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2-23 01:32:03

노른어


게르만어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7px"
북게르만어군 동스칸디나비아어군 노르웨이어(보크몰) · 덴마크어 · 스웨덴어
서스칸디나비아어군 노르웨이어(뉘노르스크) · 아이슬란드어 · 페로어 · 노른어
서게르만어군 북해 게르만어군
Ingvaeonic
앵글어군 스코트어 · 영어 · 욜라어 · 핑갈어
프리지아어군 프리지아어
저지 독일어
저지 프랑크어군
Istvaeonic
네덜란드어 · 림뷔르흐어 · 아프리칸스어
고지 독일어
Irminonic
중부 독일어 룩셈부르크어 · 표준 독일어
상부 독일어 오스트로바이에른어 · 알레만어( 스위스 독일어)
이디시어 · 랑고바르드어
동게르만어군 고트어 · 크림 고트어 · 반달어 · 부르군트어
취소선: 사멸된 어군 혹은 언어
}}}}}} ||

1. 개요

  • 영어: Norn language

1. 개요

영국 스코틀랜드의 케이스니스(Caithness), 오크니 제도(Orkney Islands), 셰틀랜드 제도(Shetland Islands)에서 사용되었으나 현재는 소멸된 언어. 게르만어파에 속한다. 다른 스칸디나비아 언어와 아이슬란드어, 페로어 등처럼 고대 노르드어에서 나온 언어이다. 현존 언어 중에 가장 가까운 언어는 페로어이다.

이 일대는 한때 바이킹 족들이 점령, 이주한 지역이었다. 오크니와 셰틀랜드는 아예 1468년[1]까지 덴마크- 노르웨이 동군연합[2]의 지배를 받았던 탓에 상당히 오랫동안 이 언어가 살아 남았다.

케이스니스에서는 15세기에 소멸된 것으로 추정되며, 오크니와 셰틀랜드 제도는 18세기에 거의 소멸되었다. 19세기까지 노른어 사용자가 소수 살아 있었다는 보고도 있다. 19세기 중반에 노른어가 소멸됐다고 보는 사람들은 1850년경에 사망한 월터 서덜랜드(Walter Sutherland)라는 셰틀랜드인을 노른어의 마지막 사용자로 추정한다.

노른어는 장기간 살아남아 문헌을 그럭저럭 남겼기 때문에 연구가 이뤄졌다. 노른어 연구에 공헌한 학자로는 페로 제도 출신의 야쿱 야콥센(Jákub Jakobsen, 1864~1918) 박사가 있다. 그는 페로 제도 최초로 박사 학위라는 걸 받은 사람으로 페로어 연구에 매진했던 사람인데, 그러다 보니 잠시 셰틀랜드로 건너가 친척 언어인 노른어도 연구했었다. 그에 대해서는 페로어 문서를 참고.

문헌을 많이 남긴 사어(死語)는 종종 부활 운동을 거쳐서 부활시키는 경우가 있는데[3] 아직 노른어는 이렇다 할 소식이 없다. 노른어 복원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신(新)노른어 프로젝트(Nynorn Project)라는 이름의 웹사이트가 있긴 하지만 게시판에 글이 꾸준히 올라오는 것 정도라 복원 작업에 큰 진척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튜토리얼이 만들어지는 등의 진전은 있다. 그런데 신노른어를 한 버전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셰틀랜드 신노른어와 오크니 신노른어를 나누어서 따로 만들고 있어서 하나만 복원할 때보다 복원이 그만큼 더 더딜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케이스니스 신노른어의 복원은 일단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4]


[1] 이때 덴마크-노르웨이의 마르가레테(마거릿) 공주가 스코틀랜드의 제임스 3세에게 시집을 가면서 지참금을 안 보내는 대신 그 일대의 섬을 스코틀랜드에 담보(...)로 맡겼다. 그 후로 덴마크-노르웨이가 따로 지참금을 스코틀랜드에 안 보냈기 때문에 자동으로 스코틀랜드 땅으로 흡수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2] 형식적으로는 노르웨이 왕국 소속이었다 [3] 그 과정은 대략 다음과 같다. 언어학적 지식이 있는 사람이 그 언어의 문헌을 수집해서 발음 체계, 어휘, 문법 등을 인위적으로 복원→이렇게 복원된 언어를 몇몇 사람들이 학습→이들에게 새로 자녀가 생기면 모국어로 쓰게 만듦→반복 전파. 이런 방법으로 부활과 전파에 성공한 언어로는 현대 히브리어가 있다. [4] 케이스니스의 노른어가 셰틀랜드와 오크니의 노른어보다 이른 시기에 소멸했기 때문에 복원하기가 훨씬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