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20 19:50:15

Clubhouse

문서가 작성된 음성 기반 소셜 미디어
파일:icon-1024x1024.jpg 파일:디스코드 아이콘.svg 파일:음(mm).png
<colbgcolor=#000><colcolor=#fff> Clubhouse
클럽하우스
파일:icon-1024x1024.jpg
유형 소셜 미디어
출시 2020년 4월
개발 Alpha Exploration Co., Inc. [1]
운영 Alpha Exploration Co.
플랫폼 파일:iOS 로고.svg 파일:안드로이드(운영체제) 로고.svg
링크 파일:icon-1024x1024.jpg 파일:트위터 아이콘.svg

1. 개요2. 기능3. 클럽하우스 이용자로 알려진 유명인4. 이전 아이콘5. 기타6. 비판

[clearfix]

1. 개요

음성 기반의 소셜 미디어. 현재 iOS 안드로이드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팟캐스트 유튜브와 달리 모두가 대화로 소통할 수 있다는 점, 유명인의 속내를 직접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2. 기능

기존 소셜 미디어와 가장 차별화되는 클럽하우스의 특징은 ‘쌍방향 음성 기반’이라는 점이다. 사용자가 방을 개설하고 대화할 사람을 초청하면 수많은 사람이 그 방에 들어가 스피커(발언자)의 대화를 들을 수 있다. 대화방 리스트를 보고 들어온 청취자도 ‘손들기' 버튼을 클릭하면 대화에 참여할 수 있다. 팟캐스트나 유튜브와 달리 원칙적으로는 모두가 대화로 소통할 수 있는 것이다.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등 현실에서 만나기 힘든 사람과 대화를 나누고 속내를 들을 수 있다는 점에 이용자가 열광하고 있다.

Clubhouse를 이용하려면, 사용 중인 다른 유저에게 초대를 받아야 한다. 초대장은 가입하게 되면 1~2장이 주어진다. 일단 가입하고 대기 상태로 두면 이미 이용중인 지인이 나를 pick up 해주기도 한다. 원래는 폐쇄적인 1인 2회 초대 제도를 유지하고 있었으나 현재는 활동하다보면 초대장이 랜덤하게 1~3장씩 추가로 주어지기도 한다. 이용자를 늘려나갈 목적인 듯.[2]

폐쇄적인 커뮤니티를 의도하고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은 아니라고 하며, 프로그램 개발자 수가 적어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 일시적으로 제한된 가입 방식을 갖춘 것이라고 한다. 체계적인 시스템이 갖춰지기 전까지는 현재와 같은 가입 시스템을 유지하고, 이후 오픈 된 가입 방식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공지하고 있다. # 2021년 7월부로 베타 버전에서 벗어나 정식으로 이뤄졌다.

트위터가 여기를 인수하려는 시도가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 이후 트위터는 클럽하우스와 비슷한 기능인 '스페이스'를 따로 출시하였다.

3. 클럽하우스 이용자로 알려진 유명인

가나다 순서로 기재한다.

===# 국내 #===
===# 해외 #===

4. 이전 아이콘

파일:Clubhouse 로고.png
파일:Clubhouse_0.1.27.jpg
파일:Clubhouse2021.png
<rowcolor=#fff>

5. 기타

  • 2021년 1월 기준 창업 8개월 정도 만에 이용자 200만명을 돌파했다. 불과 얼마전인 2020년 말까지만 해도 이용자는 60만명 수준이었다. 덕분에 클럽하우스를 만든 스타트업 ‘알파 익스플로레이션'은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털(VC) 앤드리슨 호로위츠가 투자에 참여하는 등 벌써 10억달러(1조 1천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아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 기업) 반열에 올랐다.
  • 일본에서 2021년 1월 말부터 유행하기 시작해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었고, 일시적으로 2011년부터 일본 내에서 국민 SNS로 불리는 트위터의 아성에 버금갈 수 있을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었다. # 유행이 끝난 후로는 농가등에서 소통용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
  • 한국에서 2021년 1월까지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으며 대부분 존재 자체도 몰랐던 앱이었으나 1월 29일 일론 머스크가 클럽하우스 대화방에서 ‘ 공매도 반대’ 발언을 한 것이 어느정도 화제가 되어 2021년 2월 초부터 입소문을 타고 가입자 및 홍보, 광고가 폭증하기 시작했다. 이 때문에 초대장을 얻으려고 이미 이용자인데 아직 초대장을 쓰지 않은 지인에게 부탁하거나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1~2만원대로 사고 파는 경우가 많아졌다. #1 #2 #3 #4 기사5 #6
  • App Store 기준 별점이 4.9로 매우 높다.
  • 2021년 3월 6일 클럽 관련 정책 변경으로 누구나 클럽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무분별한 클럽생성으로 인해 현재 2개까지 개설 가능)
  • 2021년 5월 9일 안드로이드 베타 버전이 Google Play Store에 정식 출시되었다. 안드로이드 출시 이후 대기자 명단이 늘어나는 등 일단은 성공적인 런칭으로 보여진다. 한국은 19일 새벽 1시에 출시되었다.
  • 한 개의 계정을 두 개 이상의 기기에서 사용해도 동시 접속만 아니라면 문제가 없다.
  • 2021년 5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이 한창인 가운데, 이스라엘인과 팔레스타인인들이 논쟁으로 그치지 않고 각자의 현재 일상과 삶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하는 방이 화제가 되었다. # 이른바 '모든 사람들이 대화에 참여해 만들어가는 분쟁없는 날'이 오고자 한다는 창립자의 이념에 가까운 사례가 실제로 이뤄진 모습으로, 국내 언론에서는 주목받지 못했지만 해외에서는 꽤나 이슈가 되었다.

6. 비판

  • 초대장 기능이 폐쇄적으로 운영되며, 일부에서 초대장을 판매하는 행태가 나타나자 2021년 2월 9일 딘딘이 권력화된 소통 방식이라며 비판의 뜻을 밝혔다. 적어도 우리나라 환경에서는 유명인과 일반인을 차별하고 자신들끼리만의 소통을 추구한다는 것. # #1 #2

“ 새로운 플랫폼이 생겼다.
사용해보고 느낀 점은, 확장된 소통.
나쁜 의미로는, 끼리끼리 더 권력화된 소통. ”

새로운 플랫폼이 생겼죠. 굉장히 좀 이슈가 되고 있는 플랫폼인데, Elon Musk가 거기서 이야기를 하고 난 다음에 입소문이 나고, 우리나라에서도 이제 연예인들이 많이 하고 기업인들도 많이 가입을 했다고 해요. 저도 가입을 했는데.

이게 한 아이디당 두 개의 초대장이 존재합니다. 그래서 초대를 받은 사람들만 가입을 할 수 있는, 그리고 iPhone을 쓰는 사람들만 가입을 할 수 있는 그런 플랫폼인데. 저도 고막메이트 피디님이 저를 초대를 하신 거예요. 그래서 저도 궁금했고, 이런 새로운 것들에 관심이 많아서 가입을 해서 어제 처음 해봤는데 어떻게 하는지를 전혀 모르겟더라구요. 근데 몇몇 방을 들어가 봤는데 저에게 개인적으로는 끼리끼리 떠들고 있고, 그거를 다른 사람들에게는 대화를 할 기회를 주지 않는. 우리는 우리끼리 얘기할 테니까 너희는 듣기만 해 약간 이런 뉘앙스를 받았어요 개인적으로는.

그래가지고 어제 라디오 끝나고 제가 한번 방을 만들어봤어요. 그래서 얘기를 하는데. 저는 어떻게 하는지를 모르니까, 들어오시는 분들을 다 대화에 참여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지인분 한 분이 들어오셨는데 그분이 저한테 이거 이렇게 하는 거 아니라고 하면서, 이렇게 일반인은 대화를 받아주면 안돼 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저는 거기서 “네가 뭔데”라는 생각도 좀 들었고, “일반인이 뭔데?” 뭐 이런 생각이 좀 들었고. 다 이용하라고 만든 플랫폼 안에서 누구는 되고, 얘는 안되고 이건 된다고? 그건 무슨 권위적인 방식이지? 그런 생각이 갑자기 들기 시작한 거예요. 그래서 갑자기 확 짜증이 나는 거예요. 사람들을 엄청 그냥 다 마이크를 열어버렸죠 제가. 그러면서 어제 갑자기 딘딘의 뮤직하이가 거의 5,6,7,8부까지 거기서 이어졌는데. 새벽 한 4시 반까지인가 5시까지인가 한 것 같아요.

근데 어쨌든 하면서 느낀 점은, 좋은 점은 그래도 소통이 되더라구요. 예를 들어서 전 세계니까, 핀란드 분이 들어오셔서 핀란드 현재 ㅋㄹㄴ 상황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스웨덴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갑자기 학교 선배, 그러면서 우리가 알 수 없었던 이야기들, 일본의 ㅋㄹㄴ 상황. 이런 것들을 알 수 있어서 굉장히 좀 소통이 됐고. 근데 또 느낀 것 하나는 뭔가 이게 좀 권력화된 소통이 될 수도 있겠다 이런 생각이 들면서, 아 나는 그래도 이렇게 사용하지 말아야겠다 이런 생각을 했고.
방금 제가 스윙스씨가 방을 열어서 계속 들락날락거렸는데. 뮤직하이 홍보하느라. 그래도 스윙스씨는 그나마 소통을 굉장히 잘 하면서 하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이게 되게 지금 좀 질타를 받는 플랫폼인 이유가 ‘지들 끼리끼리만 노네’ 이런 이야기가 생기게 됐는데, 어떻게 보면 이건 이 어플에서 마케팅을 좀 한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제가 알기로 초대장을 만 원, 2만 원에 판매한다 이런 이야기를 들었는데, 마치 무슨…제가 느낀 건 이랬어요. 옛날 중세 시대 이럴 땐 귀족이 파티를 하는데 거기 들어가기 위해서 노력을 하는데, 또 막상 들어가면 또 귀족 안에 귀족이 있어서 귀족들끼리만 얘기를 하고 약간 이런 느낌을 받아서 되게 같잖았어요 솔직히.
오늘 잠못밤은 저만 느낀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굉장히 좀… 같잖죠. 제가 예전 잠못밤에서도 이야기를 했는데,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무슨 사람과 사람 사이에 격차가 있는 것처럼 하고, 위아래가 있는 것처럼 이렇게 나누는 것 자체가…

소통을 한다고 만든 건데 좀 불편함이 있지 않나.
근데 아마 이게 지금은 테스트라는 개념이어서 그런 것 같고, 조만간 이게 풀리면 좋은 곳에 많이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해보니까, 음악에 관한 피드백을 만드는 방도 생겨서 실제 뮤지션 분들이 듣고 피드백을 주는 방도 있고, 음악에 대해 이야기하는 방도 있고, 그 지역 맛집들 이야기하는 방도 있고 그런 것들이 있긴 한데. 쌈디형이 방을 열어서 그 얘기를 했어요. ”일반인이고 아니고가 어딨어. 여기선 그냥 다 소통하는 거야.” 이렇게 딱 얘기를 했는데, 그런 마인드로 해야 되는데 뭔가 ‘우리는 이거 하고 있지롱’ 약간 이 느낌이 저는 조금…

근데 그렇게 말하기에는 또 제가 너무 잘 하고 있어서 조금 그렇지만… 어쨌든 이 안에서 좀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 ||
딘딘의 뮤직하이 162회. 210209
  • 2021년 2월 13일 김지훈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비판적인 글을 게재했다. #


    한창 기사가 뜨더니 구정연휴를 맞아 가입자가 폭주중인 #클럽하우스
    요즘 가장 화제가되는 이 플랫폼을 보면 현대인의 심리상태중 가장 자극에 취약한 부분들에 대해 엿볼수잇다

    기본적으로 인간이 하는 모든 행동의 가장 큰 원천이 될수 있는 궁금한걸 참아내지 못하는 심리, 즉 호기심.
    뭔가 대세가 되는 그룹에 속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면
    스스로의 존재가치가 떨어지게 되는건 아닐까 불안해지는 심리, 즉 멀쩡하게 보이지만 많은이들에게 만연한 자존감 결여.
    그리고 나는 남들과 다르다는걸 인정받고 싶고, 남들보다 더 우월해지고 싶어하는 심리.
    마지막으로 나의 그 우월함을 천박하지 않게 자랑하고 우쭐대고 싶어하는 심리. 등등
    더 연구해보면 미쳐 생각지 못한 더 많은 부분들이 있겠지만...

    직접 들어가본적이 없어 자세한 인터페이스는 모르지만 어쨋던 기본적으로 시작 자체가 , 이러한 심리들을 자극하는 시스템으로 설계되어 있기 때문에 굉장한 인플루언서나 셀럽들을 던져놓게 되면,
    그 후엔 자동적으로 홍보가 되고 자발적으로 어마어마한 숫자의 유저가 모이게 되는 (1명의 유저에게 2장의 초대장이 주어진다고 하니, 어느정도까지는 이론적으로 대략 2의 n제곱의 숫자로 늘어나게 되어있음) 믿기 힘든 결과물에 도달하게 된다...
    거기에다 초대장을 받지 못한 사람들은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는 사람으로 느껴지게 만들고, 결국엔 어떻게든 가입을 해야만 스스로의 자존감이 회복되는 듯한 착각을 조장하게되고... 진짜 만든사람 천재...
    게다가 본격적으로 활동하는 유저가 되면 각종 분야의 전문가들과 직접 대화를 할수 있다는 장점들도 있는것 같고 지켜볼수록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지만 근데 어쨋든 나는 안할거니까 자꾸 초대장 보낸다하지마새요

    나는 #클하 보다 #펭하
    +
    이래놓고 나중에 언젠가 클하가 대세 sns가 되면
    그때가서 누군가한테 초대장 구걸하고 있을지도....? ㅎㅎ

    }}} ||
    인스타그램 전문
  • 이용자 정보가 암호화되지 않은 상태로 중국 기업에 전송된다는 뉴스 기사가 떴다. # 클럽하우스측은 암호화 작업을 하겠다고 한 상태.
  • 클럽하우스라는 앱 자체에 냉소적인 사람은 "이게 디스코드랑 다를 게 있냐"고 평하기도 한다. 순수하게 애플리케이션 자체의 기능만 비교해 보면 클럽하우스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디스코드에서도 모두 할 수 있다. 게다가 현 시점에서 클럽하우스는 iOS 환경에서만 이용 가능하고 가입하는 방법마저도 폐쇄적인 데 비해 디스코드는 거의 모든 플랫폼에서 이용 가능한데다가 다운로드만 받으면 어디서든지 쓸 수 있을 뿐이다. 심지어 디스코드는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웹브라우저에서 웹 앱으로 이용할수도 있다. 차이점이 있다면 디스코드는 '게이머들의 음성채팅' 같은 NERD 같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면[5] 클럽하우스는 좀 힙하고 쿨하고 교양있어 보이는, 속된 말로 스노비즘 감성을 만족시키기에 딱 좋은 컨셉으로 운영을 하고 있을 뿐이라는 것. 위에 게시된 '한국 유명인들의 비판'도 '스노비즘 감성('과 통하는 바가 있다. 폐쇄적인 플랫폼에서 자기들끼리 소통권력을 추구하며 잘났다는 자기만족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엄연한 차이가 존재하는 것은, 디스코드가 링크를 통해서 방을 들어갈 수 있고 이는 다른 플랫폼을 통해 초대를 배포해야 하지만[6], 클럽하우스는 소셜 프로필과 팔로우를 기반으로 여러 대화방을 찾아 들어갈 수 있는 서핑의 기능이 앱 단독으로 제공된다. 향후 운영이 안정화되어 초대권 제도도 사라지고 안드로이드 기기에도 서비스를 시작하면 이러한 특징들은 더욱 부각될 전망이다. 이후 2021년 5월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되었으며, 7월에는 초대장 제도가 폐지되었다.


[1] 영국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위치 [2] 가입 후 초대장이 0개로 주어지지 않는 경우도 확인. [A] 출처 [A] [5] 애초에 디스코드의 시작이 이런 쪽을 내세우기도 했다. [6] 다만 현재는 공개 서버 기능이 생겼다. 하지만 여전히 큰 서버들이나 공개 서버가 있고 작은 서버는 그렇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