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3 19:37:44

후주

1. 後主2. 後周
2.1. 개요2.2. 한국과의 관계2.3. 역대 황제

1. 後主

뒤를 이은 군주라는 뜻으로 정식 묘호를 받지 못한 군주들이 받는 시호이다. 촉한 유선, 북제의 고위, 후량 소종, 남진 진숙보, 전촉의 왕연, 남한의 유창 등이 있다.

2. 後周

중국의 역사 中国历史
{{{#!folding 열기 · 닫기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6px"
선진시대
기원전 1600년 ~ 기원전 206년
한당시대
기원전 206년 ~ 907년
송 · 원 · 명
907년 ~ 1644년
청 · 근현대 ~
1616년 ~ 현재
>||<-6><:><#CC0000><tablewidth=100%><tablebordercolor=#CC0000><tablealign=center> 중국의 역사 907년 ~ 1644년 ||
907 ~ 1279 오대십국(五代十國) 카라 키탄/대거란, 대요(大契丹, 大遼)
당항(黨項) 대리국(大理國)
송(宋)
북송(北宋) 백고대하/서하(西夏)
남송(南宋) 안춘 구룬/대금(大金)
1270 ~ 1368 다이 온 예케 몽골 울루스/대원(大元)
1368 ~ 1644 대명(大明)
, 남명(南明), , 대순(大順), , 대서(大西), , 명정(明鄭),
}}}}}}||

오대(五代)
후량
(後梁)
후당
(後唐)
후진
(後晉)
후한
(後漢)
후주
(後周)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5px-%E4%BA%94%E4%BB%A3%E5%90%8E%E5%91%A8%E5%BD%A2%E5%8A%BF%E5%9B%BE%EF%BC%88%E7%B9%81%EF%BC%89.png
북중국의 연갈색 부분
존속 기간 951년 ~ 960년
별칭 후주(後周), 곽주(郭周)
위치 중국 화북
수도 변경(汴京)
정치 체제 전제군주제
국성 (郭) → 시(柴)
국가원수 황제
주요 황제 태조 곽위
세종 시영
주요 재상 풍도
언어 중세 중국어
문자 한자
종족 한족
종교 대승 불교, 도교, 유교
통화 주원통보(周元通寶)
성립 이전 후한
멸망 이후 북송
현재 국가 중국

1. 後主2. 後周
2.1. 개요2.2. 한국과의 관계2.3. 역대 황제

2.1. 개요

오대(五代)의 마지막 왕조로 951년에 후한을 무너뜨리고 곽위(郭威)가 개봉(開封)에 세운 국가이다. 국호는 주(周)이지만 과거의 무왕(주)(周武王)이 세운 주나라와 구별하기 위해 후주, 성씨를 따라 곽주(郭周), 시주(柴周)라고 부른다.

곽위는 황제가 되었지만 거병할 때 모두 살해되어서 자식이 없었기 때문에 954년에 죽을 때 처남의 아들인 시영(柴榮)을 양자로 세워 제위를 잇게 하니 이가 후주 세종(世宗, 954년 ~ 959년)이다. 세종은 북한(北漢)과 싸워 승리를 거둔 뒤 내정에 충실을 기하고 군대를 정비해 천하 통일의 야심을 품고 남당(南唐)과 북한을 압박하고 요나라를 공격해 승리를 거두었다. 그러나 959년, 겨우 39살에 병사한 뒤 그의 어린 아들이 제위를 잇자, 군대가 무혈 쿠데타를 일으켜서 장군 조광윤(趙匡胤)이 황제로 옹립되었다. 이로서 통일 왕조의 초석을 닦은 후주도 겨우 9년 만에 멸망하고, 조씨에 의한 이 개창되었다.

이 오대 최후의 왕조인 후주의 황족인 시씨는 조광윤의 쿠데타 때에 선양했기 때문에 사실상의 대귀족으로서 존중받았다.[1] 그래서 남송 최후의 전투인 애산 전투에서 시씨 일족은 남송의 최후의 군대와 함께 항전하다가 멸망당한다.[2]

2.2. 한국과의 관계

고려와도 관계가 있다. 이 나라 출신 인물인 쌍기(雙冀)는 956년, 광종 시대의 고려로 들어와 귀화하고, 한림학사와 문형에 올랐다. 그는 958년 과거 제도를 창설하고 첫 지공거가 되었다. 이 과거 제도는 세습이 아닌 실력으로 사람을 선발하는 제도로서 그동안 군림하였던 호족 세력을 누르고 광종의 왕권 강화에 일조하였다. 대표적인 중국계 한국인인 셈인데, 후손은 단절되었다.

2.3. 역대 황제

대수 묘호 시호 성명 연호 재위기간 능호
- 신조(信祖) 예화황제(睿和皇帝) 곽영(郭璟) - - 온릉(溫陵)
- 희조(僖祖) 명헌황제(明憲皇帝) 곽심(郭諶) - - 제릉(齊陵)
- 의조(義祖) 익순황제(翼順皇帝) 곽온(郭蘊) - - 절릉(節陵)
- 경조(慶祖) 장숙황제(章肅皇帝) 곽간(郭簡) - - 흠릉(欽陵)
1대 태조(太祖) 신성공숙문무효황제(聖神恭肅文武孝皇帝) 곽위(郭威) 광순(廣順) 951년 ~ 953년
현덕(顯德) 954년
951년 ~ 954년 숭릉(嵩陵)
2대 세종(世宗) 예무효문황제(睿武孝文皇帝) 시영(柴榮)
곽영(郭榮)
현덕(顯德) 954년 ~ 959년 954년 ~ 959년 경릉(慶陵)
3대 - 공황제(恭皇帝) 시종훈(柴宗訓)
곽종훈(郭宗訓)
현덕(顯德) 959년 ~ 960년 959년 ~ 960년 순릉(順陵)


[1] 물론 이 부분은 조광윤 개인이 숙청과 보복의 릴레이를 끊으려고 결정을 내린 것도 크다. 실제로 그는 부하들도 숙청하지 않고 술자리를 연 뒤 정중하게 '부탁' 하여 병권을 넘겨받는 형태로 군권을 모으는 등 최대한 온건하게 일을 처리하려고 노력했다. [2] 소설『 수호지』에 나오는 소선풍 시진(柴進)도, 이런 역사적 사유 때문에 아마 후주 세종의 후예로 그려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