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1 15:23:50

6.9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산이의 노래에 대한 내용은 산이 - 제리케이 디스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6월 9일에 대한 내용은 6월 9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개요2. 기원3. 사실4. 전파5. 파생어
5.1. 6.9주의보5.2. 소추소심5.3. 2.9
6. 실제 한국 남자들의 성기 크기7. 관련 문서

1. 개요

메갈리아, 워마드 등지에서 사용하는 메갈리아 용어로, 한국 남성의 평균 성기 길이가 6.9cm라는 뜻이다.

성적 은어로 사용되는 69와는 상관이 없지만 우연하게도 숫자가 비슷해서 엮이기도 한다.

2. 기원

2004년 당시 일본 2ch 게시판과 거기서 활동하던 유저들이 유입되던 네이버의 인조이재팬의 혐한초딩 들의 '한국 남성 9.6cm' 주장에 기원을 둔다.

3. 사실

2003년 손환철 교수가 작성한 논문의 영문 초록에는 아래와 같이 적혀있다.
The mean flaccid length, flaccid circumference, stretched length and fat pad depth of the 123 subjects were 6.9+/-0.8cm, 8.5+/-1.1cm, 9.6 +/-0.8(distribution 69.9%)cm and 1.1+/-0.4cm, respectively.

123명의 실험 대상의 평균 이완 길이, 이완 둘레, (손으로) 늘어뜨린 길이와 지방체는 각각 6.9+/-0.8cm, 8.5+/-1.1cm, 9.6 +/-0.8(비율분포 69.9%)cm, 1.1+/-0.4cm 였다.

따라서 미발기시 길이가 6.9cm이며, 이완시의 성기를 손으로 단순히 잡아 늘어뜨린 길이가 9.6cm일 뿐, 발기시 성기의 길이에 대한 데이터는 없다. 발기시의 성기 길이는 erect length라고 부르는데 이 연구에서는 측정하지 않았다. 참고로, 2003년 시점에서 한국 청년의 발기시의 성기 길이를 조사한 논문은 열람되지 않고 있었다.

4. 전파

손환철 교수의 연구 결과가 곡해되어 전 세계에 퍼진 이후, 한국에서도 한국 남성의 성기 길이가 작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었다. 메갈리아의 전신인 메르스 갤러리에서는 이러한 인식을 이용하여 6.9cm라는 조어를 만들어 냈고, 이것이 결못남갤, 메갈리아 등 메르스 갤러리의 후신에 계승되면서 공식 유행어로 자리잡았다.

메갈리아 유저들의 주장에 따르면 한남 6.9라는 조어를 받아들이게 된 이유는 한국 남성들의 언어생활에 대한 미러링을 위해서라고 한다. 한국 남성들이 음담패설을 하며 '김치녀 가슴 크기는 평균 A컵', '가슴도 쪼만한 김치녀들'이라는 식으로 성적 비하를 하는 것에 대한 미러링으로 쓰인다.

5. 파생어

메갈발 용어인 '6.9'는 곧 몇 가지 파생어를 낳아 각종 친메갈리아계 사이트, 여초 커뮤니티와 인터넷 카페들, 페이스북, 트위터 등으로 전파되기에 이르렀다. 최근에는 따옴표 대신 사용하기도 한다. (예: 링크

5.1. 6.9주의보

파일:/20151108_116/dkfnzkem_1446929393695m9wKA_JPEG/K-010.jpg
1. 메갈리아에서 신고 당한 게시물 상단에 붙는 경고 표시
2. 6.9주의보 경고가 붙은 게시물 자체
3. 6.9주의보 경고가 붙은 게시물을 썼을 것이라 짐작되는 한남충의 메갈리아 출현 사실

시스템으로서의 경고 표시인 1.의 의미의 6.9주의보에 대한 비판은 메갈리아/시스템 문서 참고.

5.2. 소추소심

작은 음경에 편협한 마음이 깃든다라는 뜻의 폄하 단어.[1]

5.3. 2.9

한국 남자들 성기 길이가 2.9cm라고 주장하는 발언들도 간간히 보인다.

6. 실제 한국 남자들의 성기 크기

측정 연도 저자 표본 평균 발기 길이 평균 발기 둘레 출처
1971 국군수도병원 702명 12.70cm 11.06cm 출처
1998 조선대학교 의과대학 150명 13.42cm 11.17cm 출처
1999 국군진해병원 손환철 156명 10.80cm 11.30cm 출처
1998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287명 11.88cm 12.11cm 출처
1999 서울대학교 인구의학연구소 279명 12.66cm 11.28cm 출처
2005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2335명 11.95cm[2] 측정하지 않음 출처

결론적부터 말하자면 한국 남자 성기 크기가 6.9cm 라는 것은 오류이다.

첫번째 자료(표본으로 20세에서 30세의 장병 702명을 가지고 조사한 1971년도의 자료)에는 %에 따른 분포도가 상당히 정확하게 나와 있는데, 해당 자료에 따르면 발기시킨 음경의 길이에서 14cm 이하가 전체의 83.3%[3]였으며, 14.1cm 이상은 나머지 16.7%[4]였다고 한다. 이들을 종합한 평균 길이는 12.7cm였다. 862명 중 160명을 제외한 702명만 충분한 발기가 이루어졌다고 서술되어 있어서 조사 당시의 분위기 등 여러 문제로 인해 제대로 된 측정이 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지만 초기 통계자료로써 가장 유의미한 자료임에는 분명하다.

둘레의 경우 종종 인터넷 사이트에서 "휴지심이 평균이다 vs 평균보다 크다" 논쟁이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가정용 휴지심(후레시아, 유한킴벌리, 깨끗한나라, 잘풀리는집)의 지름은 대부분 4cm 정도로 원주율을 곱하면 둘레가 12.56cm이다. 위 조사자료를 보면 발기 시 평균 음경 둘레가 약 11cm이므로 휴지심에 들어가지 않을 정도라면 평균보다 굵다고 해석하는게 정확하다.

참고로 메갈리아에서 해당 문서에 대해 반박이랍시고 올려놓은 게시글 (메갈리아 링크)(메갈리아가 폭파된 이후 링크가 사라진 상태)이 있는데, 상기한 자료 중 서울대학교 인구의학 연구소의 측정법이 자가측정이었다는 이유로 날조라고 주장하며 해외 통계의 한국 남성기의 신장 길이가 제시되어 있는 통계를 근거로 들고 있다. 이 주장이 일고의 가치가 없는 게, 연구자들이 바보도 아니고 피험자가 허위로 측정결과를 제시하도록 놔뒀을 리도 없을 뿐더러, 거꾸로 가장 표본이 많은 국군수도병원의 측정법은 저자가 관찰했다고 명시하고 있기 때문에 서울대 연구소의 자료만 제시해서는 유의미한 반박이 된다 볼 수도 없다. 더군다나 펍메드에 올라온 문헌을 통해 발기시 12cm도 작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해당 게시글에 올라온 자료에서 주로 제시하고 있는 국가는 유럽권 국가이며, 아시아권 국가는 한국만 존재하는데다 그 자료도 손환철이 조사한 한국의 신장길이만 제시되어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연구라고 보기 어려울 뿐 아니라 애초에 남녀 가릴 것 없이 동양인의 신체는 서양인에 비해 작은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성기 크기도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주로 서양에서 사용하는 측정법은 functional length 라고 해서 치골까지 누른 상태에서 재는 방법이고 한국에서는 살갗까지만 누르는데 이 차이는 fat pad 라고 부른다. # 위의 표에서 조선대학교 수치만이 functional length 이고 나머지는 살갗에서 잰 수치로 추정된다. functional length 중 가장 크게 나온 것은 서울대학의과병원 결과로 위 표에서 출처로 따라가 보면 확인할 수 있는데 14.06cm로 서양인과 육안으로 확인될 정도의 큰 차이는 나지 않는다. # 살갗까지만 측정한 자료만 모아도 세계 평균이 13cm 정도로 역시 한국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추가로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세계 각국의 연구기관 등을 통해 직간접으로 '남성'의 '크기'를 조사해 콘돔의 표준 규격을 정하고 있는데, WHO의 기준에 따르면 한국 남성들의 표준 콘돔 사이즈는 '표준형'이라고 한다. 즉, 평균적인 사이즈라는 것. 출처

7. 관련 문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음경 문서의 r321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요새는 다른 여초에서도 볼 수 있다. [2] 발기가 아닌 신장 길이. 두 그룹(포경, 비포경)을 하나로 보고 평균 계산하여 측정하였다. [3] 10cm이하는 7%, 10.1~11cm는 8%, 11.1~12cm는 12.2%, 12.1~13cm가 28.5%, 13.1~14cm는 27.6% [4] 15.1cm~16cm는 6.0%. 16cm 이상은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