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5-29 23:50:57

오클랜드(미국)


{{{#!wiki style="margin: 0 -10px -5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20%"
{{{#!folding ⠀[ 1~10위 ]⠀
{{{#!wiki style="margin:0 0 -10px"
<rowcolor=#fff>순위 이름 도시권 인구
1 뉴욕- 뉴어크- 저지시티
( 뉴욕 대도시권)
뉴욕주- 뉴저지주- 펜실베이니아주 20,140,470
2 로스앤젤레스- 롱비치- 애너하임 캘리포니아주 13,200,998
3 시카고- 네이퍼빌- 엘긴 일리노이주- 인디애나주- 위스콘신주 9,618,502
4 댈러스- 포트워스- 알링턴
( 댈러스-포트워스)
텍사스주 7,637,387
5 휴스턴- 우드랜즈- 슈거랜드 텍사스주 7,122,240
6 워싱턴- 알링턴- 알렉샌드리아
( 벨트웨이)
워싱턴 D.C.- 버지니아주- 메릴랜드주- 웨스트버지니아주 6,385,162
7 필라델피아- 캠든- 윌밍턴
( 델라웨어밸리)
펜실베이니아주- 뉴저지주- 델라웨어주- 메릴랜드주 6,245,051
8 마이애미- 포트로더데일- 웨스트팜비치 플로리다주 6,138,333
9 애틀랜타- 샌디스프링스- 알파레타 조지아주 6,089,815
10 보스턴- 케임브리지- 뉴턴 매사추세츠주- 뉴햄프셔주 4,941,632
출처: 2020년 인구조사, Metropolitan Statistical Area (MSA) 기준
틀 바로가기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20%"
{{{#!folding ⠀[ 11~30위 ]⠀
{{{#!wiki style="margin:0 0 -10px"
<rowcolor=#fff>순위 이름 도시권 인구
11 피닉스- 메사- 챈들러
( 밸리오브더선)
애리조나주 4,845,832
12 샌프란시스코- 오클랜드- 버클리
( 베이에리어)
캘리포니아주 4,749,008
13 리버사이드- 샌버너디노- 온타리오
( 인랜드 엠파이어)
캘리포니아주 4,599,839
14 디트로이트- 워렌- 디어본 미시간주 4,392,041
15 시애틀- 타코마- 벨뷰
( 퓨젯 사운드)
워싱턴주 4,018,762
16 미니애폴리스-세인트 폴- 블루밍턴
( 트윈 시티)
미네소타주- 위스콘신주 3,690,261
17 샌디에이고- 출라비스타- 칼스바드 캘리포니아주 3,298,634
18 탬파- 세인트피터즈버그- 클리어워터
( 탬파베이)
플로리다주 3,175,275
19 덴버- 오로라- 레이크우드
( 마일하이 시티)
콜로라도주 2,963,821
20 볼티모어- 컬럼비아- 타우슨 메릴랜드주 2,844,510
21 세인트루이스 미주리주- 일리노이주 2,820,253
22 올랜도- 키시미- 샌퍼드
( 그레이터 올랜도)
플로리다주 2,673,376
23 샬럿- 콩코드- 개스토니아 노스캐롤라이나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2,660,329
24 샌안토니오- 뉴브라운펠스 텍사스주 2,558,143
25 포틀랜드- 밴쿠버- 힐스버러 오리건주- 워싱턴주 2,558,143
26 새크라멘토- 로즈빌- 폴섬 캘리포니아주 2,397,382
27 피츠버그 펜실베이니아주 2,370,930
28 오스틴- 라운드락 텍사스주 2,283,371
29 라스베이거스- 헨더슨- 파라다이스
( 라스베이거스 밸리)
네바다주 2,265,461
30 신시내티- 코빙턴
( 트라이 스테이트)
오하이오주- 켄터키주- 인디애나주 2,256,884
출처: 2020년 인구조사, Metropolitan Statistical Area (MSA) 기준
틀 바로가기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20%"
{{{#!folding ⠀[ 31~50위 ]⠀
{{{#!wiki style="margin:0 0 -10px"
<rowcolor=#fff>순위 이름 도시권 인구
31 캔자스시티 미주리주- 캔자스주 2,192,035
32 콜럼버스 오하이오주 2,138,926
33 인디애나폴리스- 카멀- 앤더슨 인디애나주 2,111,040
34 클리블랜드- 엘리리아 오하이오주 2,088,251
35 산호세- 서니베일- 산타클라라
( 실리콘밸리)
캘리포니아주 2,000,468
36 내슈빌- 데이비슨- 머프리즈버러- 프랭클린 테네시주 1,989,519
37 버지니아 비치-노퍽-뉴포트 뉴스
( 햄튼 로드)
버지니아주- 노스캐롤라이나주 1,799,674
38 프로비던스- 워릭 로드아일랜드주- 매사추세츠주 1,676,579
39 잭슨빌 플로리다주 1,605,848
40 밀워키- 워키쇼 위스콘신주 1,574,731
41 오클라호마 시티 오클라호마주 1,425,695
42 롤리- 캐리
( 리서치 트라이앵글)
노스캐롤라이나주 1,413,982
43 멤피스 테네시주- 미시시피주- 아칸소주 1,337,779
44 리치먼드 버지니아주 1,314,434
45 루이빌 켄터키주- 인디애나주 1,285,439
46 뉴올리언스- 메터리 루이지애나주 1,271,845
47 솔트레이크 시티 유타주 1,257,936
48 하트퍼드- 이스트하트퍼드- 미들타운 코네티컷주 1,213,531
49 버팔로- 치크토와가 뉴욕주 1,166,902
50 버밍햄- 후버 앨라배마주 1,115,289
출처: 2020년 인구조사, Metropolitan Statistical Area (MSA) 기준
틀 바로가기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20%"
{{{#!folding ⠀[ 51~70위 ]⠀
{{{#!wiki style="margin:0 0 -10px"
<rowcolor=#fff>순위 이름 도시권 인구
51 로체스터 뉴욕주 1,090,135
52 그랜드래피즈- 켄트우드 미시간주 1,087,592
53 투손 애리조나주 1,043,433
54 호놀룰루 하와이주 1,016,508
55 털사 오클라호마주 1,051,331
56 프레즈노 캘리포니아주 1,008,654
57 우스터 매사추세츠주- 코네티컷주 978,529
58 오마하- 카운슬 블러프 네브라스카주- 아이오와주 967,604
59 브리지포트- 스탬퍼드- 노웍 코네티컷주 957,419
60 그린빌- 앤더슨 사우스캐롤라이나주 928,195
61 앨버커키 뉴멕시코주 916,528
62 베이커즈필드 캘리포니아주 909,235
63 올버니- 스키넥터디- 트로이 뉴욕주 899,262
64 녹스빌 테네시주 879,773
65 맥앨런- 에딘버그- 미션 텍사스주 870,781
66 배턴루지 루이지애나주 870,569
67 엘패소 텍사스주 868,859
68 뉴헤이븐- 밀퍼드 코네티컷주 864,835
69 앨런타운- 베들레헴- 이스턴 펜실베이니아주- 뉴저지주 861,889
70 옥스너드- 사우전드오크- 벤츄라 캘리포니아주 843,843
출처: 2020년 인구조사, Metropolitan Statistical Area (MSA) 기준
틀 바로가기 }}}}}}}}}}}}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의 주요 도시
{{{#!wiki style="margin:0 -10px -5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20%"
{{{#!folding [ 1~10위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rowcolor=#fff> 순위 이름 인구 도시권 인구
1 뉴욕시 뉴욕주 8,804,190 20,140,470
2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 3,898,747 13,200,998
3 시카고 일리노이주 2,746,338 9,618,502
4 휴스턴 텍사스주 2,304,580 7,122,240
5 피닉스 애리조나주 1,608,139 4,845,832
6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주 1,603,797 6,245,051
7 샌안토니오 텍사스주 1,434,625 2,558,143
8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주 1,386,932 3,298,634
9 댈러스 텍사스주 1,304,379 7,637,387
10 산호세 캘리포니아주 1,013,240 4,941,632
{{{#!wiki style="background-color: rgba(0, 128, 255, .2); display: inline"
틀 바로가기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20%"
{{{#!folding [ 11~30위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rowcolor=#fff> 순위 이름 인구 도시권 인구
11 오스틴 텍사스주 961,855 2,283,371
12 잭슨빌 플로리다주 949,611 1.605.848
13 포트워스 텍사스주 918,915 7,637,387
14 콜럼버스 오하이오주 905,748 2,138,926
15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애나주 887,642 2,111,040
16 샬럿 노스캐롤라이나주 874,579 2,660,329
17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주 873,965 4,749,008
18 시애틀 워싱턴주 737,015 4,018,762
19 덴버 콜로라도주 715,522 2,963,821
20 워싱턴 D.C. 689,545 6,385,162
21 내슈빌 테네시주 689,447 1,989,519
22 오클라호마 시티 오클라호마주 681,054 1,425,695
23 엘패소 텍사스주 678,815 868,859
24 보스턴 매사추세츠주 675,647 4,941,632
25 포틀랜드 오리건주 652,503 2,512,859
26 라스베이거스 네바다주 641,903 2,265,461
27 디트로이트 미시간주 639,111 4,392,041
28 멤피스 테네시주 633,104 1,337,779
29 루이빌 켄터키주 633,045 1,285,439
30 볼티모어 메릴랜드주 585,708 2,844,510
{{{#!wiki style="background-color: rgba(0, 128, 255, .2); display: inline"
틀 바로가기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20%"
{{{#!folding [ 31~50위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rowcolor=#fff> 순위 이름 인구 도시권 인구
31 밀워키 위스콘신주 577,222 1,574,731
32 앨버커키 뉴멕시코주 564,559 916,528
33 투손 애리조나주 542,629 1,043,433
34 프레즈노 캘리포니아주 542,107 1,008,654
35 새크라멘토 캘리포니아주 524,943 2,397,382
36 캔자스시티 미주리주 508,090 2,192,035
37 메사 애리조나주 504,258 4,845,832
38 애틀랜타 조지아주 498,715 6,089,815
39 오마하 네브래스카주 486,051 967,604
40 콜로라도 스프링스 콜로라도주 478,961 755,105
41 롤리 노스캐롤라이나주 467,665 1,413,982
42 롱비치 캘리포니아주 466,742 13,200,998
43 버지니아 비치 버지니아주 459,470 1,799,674
44 마이애미 플로리다주 442,241 6,138,333
45 오클랜드 캘리포니아주 440,646 4,749,008
46 미니애폴리스 미네소타주 429,954 3,690,261
47 털사 오클라호마주 413, 066 1,015,331
48 베이커즈필드 캘리포니아주 403,455 909,235
49 위치타 캔자스주 397,532 647,610
50 알링턴 텍사스주 394,266 7,637,387
{{{#!wiki style="background-color: rgba(0, 128, 255, .2); display: inline"
틀 바로가기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erial_view_of_city_of_Oakland_1.jpg
파일:미국 국장 (원형).svg 미합중국의 도시
‎Oakland

오클랜드
지역 캘리포니아 알라메다 카운티
면적 201.74 km²
인구 433,031 명
인구밀도 2,990.53명/km²
시장 리비 샤프
서울까지 10시간 10분
9059킬로미터
시간대 UTC-8:00 ( 서머타임 준수)
( 한국과의 시차 -17시간)
1. 개요2. 치안3. 관광4. 한인타운5. 스포츠6. 여담7. 창작물에서


[clearfix]

1. 개요

캘리포니아 주 서부, 샌프란시스코 만의 동쪽 연안에 위치해 있는 도시. 샌프란시스코 만 서쪽의 샌프란시스코와 연결되는 연락선이 취항하면서 건설된 철도·항공·해운의 거점 도시이다. 연락선 취항 이후 여기로 대륙횡단철도의 종착역이 들어서면서 미국 서해안에서 가장 중요한 항구인 샌프란시스코에 대한 본토의 문호 역할을 하면서 발전하였다.
파일:external/www.world-guides.com/map1_oakland.jpg
주변 도시로는 헤이워드(Hayward), 콩코드(Concord), 플레전트 힐(Pleasant Hill), 월넛 크릭(Walnut Creek) 등이 있다.

2. 치안

파일:external/farm1.staticflickr.com/518244941_c72affeb9f_o.jpg
미국 내에서 치안이 상당히 나쁜 도시들 중 하나이다. 위 사진은 오클랜드에서 발생한 각종 범죄를 정리한 자료인데, 대략 2010년대 쯤으로 보이는 우측의 표식 설명은 위에서부터 주폭, 방화, 폭력상해, 폭행, 빈집털이, 협박, 마약, 도박, 치사죄[1], 살인, 매춘, 기타 범죄, 강도, 절도, 손괴, 차량절도 순이다. 범죄 현황 외에 색으로 나타난 아래쪽 범례는 차례대로 고속도로, 물, 공원, 시 영역을 나타낸다.

도시가 쇠락하면서 치안 상태도 나빠져서, 몇몇 시민들에게는 멕시코 치와와 주 시우다드후아레스,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와 어깨를 견줄만한 범죄도시라며 조롱을 받는다. 더 나아가 오크족들이 많은 땅인 'Orc land'라고 불리기도 한다. 물론 거주 당사자들에게는 실례되는 말. 그래도 위의 범죄 지도를 보면 도시 치안이 전반적으로 개판인 것을 알 수 있다. 캘리포니아 주에는 각 지역의 경찰서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한 공식 범죄 지도가 있는데 이것도 그 중의 하나.

오클랜드가 특이한 점은, 보통 도시가 쇠락하면 일대도 쇠락해 주변 도시의 치안도 덩달아 악화되는 경우가 많은 것과 달리, 오클랜드는 주변 지역이 비교적 좋은 치안과 경제력을 보이는데도 이곳만 유난히 치안이 나쁘다보니 유독 튀는 케이스이다. 오클랜드와 가까운 산호세 등지에서는 밤길을 다녀도 별 문제가 없을 정도로 치안이 안정적이라 경계심이 느슨해지기 쉬운데, 그래서 산호세를 여행하러 온 사람들이 오클랜드 홈구장 경기 등에 갔다가 종종 범죄를 당하기도 한다. 물론 경기가 있는 날의 경기장은 사람이 몇만 명이나 몰려드는 만큼 범죄자들이 대놓고 강도질을 하지는 않기에 그나마 안전하지만,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경우에 따라 언제든지 범죄를 당할 수 있는 곳이다.

수치로 보면 2011년 기준으로 오클랜드에서 10만 명당 살인 범죄율은 26.3건, 강간 범죄율은 51.1건, 강도 범죄율은 무려 851.2건이다. 게다가 위 기사에 나온 자료와 달리 오클랜드의 10만 명당 강간 51.1건은 강제추행을 제외하고 계산한 결과라 실제 강간 범죄율은 이보다 훨씬 높을 수 있다.

UC 버클리 인근 지역만 놓고 보면 정말 예쁘고 좋은 동네지만, 그 주변은 치안이 영 좋지 않다. 일부 지역의 경우 극빈곤층 타운이 형성되어 있기에 상태가 더욱 안 좋을 뿐더러, 이 지역들을 기반으로 갱스터 범죄가 많기 때문에 치안이 극도로 불안하고 일부 지역은 길거리를 걸어다니는 사람 대부분이 갱스터인 곳도 있으며, 심지어 예산 부족에 및 근무 위험도가 높다는 이유로 경찰서가 철수한 지역도 있는 황당한 도시이다. 인구 40만 명의 도시에서 3일당 1명 꼴로 살인 사건이 일어난다. 대한민국 인구에 대입하면 1년에 살인 사건으로 15,000명씩 죽는 셈이다.

당연히 일반인이 길거리를 걸어다녔다가는 강도를 만나기 십상이므로 대부분 자동차를 타고 다니며, 특히 일부 지역은 밤에 총기난사 사건이 자주 일어나기 때문에 자동차를 타고 다녀도 위험하다. 에머리빌 지역에는 유명한 가구 체인점인 이케아도 있고, 낮에는 꽤 괜찮은 동네라 여기 거주했다가 밤에 한 번씩은 꼬박꼬박 들리는 소리 때문에 식겁한 한인도 있다. 또한 2012년에는 이곳에서 오이코스 신학대학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결국 CNN이 선정한 2014년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4위( #)에 뽑히는 기염을 토했고[2], 심지어는 '베이비 이라크' 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까지 붙었다.

전반적으로 오클랜드를 가로지르는 I-580 고속도로를 분계선으로 부촌과 빈민가가 나눠진다. 부촌이라고 하면 주로 산등성이에 샌프란시스코 베이에리어가 한눈에 들어오는 주택가이며, 이 일대는 비교적 안전한 편이다. 반면 빈민가 지역은 당연히 치안이 좋지 못한데, 오클랜드 내에서 최고 위험 지역은 BART로 볼 때, 프루트베일역(Fruitvale Station)에서 칼러시엄역(Coliseum Station) 사이이며 이중에서도 Seminary Ave 일대에서 갱단들이 활개치는 경우가 많다. 오죽하면 현지 주민들 사이에서는 Seminary Ave의 별명이 Cemetery(묘지)라고 한다. 2009년에는 프루트베일역에서 도시철도 소속 경찰의 총기 오발 사고( #)로 무고한 희생자가 생겨서 폭동이 일어난 적도 있다( #). 이 사건은 2013년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로 영화화되었다.[3]

3. 관광

파일: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시청.jpg
시청

단체 관광이 아니라면 굳이 올 필요는 없지만, 샌프란시스코 등을 방문했다 그래도 주변에 위치해있으니 한번쯤 들리고 싶은 경우 가볼만한 지역을 꼽자면 위에 명시한 I-580 서쪽의 산등성이 지역과, 바닷가와 요트들이 정박되어있는 Jack London Square, 그리고 Piedmont Ave쪽이 추천된다. 피드몬트는 마켓과 퓨전 음식점들이 여럿 위치해 있고 치안도 괜찮은 편이다. 이 곳에는 1894년에 세워진 Fenton's Creamery라는 아이스크림 전문점이 있으며 오클랜드 인근인 에머리빌에 위치한 픽사의 영향으로 영화 마지막 장면에 등장하기도 한 지역 명소이다.

4. 한인타운

사실 알고보면 한인들도 은근히 오클랜드에 거주하고 있는 편인데, 2010년 코리아타운 노스게이트라는 정식명칭도 부여받았다.

주로 Telegraph Ave상에 다운타운 오클랜드에서 위치한 한국 마트인 코리아나 플라자(구 부산마켓)[4]부터 여러 한식당들과 짜장면집, 치킨집, 미용실, 당구장, 한국식 베트남 음식점 등이 버클리 인근까지 활성화되어 있다. 물가도 샌프란시스코 Geary Blvd.의 한식당들보다 저렴하므로 충분히 메리트가 있다. 다만 상기했듯 치안이 좋진 않아서 주차한 후 귀중품은 가지고 내리는게 낫다.

5. 스포츠

MLB의 명문 프로야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연고지다. 그 외 2010년대 농구 명문으로 떠오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연고지이기도 했지만, 도시 전체가 쇠락하면서 돈이 없어 스타디움 못 바꿔 주겠다는 오클랜드 시청의 고집 때문에 2019-20시즌부터 옆 동네 샌프란시스코로 이전하게 되었고, 오라클 파크 옆에 체이스 센터를 신축했다.

이미 한 번 로스앤젤레스 연고지 이전을 했다가 돌아온 오클랜드 레이더스도 前 구단주 알 데이비스의 아들인 마크 데이비스의 주도로 다시 로스앤젤레스로 연고지 이전을 계획 중이며, 2015년 정규 시즌이 끝나자마자 연고지 이전 신청서를 제출했다. 결국 2017년에 라스베가스로 연고지 이전을 승인받았다. 애슬레틱스도 산호세로 연고지 이전을 추진했지만, 10년 간 콜리세움을 연장 사용하기로 하면서 일단 보류됐다. 세 팀의 연고지 이전 시도가 성공으로 끝나면 2020년쯤에는 오클랜드 관내에 프로 스포츠 팀이 하나도 없게 되는 상황이 올 수 있으며, 이렇게 되면 이 동네 팬들은 우리 팀이 바다 건너 샌프란시스코와 LA로 떠나는 걸 눈뜨고 지켜보게 생겼다. 미국 스포츠 역사상 연고 이전 시도는 수도 없이 많지만, 무려 세 팀이 한 도시에서 전부 연고지 이전을 시도한 사례는 오클랜드가 역사에 남을 듯.

이렇게 매력이라곤 쥐뿔도 없는 시장에 그동안 메이저 구단이 3팀이나 존재했다는 게 더 신기하겠지만 대부분의 몰락한 도시가 다 그렇듯 과거엔 스포츠 구단이 있을만해서 있었다. 과거 샌프란시스코에서 황금이 나오던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오클랜드는 대륙횡단철도의 종착역이었고, 샌프란시스코에서 채굴된 금과 수입한 물자들을 실어나르며 크게 발전한 도시였다. 이후 베이브릿지가 생긴 후에는 부동산이 미칠듯이 폭등한 샌프란시스코의 베드타운 역할도 겸하며 융성한 도시라 프로스포츠 구단이 없는 게 이상했다. 이후 3차 산업혁명으로 샌프란시스코가 항만에서 IT도시로 탈바꿈하고 물류를 철도가 아닌 비행기로 실어나르게 되면서 일자리가 없어져 도시가 이 꼴이 난 것. 대부분의 스몰마켓 구단들이 그렇듯 다 옛날 도시가 잘나가던 시절 들어와서 눌러앉았다가 도시가 망해서 같이 망한 거지, 구단들이 바보도 아니고 처음부터 장사 안 되는 자리에 비집고 들어온 게 아니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샌프란시스코는 다리를 건너가야 하기 때문에 교통이 불편해서, 북가주 서부지역의 광역권 스포츠 수요를 먹기에는 최적의 입지조건이라 오클랜드 근방은 먹음직스러운 시장이다. 당장 남가주만 야구 구단이 3개, 풋볼과 농구가 각각 2개로 구단이 7개씩이나 되는데도 다저스가 전세계 평관수 1위를 찍을 만큼 캘리포니아는 인구수가 많고 장사가 잘 되는데, 북가주의 그 많은 수요는 다리를 건너가야 하는 자이언츠 혼자서 먹기엔 많다. 북가주 다른 지역보다 임대료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만큼 있을만해서 있는거다. 당장 버클리에 구장이 있으면 들어오는 관중수는 지금보다 드라마틱하게 늘지 않겠지만 임대료는 드라마틱하게 늘어날 것이다. 원래 대부분의 스포츠 구장은 땅값이 싸고 소음과 교통혼잡 문제가 덜한 도심으로부터 좀 떨어진 곳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다. 1~2주일에 한번쯤 하는 풋볼이나 축구도 그런데 에브리데이 스포츠인 야구장은 더더욱 그렇다. 그리고 시끄러운 소음을 내고 혼잡을 유발하는 기피시설이다 보니 도시가 확장되면 빈민들이 모여서 빈민촌 한가운데가 되어버리는 경우도 많은데 대표적으로 뉴욕 빈민가 브롱크스에 있는 양키 스타디움이 있다. 오클랜드도 이런 케이스다.

그리고 대부분 스몰마켓 팀들이 이사를 못 가는 이유는 짧게는 수십년, 길게는 백년씩 된 도시에서 쌓아놓은 팬베이스가 확고한데다 한 도시가 하루아침에 확 몰락하는 것도 아니니만큼 개구리 넣은 물 끓듯 점점 조금씩 수입이 줄어들고 그에 맞게 지출규모도 줄어 지갑 자체가 얇아져서 땅 매입하고 신구장 짓고 할 목돈 마련하기도 버거울 뿐더러, 이젠 목이 좋은 자리는 타 구단들이 다 자리잡아서 딴데 가고 싶어도 어지간해서는 갈 곳도 없어서 이사를 못 가는 거다. 뭐 결국 구단주가 바뀌어서 목돈이 생긴다든지, 발전중인 도시(2021년 현재는 대표적으로 라스베가스)에서 지원을 약속하며 유치하려 하거나 하면 결국 떠날 팀은 떠나지만 말이다.

현재 애슬레틱스가 쓰는 홈 구장인 콜리세움은 시설 환경이 굉장히 열악하고, 클럽하우스 주변도 치안이 개판이어서 꽤나 위험하다고 한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샌프란시스코 연고지 이전에 이어[5] 레이더스의 라스베이거스 연고지 이전이 확정됨에 따라 2020년부터는 애슬레틱스만 남게 된다.

그런데 하워드 터미널 부지에 세울 애슬레틱스의 신구장 건설에 필요한 인프라 개선, 교통개선 비용 3억 5,200만불(한화 약 3,520억)의 지불을 구단에게 부과하지 않겠다는 거래 조건을 삭제시키는 개정안을 통과시키면서 애슬레틱스도 연고지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러면서 스몰마켓 구단인 애슬레틱스가 남아줬으면 좋겠다는 인터뷰를 하고있다. 결국 애슬레틱스 구단이 사무국과의 문제때문에 기존에 말로만 꺼내던 연고지 이전이 사무국도 애슬레틱스의 편에 들어주면서 적극적으로 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곳마저 떠나면 스포츠 산업이 사장된다는 위기감을 느낌으로써 이제서야 1650억 가량 연방정부 승인이 났다며 남아달라며 어필하고 신구장 건설에 협조적으로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애슬레틱스는 그동안 오클랜드 시의회가 보여준 비협조를 기억하기에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라스베이거스의 부동산을 보고 있다는 소식이 밝혀졌다. 만약 연고지 이전이 이뤄진다면 오클랜드 시의회의 자업자득이 되버리게 된다.

6. 여담

오클랜드 특유의 명물이라면 사이드쇼라고 차를 탄 채로 같은 자리를 계속 도는 게 있다. 누군가 하면 주변 사람들이 좋아라 함성을 보낸다. 다만 저걸로 배틀을 벌이는 경우도 있는데 사실 도로를 질주하지만 않았다 뿐이지 폭주족과 다를게 없으므로 당연히 불법이다. 그리고 타이어 타는 냄새가 온 도로에 진동하므로 민폐인데다가 추돌사고 위험도 있어 권장되진 않는다.

1989년 지진과 1991년 산불 등 자연재해가 일어난 적이 있다. 사실 오클랜드 뿐만 아니라 샌프란시스코 일대 대부분이 미국 최고의 지진 위험지대다.

도널드 트럼프가 재임 중 오클랜드를 시카고, 디트로이트, 볼티모어와 함께 싸잡아 거기에 사는 건 '지옥에 사는 거나 마찬가지다.'[6]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오클랜드 시장인 리비 샤프는 '백악관에 저 인종차별주의자가 4년 더 있는 것이야말로 지옥이다.'[7]라며 응수했다. #

미국 부통령 카멀라 해리스가 이 곳에서 태어났다.

원래 캘리포니아 대학교/버클리 캠퍼스(UC 버클리)가 이곳에 있었으나 근처의 버클리로 이전했다. 그래서인지 캘리포니아 대학교(UC) 시스템 총괄 본부는 아직까지도 오클랜드에 있다.

7. 창작물에서

와치독 2의 주인공인 마커스 할러웨이가 이 도시 출신이라는 설정이며 게임내에서도 구현되어있는데, 도심지는 그나마 낫지만 빈민가 주택단지, 항구의 경우 갱들이 관할하는 제한구역이 벌집처럼 얽혀있으며 플레이어가 개입하지 않더라도 흑인 갱단(580)과 히스패닉 갱단(테즈카스)이 허구한날 싸우며 경찰까지 난입하는건 덤. 한쪽 제한구역을 공략하는 도중 적이 플레이어를 감지했다면 같은 갱단이 관할하는 옆 제한구역의 갱들까지 순찰할 정도. 어그로 관리 잘못하면 서로 싸우는 갱단과 경찰에게 이중삼중으로 추적당하기 쉬운 마경이다. 이뿐 아니라 설정상으로도 지역내 일부 부패경찰이 흑인갱단과 손을 잡고 힘없는 빈민들을 착취하기까지 한다.

블랙 팬서에서 에릭 킬몽거가 성장한 곳이 이 곳이다. 영화 자체에서는 오클랜드의 모습이 자세히 묘사되지는 않지만, 에릭이 그 비뚤어진 사상을 가지게 된 배경으로 등장한다. 자세한 내용은 에릭 킬몽거 문서에 나와 있다. 추가로 감독인 라이언 쿠글러의 고향도 이곳.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170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170 ( 이전 역사)
문서의 r ( 이전 역사)

[1] 과실치사, 상해치사, 폭행치사와 같이 의도치 않게 사람을 죽인 경우. [2] 참고로 오클랜드보다 더 위험한 곳으로 선정된 도시는 뉴저지 주 캠든(1위), 미시건 주 플린트(2위), 디트로이트(3위) 순이다. 5위는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6위는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3] 이 영화의 감독이 블랙 팬서를 만든 라이언 쿠글러 감독으로, 이것이 사실상 그의 장편 데뷔작이다. 또한 오스카 그랜트 역을 맡은 배우는 블랙팬서의 에릭 킬몽거역을 맡았던 마이클 B. 조던이다. [4] 최근에 아시아나 플라자로 개명했다. 그런데 처마에 적힌 가게 이름은 여전히 코리아나 플라자. [5] 공식적으로는 연고지 이전이긴 해도 사실상 베이 에어리어 공동 연고 취급을 받는 구단인지라 이쪽은 단순히 신 구장으로 이사를 가는 느낌이 더 강하다. 실제로 샌프란시스코 지역에도 이전부터 GSW의 팬층이 꽤 많이 두터워졌고, 예전에도 샌프란시스코를 연고지로 한 적이 있었다. [6] lt’s like living in hell. [7] Hell is another four years of this racist in the White Ho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