

1. 建物
1.1. 대한민국 건물 재난 등급1.2. 관련 문서
2. 乾物3. 쓸데없는 것

1. 建物

부동산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0px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부동산의 분류
협의 토지 지목에 따른 분류 · 상태에 따른 분류 · 용도지역
정착물 건물( 주택 · 상가 등) · 시설물( 도로 · 철도 · 교량 · 수도 등)
광의 의제부동산 공장재단 · 광업재단 · 선박 · 항공기 · 자동차 · 건설기계 · 어업 및 광업권 등
주택의 분류
공동주택
( 목록)
아파트( 대한민국) · 주상복합 · 타운하우스 · 도시형 생활주택 · 빌라 · 연립주택 · 다세대주택 · 셰어하우스 · 기숙사
단독주택 단독주택 · 전원주택 · 원룸 · 협소주택 · 저택 · 별장 · 공관 ( 관저)
준주택 오피스텔 · 고시원 · 실버타운
부동산업
건설 건설사( 브랜드 · 컨소시엄 · 상위 30대 건설사)
매매 청약( 청약가점제 · 청약통장) · 분양( 미분양) · 등기 · 모델하우스
임대차 임대료 · 전세( 전세권 · 전세 계약) · 반전세 · 월세 · 사글세
간접투자 리츠
가치평가 역세권 · 신축 · 구축 · 건폐율 · 용적률 · 판상형 · 타워형 · 커뮤니티 · 대단지 · 차 없는 아파트( 목록)
직업 감정평가사 · 공인중개사 · 주택관리사
관련 학과 부동산학과
법률
민사법 부동산등기법 · 주택임대차보호법( 임대차 3법) ·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행정법 건축법 · 건축물의 분양에 관한 법률 ·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부동산 가격공시에 관한 법률 ·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 ·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 역세권의 개발 및 이용에 관한 법률 ·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정책
공급 신규 택지개발 · 신도시( 1기 · 2기 · 3기) · 역세권개발사업 · 혁신도시 · 기업도시
정비 빈집정비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 리모델링 · 도시재생 · 재건축 · 재개발( 공공재개발·공공재건축 · 뉴타운) · 지역주택조합
특수 특별공급 · 임대주택( 소셜믹스)
규제 세제 취득세 · 종합부동산세( 1주택자 과세 논란 · 다주택자 과세 논란) · 재산세 · 양도소득세
대출 LTV · DTI · DSR
가격 분양가상한제 · 고분양가심사제도 · 전월세상한제
부담금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 광역교통시설부담금
지역 투기지역 · 투기과열지구 · 조정대상지역
공시제도 공시지가( 개별공시지가 · 표준지공시지가) · 공시가격( 공동주택공시가격 · 개별단독주택공시가격 · 표준단독주택공시가격)
기타 역대 정부별 대책 · 기부채납 · 토지거래허가제 · 토지공개념
관련 기관 국토교통부 · 한국부동산원 · 한국토지주택공사 · 주택도시보증공사 · 서울주택도시공사 · 경기주택도시공사
관련 속어·은어
속어·은어 갭 투자 · 알박기 · 영끌 · X품아( 초품아 · 지품아) · ○세권 · ○○뷰
불법 기획부동산 · 다운계약서
관련 사이트·앱
국가 청약Home · 아파트투유폐지
민간 네이버 부동산 · KB Liiv ON · 부동산114 · 직방 · 다방 · 집토스 · 다음 부동산 · 바로바로 · 리치고
부동산 스터디 · 부동산 갤러리 · 라이트하우스 ·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 · 집값 정상화 시민행동
기타
부동산 투기 · 계획도시 · 난개발
}}}}}}}}} ||

파일:AD3CBC41-D416-426D-9CD7-C2B0975A6641.jpg

건물 (, Building). 토지에 정착된 구조물을 뜻한다. 법적으로 지붕 기둥 ,. 이 세 가지 필수요소가 있다면 대체로 건물로 보며, 지하 또한 건물의 한 부분으로 친다.

사람이 들어가 살거나, 일을 하거나, 물건을 넣어 두기 위해 지은 집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기도 하다. 라고는 하지만 굳이 실제 생활에 잘 사용되지 않는 조형물 같은 것도 넓은 범위의 건물에 해당한다. 이것을 만드는 행위를 건축이라고 하는데 물론 건물이 아닌 다리 같은 구조물을 만드는 행위 또한 그렇게 부른다. 짓는 재료는 다양한데 옛날에는 사는 곳의 환경에 따라 달랐는데 나무, , , 지푸라기, 모래, , 얼음 등 다양하다. 오늘날에는 안전성과 디자인, 가격 등의 여러 면에서 더 좋은 현대식 건물을 많이 짓는 추세다. 기존의 건축 자재들은 단점이 있었는데 현대식 건물의 재료는 이러한 단점이 많이 보완되었기 때문. 콘크리트, 금속, 시멘트 같은 재료는 화재 위험도 적고, 녹지도 않고, 튼튼한 등의 장점이 있어 오늘날에 널리 사용된다.

대도시에 살든 태평양 어딘가 작은 섬의 원주민 마을에서 살든 대부분 건물을 짓고 산다. 동굴에 산다거나 지하에 땅굴을 파고 산다거나 하는 경우는 몰라도, 아무리 주변이 험한 정글이고 맹수가 으르렁거린다 해도 건물을 높은 곳에 지으면 지었지 안 짓지는 않는다. 건물이 주는 편리함이 많기 때문이다. 일단 외부와 분리된 하나의 공간을 제공하고, 튼튼하게만 지었다면 외부의 위험으로부터 신체와 재산을 보호해준다. 각종 물건을 안심하고 보관해 둘 수도 있고, 생활의 중심지로 삼을 수 있다. 무인도나 외딴 숲 속에 낙오되는 경우라도 여건만 된다면 건물은 짓고 산다.

토지와는 달리 인공 구조물을 계속 쓰다보니 시간이 지나면서 건물이 마모되거나 언젠가 소멸될 수 있으며 건물의 가치도 조금씩 줄어든다. 한마디로 내구 소비재. 회계상에서는 이렇게 건물의 가치가 줄어들게 되면 감가상각 처리를 한다고 하는데 인간이 만들 수 없는 땅의 가치는 무한하지만 건물의 가치는 유한한 이유도 그것 때문.

대한민국에서는 법적으로는 토지와 건물이 서로 다른 것으로 보지만[1] 독일등 일부 서구권에서는 토지와 건물이 서로 정착되어 있는 것으로 보는 경우도 있다.

특히 대한민국에서 건물을 자기 명의로 가진 사람은 조물주보다 위대하다는 건물주가 된다고 한다.

1.1. 대한민국 건물 재난 등급

  • A등급 : 신축건물로서 튼튼하고 안전하여 사람이 머물기에 적합한 최상 등급.
  • B등급 : 오래된 건물로서 아직까지는 튼튼하고 안전하여 사람이 머물기에 적합한 등급.
  • C등급 : 오래된 건물로서 안전 및 관심이 필요되며 머무를시 주의를 요하거나 점검 및 보수가 시급한 등급.
  • D등급 : 오래된 건물로서 붕괴 위험이 있고 안전성에 문제가 있으므로 철수 및 이주를 권장하는 등급.
  • E등급 : 아주 오래된 건물로서 붕괴 위험이 매우 높아 즉시 철수 및 이주를 권장하며 전면통제가 요구되는 등급.

C등급과 D등급 판정을 받은 건물은 즉시 점검 및 보수와 수시 감독 등을 요망하며 E등급 판정을 받은 건물은 즉시 철거가 요망되는 등급이다.

E등급을 받은 건물은 전면통제 및 출입금지를 요망하며 거주자의 경우 즉시 철수 및 이주를 해야한다.

1.2. 관련 문서

2. 乾物

말린 식료품. 대표적으로 건어물이 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식료품을 말리면 이것에 해당한다.

3. 쓸데없는 것

쓸데없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똥 만드는 기계라든가

[1] 물론 거의 대부분은 건물을 매입하면 토지까지 같이 매입한 것으로 보는게 맞다. 그렇게 될 경우 법적으로 소유권 등기는 토지 따로, 건물 따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