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5-22 06:11:44

누벨칼레도니

파일:멜라네시아 아이콘.png 멜라네시아의 국가 및 지역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파일:인도네시아 국기.svg 파일:파푸아뉴기니 국기.svg 파일:솔로몬 제도 국기.svg
인도네시아 # 파푸아뉴기니 솔로몬 제도
파일:누벨칼레도니 기.png 파일:바누아투 국기.svg 파일:피지 국기.svg
누벨칼레도니 파일:프랑스 원형.png 바누아투 피지
# 일부 지역만 멜라네시아에 속해 있는 국가. }}}}}}}}}

{{{#!wiki style="margin:0 -10px -5px"
{{{#000000,#E5E5E5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2px -12px"
레지옹
파일:오베르뉴론알프 깃발(틀전용)-500px.png
오베르뉴론알프
[[리옹|파일:1257px-Coat_of_Arms_of_Lyon.svg.png
리옹
]]
<colbgcolor=#ffffff,#191919> 파일:부르고뉴프랑슈콩테 깃발(틀전용)500px.png
부르고뉴
프랑슈콩테

[[디종|파일:Blason_ville_fr_Dijon_(Côte-d'Or).svg.png
디종
]]
<colbgcolor=#ed2939> 파일:브르타뉴 깃발.svg
브르타뉴
[[렌(프랑스)|파일:Blason_Rennes.svg.png
]]
파일:상트르발드루아르 비공식기(틀전용)-500px.png
상트르
발드루아르

[[오를레앙|파일:931px-Blason_Orléans.svg.png
오를레앙
]]
파일:1280px-Flag_of_Corsica.svg.png
코르시카
[[아작시오|파일:Blason_ville_fr_Ajaccio.svg.png
아작시오
]]
파일:합성형 알자스기(틀전용)500px.png 파일:로렌기(틀전용)500px.png 파일:샹파뉴아르덴의 역사적 깃발(틀전용)500px.png
그랑테스트
[[스트라스부르|파일:Greater_coat_of_arms_of_Strasbourg.svg.png
스트라스부르
]]
파일:피카르디 깃발(틀전용)500px.png 파일:구 노르파드칼레 레지옹 비공식기(틀전용)-500px.png
오드프랑스
[[릴(프랑스)|파일:1107px-Coat_of_Arms_of_Lille_(flat).svg.png
]]
파일:일드프랑스(프랑스 왕국) 깃발.svg
일드프랑스
파일:파리시휘장.png [[파리(프랑스)|
파리
]]
파일:노르망디 기.svg
노르망디
[[루앙|파일:Blason_Rouen_76.svg.png
루앙
]]
파일:2000px-Flag_of_Nouvelle-Aquitaine2019.png
누벨아키텐
[[보르도|파일:Coat_of_Arms_of_Bordeaux.svg.png
보르도
]]
파일:옥시타니 로고(깃발형)-틀전용-500px.png
옥시타니
[[툴루즈|파일:Blason_ville_fr_Toulouse_(Haute-Garonne).svg.png
툴루즈
]]
파일:페이드라루아르 비공식기(틀전용)-500px.png
페이드라루아르
[[낭트|파일:Petites_Armes_de_Nantes.svg.png
낭트
]]
파일:프로방스알프코트다쥐르 깃발(틀전용)-500px.png
프로방스
알프코트다쥐르

[[마르세유|파일:Armoiries_de_Marseille.svg.png
마르세유
]]
해외 레지옹
파일:과달루페(비공식) 기.svg
과들루프
[[바스테르|파일:COA_fr_Basse-Terre.svg.png
바스테르
]]
파일:300px-Flag_of_the_Territorial_Collectivity_of_Martinique.svg.png
마르티니크
[[포르드프랑스|파일:Blason_ville_fr_Fort-de-France_(Martinique).svg.png
포르드프랑스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900px-Flag_of_French_Guiana.svg.png
프랑스령 기아나
[[카옌|파일:프랑스령 기아나 문장.png
카옌
]]
파일:1024px-Proposed_flag_of_Réunion_(VAR).svg.png
레위니옹
[[생드니(레위니옹)|파일:Blason_St-Denis_Réunion_DOM.svg.png
생드니
]]
파일:1920px-Flag_of_Mayotte_(local).svg.png
마요트
[[마무주|파일:마요트 문장.png
마무주
]]
해외 집합체
파일:생마르탱201.png
생마르탱
[[마리고|
마리고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750px-Flag_of_Saint_Barthelemy_%28local%29.svg.png
생바르텔레미
[[귀스타비아|
귀스타비아
]]
파일:생피에르 미클롱 기.svg
생피에르 미클롱
[[생피에르|
생피에르
]]
파일:왈리스 푸투나 기.svg
왈리스 푸투나
[[마타우투|
마타우투
]]
파일:프랑스령 폴리네시아 기.svg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파페에테|
파페에테
]]
<rowcolor=#373a3c> 특별 공동체 해외 영토
파일:누벨칼레도니 기.png
누벨칼레도니
[[누메아|
누메아
]]
파일:클리퍼턴 섬 비공식기.png
클리퍼턴 섬
파일:1280px-Flag_of_the_Senior_Administrator_of_the_French_Southern_and_Antarctic_Lands.svg.png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
* 테르아델리 지구 한정으로 남극조약에 의해 영유권이 동결되었다.
}}}}}}}}}}}} ||
누벨칼레도니
Nouvelle-Calédonie
파일:누벨칼레도니 기.png 파일:800px-Gouvernement_de_la_Nouvelle-Calédonie.svg.png
[1] 정부 로고
국가 프랑스 파일:프랑스 국기.svg
면적 18,576㎢
수도 누메아(Nouméa)
인구 286,767명
인구밀도 14.5명/㎢
시간대 UTC+11
화폐 CFP 프랑
홈페이지 #

1. 개요2. 이름3. 민족4. 경제5. 역사6. 문화7. 정치8. 교육9. 교통10. 대외관계
10.1. 대한민국과의 관계10.2. 일본과의 관계
  • 프랑스어: Nouvelle-Calédonie (누벨칼레도니)
  • 영어: New Caledonia (뉴 칼레도니아)
[clearfix]

1. 개요

태평양 프랑스. 프랑스에서 가장 큰 섬이자 프랑스의 특별 공동체이다.

섬 전체가 산호초에 둘러싸여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유명하지만 관광객 수론 피지 바누아투에게 못 미치며, 니켈 크롬의 세계적 산지(産地)일 정도로 광물 자원이 풍부하다. 그 외에도 망간 따위의 자원이 많아 프랑스 해외령 지역 중에서도 잘 먹고 잘 사는 지역이다.

중심도시는 누메아(Noumea). 인구는 2011년 현재 약 25만 6000명으로 대략 경상북도 경산시와 비슷하고 면적 약 18,576㎢으로 경상북도보다 약간 작다. 인구밀도가 멜라네시아가 전반적으로 낮지만 태평양 섬이라는 걸 감안하면 매우 낮다.

2. 이름

누벨칼레도니는 새로운(Nouvelle) 칼레도니아(Calédonie)라는 뜻으로, 칼레도니아 로마 제국 시대에 스코틀랜드를 로마인들이 부르던 명칭이다. 즉, 새로운 스코틀랜드라는 뜻. 노바스코샤?

본래 영국의 제임스 쿡 선장이 1774년 유럽인 최초로 이 섬을 발견하고 뉴칼레도니아(New Caledonia)라고 하였는데, 1853년 프랑스가 강제 점령하면서 현재의 프랑스어식 이름이 전해지게 되었다.

뉴칼레도니아 관광청의 웹페이지는, 영어권용 페이지는 뉴칼레도니아, 로망스어권 페이지는 누벨칼레도니, 독일어 페이지는 노이칼레도니엔(Neukaledonien)로 소개하고 있다. 일본어 페이지는 영어식으로 뉴-카레도니아(ニューカレドニア). 국호의 통일성 등에는 구애받지 않고, 각 언어에 맞도록 자연스러운 호칭으로 소개하고 있다.

3. 민족

멜라네시아인이 전체 인구의 2/5 정도를 차지한다. 그 다음으로 많은 민족은 유럽인이며, 그 밖에 폴리네시아인과, 베트남인 등이 있다.

원주민인 카낙족[2]은 인구의 40% 이며, 백인(29%)과 왈리스 푸투나인(8%), 타히티인(2%)도 많이 있다. 97.3%의 주민이 프랑스어를 사용하며 체무히어, 파이치어, 냘라유어, 봐투어, 왐왕어, 퐈퐈어, 둠베아어 같은 토착어가 28개나 있지만 35.8%만이 이런 토착어를 알고 있다.

사실 대부분의 이주민들은 계약 노동자로 온 사람들의 후손으로, 아직도 그들의 고유 관습이 많이 남아 있다.

4. 경제

관광 명소로 인지도가 높지만 의외로 누벨칼레도니의 가장 큰 산업은 광산업이다. 세계 매장량의 약 10%이고 세계 5위 생산국으로 니켈이 주력으로 누메아 교외에 있는 도니암보 제련소에서 원석의 80%가량 제련을 거쳐 연간 70만톤을 세계로 수출한다. 이에 질세라 소량이지만 또한 포로, 네오푸이, 티오의 노천광산에서 활발히 채굴되는 중이다. 니켈 생산량이 GDP의 7 ~ 10%를 차지한다.

다음으로 중요한 산업이 바로 관광업이다. 1980년대만해도 8만여 명이 섬을 찾았지만 그 후 본국 프랑스와의 마찰로 말미암은 무혈 시위가 계속되자 관광객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1998년에 평화협정이 체결된 이후로 관광객은 꾸준히 늘고 있다.

물가가 비싸다. 물가가 비싼 나라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도 놀랄 정도이다. 빅맥 세트가 995프랑(약 1만2천원)이고 휘발유가 1리터당 169프랑(약 2천원), 코카콜라 130ml 캔이 150프랑(1800원)정도. 이러다 보니까 사람들이 시위했다. 시위 할 만하다. 결국 관세를 줄이기로 합의했다. 그래도 여전히 한국인이 체감하기로는 비싸게 느껴진다.[3]

5. 역사

누벨칼레도니의 원주민은 파푸아에서 온 사람들로 추정된다. 누벨칼레도니를 최초로 방문한 유럽인은 그 유명한 제임스 쿡 선장으로 1774년 9월 이 곳 북동쪽 해안에 있는 발라데에 도착했다.

1843년에는 프랑스의 가톨릭 선교사들이 발라데에서 선교활동을 시작했다. 그 후 일부 멜라네시아인이 프랑스 탐사선의 선원들을 죽인 사건이 일어나자 1853년에 프랑스 해군준장 데스포앙테가 이 섬을 점령한 후 프랑스 식민지로 만들어 버렸다. 어떻게 항상 이 레파토리다... 그 당시엔 유행한 방법이니 뭐... 프랑스는 1864년부터 1897년까지 일누섬과 팽섬을 죄수 유형지로 사용했다. 그리고 이 시기 프랑스에서 강제로 납치한 원주민을 인간 전시에 이용하기도 했다.

1863년 누벨칼레도니에서 니켈이 발견되어 1870년대 들어서 니켈 채광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제 2차 세계대전때에는 자유 프랑스군의 서태평양의 요지로서 미국, 호주, 뉴질랜드에서 파견된 많은 군대가 주도인 누벨칼레도니에 주둔했다. 1951년에는 정부가 계약노동제를 폐지하여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서 1만 3천여 명의 이주노동자가 물밀듯 쏟아져 들어왔다. 마찬가지로 프랑스 이민자들의 수가 점점 더 늘어나자 프랑스인이 멜라네시아인보다 많아지는 것을 우려한 민족주의 세력과 일부 세력들이 연합해 1982년부터 격렬한 독립투쟁을 시작했다. 물론 프랑스는 니켈 때문에 아몰랑을 시전하며 뻐팅겼다. 분리파가 보이콧한 가운데 1987년 주민투표에서는 98% 이상이 프랑스 잔류를 선택했다.

1988년에 정점을 찍었는데 일부 멜라네시아인들과 프랑스 관리 사이에서 유혈인질극이 일어난 것( GIGN 항목에 간략히 서술되어 있다.). 그 해 말 10년 후 누벨칼레도니의 독립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 실시를 공고하였고, 누메아 합의에 대한 1998년 주민투표가 71.85%의 지지로 통과되어 누벨칼레도니 시민권, 누벨칼레도니 자치정부에의 권력의 이양 등 프랑스는 누벨칼레도니의 완전한 자치권을 보장해 주었다. 그 후 2014년부터 프랑스로부터의 독립을 언제든지 결정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게 되었다. 이때 얻은 것중 하나가 막강한 실업급여인데 젊은 사람이 일을 안한단다. 실업급여로 한달에 300만원 가까이 주니까.

그리고 1998년 누메아 합의 내용[4]대로 2018년 11월 4일에 독립을 위한 주민투표를 가졌으며, 당연하지만 프랑스 측에서는 프랑스령 잔류를 희망한다. 독립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프랑스 대통령 최초로 누벨칼레도니를 공식 방문하기도 하였다. 선거 결과는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것처럼 투표율 80%, 56.9%의 반대로 독립안이 부결되었다. 결과 반대를 투표한 사람들 대부분이 프랑스에서 이주해 온 사람이라, 원주민들 입장에서는 독립안이 부결된것이 매우 짜증나는 모양. #

누메아 합의에 따라 2022년까지 독립을 위한 투표 기회를 두 번 더 가질 수 있으므로 2020년 9월 6일에 2번째 독립 주민투표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 정보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되어 10월 4일에 치렀다. 투표 결과 투표율 85.64% 찬성 46.74% 반대 53.26%로 부결되었다. 지역별로는 인구가 많은 본섬이 반대가 높았고, 나머지 섬들이 찬성이 높았다. 반대표는 지난 투표 대비 3.4%p 감소하였다.

6. 문화

멜라네시아인의 의식용춤인 필로우필로우와 로열티 섬(Loyalty Islands) 주민의 차프차프라는 춤이 유명하다. 같은 멜라네시아지만 가까운 본섬인 그랑드 테르(Grande Terre)와 미묘하게 다르다는 점이 흥미롭다. 누벨칼레도니 관광 엑티비티에서 전통춤 일정은 꼭 볼 것을 권장한다.가끔 불쇼도 한다.

스포츠로는 축구 인기가 많은데 OFC 네이션스컵에선 2008, 2012년 연속 준우승을 거둬들였다. 이때 2008년 대회 결승에선 뉴질랜드에게 0-3 참패를 당해 그렇다고 쳐도 2012년 결승에선 타히티에게 0-1 아쉬운 패배를 거뒀다.[5]

누벨칼레도니 선수들은 올림픽에 출전할 때는 프랑스 대표팀 소속으로 출전한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선수생활을 했고,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우승 멤버이기도 한 미드필더 크리스티앙 카랑뵈가 여기 출신이다. 그러나, 이 사람은 자신의 증조부가 인간 전시에 이용된 흑역사가 있어서 프랑스 대표팀에 참여해도 A매치 라 마르세예즈는 제창하지 않았었다.

보통 국내에서는 신혼여행 관광지[6]이나 프랑스에서는 가족여행이든 신혼여행이든 상관없이 많이 간다. 유명한 음식은 프랑스 음식.프랑스 영토이니 당연한거 아닌가? 에스카르고가 여행자들에게 인기가 있다는 듯. 맥주도 유명한 듯 하다.

동식물 중에서는 도마뱀붙이의 일종인 볏도마뱀붙이(Crested Gecko, Correlophus ciliatus)라는 파충류가 유명한 편. 한때는 이 섬에서만 서식 및 발견이 된다는 이유로 희소성과 가격이 매우 높았으나 반려동물로서의 수요가 늘면서 해외로 나온 개체가 많다. 튼튼한 편이고 성질도 전반적으로 온순한데다 속눈썹을 달고 있는 듯 귀여운 외모, 번식이 쉬운 점 등을 타고 표범도마뱀붙이와 비슷하게 다양한 색상과 패턴으로 개량되고 있다.
파일:external/www.picturescollections.com/Heart-in-Voh-New-Caledonia-France.jpg
파일:external/www.lovethesepics.com/Heart-Shaped-Mangrove-Voh-New-Caledonia.jpg
하트섬.[7] 맹그로브 숲.

보통 여행객들은 누메아 시티투어+일데뺑+아메데섬 데이투어 or 블루리버 파크 의 조합으로 많이 간다. 일데뺑 외에도 우베아나 리푸 투어도 괜찮다. 누벨칼레도니 하면 하트섬이 유명한지라 하트섬 투어를 꿈꾸는데 헬기투어가 1인당 141,000프랑(약 183만원)이다. 돈이 많으면 해봐도 된다. 근데 4박 6일 기준으로 호텔/한국-(경유지)-누메아 항공료 빼고 들어가는 현지예산이 2인 기준 180만원이면 충분하다는게 함정.

뉴칼레도니아 관광청 사이트는 관광청 공식사이트를 참조하기 바란다. 현지 한국인 블로그도 있다. 버스노선 등등 여행객들한테도 도움되는게 많다. 공항-호텔 트랜스퍼 라던가 호텔/선택관광 예약 등은 알캉시엘 바아쥬한국어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편하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Noum%C3%A9a_Phare_Am%C3%A9d%C3%A9e.jpg

아메데 등대섬.

7. 정치

프랑스 정부가 프랑스를 대표하는 고위 행정관을 임명한다. 이 고위 행정관은 상당한 권한을 가지고 있으며, 그 아래로 국민선거로 선출된 36인으로 구성된 의회가 존재한다. 이렇게 구성된 의회를 누벨칼레도니 준주[8]회의라고 하며 이들에겐 누벨칼레도니 준주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을 검토하고 승인한다.

누벨칼레도니의 행정부는 대통령과 정부 자문위원회로 이루어져 있으며 자문위원단은 준주의회에서 지명을 통해 선출한다. 또 누벨칼레도니는 프랑스에 파견할 상원의원 1인과 하원의원 2인을 선출해 파견하며 프랑스 경제사회위원회에 대표를 보내기도 하는등 꽤나 프랑스에서 자치권을 위해 신경써주고 있는듯 하다.

자치의회는 크게 독립파, 반독립파로 나뉘어있으며, 독립에 대한 입장에 따라 블록(bloc)에 들어간다. 대체적으로 좌파 성향의 정당에서 독립을 지지하는 경향이 강하며, 우파 성향의 정당은 독립 반대와 자치권 확대를 주장한다.

8. 교육

의무교육이 실시된다! 절반정도의 어린이가 사립학교에 다니고 있으며 나머지는 무상으로 공립학교에 다닌다. 프랑스가 중등교육까지 재정을 지원하며, 학생들을 프랑스어로 국가시험을 치룬다. 당연히 수업은 프랑스어로 이루어 지지만, 멜라네시아인을 위한 교재도 만들어 지고 있다.

9. 교통

외부 연락은 누메아의 항구와 공항으로 이루어진다. 정기적인 선박 운행으로 누메아와 세계가 연결되어 있으며, 작은 배들이 누벨칼레도니와 태평양의 작은 섬들을 이어주고 있다. 누메아에서 약 50km 떨어진 라 통투타 국제공항이 있다.

중심 공항으로는 국제선을 담당하는 누메아 라 통투타 국제공항과 국내선(즉 레지옹 내 다른 섬들로의 이동)을 담당하는 누메아 마젠타 공항이 있으며, 누벨칼레도니의 국적기는 에어칼린를 참조하면 된다. 한때 인천국제공항으로 직항편을 운항하였으나 현재는 도쿄, 오사카를 경유해서 가는 것이 가장 편리하다.

10. 대외관계

10.1. 대한민국과의 관계

한국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나온 적도 있다. 방영 당시 누벨칼레도니 관광청이 홍보차원으로 드라마 지원을 했었다고 한다. 그래서 한국에서 누벨칼레도니로 월/토로 직항을 시작했으나 2013년 10월 27일부터 수요일과 일요일 취항으로 변경했다. 하지만 그마저도 2014년에 완전히 단항되고 지금은 일본 나리타를 거쳐서 가는 방법밖에 없다. 관광사이트도 한국어를 지원한다. 뉴칼레도니아 관광청에서는 뉴칼레도니아로 소개하고 있다. 2008년 6월에 에어칼린이 직항 운항을 개시하며 이와 맞추어 한국에 누벨칼레도니를 알리기 위해 뉴칼레도니아 관광청 한국 사무소가 2008년 3월 문을 열었다. 2014년 이후로는 에어칼린이 운휴 중.

26기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 뉴칼레도니아편이 2016년 7월 1일부터 8월 26일까지 방영되기도 했다.

'Le Seoul'이라는 한인 식당이 있다. 주인이 태권도 사범이고 태권도를 가르친다. #

정준연아가 제일 좋아하는 곳 중 하나이다.

10.2. 일본과의 관계

의외로 많은 일본인들이 여기로 건너왔는데, 이유는 메이지 유신 이후 당시 에노모토 다케아키 외무장관이 프랑스 니켈사로부터 추천받아 니켈 광산 광부로 1892년에서 1919년 사이에 약 6,880명이 건너왔다하며, 20 ~ 30년대에는 일본 기업이 진출하기도 했다. 태평양 전쟁에는 대부분 호주의 수용소에 수용되었다가 전쟁 끝나고 일본으로 송환되거나 아예 현지인과 결혼해 정착하였다.


[1] 공식적으로는 프랑스 국기이지만 2010년에 프랑스 국기와 붙여있는 것으로 지정되었다. 따라서 공동으로 사용 중이다. [2] 오늘날의 파푸아뉴기니에서 기원한 오스트로네시아어족 계열 민족이며, 전성기때는 일본령인 오가사와라 제도까지 진출한 바 있었으나, 현재의 카낙족은 거의 다 누벨칼레도니에 흩어져 산다. [3] 참고로, 인근의 또 다른 프랑스령인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물가는 뉴칼레도니아 보다 더 살인적이다. 대표적인 휴양지인 보라보라에서는 생수 한 병에 2만 원을 넘는 가격을 매기는 가게도 있다. [4] 링크의 5. L'évolution de l'organisation politique de la Nouvelle-Calédonie를 참고한다. 요약하면 합의로부터 20년이 되는 해(2018년)에 첫 투표를 실시하고 이후 2년 간격으로 두번 더 주민투표를 할 수 있는데 세번째 투표에서 반대가 나오면 회의를 소집하고 별 다른 말이 없으면 남는 것으로 한다는 내용이다. [5] 여기서 이기면 2013년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본선에 나갈 수 있었으나... 뉴질랜드와 호주를 제외한 오세아니아 첫 FIFA 주관 메이저대회 진출국이라는 타이틀을 타히티에게 뺏기고 말았다. 이게 굉장히 아쉬운 이유는 뉴질랜드를 준결승에서 떨어뜨린 나라가 바로 누벨칼레도니였기 때문이다. [6] 흔히 산호섬의 환상적인 휴양지를 생각하면 떠 올리는 수상 방갈로와 같은 시설들이 거의 없다. 인근의 피지 보라보라 같은 곳들에 비하면 허니문 여행지로서의 가성비가 떨어진다. [7] 정확히 말하면 하트섬은 아니다. 한국에서만 그리 부르는 것. [8] 사실 누벨칼레도니는 프랑스의 준주 라고 하기보단 특별 공동체라고 따로 분류하여 불린다. 자세한 사항은 프랑스 항목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