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5 22:27:09

LDAC

오디오 코덱
{{{#!wiki style="margin:0 -10px -5px; min-width:300px; min-height:calc(1.5em + 5px); word-break: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colbgcolor=#a0e6c3,#286f4f> 손실
압축
<colbgcolor=#cbeddc,#2b4f42>일반 MP1 · MP2 · MP3 · mp3PRO · AAC · Musepack · WMA · Vorbis · Opus · USAC
음성 특화 AMR-NB · AMR-WB · AMR-WB+ · WMA Voice · Speex · Opus · EVS · Codec 2
다중채널 특화 AC-3 · SDDS · DTS · AC-4
블루투스 SBC · aptX · AAC · LDAC · SSC( Samsung Seamless Codec. Samsung Scalable Codec) · LC3
무손실 압축 FLAC · ALAC · APE · TAK · WMA Lossless · TTA · Wavpack
무손실 무압축 PCM ( WAV · AIFF)
관련 문서: MIDI · DSD
}}}}}}}}}
관련 틀: 그래픽 · 오디오 · 비디오

파일:LDAC 로고.svg

1. 개요
1.1. 지원 제품
2. 단점3. 차세대 코덱 전쟁4. 관련 문서

1. 개요

소니에서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 음원을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에서 재생하기 위해 개발한 손실 압축 음원 코딩 기술이다. 현재 소니에서 출시되는 대부분의 블루투스 이어폰/ 헤드폰 제품에서 핵심이 되는 기술이다.

파일:ldac_spec.jpg
이 기술이 나왔던 초창기에는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를 무선으로 전송하는 코덱이 없었기에 소니에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든 기술이 LDAC이었다. 24/96의 스펙을 가지면서 압축 손실율을 낮추면서도 낮은 전송률로 원할한 블루투스 송신과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의 스펙 기준에도 부합되는 음원 압축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기존 블루투스 오디오에서 주로 사용되는 SBC 방식보다 3배나 더 많은 데이터(990 kbps)를 전송하는 것이 가능하여 HRA 음원을 유선 전송 수준의 음질로 듣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HRA 컨텐츠를 낮은 수준으로 다운컨버팅하지 않으며, 효율적인 코딩과 최적화된 패킷화 방식으로 음원을 들을 수 있도록 해 준다고 한다.

1.1. 지원 제품

  • 1more
    • 원모어 에보
    • ANC 프로 넥밴드 인이어 이어폰
  • 앤커
    • 라이프 Q35(A3027)
    • 리버티 에어 2 프로[2]
    • 리버티3 프로(A3952)

소니 음향기기의 경우 LDAC는 고급형 제품군에만 들어간다.

2. 단점

LDAC에는 330 kbps, 660 kbps, 990 kbps로 총 3개의 비트레이트 옵션이 존재한다. SBC 코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aptX 코덱을 따로 개발한 이유를 봐도 블루투스의 전송 속도 문제로 인해 압축 코덱으로 때웠던 것인데, 이보다 높은 전송을 가진 LDAC도 이런 문제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LDAC 자체가 엄청난 고용량의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를 전송하기엔 현 시대 기술이 못 따라 왔기에 나온 기술이다. 물론, 이론상 블루투스 상위 버전을 지원하는 기기들은 고용량 음원을 그대로 재생 가능할 정도로 전송 속도가 준수하긴 하지만, 스마트폰 자체가 저전력 기기이기도 하고, 전파 간섭을 심하게 받는 환경으로 인해 순간적으로 전송 속도가 저하될 수도 있기 때문에 블루투스 오디오에 압축 코덱은 아직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의 스마트폰들(안드로이드 오레오 버전 이상을 지원하는 기종 한정)은 연결할 때마다 기본적으로 330 kbps 수준의 비트레이트로 자동 연결되나, 고음부 뭉개짐이 다소 들리는 편이니 블루투스 기기 들어가서 LDAC 허용으로 바꾸는게 좋다. 일부 기기에서는 정 반대로 990 kbps가 기본값으로 설정되어있고 연결할 때마다 혹은 기기를 재부팅 할 때마다 990kbps로 초기화되는 기기가 있다.

기기별로 다르지만 집에서도 조금씩 끊기는 990 kbps는 전파 방해가 많은 밖에서는 심각한 수준으로 끊긴다. 심지어 사람이 많은 곳에 가면 폰이 코앞에 있는데도 다른 사람들의 블루투스 이어폰의 전파간섭에 의해 끊김현상이 발생한다. 다른 블루투스 이어폰에 의해 연결에 불안정하게 될 경우 본인만 끊기는 게 아니라 주위에 있는 상대방도 끊김 현상이 발생할 정도로 EMP를 방불케 하는 강력한 간섭이 일어난다.[3] 휴대폰의 절전모드를 켰을 경우엔 더 심하다.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990kbps가 기본값인 기기에서는 상술한 문제로 애로사항이 꽃핀다. 계속 끊기니 차라리 330kbps로 내리려니 이것도 연결할 때 마다 매번 330으로 내려야하는 번거로움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개발사인 소니도 자사 제품에 이 기술을 잘 적용하지 않고 있다. 차후 전송 폭이 향상되고 압축 효율이 더욱 뛰어난 블루투스 규격과 이를 지원하는 기기가 나오기 전까지는 이 문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3. 차세대 코덱 전쟁

  • 소니의 LDAC (24 bit 96 kHz 330&660&990 kbps)
  • 퀄컴 aptX HD (24 bit 48 kHz 576 kbps)
  • 삼성전자의 UHQ-BT (24 bit 96 kHz 512 kbps, Android Pie부터 코덱이 삭제됨)

이 세 개의 코덱이 차세대 HD급 블루투스 표준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다투었다. 그러나 소니가 구글LDAC 코덱을 무료로 풀어 버리고 안드로이드 오레오부터 기본 탑재되었다. 이는 소니의 한 수라고 볼 수도 있는데, 안드로이드에 무료로 풀어서 안드로이드 기기에 대한 로열티를 받지는 못하지만, 리시버, 즉 블루투스 스피커나 헤드폰, 이어폰 제작사는 LDAC를 지원하기 위해선 소니에 로열티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선 음향기기 시장의 트랜드가 급변하면서 2020년 기준으로 삼성은 UHQ를 버리고 SSC로 넘어간지 오래이며 퀄컴의 aptX HD도 일부 최신 퀄컴 스냅드래곤AP가 탑재된 스마트폰이나 틈새시장을 노리는 중국 기업들의 블루투스 이어폰을 제외한 메이져 제조사는 젠하이저나 AKG의 미드레인지 제품 정도나 사용하는 실정이며[4] LDAC도 모든 기기 적용이 아니라 소니 고급형 아웃도어 기기에만 적용했고, 본가인 소니조차도 음향기기 최상위 플래그쉽 제품인 MDR-Z시리즈와 IER-M시리즈는 유선제품으로만 내놓고 있는 실정이라[5] 고음질 코덱에 대한 기업의 투자는 서서히 끊기고 있는 실정이다.[6]

4. 관련 문서



[1] 전작들인 WF-1000X, WF-1000XM3에는 LDAC가 적용되지 않았다. [2] 업데이트로 추가 지원 [3] 이 때문에 5ch에선 소니가 EMP 무기를 내 놓은거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왔다. 결과적으로 소니도 이 문제를 인식하고 뒤늦게 위 문제를 개선한 펌웨어를 배포했지만 개선된 효과는 미미하다. [4] aptX 자체는 소니에서도 지원한다. HD를 안쓸 뿐. [5] 애초에 스튜디오에 있는 전문가들은 온갖 기기가 내뿜는 전파간섭때문에 무선제품은 커녕 유선제품도 노이즈 차폐를 똑바로 하지 않으면 문제가 생길수도 있기 때문에 전문가 수요도 거의 없는 상황이고 최상위 마니아층은 DAC/AMP나 DAP로 유선 음감환경을 만들어놓은 상태라 굳이 불안정한 무선환경에 투자할 유인이 없다. [6]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를 대부분의 사람들이 구별하지 못하는 상황 + 블루투스 이어폰에 있어서는 음질보다는 끊김에 더 민감한 소비자들의 성향 + 고음질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애초에 유선을 더 선호하고 이미 DAP등을 사용중이라는 것 등이 맞물려 삼성은 UHQ를 버리고 연결안정성과 저지연에 집중한 SSC로 넘어간지 오래고, 퀄컴의 aptX도 고음질의 HD보다는 저지연을 통한 게이밍이 가능하다는 것을 강조한 LL을 더 밀고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