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7 18:37:28

순제(후한)

한 황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전한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고제 혜제 전소제 후소제 문제
전한
제6대 제7대 제8대 제9대 제10대
경제 무제 소제 폐제 선제
전한
제11대 제12대 제13대 제14대 제15대
원제 성제 애제 평제 유영
현한 후한
제16대 제17대 제18대 제19대
경시제 광무제 명제 장제 화제
후한
제20대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상제 안제 전소제 순제 충제
후한
제25대 제26대 제27대 제28대 제29대
질제 환제 영제 후소제 헌제
추존
태상황 · 도황(悼皇) · 공황(共皇) · 효덕황(孝德皇) · 효목황(孝穆皇) · 효숭황(孝崇皇) · 효원황(孝元皇) · 효인황(孝仁皇)
삼황오제 · · · · 춘추시대 · 전국시대 · 진(秦)
삼국시대 · 진(晉) · 오호십육국 · 북조 · 남조 · ·
오대십국 · · 서하 · · · · · · 중화민국 · 중화인민공화국
}}}}}}
파일:external/a4.att.hudong.com/01300000157105121120188223480_s.jpg
묘호 경종(敬宗)[1]
시호 효순황제(孝順皇帝)
연호 영건(永建, 126년 ~ 132년 3월)
양가(陽嘉, 132년 3월 ~ 135년)
영화(永和, 136년 ~ 141년)
한안(漢安, 141년 ~ 144년 4월)
건강(建康, 144년 4월 ~ 144년 12월)
유(劉)
보(保)
생몰 기간 115년 ~ 144년 9월 20일
재위 기간 125년 12월 16일 ~ 144년 9월 20일
황후 순열황후 양씨

1. 소개2. 생애3. 후비와 자녀

1. 소개

한나라의 제23대 황제이자, 후한의 제8대 황제. 시호는 효순황제(孝順皇帝). 본명은 유보(劉保).

2. 생애

115년, 후한의 황제 안제와 궁인이었던 공민황후 이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황태자가 되었지만 황후였던 안사황후 염씨 등에 의해 생모는 짐독으로 살해당하고, 그 역시도 모함받아 제음왕(濟陰王)으로 폐위되었다.

안제 사후 북향후가 염황후에 의해서 황제로 옹립되었지만 불과 즉위 200일 만에 사망한다. 그뒤 염태후를 비롯한 그녀의 일족들은 북향후의 사망을 숨기고 다른 방계 황족을 비밀리에 옹립하려고 하였지만, 안제의 맏아들이자 비록 폐위되긴 하였으나 유일하게 황태자로 재위했었다는 명분이 있었던 순제는 뜻있는 관료들과 환관들의 지지를 받아 친위정변을 일으켜 자신의 정당한 지위를 회복하기에 이른다.

접전이 발생한 와중에 염씨 일족은 환관 손정 등에 의해서 몰살되고 염태후 또한 이궁으로 유폐되었다가 이듬해에 분사하였다. 북향후 또한 황제의 지위에서 추폐(追廢)하고 제왕의 예로서 매장하였으며,[2] 부황인 안제가 자신을 황태자에서 폐위하여 제음왕으로 내치는 조서도 회수하여 기록에서 삭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였다.

한편 즉위를 위한 정변에서 공을 세운 환관 19명을 후작에 봉하고 양자를 들여 작위를 세습할 수 있도록 허락하였는데, 이러한 조치는 후한말 환관 세력이 강화되어 전횡하는 단초를 제공하였다.

재위 기간 동안 양기의 여동생을 황후로 책봉하니 바로 순열황후 양씨이다. 그녀가 황후가 된 이후 양기가 외척보정의 자격으로 대장군이 되었는데, 양씨 일족은 항상 스스로를 경계하고 삼갔던 화희황후 등씨의 일족과는 정반대의 성향으로 횡포를 부려 환관과 함께 후한 중후기의 정국을 혼란스럽게 만드는데 일조했다.

3. 후비와 자녀

  • 순열황후 양씨
  • 귀인 양씨(순열황후의 고모)
  • 귀인 두씨
  • 귀인 복씨
  • 미인 우씨[3] > 태고(大家)[4] > 헌릉귀인(憲陵貴人)[5]
  • 미인 우씨[6]
  • 생모 미상
    • 관군장공주 유성남
    • 여양장공주 유광


[1] 190년 채옹의 건의로 취소 [2] 그래서 북향후를 세계에서 제외하여 순제를 제7대 황제로 여기는 경우도 있다. [3] 虞氏. 충제의 생모이다. 아래의 미인 우씨와 한자가 다르다. [4] 충제가 요절하였고, 순열양태후를 바탕으로 양씨 일족이 정권을 잡고 있었으므로 태고라 칭하였을 뿐이라고 후한서 황후기에 기록되어 있다. 태고는 여성에 대한 존칭으로, 한자음인 대가로 읽지 않고 태고라 한다. [5] 희평 4년에 질제의 생모 발해효왕비 진씨와 함께 격상되었다. [6] 이름은 우통기(友通期), 바로 위의 헌릉귀인 우씨와는 한자가 다르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순제 문서의 r7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