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0-30 22:54:43

에펨코리아

파일:Semi_protect2.svg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 KST )


파일:에펨코리아 아이콘.svg 에펨코리아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8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5px -13px"
하위 문서 특징 · 비판 · 별명
사건 사고 사건 사고 목록 ( 에펨코리아 정치/시사 게시판 포텐 금지 논란 · 문재인 대통령 접종 백신 바꿔치기 음모론 제기 사건 · 에펨코리아 익명게시판 성폭력 게시글 의혹 · 문재인 업적 카페 사건 · 보성고등학교 교사 페미니즘 사상 강요 및 갑질 사건 · 에펨코리아의 안산 남성혐오 의혹 제기 사건 · 잼미님 사망 사건)
게시판 게시판 목록 · 디지털(컴퓨터/폰/IT) · 해외축구 · 국내축구 · 인터넷 방송 · 아프리카TV · 야구 · 힙합 · 리그 오브 레전드 · 버튜버 · 정치/시사 · 스타
포항항 · 개축팬들한텐 미안하지만 김학범은 결과로 보여줌 · 얘들아 대통령이 일을 해
}}}}}}}}} ||
에펨코리아
FMkorea
{{{#!wiki style="margin: -10px -10px; word-break: keep-all" 파일:에펨코리아 아이콘.svg 파일:에펨코리아 데스크탑.png }}}
<colbgcolor=#456bc1><colcolor=#fff> 국가 <colbgcolor=#fff,#1f2023>
[[대한민국|
대한민국
]]
업종명 포털 및 기타 인터넷 정보매개 서비스업
설립일 2008년 10월 27일([age(2008-10-27)]주년)
링크 파일:에펨코리아 아이콘.svg


[clearfix]

1. 개요

2008년 10월에 연 대한민국 인터넷 커뮤니티. 본래는 시뮬레이션 게임인 풋볼 매니저의 정보를 공유하는 커뮤니티였으나 유머갤 등 게임과 상관없는 여러 게시판이 생기고 유입 인원이 늘어났다. 이름을 줄여서 펨코라고 칭하는 경우가 많다.

2022년 3월 기준, 디시인사이드에 이어 국내 6위의 트래픽을 달성하였다.

2. 역사

파일:attachment/에펨코리아/Example2.jpg

모 유저에 의하면 원래는 이런 모습이었다고 한다.[1]

2008년에 디시인사이드의 특정 갤러리에서 현 매니저인 에펨의신이 따로 독립해나와 사이트를 개설해 파생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당시 디시에 상주하던 잉여들이 다들 그랬듯 펨코의 운영자와 초창기 유저들은 자기 관심사에 해당하는 여러 갤러리를 돌아다니며 활동을 했기에 정확히 그것이 스포츠 게임 갤러리인지, 아니면 해축갤인지는 알 방도가 없다. 일반적으로 스겜겔, 즉 '스포츠 게임 갤러리'에서 파생된 것이 유력하다고 본다.[2] 이러한 사이트 유래와 인터페이스 및 사이트 분위기가 디씨와 유사하다는 점 때문에 펨코의 각 게시판을 갤러리라고 부르는 유저들이 꽤 있다.

초기에는 디씨 특유의 막나가는 모습을 주로 보였으며, 정상인이라고는 눈을 씻고 찾을 수 없는 곳이었다. 매니저는 막나가는 언행을 보였고, 그를 필두로 현재까지 남아있는 올드비들은 죄다 어딘가 나사가 빠졌고 인성이 바닥인 건 기본옵션이다.

우측 상단을 보면 에펨의신이 아닌, 에펨의신2이라고 되어있는데, 이것은 본인 계정의 비밀번호를 잊어버리는 바람에 새로운 계정을 파서 탄생한 것이다. 이 때문에 에펨코리아에는 닉네임 뒤에 숫자2가 붙는 것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다.[3]

풋볼 매니저가 본격적으로 3D화가 된 2009년 이후로 활성화가 되었으며,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넘어온 난민들을 수용하기 시작하면서 현재는 FM과 축구를 넘어 다양한 스포츠, 게임과 이슈에 대해 다루는 종합 커뮤니티로 성장했다.

좀더 자세한 에펨코리아의 역사를 알고 싶다면 여기로.

3. 커뮤니티의 성격 및 특징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에펨코리아/특징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문제점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에펨코리아/비판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5. 사건 사고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에펨코리아/사건 사고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6. 게시판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에펨코리아/게시판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7. 별명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에펨코리아/별명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8. 여담

  • 예전에는 메인에 가가라이브와 연동되는 메인챗방이 달려있었지만, 사실상 너무나 작고 너무나 많은 인원들이 단체로 채팅을 하다 보니 신경 안쓰는 경우가 대부분. 심심하면 키배가 일어나는 곳이었다. 그 뒤, 그러한 싸움에 염증을 느낀 많은 이들이 채팅방을 메인에서 없애달라고 요청해서 결국 토렌트 게시판에 들어가야만 채팅창이 보이도록 바뀌었다.
  • 대세를 타는 선수들이 있다. 예전에 박지성의 경우 한 유저가 주포지션인 측면 미드필더가 아니라 트레과르티스타로 기용하여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린 스샷을 올린 후 박타지스타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았었으나 옛이야기일뿐 현재는 박지성 안티의 본진이 되고 말았다. [4] 아슬레틱의 유스 Iker Muniain 이케르 무니아인무느님이라는 애칭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으며,[5] 브레스트의 에이스이던 Nolan Roux는 펨신이 꾸준글을 올리며 밀어줘서 루황제라 불리며 떠오르는 스타였지만 릴에서의 활약이 저조해지고 몸값만 올라가면서 역시 찾는 사람이 없어졌다.
  • 에펨코리아가 처음 오픈했을 때는 당시 따끈따끈한 신작이었던 FM 2009의 한글 패치를 제작하여 많은 유입들을 끌어모았다. 한국 정발판이 항상 해외보다 늦게 출시되기 때문에 미리 해외 정발판을 산 사람이건 복돌이건 한국어로 FM을 빨리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한패는 에펨코리아의 명실상부한 킬러 콘텐츠였다. 게다가 한국 정발판의 번역이 그다지 매끄러운 편이 아니기에 정발판이 나온 후에도 찾는 사람이 굉장히 많다. 한글패치는 에펨코리아 내에서 자원한 인력들이 팀을 이루어 제작하며 배포 후에는 사용자들의 오역, 오류 제보를 받아 버전업시켜나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한글패치를 받으려면 활동을 통하여 잉여력을 쌓아야 하지만 뉴비들, 특히 적대 관계였던 CM폐인들의 모임(=츠동)유입인구의 경우 당연히 잉여력이 부족해서 패치를 못구하고 징징대는 모습도 많이 보이는 관계로 펨코의 회원들은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곤 했다. 츠동이 망해버린 지금은 이것도 다 먼 옛날 이야기.
  • 예전에는 스페인의 아슬레틱클럽으로 플레이할 경우 응원 댓글과 추천을 많이 받을 수 있었다. 또한 재정난으로 허덕이던 에버튼거지튼이라는 애정어린 별명과 함께 각광받았고, 에버튼의 전감독인 데이비드 모예스는 추천을 부르는 사나이로, 기사만 올라오면 추천을 긁어모으는 펨코의 눈물겨운 아이돌이었다. 하지만 맨유를 보기좋게 말아먹고 소시에다드로 떠나면서 관심권에서 멀어져 버렸다.
  • 코로나 사태 때 시모가 유저들 아이콘에 마스크를 씌워줬다. 근데 이것도 레벨에 따라 차등 지급하면서 낮은 레벨의 유저는 기침을 연발하는 등 자기들끼리 싸움이 일어났다.[6] 결국 마스크를 추가 지급하면서 알등이까지 전원이 마스크를 달게 되었다.
  • 근본이라고 할 수 있는 풋볼 매니저에서 선수의 최대 능력치가 20이기 때문에 어떤 부문에서 끝판왕이라고 생각되는 게시물이 올라오면 "XXX 20"이라고 표현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때문에 숫자를 1에서 20까지 밖에 못 센다고 까는 자폭성 게시물들이 올라오기도 한다.
  • 여느 타 커뮤니티와 마찬가지로 특정 글은 나무위키 실검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실제로 제임스 조이스가 아내에게 보냈던 연애편지[7]가 포텐에 올라가자 동시에 나무위키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가기도 했을 정도. # 그외에도 이 사이트에서 거론되었던 인터넷 방송인들과 스트리머들도 종종 실검에 올라오기도 한다.

9. 관련 문서


대안 우파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word-break: keep-all"
<colbgcolor=#000><colcolor=#fff,#eee> 관련 주제 Angry white man · 기술 자유지상주의 · 고립주의( 반세계화 · 불간섭주의) · 고보수주의 · 내셔널리즘( 백인민족주의) · 네오 파시즘 · 반공주의 · 반동성애 · 반유대주의( 시오니스트 반유대주의) · 반이슬람 · 신반동주의 · 안티페미니즘 · 역차별 · 우익대중주의 · 음모론 · 이슬람공포증 · 인종주의 · 테러리즘 · 트럼프주의 · 표현의 자유
사건사고 2021년 미국 국회의사당 점거 폭동 · 게이머게이트 ·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테러 · 버지니아 샬러츠빌 폭동
음모론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부정선거 음모론 · 문화적 마르크스주의 · 백인 제노사이드 · 피자게이트 · 유대인 음모론( 유태인 배후자본설 · 유대 볼셰비즘)
상징/용어 Based · Cuckservative · Libtard · Snowflake · Social Justice Warrior · 로버트 E. 리 ·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 켈트 십자가 · 페페 더 프로그
인물 TheQuartering · 닉 푸엔테스 · 데이비드 듀크 · 도널드 트럼프 · 라이언 키넬 · 로라 루머 · 로렌 서던 · 로렌 첸 · 리처드 스펜서 · 마일로 이아노풀로스 · 마조리 테일러 그린 · 마크 다이스 · 벤 게리슨 · 블레어 화이트 · 스티브 배넌 · 사쿠라이 마코토 · 알렉산드르 두긴 · · 알렉스 스타인 · 알렉스 존스 · 오웬 벤자민 · 잭 포소빅 · 제러드 테일러
관련 집단 /pol/ · 4chan · Alt-lite · Autistic dark web · Geeks and Gamers · Identitarian movement · MGTOW · The Fandom Menace · QAnon · 부갈루 보이즈 · 브레이트바트 뉴스 · 아메리칸 르네상스 · 인셀 · 인포워스 · 전통주의노동자당
한국에의 영향 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 갤러리 · 미국 정치 마이너 갤러리 · 보수정치 마이너 갤러리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코로나 바이러스 갤러리) · 신 남성연대 · 에펨코리아 · 우남위키 · 일베저장소 · 자유의새벽당 · 진실의 눈과 머리
미국 정치 관련 문서 ( 사회주의 · 현대자유주의( ←1934년 이전) · 자유지상주의 · 보수주의( 대안 우파)) }}}}}}}}}



[1] 펨코 초기에는 홈페이지 정중앙에 심슨을 무제한으로 돌려보았다고 한다. [2] 링크 [3] 대부분 부캐로 사용했으며 현재는 에펨코리아 규정상 다중계정 사용을 막고있기 때문에 정리된 상태이다. [4] 현재의 대우는 상당히 개차반이다. 박지성 선수가 은퇴한지 오래된 19년도 즈음 부터 선수의 이름이 아닌 멸칭으로 불리며 축구에 관계없이 이름만 언급되도 조롱을 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이는 비슷한 시기에 해축갤에서 늘상하고 있는 손박대전의 양상을 그대로 따라간 탓이다. 선수의 개인 커리어부터 팀내위상, 심지어는 동시대에 국가대표 축구를 본 사람이면 다 알고있는 국대 박지성의 영향력까지 전부 거품이며 시대보정을 받은 날조였다는 식의 여론 선동도 서슴지 않게 하는 상황이다. 해외축구 게시판과 유머 게시판에서의 박지성의 취급은 손흥민을 제외한 다른 해외파 선수, 더 나아가서 현재 epl에서 가장 못하기로 유명해 욕을 많이 먹는 선수와 비교해야 마땅하다는 것이 정설이라 받아들여지는 상황이다. 현재는 호날두와 함께 펨코에서 가장 혐오하는 선수 중 한명이 되었다. 웬만한 범죄를 저지른 유명인 이상으로 욕을 먹는 비중이 꽤 강한편. [5] 사실 아슬레틱의 팀 특성상 선수 수급이 어렵기에 빼오지 말자는 의견이 대세가 된적이 있었는데, 빼오거나 게임 상에서 플레이어의 팀으로 옮겨져 있는 글이 올라오면 글쓴이를 매도하며 단체로 몰려와 비추를 날리는 이상한 광경이 펼쳐졌었다. 선수/스탭 게시판에서 이 선수에 관련된 글에 몇 유저가 욕먹을 각오를 해가며 댓글로 이의를 제기한 결과 지금은 그러지 않는다. [6] 극초반에는 10만포 이상의 유저들에게 KF-94 마스크를 달아주었고 항의가 계속되자 5400포 이상의 유저들에게는 덴탈 마스크를 달아주었다. 5399포 이하의 유저들은 아무것도 못붙히고 있어서 불만을 표했고 나중에 천쪼가리 비슷한걸 붙혀줬었다.한때 알등이에게 팬티를 씌워준적도 있었다. [7] 율리시스 같은 대작을 쓴 대문호의 편지임에도 노골적인 성적 표현들이 일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