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14 23:50:05

라테라이트

토양
성숙토 성대토양 옥시졸 | 적색토 | 사막토 | 흑색토 | 밤색토 | 갈색토 | 포드졸 | 툰드라토
간대토양 테라로사 | 화산회토 | 레구르 | 이탄토 | 글레이토
미성숙토 충적토 | 염류토 | 암설토
틀:흙


파일:Tierra-misionera.jpg

1. 개요2. 특징3. 아종
3.1. 적색토

1. 개요

열대 기후를 대표하는 토양이다. 적색이며 척박해 농경에 불리하며, 어원은 라틴어 later(벽돌)이며 이름같이 벽돌 제작에 많이 쓰인다.

라테라이트는 USDA 토질 분류 기준으로 Oxisol(옥시졸)에 속한다. 이런 옥시졸 토양은 적도에서 남북으로 위도 15~25도 사이의 열대우림 지역에서 발견된다.

산성 토양으로 분류된다. 라테라이트나 아래의 적색토의 경우 석회를 써서 토양을 어느 정도 중화해서 농사를 지어야 한다.[1]

2. 특징

열대 기후 특성상 강우량이 많아 유기물이 씻겨나가고 미생물에 의한 분해가 빨라 척박하다. 다만 산화철등 산화물이 많아 적색으로 보인다. 사바나 사헬 지대 토양도 라테라이트 토양이 많은데, 이는 라테라이트 토양의 부족한 영양분으로 인해 해당 지역의 사막화가 가속화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호주 내륙 역시 라테라이트 토양이 많은 이유로 사막화 문제가 심각하다.

인도 케랄라 주의 내륙 산악 지방에는 라테라이트 토양으로 벽돌만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지역이 따로 있다고 한다. 전통적으로 분업과 무역이 발달한 인도에서 척박한 지역에 억지로 자급자족형 농사를 짓는 대신, 좀 더 효율적인 생계 수단을 찾아낸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남미 기아나 지역 지표면도 대부분 라테라이트 토양인데, 이 지역 토양은 라테라이트 중에서도 토질이 심각하게 좋지 못한 이유로 정글을 개간해도 농산물을 충분히 생산할 수 없어서, 다른 열대 지방과 다르게 현대에도 해당 지역에 인구가 증가하지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

3. 아종

3.1. 적색토

한반도 남부에 분포하는 흙으로서 신생대 제3기 시절의 영향으로 생겼던 라테라이트의 흔적으로 보는 견해가 대다수있다. 역시 갈색토 등과 비교해 비옥도가 낮아 소나무 #, 콩, 담배, 고추, 마늘 등을 재배한다. #

[1] 석회는 산성 토양 중화에 쓸모가 있다. 하지만 너무 많이 사용하면 토양을 망칠 수 있다. 따라서 한국 기준으로 산성 토양에서 농사할 때 석회는 3년 간격으로 사용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