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1-25 22:30:58

AAC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NCAA의 미드 메이저 컨퍼런스 중 하나인 AAC에 대한 내용은 FBS/AAC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 오디오 코덱 중 하나
1.1. 개요1.2. 프로필
1.2.1. AAC-LC1.2.2. HE-AAC1.2.3. xHE-AAC1.2.4. AAC-LD/ELD
1.3. 타 코덱과 비교
1.3.1. MP3 대비 개선점1.3.2. Opus 비교
1.4. 용도 및 지원기기1.5. 인코더1.6. 사양
1.6.1. QAAC1.6.2. FhG AAC1.6.3. FDK AAC1.6.4. Nero AAC1.6.5. Media Foundation AAC
1.7. 오해: Apple Audio Codec?1.8. 관련 문서
2. 보완 대체 의사소통
2.1. 필요 대상2.2. 구성

1. 오디오 코덱 중 하나

오디오 코덱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colbgcolor=#a0e6c3,#286f4f> 손실 압축 <colbgcolor=#cbeddc,#2b4f42> 일반 MP1, MP2, MP3, mp3PRO, AAC, Musepack, WMA, Vorbis, Opus, USAC
음성 특화 AMR-NB, AMR-WB, AMR-WB+, WMA Voice, Speex, Opus, EVS, Codec 2
다중채널 특화 AC-3, SDDS, DTS, AC-4
블루투스 SBC, aptX, AAC, LDAC, Samsung Scalable Codec, LC3
무손실 압축 FLAC, ALAC, APE, TAK, WMA Lossless, TTA, Wavpack
무손실 무압축 PCM( WAV, AIFF)
관련 문서: MIDI, DSD
}}}}}}}}} ||
그래픽 | 오디오 | 비디오

1.1. 개요

Advanced Audio Coding. '고급 오디오 부호화'라고도 한다.
MP3를 대중화시키고 개발까지 한 프라운호퍼의 MP3 코덱을 개선하기 위해 MPEG(위원회)와 AT&T 벨 연구소, 프라운호퍼, 돌비 연구소, 소니 등 기업에서 공동으로 개발한 오디오 코덱으로, 확장자는 '.m4a', '.aac' 등을 사용한다. 초기에는 AAC를 애플 아이튠즈에 많이 사용하여 보급화에 일조했기 때문에 애플이 개발한 것이라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아니다.

그 실체는 MPEG-1의 일부로서 개발되고 MPEG-2/2.5로 확장된 MP3 코덱에 적용되지 못했던 새로운 압축 기술들이 적용되었기 때문에 구조적으로 MP3 포맷과 너무 많이 다르다. 따라서 MP3 코덱에 관한 하위 호환성이 없다. 대신 MP3 코덱보다 압축 효율성이 높아졌다. 아래에 있는 이미지는 AAC 계열에 속한 코덱들의 관계를 벤다이어그램으로 표현한 것이다. (더 자세한 것은 위키피디아 영문판 HE-AAC 문서 참조)

1.2. 프로필

파일:AAC 다이어그램.png

AAC 코덱은 MPEG-2 Part.7, MPEG-4 Part.3, MPEG-D Part.3 규격에 모두 포함되어 있다. MPEG-2 Part.7/MPEG-4 Part.3의 AAC-LC는 일반적으로 흔히 알려진 AAC이고, MPEG-4 Part.3의 AAC는 고효율(High-Efficiency) 고급 오디오 부호화를 뜻하는 HE-AAC(AAC+) 등의 여러 코덱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MPEG-D Part.3에는 USAC(Extended HE-AAC, xHE-AAC)가 포함된다. 그렇기 때문에 용도에 따른 압축 모드에 따라 LC, LD, HE, ELD 등이 명시되어 있던 것. MP3 플레이어에서 AAC를 지원한다는 것은 대부분 AAC-LC를 가리키는 것이다. 압축 효율성은 프로필에 따라 WMA Vorbis 사이, 또는 Vorbis 수준, 또는 Vorbis보다 우위에 있다고 보면 된다. 현재 제일 많이 쓰이는 AAC 류의 코덱인 Apple 코덱의 압축률은 96kbps 이상 VBR에서 Vorbis와 비슷하며, 64kbps 이하나 CBR의 경우 Vorbis가 취약한 부분이기 때문에 AAC가 상대적으로 앞선다.

권장 비트레이트(kbps)는 다음과 같다.
프로파일 모노 스테레오 5.1채널
xHE-AAC 8~32 12~48 -
HE-AAC v2 - 24~40 -
HE-AAC 24~56 48~80 96~192
AAC-LC 56~128 80~320 256~768

1.2.1. AAC-LC

고음질용으로 사용된다. 복잡도가 낮아 상대적으로 인코딩 및 디코딩 속도가 빠르며 호환성도 가장 높다. 1997년 발표되었다.

1.2.2. HE-AAC

HE-AAC는 기존 AAC의 확장 프로필이며, 스트리밍 오디오와 같은 낮은 비트레이트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되었다.[출처] 고효율 고급 오디오 부호화 버전 1(HE-AAC v1, 2003)은 스펙트럼 대역 복제(Spectral Band Replication, SBR)를 사용하여 주파수 영역(frequency domain)에서 압축 효율을 향상시킨 버전이고, 고효율 고급 오디오 부호화 버전 2(HE-AAC v2, 2006)는 스펙트럼 대역 복제와 파라메트릭 스테레오(PS)가 한 쌍을 이루어 스테레오 신호의 압축 효율을 향상시킨 버전이다. 참고로 HE-AAC는 AAC+라고도 불린다.

다만 SBR의 특성상 고주파 껍데기는 잘 따라가지만 음성이나 하모닉스와 같은 표현에는 쥐약이라는 반론이 있고 압축하기 어려운 음원의 경우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좋지 못한 결과를 보였다. 게다가 HE-AAC v2의 경우 PS의 특성상 스테레오도 부자연스럽다. 다시 말해, 단순히 스펙트럼으로 떠드는 것은 손실 압축 포맷 특유의 아티펙트(artifact) 현상을 간과하는 처사일 수 있다.
파일:AAC 320k.png 파일:HE-AAC 64k.png
AAC 320k HE-AAC 64k

하지만 매우 저 비트레이트[2]에서 그나마 괜찮은 음질을 추구해야 되는 상황에서는 HE-AAC가 최선일 수도 있다. 위에 위키백과에서 가져온 정의만 잘 생각해 봐도, 애초에 FLAC 같은 무손실 원본과의 변별 불가능한 음질을 위해 만든 물건이 아니다.

hydrogenaud.io의 한 유저의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HE-AAC v2는 32kbps, USAC는 64kbps 이하, HE-AAC는 64kbps 이상 80kbps 이하, AAC LC는 80kbps 이상, Opus는 56kbps 이상에서 좋은 효율을 보인다.

여담으로 골드웨이브 프로그램은 HE-AAC를 잘 지원하지 못한다.

AAC-LC와 하위 호환성이 있어서 LC만 지원하는 기기에서 재생하면 저음질로라도 재생된다.

1.2.3. xHE-AAC

음악용 코덱인 HE-AAC v2와 음성용 코덱인 AMR-WB+를 대체하여 음성/음악 모두 괜찮은 음질을 내려고 만들어졌다.

AAC-LC와 하위 호환성이 없다.

1.2.4. AAC-LD/ELD

AAC 중 Latency에 특화되어 20~40 ms 정도로 짧은 것으로 상대적으로 압축률이 낮아 비트레이트를 많이 올려야 하므로 음악 전송용으로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었지만 네트워크 속도 향상으로 의미가 없어졌다.

AAC-LC와 하위 호환성이 없다.

1.3. 타 코덱과 비교

1.3.1. MP3 대비 개선점

  • 샘플 주파수의 확장 (MP3에서는 8kHz ~ 48kHz까지였으나 8kHz ~ 96kHz로 확장)
  • 최대 48채널로 확장 (MPEG-1 모드에서는 2채널, MPEG-2 모드에서는 7.1채널이 최대)
  • 고정 비트레이트에서도 필요에 따라서 비트를 가변적으로 할당한다.
  • 조인트 스테레오가 더욱 유용해졌다. 그리하여 저 비트레이트에서 음이 뭉개지는 현상을 개선하였다. 또한 저 비트레이트에서의 음 손실이 많이 줄었다.
  • 알고리즘을 하이브리드(Hybrid) 형식에서 수정 이산 코사인 변환(Pure MDCT) 형식으로 바꾸어서 더욱 효율적인 인코딩이 가능해졌다.

이외에도 AAC는 기존 MP3가 가지던 문제의 대부분을 획기적으로 개선했으며, 특히 HE-AAC에서는 저 비트레이트에서도 음역 보존률이 아주 좋다.

최대 비트레이트도 MP3보다 늘어났는데 MP3는 320k까지인 반면 AAC는 512k까지 늘어났다.[3]

( 관련 글 (참고))

입체 음향 관련 규격이자 가장 최근 표준화된 MPEG Surround에서도 baseline으로 AAC가 기본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1.3.2. Opus 비교

요즘은 Opus라는 괴물이 나와서 이걸 쓸 수 있는 상황이라면 이놈과도 비교해 봐야 된다는 변수가 추가되었다.
인코더에 따라서 특정 비트레이트(64~80kbps 정도) 이하에서는 HE-AAC를, 그 이상에서는 AAC를 자동으로 선택해 주는 경우도 있다.
음원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48~160kbps 정도에서는 Opus가, 192kbps 이상에서는 AAC-LC가, 32kbps 이하에서는 HE-AAC가 효율이 더 높다.

코덱 성능 외적으로는 "컨테이너"의 범용성이 문제가 되는데, AAC의 컨테이너(mp4, m4a)는 보편적으로 이용가능하지만, opus의 컨테이너(ogg, mka, webm 등)은 재생환경과 프로그램 따라 지원/미지원이 갈리기도 한다. 가령 클라우드에서 음원을 웹으로 재생하려고 하는 경우, aac음원은 바로 재생되는데 opus음원은 다운로드를 유도(=음원파일로 인식조차 못하는 상황)한다던가 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opus를 mp4에 넣을 수 있지만 이는 최근(2020년 즈음) 이야기고(=미지원하는 인코더가 여전히 있고), 넣는다고 해서 재생을 보장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태그(음악) 정리하는 사람들은 이 범용성 때문에 mp4 메타데이터가 지원되는 aac를 이용하거나, id3 메타데이터가 지원되는 mp3를 이용하는 것으로 되돌아가게 된다.

1.4. 용도 및 지원기기

AVI, MKV, MPEG, MP4 컨테이너에서 AAC코덱을 지원하고 있다.

사실 밑에 나열된 모든 용도를 다 빼고도 이 코덱이 압도적인 이유가 있는데, 바로 전세계 대부분의 방송국에서 방송표준으로 사용한다는 것이다. 유럽의 DVB는 MPGE2 AAC코덱이 표준이고, 북미형의 ATSC AC-3가 표준이지만 AAC 포맷도 사용할 수 있다. 후속 규격으로 MPEG-4 AAC가 나왔지만 방송사들이 갈아탈 생각을 안해서 아마 한동안은 많은 곳에서 사용할 예정이다.

H.264로 인코딩된 인터넷 스트리밍 동영상(대표적으로 유튜브, 네이버 동영상) 및 MP4 동영상 파일의 대부분이 이 오디오 코덱이 쓰이는 경우가 많다.

동영상 스트리밍 외에도 벅스[4] 멜론 등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서도 기본값으로 128kbps~320kbps AAC를 지원한다.

2010년경 이후 영국 BBC, 미국 NPR의 일부 회원국 등 외국의 주요 라디오 방송국에서 스트리밍 오디오용 코덱으로 많이 쓰이고 있다. 외국 방송국의 음악채널, 특히 좀 유명하다 싶은 클래식 음악 채널은 아예 인터넷 스트리밍이 AAC가 기본값이다. 특히 충격과 공포 BBC Radio 3 320 kbps AAC 스트리밍이다.(참고로 2019년 기준 48, 96, 128kbps AAC 스트리밍도 지원한다.) 대한민국에서도 스트리밍 방송에 오디오 코덱으로 쓰이는 데가 늘고 있다. 일본의 온라인 라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인 '라디코'도 HE-AAC 48kbps로 서비스된다.

구형 DAB가 아닌 신형 DAB+ 디지털 라디오 방송에도 쓰인다. 한국의 DMB 오디오부의 코덱은 이 포맷의 변형인 BSAC 코덱이 사용된다. 일본과 남미에서 쓰이는 원세그도 AAC 코덱이 쓰인다.

스마트폰 옴니아(2009)를 제외하고 그 이후(2010~2011)의 것이라면 대부분 지원한다. 아이폰은 국내 첫 출시된 iPhone 3GS(2009)에 이미 AAC를 지원하고 있었다.[5] 안드로이드에서는 2.3 진저브레드 이상 OS가 탑재된 대부분의 스마트폰에서 기본으로 지원한다. 넥서스 S(2010), 갤럭시 S II(2011), 옵티머스 LTE(2011) 이후 출시된 기기는 AAC를 지원한다고 보면 된다. 다만, 실제 AAC(.aac 또는 .m4a) 파일 이용율은 생각보다는 떨어지는데, 국내의 음원(손실음원) 다운로드 서비스는 대부분 MP3로 제공하기 때문이다. 간단하게 말해 대부분의 AAC 이용자는 MP3보다 용량 대 음질 비가 좋다고 알려졌으니까 쓴다. 그런데 영상(.mp4)속 음성은 왠만하면 aac로 인코딩 되어있으므로 무의식적으로 이미 aac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 스트리밍으로 가면 aac 이용율이 높아진다. 현재 국내 스트리밍 서비스 중에서는 벅스가 2017년 11월부터 AAC 256Kbps 스트리밍, 다운로드를 지원하고 있으며, 멜론에서도 2018년 5월부터 AAC 320Kbps 스트리밍을 지원한다. 애플에서는 256Kbps VBR[6]을 기본 비트레이트로 삼았는데, 음질에 대한 불만은 사실상 없기 때문에 사용자가 늘어나고 있다. 다만 애플이 제공하는 제품이나 서비스에서는 사실상 손실 음원의 표준처럼 사용하고 있다 보니 실질적으로 사용을 반쯤 강요받게 되는 포맷이다. 특히 iTunes Store와 여기에 기반한 iTunes Match, 그리고 애플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Apple Music의 포맷이 AAC이고 아이튠즈의 CD 리핑 옵션의 기본값이 AAC[7]라서 아이튠즈나 애플의 음원 관련 서비스를 쓰고 있다면 알게 모르게 AAC로 인코딩 된 파일을 많이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2005년에 나온 PSP도 AAC 포맷을 지원한다. 정확히는 펌웨어 업데이트 이후에 지원하는 것으로 보이며 aac, m4a, mp4를 전부 AAC로 표시한다. 역시 비슷한 시기에 나온 워크맨에서도 펌웨어 업데이트를 하면 지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FLAC, Vorbis, WMA와 함께 2012년 이후 출시된 삼성 TV에서 지원하고 있다. 물론 USB 포트에 꽂은 경우만 해당된다.

휴대폰 음성 녹음용이나 동영상 촬영에도 사용된다. 과거에는 AMR-NB를 사용했다.

Windows 8.1(메트로 앱)과 10에 내장된 녹음기는 이 코덱을 사용한다. (LC, 48kHz, Stereo, 192kbps)

닌텐도의 경우 닌텐도 DSi와, 닌텐도 DSi LL, Wii에서 SD카드에 넣은 음악을 플레이할 때 사용한다.

블루투스 A2DP 코덱으로도 쓰이고 있다. aptX와 비슷하게 음질이 좋은 편이나, 블루투스 코덱으로 사용하려면 리시버와 플레이어 모두 AAC 코덱을 지원해야 하기에 사용하기에 다소 제약이 있다. #[8] 2017년 안드로이드 8.0 오레오에서 LDAC와 함께 안드로이드 기본 지원 블루투스 코덱으로 추가되었으며, 이후 발매되는 어지간한 블루투스 리시버들에서 SBC와 함께 AAC를 블루투스 코덱으로 지원하기 때문에 범용성이 상당히 높아져 블루투스 코덱으로도 활용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웹 브라우저에서의 호환성은 다음과 같다. #
사파리 4 이상 2009년 6월 8일[macOS]
2010년 9월 8일[iOS]
안드로이드 내장 브라우저 3.0 이상 2011년 2월 22일
인터넷 익스플로러 9 이상 2011년 3월 14일
크롬 12 이상 2011년 6월 7일
파이어폭스 22 이상 2013년 5월 14일
오페라 15 이상 2013년 7월 2일
엣지 12 이상 2015년 7월 29일

1.5. 인코더

AAC는 인코더의 문제가 상당히 큰데, 대충 이런 우열관계가 나온다.

Apple AAC(qaac, 구 qtaacenc) > Winamp Fhg Encoder(fhgaacenc) > Fraunhofer FDK Encoder(fdk-aac) > Nero AAC(NeroAACEnc) > LAME MP3 > FAAC > Media Foundation AAC > FFmpeg 3.0 이상(2015년 12월 이후)[F] > Libav(FFmpeg 3.0 미만)[F] > VisualOn AAC(libvo_aacenc) ( 출처1, 출처2-1, 출처2-2. 포스트 작성 시기가 2011년인 만큼 어디까지나 참고용이다., 출처3, 출처4)[13]

2015년 12월 FFmpeg 내장 AAC 인코더가 대폭 개선되면서 FDK와 비슷하거나 좀 더 나아졌다고 주장하지만, 인코딩 속도는 더 느리고 여전히 동일 비트레이트 대비 치찰음(노이즈)이 여전히 FAAC보다 심하다.

특히 FFmpeg나 Media Foundation에 내장된 인코더나 FAAC로 인코딩한 AAC는 오히려 MP3보다 성능이 더 떨어진다. 유튜브나 각종 동영상 제공 업체들이 보통 FFmpeg 기반으로 인코딩해서 서버에 저장하는데, 실제로 이렇게 사용되는 내장 AAC는 LAME MP3보다도 성능이 더 떨어진다.

유튜브의 경우 HTML5 도입과 맞물리는 시기부터 WebM VP9 코덱을 밀어주면서 오디오 파트는 Opus Vorbis를 사용한다. 유튜브 AAC 음질이 불만이라면 WebM으로 보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 크롬, 엣지, 파이어폭스처럼 WebM 지원 브라우저를 써야 하는데 2021년 기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더 이상 지원하지 않고 VP9 코덱에 대한 MSE(Media Source Extension) 활성화 여부를 직접 설정할 수 있는 엣지 레거시가 제거되었으므로[14] 별도의 플러그인을 설치하지 않으면 무조건 WebM으로 보게 되어 별 의미가 없어졌다. 자세한 건 항목 참조. 다만 이렇게 해도 음질이 엄청나게 향상되지는 않는데, MP4( H.264 + AAC)보다 WebM( VP9 + Opus) 쪽이 비트레이트를 낮게 써서 그렇다. 대신 그만큼 버퍼링은 줄어든다.

Media Foundation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 AAC 인코더는 44.1·48kHz 샘플링 레이트와 96·128·160·192 kbps 비트레이트를 지원하는데, Microsoft Windows용 녹음·녹화·동영상 편집 프로그램에서 사용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제외하고는 사용하는 곳이 거의 없으며, 잡음이 끼기도 하는 등 효율은 그닥 좋지 않다.

2010년대 중반 이후로 가장 품질이 좋은 AAC 인코더는 Apple의 AAC 인코더이다. macOS iTunes, QuickTime Player에는 라이브러리처럼 포함되어 있으며, 윈도우에서 이를 공식적으로 쉽게 이용하는 방법은 아이튠즈를 통하는 것이다. 비공식 방법으로 이 라이브러리를 이용하는 툴인 qaac가 있으며, 이를 이용하면 Foobar2000 등에서 AAC를 상당한 수준의 품질로 인코딩할 수 있다. qaac는 iTunes나 퀵타임 설치 바이너리에 내장된 Apple Application Support를 설치해야 제대로 작동한다.

Winamp의 라이브러리를 끌어다 AAC 인코딩을 하는 fhgaacenc도 있다.[출처] fhgaacenc는 Winamp를 설치해야 제대로 작동한다.

1.6. 사양

  • CBR(고정 비트레이트)에서도 경우에 따라 비트를 가변 할당한다.

1.6.1. QAAC

2010년대 중반부터 주로 사용하고 있으며, 윈도우에서 사용하려면 iTunes (정확하게는 Apple Application Support)를 설치해야 한다. LC, HE-AAC (v1)를 지원한다.
  • LC
    • 샘플링 레이트: 8, 11.025, 12, 16, 22.05, 24, 32, 44.1, 48 kHz
    • 채널: 1~8채널
    • 비트레이트(CBR[16], ABR[17], CVBR[18]): 8~1280 kbps[19]
    • 퀄리티(TVBR[20]): 0~127
  • HE-AAC
    • 샘플링 레이트: 16, 22.05, 24, 32, 44.1, 48, 88.2, 96 kHz
    • 채널: 1, 2, 4, 6, 8채널
    • 비트레이트(CBR, ABR, CVBR): 10~1120 kbps [21]

1.6.2. FhG AAC

Winamp의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 인코더로, LC, HE-AAC (v1/v2)를 지원한다.
  • CBR
    • 샘플링 레이트: 8, 11.025, 12, 16, 22.05, 24, 32, 44.1, 48, 64 kHz
    • 채널: 1~8채널
    • 비트레이트: 8~576 kbps
  • VBR
    • 샘플링 레이트: 32, 44.1, 48 kHz
    • 채널: 1~8채널
    • 목표 비트레이트
      프리셋 1 2 3 4 5 6

      모노 32[HE-AAC] 48 64 96 128

      스테레오 32[HE-AACv2] 64[HE-AAC] 96 128 192 256

1.6.3. FDK AAC

프라운호퍼에서 개발한 인코더로, LC, LD, HE-AAC (v1/v2)를 지원한다.
  • 샘플링 레이트: 8, 11.025, 12, 16, 22.05, 24, 32, 44.1, 48, 64, 88.2, 96 kHz
  • 채널: 1~8채널
  • 비트레이트
    • CBR: 2~4032 kbps
    • VBR(기본, 44.1kHz)
      프리셋 1 2 3 4 5

      스테레오 32[HE-AACv2] 64[HE-AAC] 100 128 180
    • VBR( FFmpeg) 출처
      프리셋 1 2 3 4 5

      모노 32 40 48~56 64 80~96

      스테레오 64 80 96~112 128 160~192

1.6.4. Nero AAC

2010년대 초반까지 주로 사용했던 인코더로, LC, HE-AAC (v1/v2)를 지원한다.
  • 샘플링 레이트: 8, 11.025, 12, 16, 22.05, 24, 32, 44.1, 48, 64, 88.2, 96 kHz
  • 채널: 1~8채널
  • 비트레이트(CBR/ABR): 6~4000 kbps
  • 퀄리티(VBR): 0~1

1.6.5. Media Foundation AAC

윈도우용 녹음/녹화/오디오 및 동영상 편집기에서 사용하는 인코더로, LC만 지원한다.
출처
  • 샘플링 레이트: 44.1, 48 kHz
  • 채널: 모노, 스테레오, 5.1채널[27]
  • 비트레이트(CBR): 96, 128, 160, 192 kbps

1.7. 오해: Apple Audio Codec?

대부분의 Apple OS/서비스에서 기본 코덱으로 설정되어 있고, AAC(미디어를 MP4 컨테이너에 담은 .m4a 확장자를 가진 파일)로 변환하는 인코딩을 지원하며, 2010년대 초반까지는 음악용으로는 주로 애플 기기에서만 사용되었기 때문에 AAC가 애플의 자체 코덱이라고 오해하는 사람이 매우 많았다.[28]

윗글에도 나와 있지만 AAC에는 MPEG(위원회)과 AT&T 벨 연구소, 프라운호퍼, 돌비연구소, 소니 등의 기술이 실질적으로 들어갔다. 특히 프라운호퍼의 입김이 가장 강하다.

하지만 입김이 가장 강한 곳에서 만든 AAC 인코더보다 아이튠즈 AAC 인코더의 성능이 더 좋고 압축률이 높아서 AAC에 대해 더 잘 아는 사람일수록 "애플코덱" 명칭에 굳이 태클을 걸지 않았다고(...)

실제 애플에서 만든 오디오 포맷에 대해서는 ALAC 문서와 AIFF 문서 참고.

1.8. 관련 문서



[출처] "It is an extension of Low Complexity AAC (AAC LC) optimized for low-bitrate applications such as streaming audio." 영문 위키백과 [2] 칼로 자르듯 특정 숫자 하나로 기준을 가를 수는 없겠으나, 주로 64kbps 이하 정도. 여기에선 24kbps로 인코딩해서 대충 비교했는데, 저 정도면 어차피 뭘 써도 FLAC과 테스트 변별 불가능은 애초에 말이 안 되고 그나마 나은 음질을 찾아야 될 판이다. [3] MP3도 인코더 및 옵션에 따라 320k를 넘게 인코딩할 수 있지만[29], 이건 표준을 무시하고 어거지로 만드는 거라 디코더 호환성을 엄청나게 타게 된다.(웬만한 디코더는 재생이 안 된다.) 그런 것을 굳이 하느니 그냥 AAC나 Vorbis를 사용하는 게 낫다. [4]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AAC 256k 스트리밍, 다운로드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5] HE-AAC v2는 iPhone 4(2010)부터 지원하는듯 하다. [6] 음질은 MP3 320Kbps를 살짝 상회하며, 용량은 약간 더 작다. [7] iTunes Plus라고 해서 모노 128 kbps, 스테레오 256 kbps VBR AAC이다. [8] Latency는 200 ms 내외이나, 레이턴시는 aptX LL과 같이 레이턴시 특화 코덱이 아닌 한 코덱보다 리시버의 성능에 더 큰 영향을 받는다. [macOS] [iOS] [F] 영상 쪽 인코더라서 여러 음성 코덱을 사용 가능한데, 그 중 자체 코덱을 말한다. [F] [13] Media Foundation AAC만 출처가 없는데 다른 인코더와 달리 인코딩 프로그램에서는 지원하지 않고 윈도우용 오디오·동영상 녹음·녹화·편집 프로그램에서만 지원하기 때문이다. [14] 21H1 빌드부터 제거되었으며, 이전 빌드라도 2021년 4월 13일 배포된 정기 업데이트(KB5001330)를 설치하면 제거된다. [출처] https://www.foobar2000.org/encoderpack "AAC (fhgaacenc) - requires Winamp to be installed (read more...)" [16] 고정 비트레이트 [17] 평균 비트레이트 [18] 가변 비트레이트와 비슷하나, 비트레이트 변화가 제한적이다. [19] 44.1kHz 스테레오 기준 320kbps까지 지원 [20] True VBR. 가변 비트레이트 [21] 44.1kHz 스테레오 기준 80kbps까지 지원 [HE-AAC] [HE-AACv2] [HE-AAC] [HE-AACv2] [HE-AAC] [27] 5.1채널은 Windows 10부터 지원 [28] 애플은 새로운 기술표준을 과감하게 도입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후(2019년)에도 HEIC 파일을 애플 전용파일이라 오해하는 이들이 생기곤 했다.

2. 보완 대체 의사소통

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

말과 언어 표현 및 이해에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의사소통 능력을 향상시키도록 말을 보완하거나 대체적인 방법을 사용하여 보다 쉽게 자신의 의사나 요구를 표현할 수 있게 도와준다.

2.1. 필요 대상

[출처a]

말 실행증(말 운동장애), 뇌성마비, 자폐범주성 장애, 지적장애, 시각∙청각장애 (농맹, deaf-blindness), 근위축성 측색경화증(ALS), 실어증(Aphasia), 외상성 뇌손상(TBI), 파킨슨병(PD), 치매(Dementia) 등이 있다.

2.2. 구성

[출처b]
  • 상징(Symbols) - 별도의 도구 사용 여부에 따라서 도구적(aided) 상징과 비 도구적(unaided) 상징으로 구분한다.
  • 도구(Aids)
  • 기법(Techniques)
  • 전략(Strategy)


[29] LAME 인코더 기준 --freeformat 옵션을 추가하면 된다. [출처a] # [출처b]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