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6 00:27:08

피도 눈물도 없이

류승완 감독 장편 연출 작품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파일:2000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로고.png 파일:2002 피도 눈물도 없이 로고.png 파일:2004 아라한 로고.png
파일:2005 주먹이 운다.png 파일:2006 짝패 로고.png 파일:2008 다찌마와 리 로고.png
파일:2010 부당거래 로고.png 파일:2012 베를린 로고.png 파일:2015 베테랑 로고.png
파일:2017 군함도 로고.png }}}}}}


파일:attachment/No_Blood_No_Tears.jpg

1. 개요2. 등장 인물

1. 개요



2002년에 개봉한 류승완 감독의 두번째 장편 영화.[1] 전도연, 이혜영, 정재영 주연. 기본적으로 돈가방 범죄 영화이다. 한국 돈가방 영화중에선 드물에 여성 주연의 영화다. 쿠엔틴 타란티노 가이 리치 감독의 영화들이 연상되는 플롯과 스타일을 보여주며, 카메라 워킹이나 편집이 상당히 감각적이다.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평단과 관객의 지지를 받으며 데뷔한 류승완이었지만, 이 영화는 의욕이 앞서 연출 과잉이라는 평을 듣기도 했다. 반면 해외(특히 프랑스)에선 류승완 영화 중 가장 평이 좋기도 하다.

스토리 요약이 힘들 정도로 많은 등장인물과 사건이 쏟아지지만 대강 정리하자면 주연급 인물은 전도연이 연기한 수진, 이혜영이 연기한 경선, 정재영이 연기한 독불이 이 세명이다. 특히 정재영이 연기한 악역 독불이 캐릭터가 대박이라서 뭐 나중엔 높은 곳에 떨어지고 차에 치이고 여자들한테 신나게 쳐맞아도 당최 힘이 달리질 않는다(…) 살상능력은 떨어지지만 체력은 황해(영화)의 면가급. 투견장에서의 두 남자가 싸우다가 결국 한 명이 목이 매달려 죽는 씬도 리얼하다.

노인 연기자들이 상당히 중요 비중으로 나온다. 악역 보스 KGB 신구, 칠성파 두목으로 백일섭, 형사 반장 마빡이로 이영후. 특히 신구의 악역 연기가 일품이다.

그 외에도 지금 기준으로 보면 출연진이 상당히 후덜덜한 영화다. 주연 3인방과 위에 언급된 중견 연기자들 외에도 무술감독 정두홍이 신구의 보디가드 역할로 등장하고 감독의 동생인 류승범이 조연으로 얼굴을 보인다. 거기에 임원희, 이문식 등이 단역으로 출연하고 정규수, 안길강 등의 조연 전문 배우들도 얼굴을 보이는데다 잘 찾아보면 봉준호 감독까지 있다. 이런 얼굴들을 하나하나 찾아보는 것도 나름의 재미.

여담이지만 감독이 대놓고 1종보통 운전면허의 전도사인듯. 중간에 류승범이 분한 똘만이들이 1종면허가 없는데 기어차를 몰고나와서 푸르댁댁하는 장면과 주인공들이 현란하게 기어를 놓는 장면이 대조된다. 추격신에서 일일히 기어를 조작하는 모습이 나온 매우 드문 영화. 이 부분은 분노의 질주 시리즈에 영향을 받았는 듯. 여담으로 이혜영이 몰던 차는 대우 프린스 택시 - 현대 쏘나타 3 택시 - 현대 엘란트라 순이고 마빡 반장이 몰던 차는 현대 쏘나타[2]이다. 류승범과 똘마니들이 몰던 차는 현대 엑셀[3] - 대우 프린스 택시 순이다.

하나 더 주목할 만한 부분은 여배우들을 주연으로 내세운 영화치고는 보기 드물게 그 두 여배우가 정말 처절하게 두들겨 맞는다(...). 단순히 여배우 치고는 수준이 아니라 설령 남자 배우라고 해도 과하다 싶을 만큼의 혹독한 폭력이 이혜영, 전도연에게 쏟아진다. 만약 이 두 사람이 여타의 여배우 액션물처럼 극중에서 나름 전투력을 가진 인물이라면 맞는 만큼 돌려주는 게 있었을 테니 그나마 나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이 둘은 여자치고는 잘 싸우는 수준에 머무를 뿐이다. 그러니 주인공 보정을 얻어도 정말 처절할 만큼 두들겨 맞고 험하게 뒹굴다 겨우겨우 상대를 이기거나 제압한다. 여배우들이 이 정도로 소위 개싸움을 벌이는 영화는 한국 영화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편이다. 그것도 힘들고 위험한 연기라도 마다할 수 없는 신인이 아니라, 당시에 이미 탑 배우로 인정받던 전도연과 이혜영을 데리고 이 고생을 시켰다. 거기다 얻어맞는 걸 제외하고도 진흙탕에 구르거나 물에 빠지는 등 온갖 고생을 다 하는 건 덤.

2. 등장 인물

전도연 - 수진
이혜영 - 경선
정재영 - 독불이
신구 - KGB (일명 김금봉)
류승범 - 채민수
정두홍 - 침묵맨[4]
이영후 - 마빡 반장
백일섭 - 칠성
김영인[5] - 백골
백찬기 - 불곰
김수현[6] - 쌕쌕이
계성용 - 최 형사
정규수 - 택시회사 사장
이문식 - 중년 취객
안길강 - 고깃집 사장
임원희 - 해파리
봉준호 - 취조하는 형사
크라잉 넛 - 10대 양아치
임필성 - 가방가게 주인


[1] 장편 '상업' 영화로는 첫 작품이다. [2] 91년에 출시된 뉴 쏘나타 모델이다. [3] 1991년 이후에 출시된 뉴 엑셀 모델이다. [4] 이름 그대로 대사가 한마디도 없다! [5]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심영과는 다른 동명이인의 배우이시다. [6] 우리가 흔히 아는 그 김수현과는 동명이인이다. 1970년생 배우로 베를린 베테랑을 제외한 류승완 감독의 영화에 전부 출연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