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5-12 09:18:26

WhatsApp

왓츠앱에서 넘어옴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Wickr|
파일:위커 로고.png

Wickr]]
}}}}}}}}}

파일:메타(기업) 로고.svg 의 서비스
{{{#!wiki style="margin:0 -10px -5px"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파일:페이스북 아이콘.svg 파일:페이스북 메신저 아이콘.svg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 반전.svg 파일:WhatsApp 연두색 투명 로고.svg 파일:Oculus 심볼.svg }}}}}}
왓츠앱
WhatsApp
파일:WhatsApp 로고.svg
운영사 Meta
출시 2009년 1월
종류 인스턴트 메신저
지원 언어 영어, 프랑스어, 한국어, 중국어
등 30개 이상의 언어
지원 운영체제
PC Windows, macOS
모바일[1] Android, iOS, KaiOS[2]
공식 사이트 (한국어)

1. 개요2. 페이스북의 인수3. 사용 팁4. 외국에서5. 한국에서6. 기타

[clearfix]

1. 개요

WhatsApp(와츠앱, 왓츠앱)은 메타에서 운영하는 메신저 앱이다. 2022년 5월 기준으로 월 활동 사용자가 26억 명이 넘어가는, 그야말로 인스턴트 메시징계의 본좌라고 불릴 만하다.[3]

WhatsApp Inc.에 의해 개발되고 관리된다. 2009년도에 야후에 근무했었던 브라이언 액턴(Brian Acton)과 얀 쿰(Jan Koum) 두 사람이 개발했다.[4] 본사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타클래라에 있다.

로그인 없이 전화번호로만 등록하고 데이터 통신을 통해 문자로는 추가 과금 없이 무제한으로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다. 와츠앱 사용자끼리 VoIP를 통한 무료 음성통화도 지원된다.

원래는 초기 1년만 공짜고, 계속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돈을 내야 하는 유료 정책으로 운영되었다..[5] 1년에 0.99달러로 시작해서 더 긴 기간을 고르면 할인해 주는 식이었다. 하지만 2016년 1월부로 무료 전환을 선언, 더 이상 돈을 내지 않아도 된다.

광고가 없다. 홈페이지 대문에 걸려있는 '우리가 광고를 팔지 않는 이유'라는 글을 보면 기업이 광고에 휘둘리고 소비자한테 악영향을 미친다고, 차라리 서비스하는 비용만 받겠다고 한다.[6] 또한 카카오톡이나 라인처럼 게임 등 외부 앱과 연계되는 서비스가 없다. 이는 메시징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을 추구하기 위함이라고. 그래서 수익이 창출되지 않아 페이스북은 결국 창업자를 쫒아내고 광고를 도입하려 했지만 2020년 1월에 철회하면서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과의 연동으로 수익 모델을 우회하여 집중시키기로 했다.

이용자 수에 걸맞게 하루에 삼백억 건의 메시지가 오간다고 한다. 언론에서는 국제전화를 평정한 스카이프에 비교하기도.

2015년 1월 21일부로, 안드로이드, 윈도우 폰 8.0 and 8.1, 노키아 S60, 노키아 S40 Single SIM EVO, 블랙베리와 블랙베리 10 이용자는 모질라 파이어폭스 오페라, 크롬 웹 브라우저로 와츠앱 웹의 사용이 가능하다.[7] 웹 브라우저로 채팅 등 왓츠앱의 거의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웹 브라우저로 왓츠앱 웹에 접속해 놓고 폰에서는 설치된 왓츠앱의 WhatsApp Web 메뉴로 들어가 QR코드를 찍으면 된다. 웹 브라우저로 폰에 있는 메시지를 미러링해 주는 기능이기 때문에 폰이 인터넷에 계속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고. 폰과 웹 브라우저 양쪽 동시에 메시지가 남는다.[8]

2. 페이스북의 인수

2014년 2월 페이스북에 190억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에 인수되었다.[9] 페이스북과 독립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게임이나 광고 등 다른 수익 사업은 일절 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10]

2019년 1월 페이스북 메신저, 인스타그램, 왓츠앱을 통합하겠다고 발표했다. 앱은 독립적으로 사용하되, 사용자들이 이들 앱 사이에서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설명하자면, 메신저 사용자가 왓츠앱 사용자를 불러낼 수 있고, 왓츠앱에서 인스타그램으로 쪽지를 보낼 수도 있다는 소리이다.[11]

3. 사용 팁

※ 대부분은 도움말에서 볼 수 있다.
  • 급한 연락 시 WhatsApp만 너무 믿지 말자. 카카오톡처럼 가끔 전송이 됐다고 표시되고 상대방에게 전송이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나중에 알람이 울리거나 어떤 알람도 울리지 않았는데 누가 말을 걸어 놓은 상태일 때도 있다. 그러므로 답장이 오랫동안 오지 않는다면 채팅창을 다시 열어보는 것이 좋다. 역으로 전송 중이라고 뜨고 실제로는 다른 사람에게 전송되었을 수도 있다.
  • 카카오톡과는 달리 전화번호가 곧 자신의 ID가 된다. 따라서 자신의 전화번호가 바뀌었을 때에는 전화번호 변경 기능을 이용하거나, 계정을 다시 만들어야 하는데 (사용하는 나라가 바뀌었을 경우), 이때에는 상대방에게 변경 사실을 알리는 것이 좋다.해외를 자주 다니는 사람에겐 이것만큼 불편한것도 없다 다행히 최근 들어 번호 변경 사실을 연락처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기능이 생겼다.
  • 단체 채팅방에서 상대방의 메시지에 대해 굳이 갠톡으로 하긴 귀찮고 그냥 단체방에서 빠르게 답장을 하고 싶다면 상대방의 메시지를 길게 눌러 화살표 표시의 "Forward" 버튼을 눌러 답장할수 있다. 사실 이 기능은 개인방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이후 카카오톡에서도 2018년 10월 기준으로 업데이트되면서 추가되었다. 사실 여러 타 메신저 플랫폼에선 쉽게 접할 수 없는 기능 중 하나며,[12] 심지어 한국에서 그 흔한 페메에서도 보기 힘들다.[13]
  • 체크 1개는 서버로 메시지 전달이 성공되었다는 것이고, 체크 2개는 상대방에게 메시지 전달이 성공되었다는 뜻이다. 그러나 상대방 핸드폰이 꺼져있거나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았을 경우 등에는 체크 표시가 1개로 뜬다. 과거에는 왓츠앱에서 상대방이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 확인할 길이 없었지만, 2014년 11월 5일자 업데이트에서 상대방이 읽었으면 파란색 체크 표시가 뜨도록 했다.
  • 단체 채팅방의 경우 대화방 참여 인원 수에 따라서 숫자가 뜨며 상대가 확인하면 이 숫자가 차례로 낮아지는 카카오톡과는 달리, 왓츠앱은 특정한 인원이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 더욱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단체 채팅방에서 자신이 보낸 메세지를 길게 터치하면, 화면이 바뀌며 상단 바에 항목이 여러 개 나타나는데 그중 ⓘ를 누르면 <메시지 정보>가 뜨면서 읽은 사람과 전달된 사람 목록이 제공된다.
  • 단톡이든 그룹톡이든, 전송한 지 1시간이 지나지 않았다면 삭제할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이 메세지는 삭제되었습니다' 라는 문구가 띄워진다.
  • 카카오톡과는 달리 온라인 상태와 최근 로그인 시각이 찍혀 나온다. 상대방이 접속 중일 때에는 온라인이라고 뜨며, 오프라인일 때에는 최근 로그인 시각이 찍힌다. 그러나 상대방이 비공개로 설정했을 경우에는 최근 로그인 시각은 뜨지 않으며, 접속 중일 때에만 온라인이라고만 뜬다. 또한 상대방이 전체 공개 혹은 연락처에 대해 공개로 설정하였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비공개면 다른 사람의 접속 정보를 볼 수 없다.
  • 왓츠앱을 쓰기 위해 외국에 있는 상대방 번호를 추가하기 위해서는 "+국가번호-(필요시 핸드폰 번호를 뜻하는 코드)-전화번호" 방식으로 추가해야 된다. + 대신 001이나 00700 등 국제전화 인식 번호를 쓸 경우 추가가 되지 않는다. 가령 아르헨티나의 국가번호가 54이고, 현지에서 쓰는 상대방 전화번호가 11-1234-5678이면 +54-9-11-1234-5678로 저장해 놔야 된다. (여기서 9는 그 나라의 핸드폰 인식 코드다.)
  • 외국에서는 왓츠앱 전용 요금제가 있는 통신사도 많다. 한 달에 얼마씩 내면 왓츠앱을 통한 트래픽에는 추가 과금을 하지 않는 식. 거의 푼돈인 경우가 많다. 한 이탈리아 통신사에서는 왓츠앱 전용 유심을 내놓기도 했다. 문자 송수신 무제한에 멀티미디어 공유 시 별도 충전된 요금에서 차감하는 방식. 국내에서도 구해서 끼워 넣으면 쓸 수 있다.
  • 브라우저에서 왓츠앱을 쓸 때 별도로 설치하는 것 없이 사이트로 들어가서 폰에 설치된 왓츠앱의 왓츠앱 웹 메뉴에 들어가서 QR 코드만 찍으면 바로 쓸 수 있다. 공공장소에 있는 컴퓨터로 쓸 때 폰으로 로그아웃하는 걸 잊지 말 것. 왓츠앱 웹에서 관리할 수 있다.
  • 전화번호를 ID로 쓰며, 한 번에 한 기기만 인증 가능하기 때문에[14] 분실/도난 시에는 그냥 새 기기에서 원래 번호로 인증하고 쓰면 된다. 그러면 이전 기기에선 자동 로그아웃. 아니면 메일 보내서 계정 비활성화를 요청할 수도 있다. 새 기기를 구해서 인증을 다시 하기 전까지 분실 폰에서 와이파이로 왓츠앱을 쓸 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활성화된 상태에서 새로운 기기로 인증 안 하고 30일이 지나면 그 계정은 자동 삭제된다.
    번호를 바꾸는 경우라면, 인증되어 있는 기기에 설치되어 있는 앱 내에서 번호 변경 기능을 이용하면 된다. 만약 이전 기기도 없고 번호도 바꿔서 계정을 이동 못 하게 되면 새로 계정을 만들어야만 하는 듯하다.
    그렇게 계정 이동 기능을 쓰지 않고 그냥 새 번호로 계정을 다시 만들었을 때, 나중에 내 과거 번호를 가지게 된 사람이 내 과거 계정을 쓰지 못하게 하는 장치가 하나 있다. 계정을 사용 안 한 지 45일이 넘은 후에 새로운 기기에서 내 과거 번호로 인증을 하면 그 번호에 연결되어 있던 계정이 삭제되고 초기화된다. 따라서 탈퇴하지 않고 앱만 삭제해서 묻어둔 계정을 폰 번호를 바꾼 후에 우연히 모르는 사람이 쓰기 어렵게 되어 있다.
    계속 왓츠앱을 쓰다가, 번호 변경 후 45일 이내에 옛날 번호가 누군가에게 넘어가고 그쪽에서 먼저 왓츠앱을 그쪽 기기에 인증해 버리면 계정이 넘어갈 가능성도 있긴 하지만,[15] 어차피 와츠앱을 자주 쓰는 사람이라면 폰 번호를 바꾼 후에 곧바로 계정 옮기는 과정을 처리할 테니 그럴 일은 드물 것이다.
    만약 폰을 분실하고 바로 번호를 변경해서 새 폰을 구입하는 바람에 이도 저도 안 되고 할 수 없이 새로 계정을 만들어야 하는 특수한 상황이라면, 일단 메일을 보내서 옛날 번호 비활성화 요청을 하는 게 낫다.

4. 외국에서

유럽 국가들의 사람들의 경우 인스턴트 메시징은 거의 이거로 해결한다고 볼 수 있다. 사실 유럽뿐만 아니라 거의 전 세계에서 메시징 앱 중에서는 넘사벽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2018년 기준으로 전 세계의 모바일 메신저 점유율 통계를 보면 나라별로 대세가 다른 동아시아 텔레그램이 선전하는 중동, 대세 메신저 자체가 없는 북아메리카 정도를 제외하면 거의 와츠앱의 점유율이 1위고, 다른 메신저들은 지역별로 제각각 엎치락뒤치락하는 경우가 많다. 아시아 지역을 제외한 해외에서는 카카오톡이나 라인 같은 메신저를 모르는 사람이 거의 대부분이다.

정작 본진인 미국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다. 점유율도 2013년 기준 9%다. 미국에서는 왓츠앱이나 페이스북 메신저나 잘 알려져 있지도 않고, 안다 해도 해외에 거주하는 친지들과의 연락용 앱 정도로 여겨진다. 사실 애초에 미국은 메신저 앱들 자체가 인기가 별로 없으며,[16]SMS(문자 메시지)나 애플의 아이메시지가 가장 많이 쓰인다. 무제한 SMS는 거의 모든 통신사에서 기본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모바일 메신저를 쓸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파일:external/tctechcrunch2011.files.wordpress.com/screen-shot-2013-03-22-at-14-28-50.png

파일:external/cdn0.tnwcdn.com/Global-Messaging-Report-1.png

안드로이드, Windows Phone, iPhone을 망라한 모든 스마트폰을 지원하고, 심지어 피처폰인 노키아 S40 시리즈와 KaiOS마저 지원한다. 심비안, 블랙베리도 지원했었다.

개인적으로 주고받는 메시지도 거의 이거로 통일이고, 프로젝트가 있거나 친구들끼리 단체로 메시지 주고받을 일 있으면 일단 왓츠앱 있나고 물어본다.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이후부터 많은 홍콩인들이 왓츠앱에서 시그널로 갈아타고 있었지만, 다시 왓츠앱으로 회귀했다. 선점 효과

5. 한국에서

유학 등으로 인해 장기간 해외 체류 경험이 있는 사람이 왓츠앱을 주로 쓰는 현지인과 의사소통하기 위해 쓰는 것 외에는 찾아볼 수가 없다고 봐도 좋다.

어느 정도냐면 왓츠앱이 한국 번호를 평생 무료 계정으로 해주는 행사를 했는데도 쓰는 사람이 별로 없고, 아직도 쓰자고 하면 그딴 걸 왜 쓰냐고 할 정도니... 안습.

2012년 6월에서 그해 말 사이에 가입 시 평생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행사를 열었으나 현재는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2014년 12월 31일까지 행사 기간을 연장했다. 고객들의 성원이 없어서 그러는 거면서... 하지만 공짜라니까 등록만 하고, 여전히 안 쓰는 사람도 있다.

카카오톡 검열 논란이 일자 텔레그램과 더불어 왓츠앱으로 사이버 망명하는 사람들이 조금씩 느는 듯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카카오톡의 점유율이 복구되었다.[17]

이 기세대로라면 한국에서 카카오톡이 망해 왓츠앱의 점유율이 올라가기 전까진 계속 무료일 듯. 그리고 설사 카카오톡이 망한다 해도 한국계 메신저이자 동아시아 골목대장인 라인도 있어서 왓츠앱이 한국에서 인기를 얻긴 어려워 보인다.

6. 기타

  • 텔레그램의 기본적인 프로그램 구조가 왓츠앱과 같다.
  • 요즘에는 WhatsApp Drip Car 라고 초록색 차에다가 왓츠앱 마크(...)를 붙여넣고, 왓츠앱의 효과음을 리믹스해 집어넣는 밈이 생겼다. Discord Drip Car 와 Snapchat Drip Car 도 있지만 같이 나올 경우 죄다 WhatsApp Drip Car 에게 따라잡히며 음악 소리도 커진다.
  • 2021년 10월 5일 오전 12시 50분쯤부터 5시간 넘게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DNS 서버 문제로 추정된다고. #1 #2 페이스북 인스타그램도 접속이 불가능하다. CNBC는 "인터넷 장애를 모니터링하는 사이트 다운디텍터를 보면 이번 접속 장애가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있는 것 같다. 모든 이용자가 영향권에 든 것인지, 일부 지역만 타격이 있는 것인지 뚜렷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기사1 기사2 기사3 페이스북 사과[18] 마크 주커버그 사과[19] 타임라인[20]
    덕분에 전 세계 사람들이 트위터로 몰리면서 트위터 공식 계정에서 사람들을 반겨주고 있다. 이 와중에 맥도날드가 영업하고 넷플릭스와 서로 짤을 주고받으며 놀기도 했다. #1 #2 #3
    오전 6시 10분경 5시간 30분 만에 BGP가 업데이트 되었으며 오전 6시 50분경 6시간 만에 순차적으로 복구 및 정상화됐다. 그러나 오전 8시 기준 일부 서비스는 아직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1 #2 기사1 기사2 기사3


[1] 심비안, 블랙베리는 2017년 7월 1일, 노키아 Asha는 2018년 12월 31일, 윈도우 폰은 2019년 12월 31일 지원이 종료되었다. 참고 [2] JioPhone과 Nokia 8110에서 사용 가능하다. 다른 폰은 미확인. [3] 출처 [4] 둘이서 같이 야후에서 근무했던 근속 일수를 합하면 20년이 넘는다고 한다... [5] 앱이 출시된 초창기에는 0.99달러로 평생 무료였고, 그 당시 산 사람들은 유료화 후에도 계속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다. [6] 무료화 이전. [7] 2019년 12월 현재, 웨일도 된다. [8] 도움말 참조. [9] 왓츠앱의 개발자가 페이스북의 면접에서 탈락한 프로그래머들이었는데 페이스북이 탈락시킨 면접자들을 190억 달러에 다시 모셔온 것과 다름없어서 아이러니하다. [10] 한때 왓츠앱을 인수하는 회사가 하필 사생활 논란의 중심이었던 페이스북 사였던지라 초기엔 다수 논란이 있었지만, 다행히 사생활이나 보안 면에서 큰 변화는 없었기에 잠잠해졌다. 상술했듯이 페이스북이 공포한 그대로 2020년 기준 현재까지도 왓츠앱에는 광고가 전혀 일절 등장하지 않으며, 페이스북 메신저와 유사한 스토리 기능이 존재하긴 하지만 거의 인스타그램의 스토리 기능과 더 가까운 "개인 일상 공간" 수준이고, 이 조차도 왓츠앱을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이라도(국가마다 개인차는 있겠지만) 거의 사용하지 않는 기능이라고 봐야 한다. 게임 기능 또한 현재까지도 일절 추가되지 않은 상태이며, 페이스북사에서 말한 그대로 현재는(?) "오로지 메신저로서의 역할"만 충실히 하고 있는 상태. [11] 그러나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계정이 없는 경우라면 그냥 불가능하다고 봐야 한다. 정말 SNS(소셜 미디어)를 활발하게 사용하는 유저가 아니라면 말이다. [12] 심지어 스카이프나 바이버에서도 없는 기능이다. 디스코드는 원래 없었으나 업데이트를 통해 답장 기능이 추가되었다. [13] 골뱅이 "@"와 상대 친구의 닉네임(혹은 이름)을 입력하면 답장이 가능하긴 하다. 다만, 어떤 메시지에 대해 답변했는지는 그 친구와 자신 외에는 알아볼 수가 없다는 것. [14] 즉, 멀티 디바이스를 지원하지 않는다. [15] 그래 봐야 연락처 정도이고, 왓츠앱은 카카오톡과 달리 과거 대화 기록이 폰에 들어오면 바로 서버에서 제거한다. 폰에 받지 못한 대화 기록만 30일간 저장된다. [16] 조성문이 미국에서 메신저 앱이 인기 없는 이유에 대해서 분석한 글 미국에서 왓츠앱과 같은 인스턴트 메시징 앱들이 잘 안 되는 이유 [17] 애초에 메신저는 혼자 써봐야 아무 의미가 없다. 때문에 한 메신저가 이미 지배적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면, 시장 자체의 패러다임이 바뀌거나 서비스하는 업체가 망하지 않는 이상 역전하기 어렵다. [18] We’re aware that some people are having trouble accessing our apps and products. We’re working to get things back to normal as quickly as possible, and we apologize for any inconvenience. [19] *Sincere* apologies to everyone impacted by outages of Facebook powered services right now. We are experiencing networking issues and teams are working as fast as possible to debug and restore as fast as possible [20]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수시간째 다운 / 페이스북 주가 4.9% 하락 / 페이스북 CTO 사과 / 마크 주커버그 순자산 59억달러 손실 / 서버를 수동으로 재설정 / 트위터는 현재 사용자 최다 SNS 플랫폼으로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