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7-09 13:33:21

POOQ


POOQ
파일:POOQ_BI.jpg
정식명칭 <colbgcolor=#fff,#1f2023>컨텐츠연합플랫폼 주식회사
설립 2012년 5월 14일
해체 2019년 9월 18일
후신 파일:wavve 로고.svg
업종명 영화, 비디오물 및 방송프로그램 배급업
대표이사 김준환
기업규모 중견기업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82
SBS 프리즘타워 14층
사이트 파일:홈페이지 아이콘.svg [1]

1. 개요2. 서비스와 역사3. 실시간TV 서비스 완전 무료화4. wavve로 개편
4.1. 애니메이션
5. 요금6. 당시 장점7. 당시 단점
7.1. 방송 및 컨텐츠7.2. 화질7.3. 접속 및 애플리케이션

[clearfix]

1. 개요

MBC, SBS, KBS 방송 3사가 공동으로 투자해 설립한 콘텐츠연합플랫폼 주식회사에서 서비스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OTT 서비스. 한국어로 무언가 '푹' 담근다의 부사어에서 차용했다. 2019년 9월 18일에 wavve로 흡수, 통합됐다.

2. 서비스와 역사

파일:pooq.jpg
초창기 로고.
2011년 10월에 iMBC에서 실시간 TV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2012년 7월 23일부터 유료 서비스를 시작했다. 모바일 pooq 앱의 경우 출시와 함께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에서 카카오톡 등을 제치고 상위권에 진출했으며 홈페이지에서도 144p 화질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실시간 TV 시청도 가능했다.

출시 초기 MBC와 SBS 서비스로 시작하여 EBS, KBS 등 지상파 전 채널로 확대했으며, 이들 이외에 지상파 방송사가 가지고 있는 케이블 채널, 라디오 서비스까지 하고 있었다. 이후 연합뉴스TV를 서비스하기 시작했으며, 2015년 9월 중순부터는 YTN, JTBC, MBN의 서비스를 시작했다. 본격적인 유료화와 함께 VOD 서비스도 시작했다. 앞으로 약 70개 실시간 TV 채널(전문 편성 채널 포함)과 20만 편의 VOD를 제공하는 유료 서비스를 출범한다고 했다.

2016년 2월 29일부터 크롬캐스트를 지원학하기 시작했다. 그 해 5월 9일부터는 EBS 2TV, CNN International 등 8개 실시간 TV 채널과 VOD 채널을 신규 런칭했으며 11월 1일부터는 VOD만 제공되던 채널A, TV CHOSUN의 실시간 TV 서비스도 시작했다. 2017년 4월 4일부터는 홈쇼핑 채널 송출을 시작했는데 방영 중인 상품을 홈페이지와 앱에서 직접 주문할 수 있었던 것이 특징이었다.

그리고 세계 최대 다큐멘터리 채널인 디스커버리 채널이 송출하였고, 에브리온TV에도 송출 가능한 채널W 역시 pooq에서 볼 수 있었다. 그러나 경쟁사 CJ E&M의 콘텐츠는 볼 수 없었기에 시청자 입장에서의 불편함은 조금 존재했다. 이로써 경쟁사 CJ E&M의 채널이 아니라면 웬만한 저가 요금제 IPTV 정도의 채널이 나오게 되었다.

3. 실시간TV 서비스 완전 무료화

2017년 7월 17일, 실시간 TV 채널 일반 화질을 무료(고화질, 초고화질은 유료, 해외채널 일부는 일반화질도 유료)로 제공하도록 바뀌었다. #[2] QVGA급 지상파DMB의 서비스 종료에 대비한 조치로 보이는데, 사실상 이용권을 구매하지 않아도 로그인만 하면 고화질, 초고화질도 시청이 가능했으나 1분 후 끊기고 다시 광고를 15초 이상 시청해야 하는 데다 타임머신이 제공되지 않았다.

2019년 7월 기준, 갑자기 SD화질의 화질이 상승했다. 거의 HD가 될 정도로 선명하게 나온다.

4. wavve로 개편

2019년 9월 18일에 oksusu와 통합되어, wavve라는 새로운 서비스가 출범하였다.[3]

4.1. 애니메이션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POOQ/애니메이션 목록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5. 요금

어플 출시 당시에는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했으나, 이후 유료로 전환되었다.

2015년 6월 1일부터 요금을 2배 정도 인상했다. 고화질로 모바일, PC, 스마트 TV에서 실시간 TV과 VOD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하고자 할 경우 월 6,900원으로, 여기에 초고화질로 업그레이드할 경우 월 10,900원을 내야 한다.[4] VOD의 경우 인상 이후부터 고화질로 송출했다. 고화질로 방송한다면 그 만큼 더 많은 서버와 대역폭이 필요하므로 어느정도 인상은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 초고화질과 고화질로 나누고 기존 서비스와 같은 고화질의 경우도 7,900원으로 인상하는 것으로 봤을 때 그냥 요금 인상이라고 보는 것이 좋을 듯 했다. 거기에 이에 맞춰 타 N스크린 서비스에 지상파 VOD 서비스를 중단한 것으로 봤을 때 대대적인 요금 인상이라 할 수 있었다. # # 이를 의식했는지 2015년 5월 31일까지 자동결제한 기존 사용자는 1년간은 이전 요금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었고 장기 이용자 우대로 자동 결제를 지속하는 동안은 기존 이용권 이용이 가능하도록 기간이 연장되었다고 한다.

개편 후 1주일이 지난 2015년 6월 6일 현충일을 기념해 안드로이드용 pooq 2.0 앱과 홈페이지에서 제대로 컨텐츠가 뜨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었으며. 6월 22일부터는 모바일 IPTV에 제휴된 pooq 지상파 서비스를 중단했다. 관련기사 한편 화질 관련 논란이 있자 화질 설정과 화질 별 비트레이트를 공개했는데 일반화질은 480p 수준이고 고화질은 720p, 초고화질은 1080p Full HD라고 했다.

2017년 7월 17일 5년만에 실시간 방송 무료화를 전격 발표하였다. # QVGA 지상파 DMB 종료에 대한 후속대책으로 보인다.

그러나 DMB와는 달리 인터넷 접속이 필수적이라 WiFi에서 이용하지 않으면 데이터 이용료가 꽤 올라가며[5], 내비게이션, 피처폰, PMP, PSP로서는 방송 종료에 대한 대책이 전무했다. 무료서비스는 일반화질과 모바일 화질에 한하여 해당하며 고화질 및 초고화질 서비스, VOD 서비스는 유료로 제공했다.

이에 따라 BBC, CNN 등 일부 외국 방송사 채널과 PLAYY 프리미엄 영화 채널 등 극소수의 채널만 유료로 온에어를 제공되었으며, 그 외 지상파 계열 채널들을 포함하여, 중국의 CCTV와 디스커버리 채널까지도 무료로 송출되었다. 다만 pooq의 무료 서비스는 클립영상과 실시간 방송의 일부 화질(SD, 모바일 등)에 한정하여 적용되었다.

2017년 7월에 기존 유료상품 중 실시간TV만 이용하거나, 다시보기 VOD만 이용가능했었던 이용권이 종료되었고, 다시보기 VOD만 이용 할 수 있었던 이용권에서 가격이 천 원정도 인상이 되면서(모바일 기준)실시간TV 고화질+다시보기VOD 고화질+다운로드 월 10회(모바일 기준 최저가 이용권)로 서비스가 변경되었다. 다운로드 한 VOD는 영구소장이 가능했다. 다만 종료 전에 원래 이용권을 구매해서 자동결제를 유지하는 고객들은 카드 유효기간 만료, 한도초과, 잔액부족 등 자동결제 중단 사유가 발생하기 전까진 원래 쓰던 이용권을 같은 가격에 그대로 쓸 수 있었다. 자동결재 중단 이후에는 무조건 새로운 이용권을 구매해야 했다.

6. 당시 장점

  • 4대 지상파 방송사들이 직접 서비스하는 것이라 2012년 1월에 발생한 MSO(종합유선방송사업자)들이 재송신 분쟁 과정에서 일방적으로 방송을 끊어 버리는 사태는 발생하지 않는 장점이 있었다.
  • 서비스 초반에는 주춤했지만 통신 환경이 좋다는 전제하에 DMB보다 화질이나 음성이 깔끔하게 들렸다. 특히 스마트폰 유저라면 뼈저리게 화질이 차이난다.[6] WiFi LTE가 지원되는 곳이라면 끊김없이 즐길 수 있으며 3G 환경에서도 잘 되었다. 채널 전환 속도도 괜찮았다.
  • 지상파 VOD를 정액제로 무제한 시청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었다. 단, 해당 상품 가입 고객에 한정이었다.
  • 지상파 채널과 JTBC에서 타임머신 서비스(현재 방송중인 프로를 되돌려 볼 수 있는 기능)를 지원했다.[7] 1시간까지 되돌려 볼 수 있어서 웬만한 프로그램들은 시작지점부터 볼 수 있다. 프로그램 방송 중간에 접속해 그 이전 부분을 놓치거나 시청한 부분을 다시 보고자 하는 경우 상당히 유용했다. 즉 유연한 본방사수가 가능했다. 여기에 더해 2016년 9월 9일부터 실시간 TV + VOD 상품 이용 고객들을 대상으로 본방 시작 후 5분 내에 해당 방송의 VOD가 제공되는 'On-Air VOD' 서비스를 시작했다.
  • IPTV와 동일하게 영화 VOD 서비스도 제공했고 KTH의 영화 서비스인 'PLAYY'와 제휴, PLAYY의 온라인 전용 실시간 TV 채널인 'PLAYY 프리미엄 영화', 'PLAYY 웰메이드 영화', 'PLAYY 액션영화'를 송출했고 2016년 하반기에는 기존 상품에 6,000원을 더해 PLAYY 영화 VOD를 무제한 즐길 수 있도록 한 'SUPER PACK' 상품을 출시하였다.
  • PC에서는 가장 높은 화질을 보도록 강제되었으나 pooq 2.0 개편 이후 일반화질을 같이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 이어보기를 지원, 어떤 기기에서 시청하다가 다른 기기로 바꿔도 그대로 이어볼 수 있었다. 여러 기기에 로그인 해 있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으나 해당 기기에서 시청 중에 다른 기기에서 시청을 시도하며 다른 기기에서 시청 중이라는 메시지가 뜨며 방송을 볼 수 없었다. 아이디 돌려쓰기를 막기 위한 정책으로 기존의 경우에는 아이디를 두 개 만들어서 각각 기기에 다른 아이디로 로그인(단, 요금은 두배)해서 해결할 수 있었으나, pooq 3.0 버전으로 애플리케이션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최대 3회선까지 추가적으로 신청할 수 있었다. 추가 요금은 요금제마다 다르며 몇 천원 정도 추가되었다.
  • 2017년 2월 16일부터 안드로이드 앱과 PC 일부 환경의 실시간 TV에 원활한 영상 시청을 위해 실시간으로 화질이 자동 변경되는 화질 최적화 시스템 (Adaptive Streaming)을 적용했으며 그해 4월 3일 VOD를 비롯한 나머지 서비스로 확대했다.


7. 당시 단점

7.1. 방송 및 컨텐츠

  • 몇몇 제작사 컨텐츠는 저작권 문제로 서비스를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과거 SBS 신사의 품격의 경우 방송사가 아닌 제작사와의 저작권 문제 때문에 VOD 서비스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 영화와 같이 방송사가 저작권을 가지고 있지 않은 프로그램이 방송될 때에는 아예 실시간 TV도 볼 수 없었다. 특히 중계권 관련 문제가 복마전처럼 얽혀 있는 스포츠 컨텐츠가 문제가 많았다.
  • 지상파 및 계열 케이블 채널의 실시간 TV 서비스에서는 해당 채널이 송출하는 광고 대신 pooq 자체 광고를 반복적으로 틀었다. 특히 몇몇 광고를 연속으로 틀면서 세뇌 수준의 광고를 하고 있었다.심하면 같은광고를 8번넘게 연속으로 틀어주기도 한다 심지어 뉴스특보가 나오는 중간에 갑자기 자체광고가 튀어 나오기까지 했고 정규 프로그램 도중 뉴스특보가 방송된 뒤 다시 정규 프로그램이 이어질 때는 프로그램이 끝나기도 전에 원래 프로그램 끝날 시간 쯤에 그냥 광고가 나와버리기까지 했다. 광고 타이밍을 잘못 잡아 드라마 앞부분이 잘려서 나오기도 했다.
  • 저작권을 이유로 방송을 차단할 때 해당 프로그램이 끝난 이후에도 수 분 간 해당 채널의 실시간 TV 서비스를 볼 수 없는 현상이 있었다. 심지어 방송이 차단되는 프로그램 앞에 편성되는 프로그램이 늦게 끝날 경우 편성표상 시간이 되면 그냥 서비스를 중단해버린다. 예를 들어 JTBC 밤샘토론이 편성표상 오전 3시에 끝나기로 되어있고 그 이후 다큐멘터리가 편성되어 있었는데 토론이 늦게 끝날 경우 3시 정각부터는 볼 수 없는 것이다. 그런데 편성표가 갑자기 바뀌는 경우에는 차단돼야 할 프로그램이 차단되지 않고 아주 잘 나오는 경우도 생겼다. 혹은 갑자기 뉴스특보가 방송될 때, 그 시간대가 LIVE 불가 프로그램이 방송될 경우 그냥 뚝 끊겨 버리는데, 실제 방송 상황을 보지 않고 편성표만 가지고 자동으로 차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7.2. 화질

  • 일부 영화 VOD의 경우 디인터레이싱을 생략한채 인코딩되어 나타나는 잔상효과[8]가 발생했다. 일부 영화에서만 발생하므로 미리보기를 통해 잔상효과가 나타나는지 확인해보고 결제해야했다.
  • JTBC 계열 채널들을 무료로 계속하여 보려면 TVING을 이용하는 것이 더 유리했다. 왜냐하면 무료 화질 서비스 종료에 따라 JTBC 등 종편을 CJ E&M에서 관리받게 되는 티빙이 더 화질이 깨끗하기 때문이기에 유료로 완전히 전향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 400Kbps 속도제한 무제한 요금제에서도 저화질이기는 하지만 끊김없이 시청가능했다. 통신 속도에 따라 자동으로 화질을 조정해주기 때문이다.(단, 광고는 끊겼다)
  • 화질이 모자이크(계단)처럼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9] 초고화질이라도 화질이 많이 좋다고 볼수는 없었다.
  • 2019년 들어 재생 중 화질의 안정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빈번해졌다. 로딩이 되지않아 먹통이 되는 서버 다운 현상이나 잠깐의 로딩이후 HD 화질이 아닌 저화질로 재생이 되는 경우가 잦아져 이용자의 불편사항이 많아졌다.

7.3. 접속 및 애플리케이션

  • 한류의 보편화를 꿈꾼다고 발표회에서 포부를 밝혔지만 정작 저작권 문제로 해외 IP로는 접속할 수 없었다. 그러나 로밍한 폰으로 보거나 로밍한 폰에서 핫스팟을 켜고 태블릿으로 보면 시차 빼고는 문제없이 시청 가능했다. 물론 외국에서 와이파이를 잡으면 접속이 불가능했다 이는 티빙 등 다른 N스크린 서비스도 마찬가지이었다.
  • 서버가 자주 다운되었다. 특히 2013년 10월 19일 무한도전 자유로 가요제 때문에 사람이 몰리자 서버가 완전히 다운돼버렸고 인터넷 뉴스에까지 이에 대한 기사가 올라왔다. #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중계의 경우 일시적으로 무료화를 단행했는데 그것 때문에 또 서버가 다운될 뻔하기도 했다.
  • 2015년 6월, 서비스 2.0을 발표하며 안정화를 꾀했다. 수많은 동시접속자가 발생했던 2015 프리미어 12 독점중계 시에도 이전과 달리 접속이 끊기지 않았다.
  • 이용권에 상관없이, 한번에 둘 이상의 기기에서 재생할 수 없다 (로그인만 하고 재생을 하지 않는 것은 중복으로 가능). 따라서 여러 채널을 동시에 시청해야 하는 경우라면, 다른 N스크린 어플( 에브리온TV, TVING, 올레tv 모바일, 옥수수, KBS my K, EBS Play 앱 등)을 함께 사용해야 했다.
  • HTML5로 전환했는지 이제 엣지나 크롬에서도 재생이 가능했다. 사실 윈도우 8 이상에 한해 윈도우 스토어에서 pooq 앱이 있었지만 사용하기 매우 불편했고 얼마 안 가서 앱이 사라졌다.
  • 안드로이드 버전의 경우 미충전 상태에서 재생 중 충전기를 꼽거나, 반대로 충전 중에 재생하다가 충전기를 뺐을 때 일시정지를 하는 이상한 현상이 있었다.
  • 그 외에도 모바일 환경상 온에어 실행시 앱이 강제로 종료되는 오류가 지나치게 잦았다. 그러나 옛 버전으로 복구하거나 이전 버전의 상태에서 유지시켜야 오류 문제를 획일적으로 개선할 수 있게 되었다.
  • 이용 시에 불편한 점이 있어 고객센터와 연결을 하고 싶어도 연결을 할 수가 없었다. 1:1 문의 사항에 대한 답변도 전무할 정도였고, 이용권이나 기타 사용문의 사항에 대해서도 전화연결은 어쩌다가 한 번 연결되는 정도, 1:1 문의 사항은 무늬만 존재하는 정도라고 생각하면 편할 정도이었다.

[1] 현재 wavve로 연결. [2] 후신(後身)인 wavve로도 똑같이 이어진다. [3] oksusu 회원 개인정보도 모두 컨텐츠연합플랫폼 주식회사로 이관된다. [4] 스마트 TV의 경우 이전까지는 별도 요금제에 또 가입해야 했으며 실시간 TV은 지원하지 않았다. [5] 데이타 안심옵션 걸어놓으면 영상이 너무 끊겨서 제대로 볼 수 없다. [6] 사실 DMB는 라디오 주파수처럼 방송사에서 직접 전파를 쏘는 방식이고, pooq은 인터넷망을 이용해 서비스를 하는 방식이라는 아주 큰 차이점이 있었지만... [7] 티빙도 명목상으로는 타임머신 기능이 있지만 지원되는 채널이 거의 없다. [8] 화면이 빠르게 움직일 때 피사체 경계선 주위에 가로줄 형태로 나타나는 잔상을 의미한다. [9] 특히 자막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