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03-21 08:18:42

원홍


袁弘

생몰년도 미상

후한 말의 인물. 자는 소보(邵甫). 원굉, 원충의 동생.

그의 문족이 지위가 높고 권세가 있는 것을 부끄러워 했으며, 이름을 고치고 스승의 집에만 걸어다녔다. 징벽에 응하지 않고 집에서 사망했으며, 형인 원굉보다는 절조가 떨어졌다고 한다.

1. 창작물에서

같은 꿈을 꾸다 in 삼국지에서 환관들과 결탁한 자신의 가문을 수치로 여겨 기주에 자리잡고 가난한 생활을 했다고 하며, 그의 딸인 원하는 원소가 선비족을 끌어들이기 위해 모용선비에 시집보냈다. 원가에서 직계 서열은 높았지만 관직에 진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점차 몰락하고 있는 상황이었다고 한다.

이준경은 모용선비에서 원하에게서 아버지의 이름이 원홍이라는 것을 듣고 조부의 이름을 알아챘으며, 원홍의 항렬이 장인인 원술과 같다고 해서 그 딸인 원하의 항렬이 자신의 아내와 같고 동생같이 여기겠다는 말을 했다. 이준경이 수춘으로 귀환하면서 원하를 데려오자 원술이 원홍에 대해서는 자신이 어렸을 적에 함께 놀았다고 했으며, 작품 내의 언급에 따르면 병으로 죽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