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23 19:33:46

닐스 헨리크 아벨

닐스 헨리크 아벨
Niels Henrik Abel
파일:lithograph-drawing-Niels-Henrik-Abel-Johan-Gorbitz-1826.webp
출생 1802년 8월 5일
덴마크-노르웨이 왕국 로갈란 주 네드스트란
사망 1829년 4월 6일 (향년 26세)
스웨덴-노르웨이 연합왕국 에우스트아그데르 주 프롤란
국적 [[노르웨이|]]
직업 수학자
학력 오슬로 대학교 (1822년 학사)
서명 파일:Niels_Henrik_Abel_signature.png

1. 개요2. 생애3. 5차 방정식의 근의 공식이 없음을 증명 4. 아벨상5. 관련 문서

[clearfix]

1. 개요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수학자.

2. 생애

천재적인 수학자였으나 인정받지 못한 채 20대 한창 나이로 죽은 비극적인 인물로, 비슷하게 젊은 나이에 세상을 뜬 천재 수학자 갈루아와 비교되기도 한다.[1] 아벨의 시대에 가장 오래된 난제 중 하나는 1차부터 4차 방정식 처럼 5차 방정식에도 계수를 이용해 근의 공식을 만들 수 있느냐였다. 아벨 역시 처음엔 대수적으로 풀 수 있다고 굳게 믿고 증명을 시도하였으나 후에 생각을 바꾸고 풀 수 없음을 증명하였다.[2]

하지만 당시로선 너무 난해하고 추상적이던 아벨의 증명을 누구도 인정하지 않아 자비로 논문을 출판해야 했으며 그나마도 묻혔다. 이 증명은 뒷날 프랑스의 수학자 갈루아에게 영향을 미쳐서, 군을 이용한 고차 방정식의 비가해성으로 확장된다.

19세에 아버지를 잃고 가난에 허덕이던 그를 그나마 인정하고 알리려던 사람이 독일 수학자 아우구스트 레오폴트 크렐레(August Leopold Crelle ,1780~1855)[3]였는데 그의 노력으로 아벨에게 베를린대학 수학 교수직을 얻게 해주었다. 그러나 아벨은 가난에 시달리고 있었고 이로 인해 결핵을 얻은 상태라 결국 소꿉친구이자 약혼자였던 크리스티네 켐프(Christine Kemp)의 품에서 26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하고 만다. 그리고 아벨이 죽고 난 바로 이틀 뒤에 교수 임명서가 도착했다. 반응이 없다는 대학 측 답변에 이상하게 여긴 크렐레는 편지를 보냈는데 '닐스는 이미 죽었답니다' 라고 아벨의 지인이 쓴 답장을 받고서야 뒤늦게 죽은 걸 알게 되었다.[4] 나중에 크렐레는 그의 무덤에 와서 이 천재를 너무나도 빨리 데려갔다면서 슬퍼했다.

다만 비슷하게 5차 방정식을 연구하고 요절한 갈루아와 혼동되는 경향이 있는데,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아벨은 대학생 시절 이미 노르웨이에서 가장 유명한 수학자들 중 하나였으며, 비록 정식 교수직을 받지 못해 생활이 쪼들렸으나 다른 교수들이 도움을 주고 간간히 펀딩도 나와 유럽을 여행하며 연구를 계속했다. 병으로 요절했지만 그의 연구가 재평가되긴 했어도 아예 빛을 못 보고 쓸쓸히 죽어간 건 아니다. 이에 반해 갈루아는 비록 훨씬 수학 과학이 발달한 프랑스였다지만 에콜 폴리테크닉에 떨어지고, 당시로는 급이 많이 떨어지는 에콜 노말에 입학했으며, 에콜 노말의 수학 교수들 정도에게만 수학 실력을 인정받고 있었다. 당대의 저명한 수학자들과 컨택하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자신의 성격적인 결함, 혁명에 동조하던 사상, 드럽게 나쁜 운, 계속했던 결투 때문에 아예 자신의 업적을 제대로 출판하지도 못하고 결투하다가 총 맞아 죽었다. 즉 둘 다 불운한 천재였지만, 아벨은 당시에는 드물지 않았던 결핵으로 병사했지만 생전에 수학계 (적어도 노르웨이 수학계에서는)에 이름을 날린 인물이었으며, 갈루아는 자기가 벌인 결투 때문에 총 맞고 죽었지만 생전에는 빛을 보지 못하고 죽었다.

이 사람의 이름을 붙인 이론이 상당히 많다. 대표적으로 군론에서 어떤 연산 *에 대해 군에 속하는 임의의 두 원소 a, b에 대해 a*b=b*a처럼 교환 법칙이 성립하는 군(group)을 아벨 군( abelian group)이라 한다. 그 외에도 위상수학, 실해석학 등에도 이름이 붙어 있는 이론이 있고 적분에도 아벨 적분이라는 게 있다.

3. 5차 방정식의 근의 공식이 없음을 증명

아벨이 역사적으로 최초로 증명한 것으로 인정받는다. 다만 가우스한테 보냈는데 무시당했다는 건 갈루아의 일화고, 아벨의 증명은 자기 대학교 수학과 교수들이 보고 맞는 거 같다고 검토하고 북유럽 최고의 수학자인 덴마크의 Degen 교수에게도 보냈다. 다만 Degen 교수의 반응은 "틀린 거 못 찾았는데 250년의 난제가 이리 쉽게 해결이 될 거 같진 않은데... 아벨이라는 학생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똑똑한 거 같으니 오차방정식 말고 타원함수나 초월수 같은 중요한 거 연구하면 좋을 듯?" 정도였다.

다만 최초의 증명인 것과 별개로 현재에는 5차 이상의 방정식의 근의 공식이 없는 걸 증명할 때는 갈루아 이론을 사용해서 배운다. 현대의 군, 체 개념과 잘 이어지고 근의 공식이 없다는 걸 넘어 어떠한 특수한 형태의 5차 방정식이 근의 공식이 있는지 (모든 케이스에 적용할 수 있는 일반해의 공식이 없는 거지, 특정 조건 하에서는 근의 공식이 존재한다. 대표적으로 x^5=1만 봐도.)까지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에.

4. 아벨상

공식 홈페이지

닐스 헨리크 아벨의 이름을 딴 아벨상이 노르웨이 총리의 주도 하에 2001년에 제정되어 2003년부터 수상자가 나왔다. 이 상은 노르웨이 왕실에서 주관하여, 매년 1명 (또는 많아야 2명)을 수상한다. 수상 범위는 순수 수학뿐만 아니라 응용 수학 분야까지 인정되며, 필즈상과 달리 평생 업적을 기반으로 상을 주기 때문에 나이 제한이 없다. 상금으로 상의 우열을 가릴 수는 없지만 상금은 필즈상의 67배 정도로나 두둑하다.[5]

아직은 제정된 지 얼마 안 됐음에도 불구하고 필즈상에 버금가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그 귀추를 좀 주목해할 필요는 있다. 필즈상은 주로 순수 수학 분야에서 그 권위를 인정받는 상인데 아벨상은 응용 수학에까지 시상 범위가 미친다는 점도 필즈상과는 다른 점이다.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ECECEC, #FFF 20%, #FFF 80%, #ECECEC)"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장피에르 세르
파일:프랑스 국기.svg
마이클 아티야
파일:영국 국기.svg
이자도어 싱어
파일:미국 국기.svg
럭스 페테르
파일:헝가리 국기.svg / 파일:미국 국기.svg
렌나르트 칼레손
파일:스웨덴 국기.svg
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
스리니바사 바라단
파일:인도 국기.svg / 파일:미국 국기.svg
존 그리그스 톰프슨
파일:미국 국기.svg
자크 티츠
파일:프랑스 국기.svg
미하일 그로모프
파일:러시아 국기.svg / 파일:프랑스 국기.svg
존 테이트
파일:미국 국기.svg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존 밀너
파일:미국 국기.svg
세메레디 엔드레
파일:헝가리 국기.svg
피에르 들리뉴
파일:벨기에 국기.svg
야코프 그리고리예비치 시나이
파일:러시아 국기.svg / 파일:미국 국기.svg
존 내시
파일:미국 국기.svg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루이스 니런버그
파일:캐나다 국기.svg
앤드루 와일스
파일:영국 국기.svg
이브 메이에
파일:프랑스 국기.svg
로버트 랭글랜즈
파일:캐나다 국기.svg
카렌 울렌벡
파일:미국 국기.svg
2020년 2021년 2022년
힐렐 퓌르스텐베르크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 파일:미국 국기.svg
그리고리 마르굴리스
파일:미국 국기.svg / 파일:러시아 국기.svg
라즐로 로바즈
파일:헝가리 국기.svg / 파일:미국 국기.svg
아비 위그더슨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데니스 파넬 설리번
파일:미국 국기.svg
}}}}}}}}}}}} ||

5. 관련 문서



[1] 게다가 갈루아와 아벨은 동시대 사람이기도 하다. 아벨이 죽고 겨우 3년 뒤 갈루아도 결투로 사망한다. [2] 여기서 '대수적으로 방정식을 푼다'의 의미는, 방정식을 근호와 사칙연산을 이용한 유리함수로 나타낸다는 뜻이다. [3] 수학자보단 공학자로 더 유명해서 건설 및 여러 일에서 진가를 발휘하여 건설부 차관 및 문교부 장관을 역임했다. [4] 죽은 다음에 장례문제 때문에 제대로 그의 교수임명서를 확인하지 못했다. [5] 685,000유로(9억 3천만원 정도) 내외. 필즈상은 15,000캐나다달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