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2 21:43:11

니우에

폴리네시아의 국가 및 지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6px; margin-bottom:-6px"
파일:투발루 국기.png 파일:토켈라우 기.png 파일:하와이 주 기.png 파일:프랑스령 폴리네시아 기.png
투발루 토켈라우 파일:뉴질랜드 원형.png 하와이 파일:미국 원형.png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파일:프랑스 원형.png
파일:왈리스 퓌튀나 기.png 파일:사모아 국기.png 파일:미국령 사모아 기.png 파일:핏케언 제도 기.png
왈리스 퓌튀나 파일:프랑스 원형.png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파일:미국 원형.png 핏케언 제도 파일:영국 원형.png
파일:통가 국기.png 파일:니우에 깃발.png 파일:쿡 제도 기.png 파일:이스터 섬 기.png
통가 니우에 파일:뉴질랜드 원형.png 쿡 제도 파일:뉴질랜드 원형.png 이스터 섬 파일:칠레 원형.png
}}}}}} ||
니우에
Niue
파일:니우에 깃발.png 파일:1024px-Public_Seal_of_Niue.svg.png
깃발 휘장
상징
노래 Ko e Iki he Lagi
위치

수도
알로피(Alofi)
면적
261.46㎢
인문환경
국가 뉴질랜드 파일:뉴질랜드 국기.png
공용어 영어, 니우에어
인구 1,624명(2016)
인구밀도 5.35명/㎢
민족구성 니우에인 67%
정치
정치체제 입헌군주제 산하의 자치정부, 단원제, 의원내각제
국왕 엘리자베스 2세 뉴질랜드 국왕
총독(Governor General) 팻시 래디 경(Patsy Reddy) 뉴질랜드 총독
총리(Premier) 토케 탈라기(Toke Talagi)
경제
GDP $1000만(2003)
1인당 GDP $5,800(2003)
GDP(PPP) $2430만(2011)
1인당 GDP(PPP) $15,066(2011)
화폐 뉴질랜드 달러
ISO 3166-1
NU
도메인
.nu
시간대
UTC-11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Niue-CIA_WFB_Map.png


1. 개요2. 인구3. 정치4. 교통5. 특징

1. 개요

오세아니아 사모아 동남방의 작은 섬으로, 영어로는 Niue. 1974년 이후 뉴질랜드가 외교 및 국방을 전담하며, 수도는 알로피(Alofi), 면적은 262㎢, 인구는 1,190명 ( 2014년 인구조사) 이다. 인구밀도가 km²당 6명 정도로 매우 낮은 편이다. 사람이 먹고살기에는 자연환경이 특별히 나쁜건 아니지만 인구의 대다수가 더 나은 일자리를 구하려고 뉴질랜드로 가서 살기 때문이다.

약 1000년 경부터 원주민이 거주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1774년 제임스 쿡 선장이 내항하였으며, 1900년 니우에 국왕의 요청에 따라 영국의 보호령이 되었다가 1년 뒤인 1901년 쿡 제도의 일부로 뉴질랜드의 속령이 되었다. 그러다 1974년 뉴질랜드와 연합하여 자치정부를 가진다는 새 헌법을 채택하고 뉴질랜드 시민권을 받게 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오늘날에는 뉴질랜드 왕국의 구성국 지위에 있다.

섬 주민들은 사모아인의 혈통을 잇는 니우에인이 대부분이며 통가인과 사모아인에 매우 가깝다. 니우에 주민들은 뉴질랜드 시민 대우를 받으며, 농업과 축산업이 주 산업이며 주요 수출품은 라임과 코프라이다.

2. 인구

2011년 니우에 인구조사에 따르면 니우에의 인구는 1,611명 이었으며, 2014년 인구는 1,190명으로 추정된다.

니우에의 인구는 더 나은 삶을 찾아 뉴질랜드로 이주하는 사람이 많아 출생률 저하와 더불어 해마다 감소하는 편이다. 1960년대만 해도, 니우에의 인구는 5,000명을 넘었으나, 1970년대 초반부터 인구감소가 시작되면서 인구가 1,190명( 2014년 추정)까지 줄어들었다. 인구 감소가 너무 심해서 니우에섬 전역에 여섯개의 초등학교가 있었으나 하나만 남기고 폐교될 정도이다.[1] 뉴질랜드 본국에서는 인구감소를 막기 위해서 니우에에 남은 거주민 한명당 연간 11,000 뉴질랜드 달러[2]를 지원하고 있다.

3. 정치

니우에는 입헌군주제 의회가 존재하는 속령으로, 의원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다.

니우에의 의회는 국민의 직접선거로 선출된 14명의 지역구 의원과, 6명의 비례대표 의원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임기는 3년이다.

가장 최근에 치루어진 선거 2014년 4월 12일에 치루어진 선거로, 전체 유권자 중 100%가 투표했으며, 20명의 무소속 의원들이 원내로 진출했다. 당선된 의원들이 전원 무소속인 이유는 정당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인데, 1987년에 창당된 니우에 사람들의 당이 존재했으나, 내부갈등으로 2003년에 해산되고 말았다. 니우에 사람들의 당의 마지막 총선이었던 2002년 4월 21일의 총선에서는 20개의 의석 중 14석을 점유했다.

4. 교통

니우에 내부에서의 교통은 주로 도로 교통으로 이루어진다. 해안을 따라 마을이 존재하기 때문에, 섬을 한바퀴 도는 해안 도로가 존재한다. 그 외에 수도인 알로피에 로버트 경 부두(Sir Robert's Wharf)가 위치하여 가 드나들고, 섬의 서쪽에는 니우에의 유일한 공항인 니우에 국제공항이 있다. 1970년 12월에 개항한 니우에 국제공항에는 유일하게 에어 뉴질랜드가 취항하는데, 니우에와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잇는 항공편 하나를 운항 중이다. 일주일에 2번 왕복을 하며, 수요일 토요일에는 오클랜드에서 출발하여 니우에로 가는 비행편이, 화요일 금요일에는 니우에에서 출발하여 오클랜드로 가는 비행편이 존재한다.

5. 특징

니우에의 특이한 점 중 하나가 일요일에는 모든 공공시설이 휴일이라는 점인데, 경찰서나 교도소 등도 예외는 없다. 그래서 교도소에서는 주말이면 수감자가 일제히 퇴소했다가 월요일에 다시 입소하는 진풍경이 벌어진다. 하기사 도망갈 곳도 없다 국외도주하려고 해도 선박이나 비행기도 안 뜬다. TV 방송국도 휴일인지라 TV가 안 나온다(...). 일요일은 국민들은 물론 관광객들까지도 하루종일 느긋하게 멍때리는 게 일과라고 한다. 말 그대로 '진짜 쉬는 날'.

2003년에 니우에 정부에서는 모든 주민들에게 무선 노트북을 지원했다고 한다.

2018년 현재까지 니우에와 외교관계를 수립한 나라는 21개국 위키백과 영문판 - 니우에의 외교관계. 그 중에서 일본은 2015년 5월 15일에 니우에를 독립된 주권국가로 승인했다(수교는 동년 8월 4일). 중국과의 치열한 태평양 외교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목적 등으로 해석된다. 그래서 2015년 이후에 일본에서 발행된 세계지도에는 니우에가 뉴질랜드령이 아닌 독립된 국가로 나온다. 중국과 니우에는 2007년 12월 12일에 수교했다.

그 동안 퍼시픽 게임에서 금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했다가 여자 론 볼즈에서 첫 금메달이 나왔다. 이 나라 축구 대표팀은 2경기를 해서 모두 졌는데 타히티에 14:0, 파푸아뉴기니에 19:0으로 졌다. 그 산마리노보다도 못한다.


[1] 하지만 2011년 기준 니우에 바깥에서 사는 니우에인은 22,000명에 이른다. [2] 2016년 3월 초 환율 기준 약 897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