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2-08 16:13:40

작가 3원칙


1. 설명2. 작가 3원칙3. 3원칙을 위반한 사례4. 관련 문서

1. 설명

만화가 데즈카 오사무가 저서 "데즈카 오사무의 만화 창작법"에서 제시한 원칙. 당연하지만 지키지 않으면 작품을 만들 수 없는 법칙이 아닌, 지키는 편이 작가에게 이롭기 때문에 만든 규칙이다. 잘 보면 ' 법칙'이 아니라 '원칙'임을 알 수 있다.

자체 심의와 여러모로 연관이 많은 규칙. 또한 내용을 읽어 보면 알겠지만 현대 사회에서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정치적 올바름과도 연관이 깊다.

긴 글을 읽기 힘든 사람들을 위해 아래의 내용을 요약하자면, 쉽게 말해서 정치적 올바름의 핵심을 세 줄로 요약하면 나오는 게 바로 이 작가 3원칙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2. 작가 3원칙

파일:데즈카 오사무의 작가 3원칙.jpg

3원칙은 다음과 같다.
手塚治虫「どんなに痛烈な、どぎつい問題を漫画で訴えてもいいのだが、基本的人権だけは、断じて茶化してはならない。
それは、
一、戦争や災害の犠牲者をからかうようなこと。
一、特定の職業を見くだすようなこと。
一、民族や、国民、そして大衆をばかにするようなこと」
(중략) 하지만 만화를 그릴 때 이 것만은 반드시 지켜야만 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기본적인 인권이다.
아무리 통렬하고 강렬한 문제라도 만화를 이용해 호소하는 건 상관없지만, 기본적인 인권만은 절대로 건드려서는 안 된다. 그것은
하나, 전쟁이나 재해의 희생자를 놀리는 것.
하나, 특정 직업을 깔보는 것.
하나, 민족이나 국민, 그리고 대중을 바보로 만드는 것.

원칙이 3개밖에 없고 간단명료하여 철옹성 같지만, 의외로 지키는 것이 쉽지 않다. 무엇보다 저 원칙들은 말이 쉽지, 실제로 지켜가면서 작품을 만들려고 한다면 상당히 골치아픈 상황이 펼쳐진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현대 작가들에게서는 이 원칙이 창작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비현실적인 원칙으로서 비판의 대상이 되는 경우도 있다.[1] 현대의 작가들 중에서는 이 3원칙이 그 비현실성과 이상주의로 인해서 작품에 리얼리즘을 담거나 작가의 의도를 작품에 반영시키는 데에 장애물이 된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고, 이 3원칙이 표현의 자유와 충돌된다는 의견을 가지는 경우도 있다.

데즈카 오사무는 본인이 만화가이므로 만화에 대해서 언급하였지만, 만화뿐만 아니라 예술 전체에도 충분히 적용이 가능한 일이다. 기본적인 인권 의식을 무시하고 특정 집단을 의도적으로 비하하였다가 논란이 된 사례는 예술사(史)에서 정말 차고 넘친다.

위에서도 언급하였지만 현대 사회에서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정치적 올바름과도 연관이 깊은 원칙이기도 하다. 기본적인 인권 의식을 지킬 것을 강조하고 차별이나 비하를 긍정하지 말 것을 권고하는 원칙이기 때문으로, 어떻게 보면 정치적 올바름의 일본 버전이라고도 볼 수 있다.[2] 이 원칙을 제창한 데즈카 오사무가 살았던 시대를 감안해 보면, 그가 상당한 수준의 선견지명을 가진 선구자였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데즈카가 알게 된다면 심히 안타깝게 생각할 지도 모르는 일이긴 하지만, 현대 일본 예술계에서는 잘 지켜지지 않는 원칙이기도 하다. 이건 상기한 대로 이 작가 3원칙이 현대의 작가들 사이에서는 비현실적인 원칙이라는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탓도 있고(이 때문에 작가 3원칙과 데즈카를 비판하는 의미에서 일부러 작가 3원칙을 어기는 사례들도 존재한다.), 이에 더불어서 일본이 서구와는 달리 정치적 올바름을 거의 의식하지 않는 국가이기 때문일 수도 있겠다.[3] 현대 일본의 예술계에서는 단순한 무지나 실수로 인해 무의식적으로 이 원칙을 어기게 되는 사례도 많지만, 반대로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반감 등의 이유로 인해서 의식적으로 이 원칙을 일부러 어기는 사례도 부지기수이다( 극우 미디어물/일본 문서에서 언급되는 사례들과 같이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서 이 원칙을 일부러 의도적으로 어기는 일도 많다.). 사실 이는 정치적 올바름 관련 이슈(특히 정치적 올바름을 과도하게 내세우는 SJW( PC충)가 일으키는 여러 사건사고들)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현대 서양권의 예술계에서도 어느 정도는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유독 현대 일본의 예술계에서 후자에 해당하는 사례가 많이 보이는 편.

3. 3원칙을 위반한 사례

이 3원칙 중에서도 3번을 위반한 사례는 다 써보려고 했다가는 여백이 모자라게 될 정도로 꽤나 많다. 물론 1번이나 2번을 위반한 사례도 많고, 3원칙 전부를 다 위반한 사례도 역시 많다.

현대 예술계, 특히 현대 일본의 예술계에서는 여러모로 야라레메카 비슷한 취급을 받고 있는 원칙이기도 하기에 위반 사례 자체가 굉장히 많은 편. 단순한 무지나 실수로 인해서 의도치 않게 원칙을 위반한 사례도 적지 않고, 뿐만 아니라 이 3원칙 자체의 비현실성과 이상주의에 대한 비판 또는 3원칙을 제창한 데즈카 오사무에 대한 비판이라는 의미에서[4] 일부러 의도적으로 원칙을 위반하는 사례도 있으며, 일본의 극우 미디어물의 사례들처럼 어떠한 정치적 의도를 담기 위해서 일부러 원칙을 위반하는 사례까지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자체 심의에 대한 비판이나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비판, 또는 정치적 올바름을 과도하게 내세우며 작가들이나 대중에게 자체 심의나 검열을 강요하는 SJW( PC충)에 대한 비판을 담기 위해서 일부러 원칙을 위반하는 사례도 있다. 더 나아가서는 표현의 자유를 극도로 추구하는 과정에서 이 3원칙이 표현의 자유와 충돌된다고 보아 원칙을 위반하는 사례도 존재한다.

아무튼 이런저런 이유로 이 원칙을 위반하는 작품들은 이 문서에서 일일히 열거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할 정도로 넘쳐 난다. 무지나 실수로 인한 사례도 많지만, 일부러 의도적으로 위반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는 것이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 요약하자면 현실은 시궁창이다. 특히 일부러 위반하는 사례의 경우에는 정말로 답이 없다. 이 원칙의 존재 자체를 알고서도 일부러 어긴 것이니까. 물론 파렴치 학원처럼 표현의 자유를 추구하기 위해서 원칙을 어긴 사례와 같이 선악을 가리기 어렵고 가치판단이 힘든 사례도 없지는 않으므로, 이 원칙을 일부러 위반하는 사례라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비난만 할 수는 없긴 하다.

4. 관련 문서




[1] 물론 데즈카는 당연히 본인 나름대로 창작의 현실을 고려하면서 이 3원칙을 만들었겠지만, 데즈카와는 다른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후대의 작가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면 별로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는 이야기이다. 한편으로는 데즈카 오사무가 세상을 바라봤던 관점과 오늘날의 작가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 사이에 너무나 큰 간격이 존재하기에 이러한 상황이 생기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2] 그도 그럴 것이 이 원칙을 실제로 지켜가면서 작품을 만들다 보면 딱히 정치적 올바름을 의식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정치적 올바름을 준수한 작품이 만들어지게 되니까…. 이를 반대로 생각해 보면 정치적 올바름이 작가 3원칙의 서양 버전이라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정치적 올바름과 작가 3원칙이 양쪽 모두 표현의 자유와 충돌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봐도 그렇다. [3] 좀 더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일본은 정치적 올바름이란 개념 자체가 없는 국가에 가깝다. 다소 극단적인 예시이긴 하지만 혐한 극우에게 점령당한 일본어 위키백과 니코니코 대백과의 사례를 봐도 이를 잘 알 수 있다. 이는 근래 일본의 우경화 문제까지 가지 않아도 60년대 말~70년대 초 적군파의 깽판질로 인해 유럽이나 미국과 달리 신좌파 운동 자체가 극좌 취급받고 와해돤 것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애시당초 정치적 올바름 자체가 신좌파와 연관이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4] 자체 심의와 정치적 올바름을 좋게 보지 않는 현대 일본 예술계에서는 표현의 자유와 충돌한다는 이유로 작가 3원칙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는 창작자들이 적지 않은 편으로, 그 중에서도 우익 성향의 창작자들이 작가 3원칙을 매우 혐오한다. 원칙의 창시자가 아무래도 일본에서 '만화의 신'으로 불리며 위인으로서 존경받는 데즈카 오사무인지라 대놓고 까지는 못 하는 것 같지만.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