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24 22:33:56

11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11을 뜻하는 영어 단어에 대한 내용은 일레븐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숫자
10 11 12
1. 개요2. 수학적 성질3. 날짜4. 과학5. 스포츠6. 교통
6.1. 11번 시내버스6.2. 철도6.3. 도로
7. 군사8. 문화재9. 항공10. 기타


11 = 5번째 소수

1. 개요

10보다 크고 12보다 작은 자연수. 5번째 소수로, 앞의 소수는 7, 뒤의 소수는 쌍둥이 소수인 13이다.

영어는 11, 12와 13~19의 숫자 체계가 따로 놀며 Ten one/Ten two나 teen을 붙이는 용법이 아닌 Eleven/Twelve라는 별도의 어휘를 사용한다. 그 이유는 11과 12의 어원이 ~teen 계열의 숫자와 다르기 때문이다.[1]

2. 수학적 성질

  • 5번째 소수이며 최초의 두 자리 소수이다.
  • 11번째 대칭수로, 이전 대칭수는 9이며, 다음 대칭수는 22이다. 유일한 짝수 자릿수의 회문 소수이다.
  • 10보다 큰 소수 중 배수 판정법이 가장 쉽다. 배수 판정법은 홀수 자릿수(일의 자리, 백의 자리, 만의 자리… )의 합과 짝수 자릿수의 합(십의 자리, 천의 자리, 십만의 자리… )의 차가 0이거나 11의 배수가 될 경우 그 수는 11의 배수다.[2] 또한 이런 점 때문에 유일하게 짝수의 자릿수를 갖는 회문 소수[3]이기도 하며, 짝수의 자릿수를 갖는 모든 대칭수는 11을 약수로 가지고 있다. 단, 홀수 합성수의 자릿수을 갖는 회문 소수는 존재한다.[4]
  • 정사각형 종이로 정11각형을 접을 수 없다.
  • 첫 번째 레퓨닛 소수이다.[5]
  • 5번째 헤그너 수다.
  • 하샤드 수가 아닌 수 중 가장 작은 자연수이다. 다만 11은 소수이기 때문에 소수를 제외하면 하샤드 수가 아닌 가장 작은 수는 14이다.[6]

3. 날짜

4. 과학

5. 스포츠

6. 교통

6.1. 11번 시내버스

6.2. 철도

6.3. 도로

7. 군사

8. 문화재

9. 항공

10. 기타


[1] 11은 ain(one) + lif (leave) => endleofan => eleven으로 변화되었고, 12는 two + lif => twalif => twelf => twelve로 변화되었다. [2] 예) 1012 → 1012( 1 + 1 ) - ( 0 + 2 ) = 2 - 2 = 0. 참고로 1012를 소인수분해하면 22×11×23 [3] 회문 소수 = 대칭수이면서 소수인 수 [4] 가장 작은 9자리 회문 소수는 100030001이다. [5] 다음 레퓨닛 소수는 1111111111111111111이다. [6] 두 자리 이상의 소수는 하샤드 수가 될 수 없다. [7] 2002년 한일 월드컵 호나우지뉴의 등번호가 11번이었다. 당시 10번의 주인은 히바우두였기 때문. [8] 100미터를 11초 안에 완주해야 한다. [9] 왼쪽 풀백인 파비오 그로소도 인터밀란 소속일때 11번이었다. [10] 2002년 한일 월드컵 한정. 그 이전까지는 축구에서 에이스 넘버로 알려진 10번을 달았다. [11] 남아공 월드컵과 브라질 월드컵 사이에는 손흥민이 잠깐 달았다.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는 9번을 달다가 7번을 단다. [12] 다만 1988년 말 최동원을 사실상 쫓아낸 후에는 롯데의 여러 선수들이 돌아가며 11번을 썼고 2011년 최동원이 사망한 뒤에야 영구결번으로 지정됐다. 더구나 영구결번으로 지정하는 과정에서도 롯데 구단 측이 여론에 떠밀려 억지로 지정하는 듯한 움직임을 보여 상당한 비난을 받았다. [13] 선동열 입단 당시 해태 타이거즈의 11번은 김성한이었다. 원년멤버 출신의 스타인 김성한의 위상, 해태의 유명한 선후배 위계질서 등을 생각해 보면, 선동열이 아무리 스타라고 해도 선배 김성한의 11번을 넘보는 것은 무리였다. [14] 1번은 타자가 달기도 하지만( 김웅빈, 안중열이 현재 타자로써 1번을 달고 있으며, 류중일 역시 현역시절 타자로써 1번을 달았었다.) 11번과 21번은 그런 거 없다. 반대로 52번은 전부 타자가 달고 있다. [15] 2022년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하면서 임시결번 처리되었으며, 이변이 없다면 조상우가 소집해제 후 다시 11번을 달고 뛸 가능성이 매우 높다. [16] 선수협 사건으로 삼성 라이온즈로 트레이드 되었던 89,90시즌에도 11번을 달았으며 2011년에 별세한 후 롯데 자이언츠 영구결번이 되었다. 영구결번 직전에 마지막으로 11번을 달았던 선수는 이정민이다. [17] 이후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면서 16번으로 바꾸었다. 이유는 당시 11번을 매니 모따 코치가 달고 있었기 때문에 당시 론 페라노스키 투수코치가 떠나서 결번이 된 16번을 선택한 것이다. 참고로 매니 모따 코치는 무려 2013년까지 코치 생활을 했고, 그 이후로는 프런트로 보직을 이동했다. [18] 서장훈은 연세대학교 재학 시절 55번을 달았다. 청주 SK 나이츠 입단 당시 구단에서 11번을 권유해서 달았다고 알려져 있다. 11이라는 형상이 두 다리가 길게 우뚝 선 모습이어서 키가 큰 서장훈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는 뜻이 있었다. 이와 함께 모기업 SK텔레콤의 당시 주력 사업이던 스피드 011의 홍보를 위해 팀내 최고 스타 서장훈의 등번호를 활용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19] 다만 이 번호는 영구결번되지 못했다. KBL에서 독보적 득점 기록을 세우는 등 레전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굳혔지만 여러 팀을 전전하던 저니맨이었기에 한 팀의 영구결번으로 지정되지는 못했다. 과거 서울 삼성 썬더스에서 이상민과 공동 영구결번 지정을 추진했으나 무산된 적이 있다. [20] 현재는 211번이다. [21] 현재는 321번이다. [22] 현재는 411번이다. [23] 현재는 K 222번이다. [24] 사실은 100년마다 한 번씩 오므로 이 마케팅은 완전히 틀렸다. 한편, 2111년 11월 11일은 1이 7번이나 겹친다. 그때까지 롯데제과가 유지된다면 그것만으로도 대성공일지도. [25] 기본 연한은 9년이지만, 최대 2년까지 연장 가능하다. [26] 33대인 해리 S. 트루먼부터, 존 F. 케네디, 케네디의 직책을 승계한 LBJ는 생략, 리처드 닉슨, 닉슨 사퇴후 대통령에 오른 포드는 생략, 지미 카터, 로널드 레이건, 조지 H. W. 부시,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그리고 조 바이든이다. [27] 서울우유 기준. [28] 태국어로 1부터 10까지는 능, 썽, 쌈, 씨, 하, 혹, 쨋, 뺏, 까오, 씹이다. [29] 예시를 들자면 채력이 빠지고 있을 때 11이 나오면 빠른 치유요청, 특임진행시 11이 나오면 (대부분) 특임 성공, 특정 대상에게 즉사기 시전시 11이 나오면 얼음 방패 등 무적기가 있다는 알림 등 사실상 모든 상황에서 유연하게 사용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