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5-28 04:49:46

동인 음악

[ruby(同人音楽,ruby=どうじんおんがく)]

1. 개요2. 역사
2.1. 태동( 1989년~ 1992년)2.2. 발흥기 ( 1994년~ 2001년)2.3. 부흥기 ( 2002년~ 2007년)2.4. 동인음악 2.0 ( 2008년~)
3. 한국 상황
3.1. 한국에서 일본의 음반 구입시
4. 나무위키에 등록된 동인음악 서클 및 레이블/아티스트
4.1. 메이저로 데뷔한 동인음악 서클/레이블 및 아티스트
5. 같이 보기

1. 개요

동인으로 음악을 제작하는 활동이나 그 활동으로 제작된 음악을 일컫는 총칭이다. 동인 음악이라고는 하지만 규모나 활동 등에서 사실상 언더 그라운드나 마이너의 인디 음악과 별반 차이가 없다. 다만 본인들이 얼마나 동인적 마인드로 활동을 하는지에 달린 문제인 듯하다. 개인적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로 컴퓨터를 사용한 MIDI 악곡들이 주를 이룬다. 하지만 동인음악 시장이 성장하면서 현재는 라이브 밴드에서부터 오케스트라 같은 형태까지 규모나 퀄리티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동인음악을 크게 둘로 나누자면 오리지널계와 어레인지계로 나눌 수 있다.오리지널계는 말 그대로 자신이 스스로 작사, 작곡, 편곡하여 창작한 음악으로 활동하는 것이다. 다만 어디까지나 곡 자체에 한정된 것으로, 만화나 게임 등 기존에 있는 어떤 작품에서 소재를 따와서 곡을 제작하는 경우는 있다. 어레인지계는 기존의 곡을 자신이 독자적으로 편곡, 각색하여 음악을 제작하는 것으로, 2차 창작물의 범주에 포함된다. 단, 2차 창작물로서 제작된 동인지의 경우, 저작권 자체와 동인작가의 창작물로서의 경계가 나뉘어 있는 반면, 어레인지/개사곡은 어디까지나 작사/ 작곡(창작)이 아닌 리메이크의 영역에서 머물기 때문에 곡의 공개나 사용, 이익분배 등, 곡에 대한 모든 권한을 작사/작곡자(원작자)와 공유해야 한다고 한다. 때문에 어레인지/개사곡을 판매하거나 어레인지/개사곡을 사용해서 공연을 할 경우 반드시 작사/작곡자의 허가가 필요하고 작곡자가 원한다면 그로 인해 생기는 수입도 분배하여 지불해야 한다.

한편으로 동인 음악은 특정 팬덤의 고유한 팬 문화를 나타내기도 하는데, 예를 들어 공상과학 팬덤은 '필크(filk)'라는 고유의 음악 문화를 지니고 있다. 필크란 팝 음악이나 포크송의 가사를 바꾼 노래를 말하는 것으로, 공상과학 팬덤의 공식 또는 비공식적 회합에서 노래 가사 바꿔 부르기 행사를 실시하는 것에서 유래했다.[1]

동인 음악 중 오리지널 일렉트로니카 계열에서는 장르가 특정 인물 혹은 서클에 의해 구심점이 생기면서 유행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DJ Myosuke가 만든 MADCITY의 세 레이블을 중축으로 한 메인스트림 하드코어, 테러코어, 프렌치코어, 스피드코어 쪽이나 Massive New Krew의 서클인 Massive CircleZ 중심으로 돌아가는 하드스타일 등. 반대로 이런 구심점을 이룰 인물이나 서클이 없으면 아예 마이너로 가라앉게 된다. 후자의 예를 들면 빅 룸 등이 있다.

동인 음악은 그 이름답게 대부분 중소규모가 대부분이기에 대개 발매하는 CD의 갯수도 많은 편이 아니며, 한번 매진되면 다시 발매하는 경우는 드물다. 그렇기에 중고로 나오는 물건도 적기에 컬렉션을 수집하는게 쉽지 않다. 유명 작곡가의 경우 중고가 올라오자마자 바로 팔리는 경우도 부지기수. 최근에는 Bandcamp에 디지털 음반이 올라오기도 하기에 CD에 너무 신경쓰지 않는다면 괜찮다.

2. 역사

(이 부분은 2013년 12월 24일 박진배가 갑자기 올린 내용의 마토메를 기반으로 함을 밝힌다.)

2.1. 태동( 1989년~ 1992년)

동인음악의 태동은 게임 음악 작곡가들의 외유로 시작되었다. 이 시작에 있던 사람이 코시로 유조다. 코시로 유조가 작곡했던 곡들 중 하나를[2] 1989년경 회사 몰래 코믹 마켓에서 판매한 것을 시초로 보고 있다. 처음에는 미사용곡같은 곡들의 데이터를 판매하는 것으로 시작이 되었고, CD 출시에 욕심을 내고 싶었지만 이런 저런 사정 때문에 안되자 결국 동인 판매 목적의 음반을 낸다.

이 음반이 1991년 판매된 <SYNGERGY>다.[3] 코시로 유조 호소에 신지가 주로 곡을 썼다고 한다. 그리고 1992년 호소에 신지가 최초의 동인 음악 서클을 만드는데 그 서클 이름은 <Troubadour Records>라는 곳이다. 2000년대 이후에도 앨범 출시를 했지만 알고보면 이쪽 업계에서 시조격 되는 조상인 셈.

이때 내는 음악들은 사실상 더미 데이터에 가깝게 된 미사용곡[4]과 평소 작곡해보고 싶었던 곡[5]들이 많다.

2.2. 발흥기 ( 1994년~ 2001년)

그렇게 초기 동인음악 시장은 프로작곡가들이 선구자 역할을 해왔지만, 1994년 Leaf/아쿠아플러스의 CEO인 시모카와 나오야가 최초로 순수 비프로 출신의 동인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이때 시모카와가 세운 레이블이 <Unison Label>이라고 한다. 그러다 1996년 동인 게임과 더불어 동인 음악도 하나의 코미케 장르로 인정되기 시작하였다.

이때 시모카와는 동인활동을 하면서 친분이 생긴 동인 게임 서클 멤버들을 규합해서 에로게를 내는데 그것이 Leaf 초기의 명작 키즈아토다. 이러한 연유가 있었기 때문에 리프사 게임들의 BGM을 어레인지하는 풍조가 자츰 일기 시작하고, 이것이 Key가 내놓은 초기 3작[6]의 히트와 더불어 초창기 동인 음악의 대세인 에로게송 리믹스로 이어진다.
어찌보면 게임 음악이 밥솥을 만들고, 거기서 에로게송 동인 게임, 동인 음악은 서로 밥을 지어가면서 성장의 궤를 함께 해온 저 3대 분야는 운명 공동체인 셈. 후술할 라그나로크 일본 흥행 이전에 동인 음반씬의 판권물 2차 창작[7] 에로게송이 압도적이었던 것은 이러한 연유에 기인하고 있다.

그리고 2000년쯤 가면 갓 성장하던 BMS 제작자들도 이러한 동인 음악에 궤를 맞추기 시작한다. 당장 Cranky만해도 파트너인 Morrigan과 함께 타입문게임의 어레인지 음반을 내놓은 적이 있으며, 당시 Darkvirus라는 명의로 BMS를 활동하던 미노시마 마사요시[8] Key 게임 음악 어레인지반을 내놓은 적이 있다.

2.3. 부흥기 ( 2002년~ 2007년)

그러다 2002년 라그나로크 온라인이 일본에 수출된뒤 동인층을 중심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자 메이저 에로게송 위주였던 동인 음악 업계의 메인 타겟도 이쪽으로 옮겨지기 시작했고, 이때부터 동인 CD의 매상도 올라갔다. RO가 전연령 게임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구매자의 폭이 넓어진 것이 일조했다는 분석이 있다.

그리고 동방 프로젝트가 출시되고 동인 음악 업계의 메인 타겟이 여기로 옮겨가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한다.[9]

그러다가 게임/음악에 대해서 심도있게 아는 사람이 아닌, 교양 수준 정도의 지식만 갖추던 사람도 업계에 발을 들이기 시작했다. 로맨싱 사가 동인 음악을 하던 Revo라든가 시모츠키 하루카가 동인 음악씬에 진입하기 시작한 것도 이때다. 이 부흥기에 동인 음악에 손을 댔다가 (준)프로급 작곡가로 자리매김한 사람도 여럿 있다.[10] 동인 음악을 본격적으로 하기 이전에는 평범한 단순 노동직이었거나 회사원이었던 사람들도 있었다.

또한 밴드/라이브계열 동인 음악 서클들이 생기기 시작한 것도 이때이며, 동인 음악 서클들의 클럽 이벤트가 시작된것도 이때다. 다만 지금처럼 대형 서클이 아마테락시같은 대형 클럽을 대관하는 정도는 아니었고, 입장규모 100명 내외의 소규모 클럽을 대관한다거나 하는 정도였다.[11] 동인을 무대로 하는 J-CORE씬의 산 증인 HARDCORE TANO*C 같은 레이블이 태어난 시기도 이때쯤.

이 시기에 생겼으며 흥했던 동인음악 클럽 이벤트 중 하나가 리니아라는 클럽 이벤트였다. 주로 슈퍼스위프 계열 게임음악 작곡가가 주도했으며[12] 이 와중에 박진배도 리니아에 한국인 아티스트 최초로 게스트 참여를 하였으며[13], 그때의 경험이 생애 첫 DJ 라이브였다고 한다.

2.4. 동인음악 2.0 ( 2008년~)

2000년대 동인음악 업계가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성장했기 때문에 동인음악의 퀄리티에 대한 더 높은 기대를 요구하는 리스너도 늘어났다. 그래서 동인음악의 진입장벽도 높아진 감이 없지 않았는데, 2000년대 후반 일본 UCC의 전환점인 니코니코 동화의 탄생은 이러한 "동인음악 2.0" 시대의 서막을 알린다.

마침 하츠네 미쿠의 탄생도 일본네티즌들 사이에서 흥하기 시작하던 베타시절의 니코니코 동화 부흥기와 궤를 같이하게 되었고 이는 자연스럽게 해당 사이트에 자작곡이나 자작곡+뮤직비디오를 올려서 보컬로이드 조교등으로 동인음악 활동 홍보도 하게되고, 유튜브 니코니코 동화, 2010년대 이후로는 사운드클라우드를 크로스페이드나 타이틀곡의 프리뷰 음원업로드의 장으로 활용해서 인터넷상의 홍보범위도 더 넓어졌다. 여기에 디지털 음원 코너나 철이 좀 지난 음반의 디지털 음원사이트를 통한 홍보전략도 생기는등, 코미케에서의 시장뿐으로 그치는게 아니라 디지털[14]로도 지속되는 동인음악의 새로운 장이 열리기 시작했다. 특히 동인음악의 경우 생산되는 CD의 양이 극히 제한적이기에 CD가 매진되면 그외에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경로가 없다시피 했는데, 이제는 Bandcamp를 통해 디지털 음반을 제공하기까지 해서 CD를 구매하지 못한 이들에게 좋은 대안책이 되고 있다.물론 CD 모으는맛을 즐긴다면 꼼짝없이 중고CD가 올라올때까지 죽치고 있어야 한다

2010년대 말기부터 스트리밍 서비스가 성장하고, 저작권 대행사들을 통해 해외에서의 저작권 행사, 저작권료등을 쉽게 정산할수 있게 되면서 많은 아티스트들이 여러 스트리밍 사이트에 음악을 등록하기 시작함과 동시에 그전까지 일본에서만 들을 수 있었던 음원들의 지역제한도 풀리기 시작했다. 현재는 아예 CD발매일에 맞춰 스트리밍 사이트에서도 들을 수 있거나, 수 주 내로 스트리밍 사이트에 음원이 등록되기도 한다. 다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기에 주의.

2020년 서브컬처 바운더리에서 버츄얼 유튜버가 화제가 되면서, 일부 동인음악 아티스트들이 버츄얼 유튜버들의 음악활동에 참여하기도 한다.

3. 한국 상황

한국에서의 즉매회를 통한 동인음악 시장은 사실상 없다시피 했다. 이쪽 계열의 독과점 본좌인 코믹월드가 음반 판매를 사실상 불허해오고 있었기 때문이다.(음반CD, 저작권침해 컨텐츠를 담은 CD 등은 동아리 판매전에서 전시 및 판매가 불가능하니 유의바랍니다.[15])

정확히는 원고 및 일러스트, 드라마 CD, 동인 게임 혹은 이들의 부가적 매체로서 CD를 판매하는 행위만 허용되고 있다. '저작권 침해 컨텐츠를 담은 CD'야 명분이 정당하다쳐도 음반 CD가 판매 금지된 이유에 대해서 어느 유저가 서코에 문의 결과, 서코측에서는 ' 인디 음악'에 해당하는 컨텐츠는 자신들의 관할이 아니라고 해명한 바가 있다. 이에 대해 한 블로거는 어느 동인 음악 서클이 서코 참여 제재를 당했다는 사실과 함께 다음과 같은 서코 쪽의 입장을 인용하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 단 2014년 말 이후로는 회지(4페이지 이상, 일러스트포함)출품이 전제된 경우 음반 판매가 허용되어서 조금은 완화된 편이다.)
그러나 앞선 각주대로 완화가 되었다고는 해도, 애초 코믹월드가 안고 갈 수 밖에 없는 시장성의 한계, 즉 서코 주 방문객은 청소년~대학 초년생이며, 상당수의 청소년~대학 초년생 관람객들이 음반을 살정도까지 자금 사정이 넉넉치 않은 경제적인 문제와[16], 코믹월드 부스와 손님 흐름상 잘 팔리지 않을 구조가 겹쳐치는 문제[17]도 크게 일조하기 때문에 사실상 완화된 출품 조건까지 만족해가면서까지 음반도 내는 부스는 없다시피 하다.

그나마 동방 프로젝트 어레인지 정도는 온리전이라는 판매 창구가 있었기 때문에 그쪽 동인음반들은 간간이 나왔지만, 그 이외의 동인 음반은 서드플레이스가 2010년 한 건 거하게 터트리며 폭사한 뒤 침체된 상태였다.

그 후 2012년 들어서 또 다시 동네 페스타 케이크스퀘어라는 코믹월드의 대체재 즉매회가 시동을 걸기 시작했고 이들 행사는 음반 판매를 허용하기 때문에 코믹월드의 대안 행사 중심으로 동인 음악 파이가 확장하지 않을까 싶다. 2013년 들어서는 스파클링 웨이브라는 동인 음악 온리전이 개최됨으로써 일시적으로나마 독자적인 장을 열게 되었다. 라이브의 비중이 많았지만, 판매 부스도 제법 되었다고 한다. 2회는 동네 온리 페스타의 부속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한국에도 소수의 서클이 있었으나 어른의 사정들로 활동이 많이 중지되고 2010년대에 대표적인 동인 음악 서클은 S.I.D-Sound[18], 초콜릿파우더, Team Progressive[19], 루그나사드[20] 정도이다. 그나마 그중에서도 EDM계에서는 TPRO가 독보적이었다. 다만 이들 서클 상당수 역시 각자의 사정이나 여러 사건사고로 인해 유명무실하거나 그중에서도 몇몇은 상업계에 진출하거나 동인 바운더리내의 다른 활동으로 이름을 알리는 식의 이합집산(동인계의 특성상 이상한 일이 아니다)이 계속되고 있다.

그럼에도 신생 서클들이나[21] 신인들은 약간이나마 계속 생기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그들만의 리그의 성격이 강하거나 상기의 이유로 한국에서 시장성이 없다고 일찌감치 판단한 이들은 오히려 일본쪽으로 진로를 타진하는 경우도 늘어나는 등 경쟁적인 발전이 될 정도의 씬 형성이 자생하려면 환경적 문제도 있고 해서[22] 최소 2050년까지 희망은 버리는게 좋다.

2020년 1월 그나마 한국의 동인음악 클럽 DJ씬[23]에서 상대적으로 크다고 볼수있는 이벤트인 Crossing Delta가 개최되었다. 라인업의 절대다수가 유명 동인음악 일본 DJ들과 리듬게임 작곡가들이 내한하는 형식인데, 한국 아티스트로는 유일하게 RiraN이 라인업에 올라와있다.

2020년 달의하루라는 초신성 그룹이 떠올랐다. 한국 동인음악계뿐이 아니라 많은 사람이 알 정도로 어느정도 인지도가 있는 그룹이였으나... 멤버였던 ampstyle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되며 달의하루는 사실상 활동이 오리무중에 빠졌다.

같은 해, Zekk를 중심으로 TERRAGAZER 크루(서클?)가 발족되었으며, 디시인사이드 동인 음악 마이너 갤러리에서는 갤러리 활동인원끼리 모여 무료 컴필레이션 앨범을 제작하여 배포했다.[24] 자세한건 문서 참조.

2022년부터 새로운 일반 동인음악 이벤트가 런칭을 기다리고 있다. 각주 상술한 LOUNGE가 출범하였으며, VRChat내에서 메타버스 DJ 이벤트를 주도해오며 그쪽 계통에서 이름을 떨쳤던 CHUYO가 새로운 오프라인 이벤트 PALETTE SHOP(가칭)의 런칭을 준비중이다. LOUNGE는 브랜드 출범후 1월 첫 이벤트를 계획했지만 1월 7일에서 1월 29일로 연기되다가 판데믹 상황등 여러가지 제반사정으로 인해 취소되었다.

3.1. 한국에서 일본의 음반 구입시

또한 한국에서는 일본 동인음악CD를 취급하는 곳이 없어 실물음반 구매를 하려면 비싼 운송료를 감수해야만 한다.[25] 2017년, 홍지문고(現 M&H Books)에서 잠시 이벤트성으로 일본 동인음악 CD를(주로 J-NERATION에서 발매한 것들이었다.) 들여와 판매한 적도 있었다. 그리고 2021년에는 모펀스토어 FLUCTON에서 동인앨범을 취급하기 시작했다. 다만 아직까지는 Diverse System, HARDCORE TANO*C같은 규모있는 레이블 위주로 판매되고 있다. 그렇지 않다면 해외 직배송을 지원하는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이 최선이다. 아마존 재팬에서 직접 판매하는 음반들은 일본 내 세금이 면제된다.

4. 나무위키에 등록된 동인음악 서클 및 레이블/아티스트

분류:동인 음악 작곡가
* AcuticNotes[26]
* Attack the music - 북미 기반의 레이블. 미국 특성상 일반적인 레이블 형태를 띄나 활동근거에 동인 음악 씬을 상당 비중으로 두고 있으므로 이쪽으로 기재.
* alstroemeria records
* Barbarian On The Groove
* COOL&CREATE
* dBu music
* Diverse System[27]
* Demetori
* Eric Jadi
* eufonius
* EXIT TUNES[28]
* EXITTUNES Dance Production
* HYPERMESS Recordings (韓)
* HARDCORE TANO*C
* Harp The Record (韓)[29]
* innocent key
* IOSYS[30]
* livetune
* MEGAREX
* MOSAIC.WAV
* MintJam
* MVZ Production (韓)
* NanosizeMir
* Primary[31]
* sasakure.UK
* sensitive heart
* Silver Forest
* SOUND HOLIC
* sound sepher
* Sound Souler
* SQUARE MUSIQ (韓)
* synthikate (韓) - Zekk 등이 과거 소속된 레이블
* TAMUSIC
* Team Progressive (略 TPRO) (韓) - 2010년대 극후반 이후로 멤버들은 각자 활동하지만 해당 서클의 이름을 걸고 활동하는 경우가 크게 줄어들었다. 사실상 이름만 남음?
* TREKKIE TRAX - Carpainter, Masayoshi Iimori 등의 작곡가들이 소속 되어있다.
* Terragazer(韓) - 웹컴필앨범 Terra-forming을 사운드클라우드에 공개함으로써 활동시작. 해당 앨범에는 Cosmograph, Zekk, RiraN, EmoCosine, NeLiME, litmus* 등이 참여.
* zest:rave (韓)
* ZUN[32]
* 루그나사드 (韓)
* 부타오토메
* 상록수림 (韓)
* 유폐 새틀라이트
* 음악소녀(Cosmic Record)
* 조협종
* 초콜릿파우더 (韓)
* 키시다교단
* 파오후 레코드(...) (韓) - Zekk와 유관된 서브레이블이었던것으로 추정.
* 혼음천
* 女の子プロジェクト
* 아야네 ~xi-on~
* DDBY

4.1. 메이저로 데뷔한 동인음악 서클/레이블 및 아티스트

  • 비누가게: 2010년에 메이저 데뷔를 했다.
  • 사운드 호라이즌: 시작은 동인 음악이었지만 2004년에 메이저 데뷔를 했다.
  • 소녀병: 사운드 호라이즌과 마찬가지. 단 메이저 데뷔는 2009년.
  • 시드 사운드(韓): 2012년 기점으로 사실상 법인화되었으나 상술한대로 해체됨.

5. 같이 보기



[1] 홍종윤, 「팬덤 문화」, 커뮤니케이션북스. 6쪽 [2] 어찌보면 어떤 게임의 더미 데이터였을 것이다. [3] 약간 의도적인 작명인듯 Synergy의 오자가 아니다. [4] 혹은 그것의 편곡 [5] 클라이언트가 있는 게임회사쪽 작업보다는 제약이 덜하므로 [6] ONE, 카논, AIR [7] 어레인지/리믹스 [8] alstroemeria records 오너 [9] 메이저 에로게(Key/Leaf 등)→라그나로크 온라인→동방 프로젝트는 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중후반까지 일본 남성향 동인의 흥행 왕도와 코드를 꽤 공유한다. [10] 일례로 t+pazolite가 있는데, 모 인터뷰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원래 본업은 음악쪽이 아니었고, 프로그래머 비슷한 쪽이었지만 예의 동인음악 활동을 시작으로 서서히 본업이 옮겨져있다고 회고하고 있다. [11] 후술할 Linear 이벤트도 중기까지는 저러한 소규모 클럽을 주로 대관했다. 그때 주로 대관한 클럽이 나카노에 위치한 헤비식 제로. 원래는 소규모 힙합 클럽으로 보여지고 있다. [12] 호소에 신지, 사소우 아야코 등. 또한 이들은 해당 이벤트에서 꾸준히 헤드라이너로 행사를 이끌었다. [13] 이후에도 한국인 참여는 있었다. 다만 그쪽은 플라이어 일러스트 참여로 일러스트를 그린 사람은 zinno라는 필명을 사용하는 여성. [14] 가령 동방 프로젝트 어레인지는 동방동인음악이라는 자체 페이지뿐 아니라 아이튠즈, 구글 뮤직 등에서도 받을 수 있다. [15] 이상 코믹월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sic) [16] 물론 일반적인 음반보다는 가격이 쌀수도 있지만, 보통은 회지보다 값이 더 나간다. [17] 단 이러한 이야기는, 독자 분석이므로 참고 여론정도로 간주하자. [18] 2005 ~ 2018 [19] 2003 ~ 2018? [20] 2012 ~ 2015 [21] 종래처럼 Be-Music Script 씬을 경유한 인물들도 있으나 이쪽과 큰 관련 없이 인터넷 언더그라운드 커뮤니티 및 SNS 내지는 사운드클라우드위주의 활동으로 시작한 이들도 있다.(대표적으로 KARUT) [22] 한국 대중음악의 아이돌 편중이라는 기형적 시장구조적 문제로 인한 작곡 생태계 역시 '아이돌 산업'에 맞춰가는 현상, 동인음악이 인디 음악과 별개에 가까운 바운더리를 보여주는 등(물론 한국의 얼마 없는 동인음악계가 인디씬 바운더리에 연대까진 아니더라도, 끼어들 시도가 없던건 아니었다.). [23] 기존의 동인음악씬에서 활동하던 DJ들이 공연하는 라이브들은 업계 특성상 애니송클럽과 많이 혼재되는 양상도 있다. 이는 일본도 별 차이는 없지만 풀이 적은 한국에서는 그 혼재양상이 일본보다 덜했으면 덜했지 과장 섞어 말해서 운명공동체 수준으로 굴러가는 정도. 그때문인지 2022년에 출범되는 일반 동인음악 클럽 이벤트인 LOUNGE가 애니송클럽 이벤트로 오인되어서 서술된 해프닝이 있었다. [24] 다만 관련 잡음이 좀 있었다. [25] 국내 직배송을 지원하는 곳들도 최소 1500엔부터 시작하며, 배대지를 거쳐야 하는 물품의 경우 수수료가 더 든다. 그래서 신보가 뜨면 공동구매하는 경우도 많다. [26] Feryquitous와 동일인물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항목 참고. [27] 행사에서는 서클 단위로 출전하지만, 앨범 프로듀싱은 일종의 프로젝트 성격에 가깝다. [28] 탄생 취지나 직속 아티스트 구성으로 보면 동인음악 레이블이라 하긴 어렵지만, 적잖은 동인음악 서클들, 보컬로이드P, 우타이테들이 이 음반사를 통해 앨범을 발매한다. 이후 포니캐년의 자회사가 되면서 유명무실 해졌고 동인음악 관련은 EXITTUNES Dance Production으로 넘어갔다. [29] '서사가 있는 모든 창작'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웹툰이나 동인게임을 제작하기도 하는 프로젝트 서클이지만 동인음악 분야에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니 기술한다. [30] 상업화 논란으로 인해 취소선 처리 [31] 항목 2번. [32] 동인 게임 제작자지만 작곡, 프로그래밍, 일러스트 모두 혼자하고 음악집도 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