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14 06:19:01

담금주

침출주에서 넘어옴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colbgcolor=#d0e2f2,#0d1e2f> 양조주 <colbgcolor=#D4F4FA,#1F2023> 과일 사과주 · 포도주
곡물 맥주 · 청주 ( 약주 ) · 사케 · 황주 · 막걸리 · 크바스
기타 벌꿀술 · 아이락 · 킬유
증류주 과일 그라파 · 라키아 · 람바녹 · 마르 · 브랜디 ( 코냑 · 아르마냑 · 칼바도스 · 피스코 · 키르슈바서 ) · 애플잭
곡물 백주 ( 고량주 ) · 보드카 · 소주 ( 증류식 소주 ) · 쇼츄 · 아와모리 · 위스키 · 코른
기타 · 데킬라 · 카샤사 · 희석식 소주
혼성 라크 · 리큐르 · 비터스 · 아락 · 아쿠아비트 · 압생트 · 우조 ·
그 외 담금주 · 양주 ( 대중 양주 ) · 칵테일 · RTD }}}}}}}}}

Infused Liquor
1. 개요2. 사용되는 술의 종류3. 담금주 종류
3.1. 담금재료
4. 약성

1. 개요

과일이나 약재, 향신료, , 벌레[1][2] 등의 재료를 넣어 우려낸 술을 말한다.[3] 한국에서는 담금소주를 이용해 만드는 술들이 가장 잘 알려져 있다. 침출주와 같은 뜻이다. 재료를 술에 담가서 재료의 향과 약효를 추출해내는 제조방식을 감안하면 한국의 담금주 중 일부는 세계 기준에서 보면 리큐르라고도 볼 수 있다. 다만 리큐르의 엄격한 정의는 당분이 첨가되어야 하기 때문에 모든 담금주가 리큐르는 아니다.

2. 사용되는 술의 종류

보통은 도수가 높은 증류주들을 사용한다. 재료가 상하지 않게 하려면 알콜 도수가 20도 이상이어야하고 재료의 수분으로 알콜이 희석되므로 수분이 많은 재료일수록 도수가 높은 술을 사용해야한다.
한국에서는 주로 소주를 사용하며 담금주용으로 도수가 높은 대용량 제품인 담금소주가 있다.

3. 담금주 종류

3.1. 담금재료



4. 약성

재료에 따라 어디에 좋다거나하는 민간요법이 넘치지만 알콜은 1급 발암물질이고 약으로 쓰려면 다른 방법도 많다. 약성에 대한 속설은 대부분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이다.


[1] 말벌이나 누에, 불개미 같은 특별한 벌레들을 사용한다. 말벌의 경우 독을 최대한 모으기 위해 산채로 담군다. 술에 빠지면서 죽을 때까지 독을 뿌리는데 얼마 안지나서 벌들이 쏟아낸 독으로 술이 검게 물들 정도가 된다. [2] 데킬라 일부 제품에 벌레를 넣는 경우가 있는데 과거 알콜 도수를 증명하기 위해서 넣었던 것이 전통으로 남은 것이고 병당 한두마리로 담금주의 의미는 약하다. [3] 물이나 잼보다 보관하기 좋은게 첫번째는 유통기한이 없다시피 하다는 점이고 둘째는 끓이거나 하면 향이 날아가는데(오디나 수박같은...) 끓이지 않고 재료의 향을 잘 잡아낸다는거고 세번째는 물에 잘 안녹는 지방질도 녹일수 있다는것이다. 대표적인 예시가 아마레토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