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7-29 17:51:33

파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기상현상이 아닌 것에 대한 내용은 파도(동음이의어)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보다 과학적인 설명에 대한 내용은 해파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자연재해에 대한 내용은 쓰나미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external/photo.accuweather.com/5dba616b0.jpg 파일:external/www.knowit.no/perfect-storm.jpg
파일:gangmoonpado1.png
순우리말 너울, 물결
한자 波濤(파도), 波浪(파랑)
영어 Wave[1]

1. 개요2. 파도의 유형
2.1. 풍랑2.2. 너울2.3. 삼각파2.4. 조파2.5. 진파2.6. 로그 웨이브2.7. 이안류
3. 여담

1. 개요

🌊

기상현상의 일종. 수면이 바람, 조류 등의 영향을 받아 출렁이며 밀려오는 현상이다. 바다의 파도 즉 해파를 파랑이라고도 한다. 에너지원에 따라 그 높낮이나 위력이 현격하게 차이 나는데, 잔바람에 의해 이는 파문에서부터 지진충격파 등으로 발생해 밀려오는 집채만한 해일, 쓰나미까지 천차만별이다. 조류와 해류의 영향을 받는 바다의 파도가 당연히 강보다 압도적이다.

모래 등의 퇴적물들을 쌓아 모래톱을 형성하거나 한다. 물론 퇴적만 하는 게 아니라 어떤 곳은 깎아내어 같은 지형도 만들어낸다. 너무 강하면 인간 입장에서는 피해가 되므로, 방파제 같은 인공 시설물을 만들어 충격을 흡수하기도 한다.

물 위를 가로질러야 하는 선박에게는 당연히 좋을 게 없으며 배멀미의 원흉이 된다. 태풍만 불면 작은 배는 항구로 대피하고 대형 컨테이너선 같은 건 바다에 남아 파도를 정면으로 얻어맞고 있는 장면은 클리셰. 대형 선박이 파도를 상대적으로 잘 견디는 건 사실이지만 사실 이는 더 큰 인명사고를 막기 위한 조치이다. 대형 선박이 괜히 접안해 있다가 폭풍으로 인해 계류색이 파단나기라도 하면 그 큰배가 부두 내에서 표류하게 되고 어딘가에 충돌하거나 좌초하게 된다. 선체에 구멍이 뚫려 선원들도 위험해지고 육상에도 피해가 어마무시하다. 배라는 물건은 자동차가 아니기 때문에 엔진을 준비하는 데만 20분이 걸리고 시동을 건다 해서 앞으로 바로 나아가지도 않기 때문에 오히려 폭풍 속의 날씨에서는 주변 지형에 부딪힐 일이 없는 해상이 더 안전한 것.



폭풍속에서 대형 파도를 통과하는 선박들. 죄다 탐험용 쇄빙선, 유조선, 군함 등 튼튼한 배들이다. 7:20에 보이듯이 가끔 한국 근처 바다에서도 험한 파도가 친다.

위 짤과 영상에서도 보듯이, 대양에서의 파도는 해안에서의 파도와는 수준이 다르다. 폭풍 속에서의 파도라면 수천톤의 선박이 거의 공중에 뜨는 경우도 있을 정도로 위력적이다. 파도의 마루와 골의 고저차[2]가 20m에 달하는 경우도 있을 정도. 정면으로 들이받는 거라면 웬만큼 버틸 수는 있다지만 측면으로 들이받는 파도는 제 아무리 대형 선박이라 해도 답이 없다. 배수량 10만톤을 넘나드는 원자력 항공모함조차 격렬한 파도가 치면 위험하여 최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피해가거나 진행방향을 조절하거나 함재기를 정리한다.

물론 상대적으로 안전한 해변가라고 하더라도 사람이 갑자기 치고오는 1m 높이의 파도를 맞으면 중심을 잃고 쓰러진다. 잘못하면 물과 함께 바다 한가운데로 끌려갈수도 있으니 해변가에서는 항상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화석상의 기록으로는 미국 유타주에 있는 캐피톨 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에서 2억 7천만년전에 퇴적된 곳에서 직선 연흔(Straight Ripple marks) 형태로 발견된 것이 최초이다. 근거[3]

한국에서도 연흔 화석이 발견된다. 다음 링크는 어느 블로거가 강원도 정선 가리왕산에서 발견한 고생대 연흔이다. 근거

2. 파도의 유형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보다 과학적인 내용에 관해서는에 대한 내용은 해파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2.1. 풍랑

바람에 의한 것으로 파랑중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파장이 짧고 뾰족하며 불규칙한 형태를 띄고 있으며 가장 높은 것은 15m정도이며 확인된 최대 풍랑은 34m에 달한다.

2.2. 너울

파랑이 폭풍권으로 나오거나 바람이 그치면 작은 파도는 없어지고 긴 파만 남는다.
파장과 주기가 차고에 비해 현저히 크고 태풍 진행속도보다 빠르며 폭풍역의 방향과 일치한다.

2.3. 삼각파

진행 방향이 서로 다른 파나 너울이 부딪치면 서로 간섭하여 대단히 높고 뾰족한 파가 형성된다.
태풍의 중심부근이나 풍향이 급변하는 곳에서 형성된다.

2.4. 조파

풍랑이나 너울이 해조류의 방향과 반대 방향에서 진행될 때 형성되는 파

2.5. 진파

해저의 지진이나 화산 폭발에 의해 발생
해안에 접근하면 급격히 파고를 증대 시킨다.

2.6. 로그 웨이브

로그 웨이브(Rogue wave)라는 괴물 파도도 존재한다.[4]평범한 파도들 사이에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수십 미터의 파도인데, 작은 기둥처럼 솟아 났다 빠르게 사라지는 형태, 수십 미터에 달하는 하나의 거대한 파도 벽이 밀고가는 형태, 그리고 파도 벽 세개가 나란히 밀고가는 형태 세가지가 있다. 과거에는 크라켄이나 인어같이 선원들 사이에 떠도는 신화같은 존재로 믿어졌지만, 현대기술의 발달로 확인되었고 연구하고 있다.

이러한 로그 웨이브를 측면에서 맞으면 선체가 수복할 수 있는 각도 이상으로 배가 기울어져 전복될 확률이 굉장히 높다. 실제로 300미터가 넘는 거대 여객선 퀸 메리가 2차 대전 중 이런 28m짜리 파도를 맞고 52도까지 기울어져 전복 직전까지 간 사례가 있다. 그렇다고 정면으로 들이 받는것도 마냥 안전하지는 않은데 로그 웨이브는 수 미터의 일반적인 파도들 중간에 난데없이 나타나는지라 갑판을 훌쩍 넘겨 상부구조물을 강타한다. 그로인해 함교로 파도가 들이닥쳐 상부구조물을 손상시키거나[5], 심하면 함교의 유리를 뚫고 들어가 장비를 파괴해, 배가 통제를 잃고 표류하게 되는 사례들이 있다.[6] 최악의 가능성으로, 파도를 맞으면 선수부분이 들려 공중에 뜨게 되는데,[7] 이 부하를 선체가 버티지 못하면 그대로 두동강 날 수도 있다. 여러모로 로그 웨이브를 발견했을 선장들에게는 완벽하게 상황을 해결할 선택지가 없는 셈.

2.7. 이안류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이안류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들어온 게 있으면 나가는 것도 있는 법. 물 위에서는 끊임없이 밀려오지만 그만큼 물 밑에서는 끊임없이 빠져나가고 있다. 이런 흐름을 이안류라 하며 가끔 파도에 의해 밀려오는 힘과 비견할 수 없을 만큼의 초강력 이안류가 발생해 해수욕장의 이용객들을 물귀신으로 만들기도 한다. 영화에서였지만, 빠삐용은 이 파도의 움직임을 잘 관찰해 결국 마지막 탈출에 성공하기도 한다.

3. 여담

  • 끊임없이 밀려오기 때문에 순차적으로 밀려오는 공세에 비유되어 제파, xx웨이브, 파상공세 등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 적당히 큰 파도는 타기에 적절해 오늘도 수많은 서퍼들을 해변으로 이끌고 있다.
  • 빈 소라껍질을 귀에 대면 울리는 소리가 파도 소리와 같다고 한다.
  • 파일:카나가와의_파도.jpg


[1] 이 단어는 파동을 뜻하는 단어이기도 하다. 파동 자체가 파도 물결 같이 흐르는 것을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2] 이를 peak-to-peak value라고 한다. [3] 이것도 더 오래된 파도 연흔 화석이 나올 수 있다. [4] freak wave, monster wave라고도 한다. [5] SS Michelangelo 1966년 로그 웨이브가 상부구조를 강타, 손상을 입히고 3명의 사망자 발생. [6] MS München, 1978년 실종되어 몇 개의 잔해만이 남았다. 수색이 실패한 후에 발견된 구명보트를 통해, 전술한 이유로 폭풍한가운데 표류하다 결국 침몰한걸로 추청. [7] 로그 웨이브는 일회성으로 발생하기에 뒤따라와 선수 아래를 받쳐줄 파도가 없다.



파일:CC-white.svg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24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24 ( 이전 역사)
문서의 r ( 이전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