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3 14:37:35

Git

파일:external/git-scm.com/Git-Logo-1788C.png

1. 개요2. 개발 비화3. 구조4. 장단점
4.1. 장점4.2. 단점
5. 서버 호스팅 및 저장소
5.1. 서비스식 Git 저장소5.2. 자체 호스팅
6. 클라이언트7. Git 사용법 배우기8. 기타

1. 개요

오픈소스계의 영원한 아이돌 리누스 토발즈는 리눅스 커널을 관리하는 기존 툴이 엉망인 것에 너무 빡친 바람에 git이라는 소스관리 툴을 만든다. 리누스는 하도 빡친 나머지, 단 2주만에 완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러고는 후에 “git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라는 인터뷰로 나와 같은 빠돌이를 지리게 했다.)
- 오픈소스의 승리 중에서.

공식 사이트

리누스 토르발스가 개발한 분산형 버전 관리 시스템(VCS).

Git은 매우 빠른 속도와 분산형 저장소 지원이 특징이다. 방대한 리눅스 커널 소스 코드를 생각해 보면, 속도 문제는 매우 중요하다. 오픈 소스 개발의 특성상 여럿이 달려들어 자기 맘에 드는 걸 하기도 하며, 또한 뭘 하나 잘못 붙였다 이상한 걸 건드려 망하기 쉬운데, Git는 이런 환경의 특성에 맞게끔 잘 만들어져 있다.

Git 자체는 오픈 소스이며 저장소는 https://github.com/git/git이다.[1]

2. 개발 비화

리누스 토르발스는 초기에 리눅스 커널 소스 코드를 관리할 때 SVN(Subversion)이나 CVS(Concurrent Versions System) 같은 기존의 버전 관리 시스템을 아예 사용하지 않았다. 사용하지 않은 이유는 기능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는게 정설이며, 수많은 사람들이 보내오는 메일링 리스트로 다른 개발자의 기여 내용을 관리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그도 결국 버틸 수 없었는지 버전 관리 시스템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는데, 그가 선택한 것은 BitKeeper[2]라는 프로그램이었다. BitKeeper는 상용 S/W였지만, 분산 처리 기능과 비교적 빠른 성능 덕분에 사용했다고 한다. 토르발스의 이런 선택은 자유 소프트웨어 진영으로부터 지탄을 받았으나 자유 소프트웨어 진영에서도 마땅한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했다.

그러다가, BitKeeper 쪽에서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문제로 일부 리눅스 개발자들을 제한하는 일이 발생했다. 그런 일이 발생하자, 토르발스는 BitKeeper를 계속 쓸 지 아니면 다른 버전 관리 시스템을 사용할지 결정해야 했는데, 토르발스의 선택은 제3의 길이었다. 그냥 자신이 직접 버전 관리 시스템을 만들기로 결정했고, 그렇게 뚝딱뚝딱 직접 만든 게 바로 Git이었다. 참고로, 소문에 의하면 2주만에 완성했다고 한다. 그리고 리눅스 커널 소스를 Git을 이용해서 관리하기 시작했다. 이 때문에 팽당한 BitKeeper는 유료 정책도 포기하고 무료로 풀었으며 심지어 아파치 라이선스로 소스까지 공개한 상태이지만, 대세를 거스를 순 없었다. 현재는 Git이 SVN, Mercurial, CVS 등 여타 버전 관리 시스템들을 큰 격차로 누르고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

설령 토르발스가 리눅스를 개발하지 않았더라도, Git을 개발함으로 인해서 존경을 받았을지 모른다. 2010년 이후로 토르발스는 더 이상 메인 컨트리뷰터로 활동하지 않고 리포지토리를 다른 사람에게 넘긴 상태. 현재 gitster와 peff 등이 메인 컨트리뷰터로 활동하고 있다.

오픈 소스는 공산주의라고 까던 마이크로소프트는 Git을 잘 써먹다 못해 아예 대표적인 저장소인 GitHub를 인수해버렸고, 구글, 트위터, 모질라 재단 등에서도 Git을 잘 써먹고 있다. 국내에서 유명한 파일 시스템 기반 PHP 위키엔진인 모니위키도 Git으로 관리되고 있다. 윈도우의 경우 현재 90%까지 Git 처리가 완료되었는데, 하루 8500건의 커밋과 더불어 1760번의 빌드를 거친다고 한다.

3. 구조

Git는 다음과 같은 체제를 갖고 있다. 일단 Git의 작업 폴더는 전체 기록과 각 기록을 추적할 수 있는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저장소이다. 즉 자기 컴퓨터에 모든 파일을 다 받아서 하는 셈. 위키로 치자면 위키 전체를 다 받아서 수정하는 것과 같다.[3]

작업이 끝나면 Git 원격 저장소로 다시 발행하는데, 여기에서 메인 저장소와 합치기 전 메인 저장소와 격리시키고 따로 개발 할 수 있는 가지라는걸 만들어 가지의 개발이 완료될 시 메인 저장소와 합치고 가지는 삭제시키는 가지치기를 할 수 있으며, 또한 개발 중간중간 꼬리표를 매겨 개발을 더 수월하게 할 수 있다.

4. 장단점

4.1. 장점

  • 오프라인 작업이 가능하다. TFS 등의 기존 중앙집중형 형상관리 툴은 오프라인 작업을 아예 지원하지 않거나, 매우 제한적으로만 지원하였다. 본인이 특정 파일을 체크아웃했다는 사실이 실시간으로 서버에 드러나야 하기 때문이다. 온라인 상태에서 체크아웃한 파일은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계속 작업할 수 있는 경우도 있으나, 이 경우에는 추가적인 형상관리가 안된다. git는 저장소를 일단 로컬에 복제하고, 로컬 저장소에 있는 히스토리도 그대로 유지되므로, 서버에서 새 자료를 받아올 수 없을 뿐이지 이외에는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대부분의 형상관리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일종의 로컬 서버로 작용하는 셈.
  • 속도가 빠르다. 각각의 개발자들이 모두 분산처리 서버의 주인이 되는 셈이므로 서버가 직접 해야 될 일들이 많이 줄어든다.
  • 일시적인 서버 장애가 있어도 개발을 계속할 수 있다. 로컬 저장소를 이용하면 되기 때문.
  • 서버와 클라이언트 뿐인 기존 형상관리에 비해 분산처리 구조를 유연하게 세울 수 있다. 중간 서버를 둔다든지, 부서별로 따로 서버를 둔다든지 하는 구성이 자유롭게 가능.
  • 가지치기(branch)가 비교적 가볍다. 가지치기 자체를 git의 장점으로 꼽기도 하지만 이는 현존하는 대부분의 형상관리 도구가 지원하는 기능이다. 실질적인 차이는 그 구현 방법에 있다고 봐야 한다. git는 브랜칭이 매우 쉽고 가벼워 원하는 만큼 별 제약 없이 생성하고 삭제할 수가 있다. git만 사용해오던 사람은 당연하게 느껴질 것이고 이게 왜 장점인지조차 모를 수 있겠지만, 기존 형상관리 도구를 사용하던 사람들은 브랜칭 하나 하려고 수 시간의 미팅을 해야 하던 때도 있었다.
  • 병합(merge)에서 문제가 덜 발생한다. 서버의 자료를 가져와(fetch) 로컬에서 병합하고 이를 다시 올리는 형태이기 때문. 물론 아예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수는 없으나, 이러한 구조 덕분에 예기치 못하게 발생하는 병합 문제 발생 빈도가 낮아진다.
  • 스테이징을 지원한다. 단순히 커밋되지 않은 로컬 변동사항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고, 아예 커밋하기 전에 사용해야 하는 스테이징 단계가 따로 있다. 물론 이를 사용하지 않고 다른 형상관리 도구처럼 바로 커밋하는 식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 직접 호스팅을 할 경우 상업용 용도로도 무료로 이용 가능한 방법이 존재한다.

4.2. 단점

  • 기존 형상관리 도구에 비해 덜 직관적이고 배우기 어렵다. 특히 중앙 집중형 형상관리 도구에 익숙한 사람일수록 귀찮고 어려워지는데, 용어도 컨셉트도 처리과정도 전혀 다르기 때문. 체크아웃 후 파일을 수정하고 다시 커밋하기만 하면 되는 중앙집중형 도구에 비해 git는 커밋, 푸시, 풀, 머지, 페치 등 수많은 용어들이 존재하며 기존의 지식이 이 새로운 컨셉트를 이용하는 데에 크게 방해가 된다. 또한 처음 배우는 경우 어디까지가 서버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이고 어디까지가 로컬에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일인지 명확하게 이해하기가 어려워 명령어 하나하나에 벌벌 떨게 된다. 서버에 있는 자료와 로컬의 자료를 비교하여 커밋 후에 무슨 변화가 일어나는지 미리 명확하게 알 수 있는 기존 형상관리에 비하면 확실히 덜 직관적이다. 한 번 익숙해지면 별 것 아니기는 하지만, 바로 이 문제 때문에 기존 형상관리 도구를 계속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 한 번에 여러 브랜치나 여러 태그에 걸쳐서 커밋을 할 수 없다.
  • 하나의 저장소가 하나의 프로젝트 전체를 의미하는 것으로 강제되어 있어 일부만 브랜칭을 한다든지 클론을 한다든지 하는 일을 할 수 없다. 정책적인 부분이라 관점에 따라 장점이 될 수도 있겠지만, 해당 기능이 꼭 필요한 사람이라면 단점이 될 수 있다.
  • push를 했다 해서 커밋 히스토리가 영원히 안전하게 저장된다고 장담할 수 없다. 중앙 집중형 형상관리에서는 일단 체크인을 하고 나면 서버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 한에는 항상 안전하고 언제든 과거 기록을 볼 수 있으나, git에서는 push를 한 내용이라 하더라도 해당 브랜치가 다른 브랜치에 병합되기 전에 삭제돼버리면 나중에 해당 내용에 접근할 수 없다.
  • 커밋 ID가 긴 16진수 숫자(SHA-1 해시값)라 기억하기가 어렵고 항상 복사-붙여넣기를 해야 한다. 딱히 큰 문제는 아니지만 단순한 10진수 숫자로만 구성되어 있는 TFS등에 비해 복잡한 것은 사실.
  • 역시 소소하지만 전체를 받아서 작업해야 된다는 부분도 경우에 따라서는 단점이 될 수도 있다. 로컬 저장소 사이즈가 그리 크지 않다지만, 기존 형상관리 툴이 원하는 파일 하나만 덜렁 받아서 작업하고 체크인할 수도 있는 것에 비해서는 자리를 더 차지하는 것이 맞다.

5. 서버 호스팅 및 저장소

5.1. 서비스식 Git 저장소

  • GitHub: git이 유명해지면서 자유 소프트웨어의 성지로 떠올랐다. GitHub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해당 항목 참조.
  • Bitbucket: "비공개 프로젝트가 필요한데 유료라 쓰기 애매하다 + 팀원이 몇 명 안된다" 같은 상황이라면 괜찮은 대안이 될 수 있다. Confluence, JIRA 등으로 유명한 Atlassian의 서비스이다. 이쪽은 5명[4] 이하가 참여하는 프로젝트라면 비공개 프로젝트도 무료로 생성 가능하다. GitHub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한 뒤로는 팀원이 3명 이하인 비공개 프로젝트를 무료로 생성할 수 있도록 정책을 변경하였다.
  • GitLab - 인원수에 관계 없이 무제한으로 무료 비공개 프로젝트 생성이 가능하다.
  • Azure DevOps (Visual Studio Online) - 저장소를 만들 때 기존 TFS 방식과 git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5.2. 자체 호스팅

외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 형태가 아닌, 설치형 Git 서버는 리눅스 서버라면 별다른 추가 프로그램 없이 리눅스의 기본 프로그램(SSH 등)과 배포본에 들어있는 패키지 만으로도 서버를 구동할 수 있다. 유닉스 계열 서버에서도 손쉽게 설정할 수 있다.

윈도라면 마이크로소프트 Azure DevOps(구 Team Foundation Server)를 통해 Git 서버를 구성하여 사용할 수 있다. 서버 자체에서 기존 TFS와 git 방식을 동시에 지원한다. 다만 MS에서 제공하는 서버를 사용하기 싫다면 간단한 대안이 없었는데, GitBucket이라는 JVM 기반에 Scala로 GitHub를 흉내내어 작성된 오픈소스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JVM 구동으로 메모리를 많이 먹는 단점을 제외하면 HTTP는 물론 SSH와 메일 알림 같은 여러 서버 기능을 자체적으로 지원하며, GitHub의 상당히 많은 기능을 매우 비슷하게 구현해 놓았기 때문에 GitHub을 쓰던 사람이라면 거의 그대로 사용할 수 있고, 그렇지 않더라도 GitHub처럼 매우 쉽게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6. 클라이언트

일단 커맨드 프롬프트 방식 Git은 윈도우, macOS, 리눅스를 전부 지원한다. 공식 사이트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일부 GUI 툴들은 내부적으로 커맨드라인 툴을 호출하게 되어있기도 하다.

GUI가 필요하다면, 윈도우/ 진영은 SourceTree, 리눅스 진영은 SmartGit을 주로 사용한다. 또한 디자인과 기능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GitKraken과 GitHub에서 직접 내놓은 GitHub Desktop도 있다.

비주얼 스튜디오를 사용하는 환경이라면 git프로젝트를 사용하면 자동으로 내장된 자체 git GUI가 나타나므로 이걸 사용해도 상관없다. 물론 SourceTree 같은 외부 툴을 그대로 사용해도 된다. 메뉴에서 찾아 들어가려면 보기(V)->팀 탐색기(M) 단축키는 Ctrl+\, Ctrl+M[5] 프로젝트 생성시 리포지토리 생성도 가능.

7. Git 사용법 배우기

인터넷에 공개된 자료가 매우 많다.

8. 기타

* 리누스 토르발스는 다른 버전관리 시스템인 Subversion을 아주 싫어하여, 대놓고 깐다. 구글에서 한 Git 강연

* Windows용 Git은 기본 설치 경로가 C:\Program Files 내부인데, 폴더명 Program Files에는 공백이 포함되어 있어 Git Bash 사용 시 에러가 발생할 수 있다. 설치할 때 이름에 공백이 포함된 폴더가 없는 경로를 지정해 주자.

* Git은 파일이나 커밋 등 모든 오브젝트를 SHA-1으로 해시한 식별자를 통해 관리한다. 그런데, SHA-1 은 충돌 위험성을 넘어, 2017년에 구글에 의해서 SHA-1 전체의 해시 충돌이 밝혀졌기에 더이상 안전하지 않고, 구글도 Git 에 이 위험성을 전달하였다. 이에 토르발스는 "깃은 데이터를 해시하기만 하는 게 아니라, 거기에 타입과 길이 필드를 측량한다"며 동의하지 않았다. #


[1] 대형 프로젝트답지 않게 README가 허접스럽고 소스 코드도 폴더로 분류되지 않고 난잡하다. 프로젝트 최상단에 표시된 대로 배포 전용 리포지토리라 그런 듯 하다. [2] 사이트는 www.bitkeeper.org이다. 출처 [3] Git이 아니더라도 DVCS(분산 버전관리 시스템)에 해당하는 Mercurial이나 Bazaar도 해당하는 사항이다. [4] 메일로 회원을 초대하면 8명까지 가능. [5] Ctrl 키를 누른 채로 \과, M을 순서대로 누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