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1 15:16:54

비밀의 아코짱

비밀의 앗코짱에서 넘어옴
ひみつのアッコちゃん[1]
파일:external/b420683035bcdad0c408756dbb3b3b3b8dfd9a452483058b0c07bd5f5848e2a2.jpg
1. 개요2. 마법소녀물 계보에서의 위치3. 아코의 변신 능력4. 주제가5. 캐릭터 디자인6. 기타7. 외부 링크

1. 개요

아카츠카 후지오가 만든 일본 순정만화 오소마츠 군, 맹렬 아타로, 천재 바카본 등의 다른 작품들과는 달리 순정만화 성향을 가지고 있다.[2] 최초로 변신소녀의 기초적인 이미지와 클리셰를 만든 작품이다. 최초의 애니화 마법소녀물 요술공주 샐리 바로 다음에 오온 역사상 두 번째 애니화 마법소녀물. 다만, 원작은 아코짱이 먼저로, 아코짱은 1962년에 연재가 시작되었고, 샐리는 1966년에 연재가 시작되었다.

거울의 정령에게서 무엇이든 원하는 모습으로 변신[3]할 수 있는 마법의 컴팩트 미러를 받은 앗코가 이 마법의 컴팩트를 이용해 곤경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다는 내용을 그린 만화로 아카츠카 후지오 특유의 코믹한 느낌이 특징이다. 더불어 이러한 설정과 분위기는 이후 등장하는 수많은 마법소녀물에 큰 영향을 끼쳤다.

변신할 때마다 '테쿠마쿠마야콘 테쿠마쿠마야콘 テクマクマヤコン テクマクマヤコン'라는 주문을 외우는데, 이 주문의 정체는 technical magic my compact의 약자이다. 되돌아오는 주문은 '라미빠스 라미빠스 루루루...ラミパス ラミパス ルルル……'인데 이쪽은 '슈퍼 미러スーパーミラー'를 거꾸로 읽은거다. 이 10초만에 생각해서 만든듯한 주문들은 주문을 만들어낸 방법까지 포함해서 이후 변신 소녀물에 크게 영향을 끼쳤다. 애초에 이 주문부터가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변신 주문이 되었고.

슈에이샤 리본에서 1962년~65년,1968~69년에 연재되었으며, 1988년에 11개월동안 재연재되었다. 토에이 애니메이션에서 69년, 88년, 98년 애니메이션화되었으며,[4] 그 외에 다큐멘터리, 실사 드라마, 실사 영화 등으로도 제작되었다.

2. 마법소녀물 계보에서의 위치

우선 마법소녀 애니메이션의 역사에선 60년대에 방영된 초고전 마법소녀물로 같은 토에이에서 방영된 최초의 마법소녀 애니인 요술공주 샐리(마법사 사리) 이후 역사상 두번째 마법소녀 애니메이션으로 남았으며 60년대의 마법소녀 애니는 이 두 작품 뿐으로 마법사 사리 종영 후에도 마법소녀물의 인기를 이어가게 되었다. 고전 마법소녀물 치고도 국내에서는 인지도가 부족한 편인데, 일본에선 필수로 거론되는 작품 중 하나.

마법사 사리 열풍이 마법소녀물의 장르로서의 가능성을 탄생시켰다면 이 작품은 마법소녀물의 특징적인 클리셰가 본격적으로 등장했다는 점을 꼽을수 있다. 사리가 귀엽고 선한 마법소녀의 이미지를 만들고 마법나라에서 온 공주라는 선천적 마법소녀 클리셰가 되지만 변신소녀물은 아니었다면[5] 이어 두번째 마법소녀 애니메이션이 된 비밀의 아코쨩에서는 변신소녀의 이미지가 만들어진다. 여기서 탄생한 마법소녀물 클리셰는 대충 적어도 '평범했던 소녀가 무언가 신비한 존재를 만나서 변신하는 힘을 얻고 마법소녀가 됨.(후천적 마법소녀/변신소녀)' '마법의 변신 도구를 들고 주문을 외워 변신하며 변신 전과 후가 동일인물임은 숨김.' '소녀에서 어른으로, 혹은 다양한 직업으로 변신함.' 같은 몇몇 마법소녀물을 본 사람이라도 공감할법한 필수요소급 클리셰들로 후대 작품에 대한 영향력은 엄청나다.

아직 마법소녀 장르와 특징이 정립되기 전인 옛날인만큼 1962년도부터 그려진 원작은[6] 원래는 그냥 어느날 무엇이든 변신하게 해주는 마법의 거울을 얻은 소녀가 변신해 사건을 해결하는 코믹 순정만화였고 사리는 원래 소재부터가 기존의 음침한 마녀의 이미지와 상반되는 사랑스러운 마법사 소녀라는 발상인것에 비해 마법사 이미지와는 거리가 있는 아코는 작가도 마법소녀라고 생각하고 그리진 않았지만 (...)그래도 '마법의 힘을 가진 소녀'라는건 확실하다. 그렇게 토에이의 마법소녀 애니메이션으로의 흥행도 이어갔고 소재 자체도 마법소녀물 장르의 형성에 영향을 끼쳐서 이젠 마법소녀물 계보에 반드시 들어가는 작품이다.

게다가 '변신하는 마법의 컴팩트 미러' 란 아이디어도 온갖 소녀들이 갖고 싶어하는 아이템이 되었고 완구 팔아먹기도 좋았다. 컴팩트 형태의 변신도구도 마법소녀 장르를 상징하는 요소가 되었고... 요새는 다양한 바리에이션 형태의 변신도구가 많아졌지만, 평범했던 소녀를 순식간에 특별하게 만들어주어 한번쯤 갖고 싶게 만드는 마법의 변신도구라는 것만도 당시엔 기발하면서 로망을 채워주는 아이디어였고 이 작품의 가장 눈에띄는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세일러문 같은 작품들을 거쳐서 변신소녀의 특징은 고전과는 많이 달라져서 여기에서 나오는 변신 장면이나 변신 복장의 개념은 최근 마법소녀물과는 많이 다르다. 그래도 아코짱의 컴팩트를 원조로해서 다양하게 발전한 변신 도구는 마법소녀물의 필수로 자리잡았으며 차이점이 많아졌어도 이 작품 자체가 후대의 변신 개념이 나오는 마법소녀물 전반에 영감과 영향을 주었다. 또 주인공의 이름 [7]이나 변신 주문에 들어가는 상징은유적 말장난도 이후 변신하는 마법소녀물에서 오마쥬되는 요소. 또 어린 소녀가 변신을 하면 커지는, 즉 어른으로 변신해 어른으로서의 생활을 체험하고건전한 쪽으로, 혹은 다양한 직업여성으로 변신하는 유형의 마법소녀물은 이것도 저것도 되보고싶은 소녀들에게 인기있으면서 다양한 코스츔이 서비스씬으로 나오게 활용할수도 있었는데 그런 계열 마법소녀물에서 나오는 변신이 제일 비밀의 아코짱의 직계에 가까운 설정이다. 요술공주 밍키가 이런 설정의 변신물이면서도 서비스씬이 많았다. 요새는 역발상으로 변신하면 어려지는 작품들도 있다카더라

3. 아코의 변신 능력

변신 컴팩트와 주문이 필수이지만 무엇으로든 변신이 가능해서 자신의 모습을 기반으로 몇살 더 성장한 모습이 되거나 복장을 바꾸는건 기본, 다른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 성별도 바뀌고 동물로 변신도 되는데 창작물에 나오는 가상의 존재로의 변신까지도 가능하며 거의 한계가 안보인다. 게다가 모습만이 아니고 변신한 대상의 능력까지 쓰는데 개그 분위기라 그렇지 사실 신급 능력의 먼치킨인지도... 미디어믹스에 따라 다른점도 있다. 영화판에서는 그냥 다양한 복장의 성인 여성으로 변신.

4. 주제가

69년 버전 OP

호리에 미츠코가 부른 88년 버전 OP
작화는 카네모리 요시노리

썸네일이 뭔가 익숙하다. 깨알같은 패러디로 가득 찬 88년 버전 ED
작화는 카네모리 요시노리


88년판 애니는 투니버스에서 '거울요정 라라'란 제목으로 방영된 바 있다. 앗코 역의 성우는 손정아[8].

98년 버전 OP

5. 캐릭터 디자인

주인공 아코가 동 작가의 작품 오소마츠 군 토토코와 무척 닮았다. 애니판에선 아코의 디자인이 바뀌었지만 원작에서는 정말 닮았다.

애니메이션으로 바뀌면서 디자인이 바뀌는 경우는 적지 않지만, 비밀의 아코 쨩의 경우 원작에서 상이할 정도로 변경되었다.
파일:external/ecx.images-amazon.com/61bGGhcGSiL._SL500_AA300_.jpg 파일:external/ekizo.mandarake.co.jp/051.jpg
왜냐하면 원작이 이런 이미지였기 때문.[9]

88년 판은 카네모리 요시노리가 디자인.

6. 기타

호리에 미츠코가 88년판에서 아코 역을 맡고, 주제가까지 부른 바 있다. 이후 호리에 미츠코는 다시 98년판에서 거울여왕 역을 맡았다.

파일:external/blogimg.goo.ne.jp/23f69b141f27dd5a209422ce905d7221.jpg
2012년에는 실사 영화까지 만들어졌다.
카와무라 야스히로 감독, 아야세 하루카, 오카다 마사키 주연.

또한 OP의 경우 JR 히가시니혼 오메역 발차 멜로디로도 지정되었다.

동작가의 오소마츠 군을 원안으로 하는 오소마츠 상의 흥행때문에 본작에 대한 3번째 리메이크를 바라는 의견도 마법소녀 팬들 사이에서 대두되고 있다. 물론 요술공주 샐리 1989년작과 함께...

7. 외부 링크



[1] アッコ는 주인공인 카가미 아츠코의 애칭 [2] 사실 오소마츠 군,천재 바카본같이 개그물이 대표작으로 나와서 그렇지 여러 순정 만화를 그린적이 있다. [3] 80년대 이후의 마법소녀물에서 변신의 의미가 나쁘게 말해서 단순히 옷 갈아입히는 옷갈아입는게 변신이냐 연출로 간소하게 의미가 축소된것을 감안하면, 당시 초기 마법소녀들은 여러 코스튬으로 갈아입거나 인간 외의 다양한 생물 및 사물로도 변신할수 있는 능력까지 갖춘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순수한 의미의 '변신' 기믹이 남은 거의 최후의 작품이 꼬마마법사 레미 시리즈. 그러다 리틀 위치 아카데미아에서 해당 기믹이 어느정도 부활했다. 그쪽은 아예 주인공부터가 앗코의 리스펙트라고 볼 여지도 충분하고... [4] 방송 기간은 모두 1년치에 달한다. [5] 사리는 변신 안해도 원래 마법사라서 변신까진 아니라도 마법으로 옷을 바꾸는 장면 같은건 몇개 존재한다. [6] 원작 연재시기 자체는 샐리의 원작보다도 4년 먼저이다. 마법소녀가 장르화하기 전이라 이 작품들이 비슷한 시기에 나온건 우연이지만 결론적으로 마법소녀의 현재 이미지가 만들어졌으니 기막힌 부분. [7] 거울을 통해 변신한다고 거울을 의미하는 카가미가 들어가있다. [8] 캐스팅뱅크에는 이자명으로 나와 있다. 정확하게 수정바람. [9] 사실 아카츠카 후지오의 그림체가 명랑 만화 그림체다보니 순정 만화 이미지랑 거리가 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