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6 00:38:48

박승환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건국훈장 대통령장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대통령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강기동 구춘선 권동진 권병덕 권준
김경천 김동삼 김병조 김붕준 김상옥
김성수 김완규 김익상 김지섭 김하락
나석주 나용환 나인협 남상덕 남자현
노백린 린썬 문창범 문태수 민긍호
민종식 박열 박승환 박용만 박은식
박준승 백용성 신규식 신돌석 신석구
신채호 신홍식 쑨커 쑹자오런 안재홍
양기탁 양전백 양한묵 E.T.베델 언더우드
여운형 여지이 연기우 오세창 오화영
유동열 유여대 유인석 윤기섭 위빈
이갑성 이동녕 이동휘 이명룡 이범석
이범윤 이봉창 이상설 이상재 이승희
이위종 이은찬 이인영 이재명 이종일
이종훈 이필주 임예환 장건상 장인환
전명운 전해산 정환직 조성환 조완구
주가화 주시경 지청천 채상덕 천청
최석순 최성모 탕지야오 편강렬 홍기조
홍범도 홍병기 황싱 후한민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EB%B0%95%EC%8A%B9%ED%99%98.jpg
朴昇煥
(1869년 ~ 1907년)

한성부 태생이며 1887년 18살의 나이로 무과에 급제해 무관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무관 학교를 졸업하고 대한제국 정규군인 시위대에 소속되어 참위(= 소위)와 정위(= 대위)를 거쳐 1904년 2월 참령으로 진급(현 군제 상 소령), 시위대 1 연대 1 대대장에 임명됐다.
 
1907년 7월 일제가 헤이그 밀사 사건을 빌미로 고종을 강제 퇴위시킨 데 반발해 궁중에서 정변을 모의했으나[1] 고종에게 화가 미칠 것을 우려해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고종 퇴위 후 후속 조치로 같은해 7월 31일 일제가 순종의 명의로 대한제국 군대해산을 명하는 칙령을 내려 8월 1일 모든 군인들을 동대문 훈련원에 모이게 한 뒤 군대를 해산시키자 "군대가 나라를 지키지 못하고 신하가 충성을 다하지 못한다면 만번 죽어도 아깝지 않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권총으로 자결했다.

박승환의 자결 소식이 알려지자 휘하 대대원들이 해산을 거부하고 무장 봉기해 일본군과 서울 시내에서 교전을 시작하면서 남대문 전투가 벌어졌으며, 이들은 나중에 정미의병에 합류하게 된다.
 
광복 후 대한민국 정부에서 1962년 건국 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1] 만화 하늘의 혈맥에서 이 부분이 상당히 박력있게 묘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