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2-01 21:13:40

라프텔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애니메이션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내용은 Laftel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라프텔
ラフテル
Laugh Tale
[1]
파일:attachment/라프텔/Example.jpg

1. 개요2. 특징
2.1. 이름2.2. 위치
3. 추측4. 기타

[clearfix]

1. 개요

원피스에 등장하는 섬. 위대한 항로 신세계의 마지막 섬 이자 세계제일의 대비보 원피스가 잠들어 있는 곳이다. 작중 ' 해적왕'의 칭호를 얻기 위해 수많은 해적들이 꿈꾸는 '세계일주'는 라프텔에 도착해야지만 진정한 의미로서 끝을 맺게 된다. 세계정부가 찾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공백의 100년이 끝나고 그 이후 무려 800년 동안 오직 해적왕 골 D. 로저가 이끈 로저 해적단만이 그 존재를 확인한 전설의 섬으로[2], 대부분의 사람들이 조이보이가 남긴 '보물 중의 보물' 원피스가 있을 것으로 추측하는 섬이다.

수많은 바다의 호걸들이 라프텔을 찾아 헤매고 있지만, 대해적시대 정상에서 군림한 '흰 수염' 에드워드 뉴게이트는 "라프텔로 가는 길이나 가르쳐줄까?" 라는 로저의 말에[3] "관심 없다.""들어봐야 안 간다."라고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거절했다. 모두 30개 존재하는 포네그리프 중에서 정보를 가진 9개의 포네그리프를 라프텔로 인도했을 때 '역사의 전부'가 드러난다고 전해진다.

2. 특징

2.1. 이름

로저 해적단이 발견하기 전까지는 이름이 없었다. 단지 ' 막대한 재보'가 숨겨져 있는 '최후의 섬'으로 알려져 있었다.

이전까진 음독으로 라프텔이라고만 불렸기에 정확하게 어떤 스펠링인지 알려지지 않았다가 극장판 원피스 스탬피드와 967화에서 본명이 드러난다.
조이보이, 나는 너와 같은 시대에 태어나고 싶었다.
어마어마한 보물을 남겼구만 그래...!!
참 '웃긴 이야기'야!!
이봐~ 얘들아.
800년 동안 누구도 도달 못 했던 이 '마지막 섬'에 이런 이름을 붙이지 않을래?
라프텔(Laugh Tale)이라고.
967화 골 D. 로저가 로저 해적단 선원들에게.
라프텔은 25년 전에 이 섬에 잠들어 있는 막대한 재보의 실체를 확인한 로저 해적단 전원이 한바탕 크게 웃은 뒤 선장 골 D. 로저가 "어마어마한 보물이다."라고 말하면서 동시에 "참으로 웃긴 이야기(Laugh Tale)"라며 즉흥적으로 붙인 이름이다.[4] 요컨대 로저가 발견하고 명명한 섬인 것이다.[5][6]

2.2. 위치

파일:pone.png

단순히 기록지침만 따라가는 것으로 도달할 수 있는 섬이 아니다. 12권에서 크로커스가 기록지침의 마지막 섬이 바로 라프텔이라며 설명해준 탓에 818화에서 라프텔에 대한 자세한 설정이 공개되기 전까진 실로 오랜 기간 동안 단순히 위대한 항로 맨 마지막에 있는 섬이 라프텔이라고 생각되어 졌다. 하지만 만약 그렇게 단순하게 갈 수 있는 섬이라면 이미 여러 편법들로 정복 당했을 것이다.[7] 기록지침의 모든 '기록'은 ' 로드스타 섬(水先星島)'에서 끝나며, 로드스타 섬에 일단 도달하면 기록지침의 나침반 바늘에 교란이 일어나서 그 앞을 가리키지 않는다.

라프텔에 가는 방법은 전 세계에 단 4개 존재하는 로드 포네그리프가 가리키는 4개의 지점을 알아낸 뒤, 지도상에서 네 지점을 서로 연결했을 때 만들어지는 사각형의 대각선이 만나는 지점이 바로 마지막 섬 라프텔이 있는 정확한 위치이다. 이 사실은 기록의 종착점, 즉 로드스타 섬에서 비로소 깨닫게 된다. 밀짚모자 일당은 이누아라시 네코마무시가 알려준 덕에 로드스타 섬에 도달하지 않고도 이러한 사실을 알았지만, 로저는 로드스타 섬을 밟고 난 다음에 깨달은 터라 그때부터 바다를 다시 거슬러 올라가서 포네그리프의 위치와 그것을 해독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13년 간이나 전세계를 떠돌아야만 했다. 밀짚모자 일당은 일종의 지름길을 탄 셈이다. 결국 다시 모험을 시작한 로저는 만물의 소리를 듣는 힘으로 포네그리프를 찾아내고, 흰 수염 해적단에서 포네그래프를 읽을 수 있는 코즈키 오뎅을 대여 받은 뒤 해독하고 나서야 비로소 라프텔에 도달할 수 있었다.

현재 4개의 로드 포네그리프 중 위치가 확인되지 않은 건 단 1개로,[8] 나머지는 모코모 공국 밍크족, 사황 '빅 맘' 샬롯 링링과 '백수' 카이도가 하나씩 소유하고 있다. 그러나 포네그리프의 고대 문자를 해독할 방법이 없어서 현재로서는 그저 보관만 하는 처지다.[9] 그리고 세계정부 측에서는 이 섬의 위치를 영원히 은폐하기 위해 포네그리프의 고대 문자를 연구하던 오하라의 학자들을 몰살했고, 오하라의 마지막 생존자이자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포네그리프의 고대 문자를 읽을 수 있는 니코 로빈을 자신들의 통제하에 두려고 하고 있다.[10]

3. 추측

  • 967화 이후 라프텔이 리버스 마운틴이거나, 혹은 그 근방 어딘가에 있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급격히 많아지고 있다.

    원피스 세계의 지도에서 리버스 마운틴은 4개의 바다를 X자 모양으로 잇는 모습으로 그려지는데, 이것이 바다 위에 있는 4개의 특정 지점을 이은 교차점이라는 것. 거기에 과거 루피가 스릴러 바크 편 이후 레드라인을 보며 '다시 돌아올 때 자신은 해적왕'이라고 한 것도 의미심장하다. 위치상 처음 출발한 그랜드라인 시작점을 일직선으로 항해하면 결국 다시 리버스 마운틴으로 도착하기 때문.

    로드 포네그리프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도 바다 위의 정상적인 섬이 아니라는 것에 근거를 더해주고 있다. 이전까지는 신세계의 바다가 워낙 험난하고 변화무쌍하여 위치를 못 찾는 것이 아닐까 했지만 신세계 지역 연재가 진행된 지금 시점에서 보면 그 정도까진 아니다.[11] 신세계가 매우 위험하고 그랜드라인 전반부 낙원에 비하면 기상천외한 이상한 현상들이 많이 일어나는 바다긴 하지만, 신세계도 엄연히 사람들이 살아가는 지역이고 지역 간 왕래도 이루어지고 있는 곳이다. 따라서 바다 위에 있는 섬이었다면 지침으로 목표를 잡을 수 없는 섬이라 할지라도 900년 가까이 로저 일행을 제외한 어느 누구도 가지 못했다는 묘사는 이상하다.
  • 사실 로저는 이미 13년 전에 로드스타 섬이라는 마지막 섬에 도착했는데도 해적왕이라고 불리진 않았다. 그리곤 정작 세간에 알려지지도 않은 라프텔을 다녀온 뒤에야 로저는 "세계일주를 끝마친 해적왕"이라 불렸다. 이는 마지막 섬은 로드스타 섬일지 몰라도, 세계일주 자체의 마지막 종착지는 결국 레드라인 리버스 마운틴이라는 것에 신빙성을 더해준다.[12] 거기에 조이보이가 원피스를 통해 이루려던 목적이 레드라인의 파괴를 통한 하나의 바다를 만드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에도 상당히 신빙성을 더해준다. 또한 로저가 마지막 항해를 끝내고 사우스 블루로 내려가 자신의 혈육을 남기는데 1년 정도밖에 걸리지 않은 것에 대한 의문[13] 역시 마지막 종착점이 리버스 마운틴이었다면 아주 간단히 해결된다. 정리하자면 세계일주를 한 뒤에야 해적왕이라 불렸다는 점, 루피가 똑같이 다시 레드라인을 볼 때 해적왕이라 외친 점, 리버스 마운틴이 X자 모양의 교차점이라는 점, 로저 해적단 해산 후의 행보에도 가장 잘 맞다는 점 등이 리버스 마운틴이 라프텔이라는 설에 근거를 달아주고 있다.
  • 라프텔이 단순히 리버스 마운틴이 아니라 신세계 바다와 리버스마운틴의 내부를 이어주는 지하 통로 속에 라프텔이 존재한다는 가설도 있다. 로드스타 섬과 리버스 마운틴 중간 해역의 해저(혹은 해저 동굴), 또는 리버스 마운틴 지하 해저에 존재하는 일반적인 방법으로 보거나 도달할 수 없는 섬일 가능성이 있다. 실버즈 레일리가 배 코팅업자로 일하는 것이 이에 대한 복선일 수 있다. 또한 4개의 바다에서 그랜드 라인으로 통하는 리버스 마운틴의 물길은 있어도 신세계에서 그랜드라인으로 올라오는 물길이 리버스 마운틴에 없다는 점은 신세계의 바다가 4개의 바다와 그랜드라인으로 연결되는 통로가 리버스 마운틴 지하에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상세하게 정리된 가설.
  • 일각에서는 상디가 찾아 헤매는 오올 블루가 위치한 곳이 이곳 라프텔을 둘러싼 해역일 것이라는 설이 제기되고 있다. 라프텔은 해적왕 골 D. 로저와 그 수하 해적들만이 도달한 미지의 영역이라 대비보 원피스, 공백의 100년의 역사 등이 잠든 장소이며, 이러한 장소를 둘러싼 해역이 특별하다고 가정하면 이 장소 자체가 오올 블루라는 의견도 있다. 만약 라프텔을 둘러싼 해역이 오올 블루라면 누구도 본 적 없는 전설의 바다라고 불리는 게 당연하다. 그도 그럴 것이 800년간 라프텔에 도달한 이들은 로저 해적단뿐이었으니까.

4. 기타

  • 14기 극장판 원피스 스탬피드에는 라프텔을 가리키는 영구지침이 등장한다. 그 말인 즉슨 라프텔 또한 위대한 항로의 다른 보통의 섬들처럼 자력을 띠고 있다는 소리다. 이 영구지침은 로저 해적단이 라프텔에 도착했을 때 선원 하나가 혹시 다시 돌아올지 모른다면서 남겨놓은 것이었지만 로저가 이런 건 필요 없다고 바다로 냅다 던져버렸고, 지나가던 해왕류가 영구지침을 꿀꺽해 버렸다. 그리고 작중에서 약 20년 전, 부에나 페스타가 해난 사고로 해왕류에게 잡아먹혀 죽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때 페스타가 먹힌 해왕류가 바로 그 해왕류였고, 그 배 속에서 라프텔로 가는 영구지침을 얻은 페스타는 더글라스 불릿과 손을 잡고 극장판에서의 계획을 꾸민 것. 이후 이 영구지침은 루피의 손으로 파괴된다.
  • 당시 로저 해적단의 견습 선원이었던 버기와 샹크스는 라프텔에 가지 못했는데, 버기는 라프텔로 가기 직전에 고열로 쓰러져서, 샹크스는 버기의 간병을 위해, 그리고 나중에 직접 가겠다면서 자진해서 포기했다. 물론 이들도 4개의 포네그래프를 해석하여 라프텔의 위치를 파악하는 것까지는 함께 했으니 라프텔의 위치 정도는 알 가능성이 높다. 보물의 정체가 정확히 무엇이었는지는 전해 들었을 수도 있겠지만 일단 스토리의 전개에 따라서 달라질 듯.
  • 로저 해적단은 라프텔의 위치를 알고 있으므로, 전세계에 뿔뿔이 흩어져있는 전 로저 해적단 선원들 중 그나마 약한 녀석을 납치해서 위치를 불게 만들면 간단하지 않냐는 말도 있다. 물론 선원의 기억만으로 위대한 항로 망망대해에 떠 있는 섬을 찾아가는 게 가능할 리가 없으니[15] 어디까지나 팬들 사이에서의 농담의 영역이다.
  • 라프텔의 영어 스펠링이 'Laugh Tale'로 밝혀진 후, '라프텔'이란 명칭은 오역이므로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스펠링의 발음을 생각하면 '라프텔' 이 아니라 '래프테일'이 정확하기 때문. 하지만 이건 애초에 일본어 공식 표기 '라후테루(ラフテル)'부터가 상당이 특이한 사례로, 일반적으로 이야기를 의미하는 영어 tale을 일본어 가타카나로 표기할 경우 '테이루(テイル)' 혹은 '테:루(テール)'로 표기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가타카나 테루(テル)에서 tale을 유추해낸다는 것은 처음부터 영어 표기가 병기되지 않는 이상 어려운 일이고, 여기에 어절 구분을 위한 나카구로 없이 앞에 라후(ラフ)를 접붙여 조어했으므로, 번역자가 이러한 표기에서 영문법에 맞지 않는 엉터리 영단어 Laugh Tale을 추론해 내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영어권에서도 정식 스펠링이 밝혀지기 전까지 라프텔을 'Raftel'로 번역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Laugh Tale이란게 밝혀지는 부분이 작중 전개상의 떡밥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작가가 ラフテル이 Laugh Tale이란 걸 독자가 알 수 없도록 일부러 표기를 꼬아놨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고, 당연히 다른 나라에서도 ラフテル이 Laugh Tale이란 걸 알 수 없도록 발음이나 표기를 비틀어놓는 게 작가의 의도를 제대로 반영한 번역인 것.
  • 일본 유튜버 Fisher's-フィッシャーズ-가 오다 작가에게 오프닝 1기인 ' We are!'에서 배경에 등장하는 세계 지도에 라프텔이 나와 있냐고 질문했는데, 오다 작가의 답변은 "없습니다." 5:36부터.


[1] 극장판 원피스 스탬피드에서 최초로 공개되었고, 본편에서는 967화에서 등장했다. 정식 스펠링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Raftel'이라는 스펠링으로 번역됐었다. [2] 그 중 버기 샹크스는 제외됐다. 버기는 도달 직전에 고열로 쓰러져 항해가 불가능했고, 샹크스가 버기를 간호하고자 자진하여 남았기 때문에 둘은 라프텔에 가보지 못했다. [3] 이는 자신의 죽음도 멀지 않았고 흰 수염은 인격도 좋고 그에게 정도 있기도 하고, 로저가 라프텔을 가기 위해 흰 수염의 선원을 빌려갔기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즉, 흰 수염도 라프텔의 위치를 알 자격이 있다는 것. 괜히 로저 사후 해적왕, 원피스에 가장 가까운 사나이라고 칭하는 것이 아니었다. [4] 빙크스의 술 노래 마지막 구절에 나온 즐거운 이야기와 상통한지는 두고 봐야 할 듯. [5] 하지만 라프텔은 영어로 해석하기에는 어색하기 짝이 없는 이름이다. 'Laugh'는 웃다란 의미의 동사, 혹은 웃음이라는 의미의 명사지 저런 식으로 원형태 그대로 형용사로 쓰일 수가 없다. 형용사로 쓰이려면 'funny tale'라든지 'laughable tale' 이런 식으로 쓰여야 한다. 어감을 따지면 "웃다 이야기" 혹은 "웃음 이야기" 정도로 어색한 이름이다. 설령 원피스가 보여준 이야기의 주제가 단순히 "웃긴 이야기"가 아니라 "웃음에 관한 이야기"였어도 문법에 안 맞는 것이, "웃음"이란 의미로 쓰이려면 'laughter'이라고 해야 하고, 그마저도 'laughter tale'라고 하면 어색한 건 마찬가지다. 사실 해적이라서 영어 시간에 졸았다 카더라 걸리버 여행기에 나오는 고도 과학 기술을 지닌 왕국의 섬인 라퓨타와 발음을 비슷하게 맞추기 위해 의도적으로 문법을 틀렸을 수도 있다. [6] 어쩌면 처음부터 섬 이름 자체는 'Laugh Tale'이라는 의미는 없고, 그냥 라프텔이라는 섬이지만 로저가 이 섬에 대한 진실을 깨닫게 되면서 스펠링만 다시 붙인 이름이거나(즉, 이 경우 라프텔이라는 섬 이름만 전해졌을 뿐 그 진짜 스펠링은 전해지지 않았는데 거기에 로저가 'Laugh Tale'이라고 붙인 것.) 혹은 섬 이름 자체는 라프텔이고 스펠링도 전해져 오고 있으며, 다만 위의 'Laugh Tale'은 로저 해적단만이 따로 부르는 이름일 수도 있다. [7] 원피스 세계의 지리상 만약 위대한 항로의 끝섬이 라프텔이라면, 굳이 위대한 항로를 힘들게 일주할 필요 없이 노스 블루에서 캄벨트를 통과해서 밑으로 내려가기만 해도 손 쉽게 라프텔에 다다를 수 있다. 특히 해군의 군함은 배 밑에 해루석이 깔려 캄벨트를 마음대로 통과할 수 있으므로 이미 해군이 라프텔에 밥 먹듯이 드나들었을 것이다. [8] 로저 살아생전엔 어인섬의 바다의 숲에 조이보이가 남긴 포네그리프와 함께 있었다. [9] 그래서 네코마무시는 현재 전 세계에서 포네그리프를 읽을 수 있는 단 둘뿐인 사람들 중 한 명인 니코 로빈의 안위를 걱정했다. 이에 로빈이 말하길 "상관 없어요. 내게는 날 지켜주는 강한 동료들이 있으니까." [10] 죽일 생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일단 거의 유일하게 고대 문자를 읽을 수 있는 만큼 충분히 살려둘 만한 가치는 있고, 또 죽이려고 했으면 세계정부에서도 가장 어두운 부분을 담당하는 CP9을 투입해서 로빈을 에니에스 로비로 잡아가려고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단, 그 사건 이후로는 방침이 바뀌었을 가능성도 있으며, 사황 중 빅 맘과 카이도는 이 사실을 알고 있기에 니코 로빈만큼은 반드시 생포해야 한다고 빅 맘이 카이도에게 부탁한다. [11] 마르코만 하더라도 외부 세계에 잘 알려지지 않은 폐쇄적인 와노쿠니에 혼자 도착했다. 물론 마르코가 세계구급 강자긴 하지만, 사황은 그를 확실히 능가하는 강자들인 데다가 제국급의 세력까지 있다. 만약 라프텔이 신세계 바다 어딘가에 있다면, 단순히 신세계는 바다가 험난하고 지도에도 없는 섬이라서 찾기 힘들다기엔 사황급 강자들이 수십 년간 못 찾을 이유가 없다. [12] 라프텔은 로저가 처음으로 이름을 붙인 섬이고, 그 이전까지는 존재 자체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런데 일개 시민들이 로저가 어느 섬에 도달한 것을 바탕으로 세계 일주를 해냈다고 평가하려면, 그 장소는 널리 알려졌거나 최소한 유명한 지역이어야 한다. 그런 점을 종합하고 세계일주라는 단어에 집중해 보면 로드스타 섬을 뛰어넘을 신세계의 마지막 장소는 레드라인뿐이다. [13] 본래는 캄벨트도 헤엄쳐서 지나간 레일리를 보며 로저 해적단이면 당연히 캄벨트도 무사히 지나갔을 것이라는 추측이 많았지만, 사실 오로 잭슨 호가 무슨 특별한 장치가 달렸거나 하는 묘사는 없어서 배로 무풍 지대인 캄벨트를 지나갔다기에는 좀 애매한 추측이었다. [14] 그래서 라퓨타 이름의 어원이 나오기 전까진 라퓨타를 살짝 바꾼 이름이 라프텔일 것이라는 추측이 많았다. 오다가 미야자키 하야오를 워낙 좋아하고 라퓨타를 특히 좋아해서. [15] 지도에 나와있지도 않고 어딘가에 위치가 기록되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기록 지침이 있지도 않다. 거기다 정작 해군조차도 로저 해적단 선원의 인적사항을 파악하고 있지 않다. 스스로 나타난 실버즈 레일리 외에는 의사 크로커스가 한때 로저 해적단의 선의였다거나 버기가 견습 선원이었다는 사실도 파악하지 못 했을 정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