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16 15:26:14

천목일개

1. 개요2. 행적

1. 개요

파일:external/img3.wikia.nocookie.net/Tenmoku_Ikko_grabbing_Vine.jpg

기척 없음+ 뭐든 한방에 베어버리는 검으로 무장한 밸런스 브레이커.
작안의 샤나에 등장하는 미스테스.

성우는 스고 타카유키/ 탁원제 / Mark Gibbon (1기) / 척 휴버 (3기)

오오요로이 풍의 일본 갑옷 차림에 얼굴 부분은 한쪽 눈이 찌그러진 오니 가면을 착용한 사무라이의 모습을 하고 있다. 또한 이 작품의 인외적 존재들이 그렇듯 갑옷 안에는 아무것도 없다. 게다가 평상시에는 인간이나 무리들조차 그가 근처에 있어도 존재감조차 느끼지 못하다가[1] 직접 보거나 베이고서야 알게 되고 눈치채더라도 자재법을 무시하는 니에토노노샤나 때문에 이기기 힘든 그야말로 최악의 미스테스 중 하나다.

2. 행적

처음엔 일본 도심을 맴돌다 은폐된 천도궁에서 발생된 무지개색 빛을 쫓아 빌헬미나와 싸우느라 앞에서 걸리적대는 오르곤을 벤 다음 천도궁까지 올라와선 보다 강대한 무리인 아라스톨과 싸우려 하나 염발작안의 토벌자가 될 자의 설득으로 아라스톨이 있는 곳까지 동행해 그녀가 플레임헤이즈가 되는 것까지 지켜본다. 다만 이 와중에 그녀를 죽여 발 마스케 내에서 공적을 쌓으려는 위네가 그녀를 확실히 죽이려고 그의 곁을 지나가는 크나큰 실수를 저질러 승부의 방해니 죽이라는 그녀의 지시에 천목일개는 그를 상하로 두동강 내고는 싸우기 위해 힘이 필요하다며 산 채로 먹게 된다. 이후 플레임헤이즈로 재탄생된 그녀와 싸우며 그녀가 그를 구성하는 존재 부분을 분해해 승부를 보려 했으나 실패하고 생전의 의식이 활성화된[2] 그로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사실 그는 미스테스가 되기 전, 일본에 살던 노령의 도공이었는데 어찌어찌 홍세의 존재를 알고 어떤 홍세의 왕과 함께 자재법을 무시하고 베어버리는 보구 니에토노노샤나를 연마했다고 한다. 이후 홍세의 무리나 왕, 플레임헤이즈 상관없이 자신이 인정한 강자에게 자신의 도검을 전해주려는 그 단 한가지 소망만을 위해 스스로 미스테스의 길을 택해 수백 년간 떠돌았으며[3] 강하다고 보이는 대상 앞에 나타나 다짜고짜 싸워 베어버린 다음 필요하다면[4] 그들을 먹어치우기도 했다.[5] 하지만 이와는 달리 인간은 절대 공격하지 않는 원칙을 지켜서 염발작안의 토벌자 아라스톨과 계약하기 전 그와 협상, 즉 자신은 언제든지 강해질수 있으니 잠시동안 기다려달라 하여 천목일개의 동의로 천도궁의 중심부, 은수반 카이나에 있는 아라스톨 앞까지 동행하기도 했다.[6]

이후 자신의 검을 요리조리 피하는 염발작안의 토벌자의 체술에 의해 가면이 부숴지자, 자신이 그토록 원하던 강한 자라 판단한 천목일개는 검을 떨어트린 다음 정지하게 되나, 때마침 그가 잡아먹었던 위네의 목에 걸려 있던 황금 열쇠가 상관인 베르페오르의 신호로 그의 존재의 힘을 파괴의 힘으로 변질시키는 통에 천목일개는 물론 그가 있던 천도궁까지 함께 박살나게 된다.

비록 훗날 샤나로 칭해질 무명의 여자에게 쓰러지기는 했지만 그 악명은 여전히 홍세와 관련된 자들 사이에 남아있어서, '천변' 슈드나이와 맞닥뜨린 사카이 유지도 자신을 천목일개로 자칭해 잠시나마 시간을 벌기도 했다. 물론 나중에 천목일개보다 훨씬 무시무시한 것과 일체화된다는 걸 생각하면 아이러니.

이후 더 이상 등장할 일이 없을 줄 알았지만, 18권에서 발 마스케의 포로로 잡힌 샤나가 검을 부르자, 성여전의 수장고에 처박혀 있던 니에토노노샤나에 천목일개가 다시 현현하면서 숨겨진 사실이 드러난다. 그것은 이미 파괴된 미스테스 몸체가 아닌 검 자체가 천목일개의 본체로, 여기에 자신이 인정한 주인과 떨어진 상태에서 주인이 검을 강하게 염원하면 미스테스 몸체가 현현해 어떻게든 주인에게 향해 간다는 것.

그렇게 현현한 천목일개는 주인을 향해 나아갈 힘을 얻기 위해 수많은 무리들을 베거나 잡아먹었는데, 공교롭게도 수장고 위치는 성여전 최심부였기에 베르페오르 직속 부관인 페콜까지 출동, 최강의 방벽 자재법인 마그네시아로 방어하게 만든다. 하지만 자재법을 무시하는 검의 속성으로 말미암아 자재법과 함께 베여버린 페콜은 이후 빈사 상태가 되어버리고, 이는 (천도궁과 성여전을 이어주는 뒷길과 더불어) 당시 전선을 지휘하던 데카라비아조차 예상하지 못했던 변수였다. 그 뒤 어찌어찌 샤나와 재회한 천목일개는 이것을 끊어달라는 그녀의 명령에 그녀를 속박하던 타르타로스를 끊고 무릎을 꿇어 자신의 본체 니에토노노샤나를 전달했고, 이 소임이 끝나자마자 몸체는 소멸했다.


[1] 이는 자신의 주변에 자신만을 덮을 만한 소형 이동식 봉절같은 은폐장을 치고 다니기 때문인데, 봉절 안의 기척은 밖에서는 거의 느끼지 못할 정도로 희미하기 때문에 스텔스와 같은 효능을 발휘한다. [2] 다만 도공, 검, 천목일개 등을 모조리 '나'로 칭할 정도로 정신은 이미 황폐해진 상태. [3] 이에 아라스톨은 그걸 위해 인간으로서의 모든 걸 버리냐며 어이없어 했다. [4] 예컨데 자신을 움직일 존재의 힘이 부족하다면. [5] 거기다 고유 불꽃색도 없기 때문에, 자신이 먹어치운 대상의 불꽃색이 한동안 나타나기도 한다. [6] 이에 아라스톨은 "설마 계약의 관전인으로 저 전설상의 괴물을 데리고 올 줄이야." 하고 감탄혹은 탄식했다. "다들 바쁜 것 같아서"라고 대꾸하는 그녀도 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