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19 23:23:16

그림쟁이

<colcolor=#fff> 취미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colcolor=#000,#fff> 레저 · 스포츠 계열 <colbgcolor=#fff,#1f2023><colcolor=#000,#fff> 축구( 축빠 · 해축빠) · 야구( 야빠) · 농구( 농빠) · 배구( 배빠) · 테니스 · 배드민턴 · 당구 · 볼링 · 탁구 · 등산 · 낚시 · 에어소프트 게임 · e스포츠( 겜덕후) · 보드 게임( 보드 게임 동호인) · 오락실 · 종합격투기( 격빠) · 권투( 복빠) · 보디빌딩( 헬창) · 자동차( 자동차 동호인) · 자전거( 자전거 동호인) · 오토바이 · 여행
공예 · 공작 계열 바느질 · 뜨개질 · 목공 · 꽃꽂이 · 종이접기 · 인형( 인형덕후) · 레고 · 프라모델( 건프라)
문화 · 예술 계열 독서( 책덕후) · 소설 · · 수필 · 희곡 · 클래식 음악( 클래식덕후) · 국악 · 오디오( 오디오필) · · 미술( 그림쟁이)· 사진( 사진덕) · 박물관 · 연극 · 뮤지컬( 연뮤덕)
대중문화 계열 방송( 방송 동호인) { 드라마 · 예능 · 사극( 고증덕후)} · 영화 · 대중음악( 음덕){ 일본 음악( 일음덕후) · 록 음악( 록덕후) · 메탈( 메탈헤드)} · 아이돌( 아이돌 팬덤) 만화/ 애니메이션( 일본 애니메이션 · 오타쿠) · 성우( 성우 덕후) · 특촬물( 특덕후) · 코스프레( 코스어) · TRPG · 괴수( 괴수덕후) · 오컬트 · 설정( 설정덕후) · / 드래곤( 용덕후)
수집 계열 수석 · 분재 · 보석 · 원소 · 병뚜껑 · 문구( 샤프 펜슬 · 샤덕) · 모형( 자동차 모형 · 무선 모형 · 버스 모형 · 철도 모형) · 우표 · 시계( 시덕후) · 주류
교통 계열 철도( 철도 동호인) · 버스( 버스 동호인) · 항공기( 항공기 동호인) · 선박( 선박 동호인) · 상용차( 트럭덕후) · 도로( 도로 동호인)
사회 · 인문 계열 역사( 한국사/ 세계사 · 역덕후) · 지리( 지리덕후 · 폐허덕후) · ( 법덕) · 정치인 팬클럽 · 언어( 언어덕후) ·
기초과학 계열 물리 · 화학 · 생명과학 · 지질학 · 고생물학( 공룡덕후) · 천문학( 우주덕후)
정보통신 · 소프트웨어 계열 테크충 · 컴퓨터( 컴덕후) · 코딩( 코딩덕후) · 휴대폰( 폰덕후) · 아마추어 무선
생물 계열 ( 애견인) · 고양이( 애묘인) · 조류( 조류 애호가 · 탐조) · 파충류( 파충류 애호가) · 양서류 · 공룡( 공룡덕후) · 관상어( 어류/ 갑각류 · 물생활) · 곤충( 곤충 동호인) · 기타 반려동물 관련 취미 · 원예 · 난초
자기계발 · 수련 계열 자격증 · 외국어 · 요리 · 제과제빵 · 명상 · 외모관리 · 화장품( 코덕)
군사 계열 군사( 밀덕후 · 군덕후) · 총기( 총덕후) · 도검( 나이프 · 칼덕후) · 군가( 군가덕후)
기타 승강기( 엘리베이터 동호인) · 미식
관련 용어 덕력 · 덕질 · 덕업일치 · 능덕 · 성공한 덕후 · 양덕후 · 장비병 · 출사 · 직캠 · 최애 · 친목 · 동호회/ 정모 · 동인 · 덕계못
부정적 용어 · 빠돌이 · 빠순이 · 사생팬 · 악성 개인팬 · 마이너부심 · 철싸대 · 버싸대 · 개빠 · 캣맘 · 애니멀 호더 · 키모오타 · 설정놀음 · 스노비즘 · 딜레탕티슴 }}}}}}}}}

1. 개요2. 상세3. 단어의 의미 변화
3.1. 대체어
4. 기타5. 관련 문서

1. 개요

그림 커뮤니티에서 취미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을 이르는 말. 비슷한 형태의 말로 글쟁이가 있다.

본래는 그림을 그리는 사람을 낮추어 부를 때 사용하는 말로, 비하 목적으로 사용되었다. 이후 트위터 오타쿠들을 중심으로 그 의미가 순화되어 경멸의 의미는 거의 사라지고 트위터나 네이버 카페 등 네덕들이 그리는 사람을 가리키는 반 존칭으로 통한다. 트위터 오타쿠나 네덕에게 그림쟁이나 글쟁이라고 불러주면 매우 좋아하며, 비칭을 가장한 존칭이 되었다. 이렇게 되자 더 낮은 비칭으로 낙서쟁이라는 말까지 등장하였다.

비슷한 단어로는 "그림러"가 있다. 의미 그대로 '그림'과 '(자세한 건 해당 문서 참고)'의 합성어이며, 트위터에서는 쓰는 편

2. 상세

이전에는 "가리키는 대상의 범위가 자신을 벗어나서 조금이라도 더 넓어질 경우에는 절대 사용해서는 안되는 단어"로 인식되어 사실상 욕설이나 다름 없었지만, 약 2005~2007년 사이부터 현재는 단순히 그림을 그리는+쟁이라는 의미에서 그림쟁이란 단어를 쓰는 경향이 크다. 특히 80년대 후반~90년대 초반 이후 태생이라면 이 단어를 나쁜 의미로 쓰는 경우는 거의 없으며[1] 듣는 쪽도 기분 나빠하는 경우는 드물다.[2] 환쟁이의 경우 아예 뜻을 모르거나 알고 있는 경우 속된 말이라는걸 알기 때문에 일부러 쓰지 않는다.

오히려 현재는 그림쟁이란 단어는 칭찬으로 통하기도 한다. 다른 사람들이 자기 자신을 그림쟁이라고 부른다는 것은, 다른 사람이 자신의 그림 실력을 어느 정도 인정하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실 예로 인터넷 상에서 그림쟁이라는 호칭으로 불리우고 있는 사람들 대부분은 어느 정도 그림 실력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형태를 알아볼 수 없는 낙서를 그리는 사람이나 그림 그리는 유치원생에게 그림쟁이라고 부르는 경우는 거의 없다.

3. 단어의 의미 변화

이 단어의 주 사용층은 10대~20대 초반 동인쪽인데 상대방을 작가,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등과 같은 호칭으로 부르거나 자칭하기엔 대부분 아마추어이기 때문에 좀 부담스런 호칭이고 비슷한 의미에서 동인작가란 호칭도 "작가"의 어감이 부담스럽기 때문에 어지간히 잘 팔리는 동인이 아니면 쓰길 꺼리며, 만화가 지망생과 같은 뭐뭐 지망생이란 단어를 쓰기엔 또 동인 모두가 그림 관련 지망생인 것도 아니고 순수히 취미로 즐기는 사람도 많기 때문에 쓰기가 애매하다.

그렇다보니 순수히 '그림 그리는 사람' 이라는 단어가 필요했을 것이고, '그림 그리는 사람'이라고 부르긴 너무 기니까 적당한 단어를 찾다보니 '그림쟁이'를 사용하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대부분의 10대 아마추어 동인오타쿠들이 '그림쟁이'라고 자신을 불러주는 것을 상당히 좋아했기에 잘 정착될 수 있었다. 비슷한 형태로 소설동인 쪽에선 글쟁이란 단어를 곧 잘 사용하는 걸 볼 수 있다.

사실 화가도 '그림 그리는 사람'이라는 뜻이지만 아무래도 순수회화를 주로 그리는 사람만을 화가라 부르는 경우가 많다보니 쓰이지 않는 듯하다.

이렇다 보니 주의를 요하는 단어임엔 분명하지만 의도적인 악의만 없다면 그림쟁이란 단어를 자주 쓰고 다녔다고 해서 크게 무서워(?)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80년대 중반 이전 태생, 즉 30대 이상의 사람들의 경우 안좋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좀 더 주의하는게 좋다. 그림을 그리는 사람 중에 자신을 그림쟁이라고 자칭하는 경우가 있다면 상관없다.

3.1. 대체어

웹툰시장에는 당연히 그림작가, 간략히 작가라는 호칭이 있다. 또는 '글쓴이'와 같은 '그린이' 라는 표현도 있고(주로 서적화할 때 저자 표기에 저자와 구분짓기 위해 쓰인다), 일러스트레이터의 약자로 일러레라는 명칭을 쓰기도 한다. 여기서 더 나아가 어느정도 연륜이 있는 중견 그림작가의 영역까지 올라가면, 화백이라 부르는 극존칭 또한 존재한다.

굳이 멀쩡한 호칭을 놔두고 그림쟁이란 표현을 써서 분란을 야기할 수도 있으니 그림쟁이라는 표현을 함부로 써서는 안 될 것이다. 즉 프로작가에게 그림쟁이라는 표현은 안쓰는 편이 좋다. 다만, 자신의 실력이 대한 겸손의 차원에서 자칭하는 경우라던지, 프로 작가가 비상업적인 영역에서 움직이면서 자신의 상업적인 활동과 선을 그어 구분짓기 위해서 지칭하는 경우로는 자주 쓰인다.

4. 기타

현대 일본에서는 絵描き(에카키)가 그림쟁이를 의미한다. 어휘적으로는 우타이테와 비슷한 느낌.

원래는 동인계 호칭에서 출발한, 우키요에 등을 그리는 재야작가들을 의미했던 옛말 絵師(에시)가 그림쟁이를 의미하는 표현이었으나, 점점동인 작가들의 인지도나 활동이 커지면서, 에시는 서브컬쳐에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전반을 가르키는 중립적인 칭호로서 변화되어 현재는 매년 일본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100인을 초청해 개최하는 전시회 또한 에시햐쿠닌텐(絵師100人展)이란 타이틀을 사용하고 있다.

오히려 너무 개나소나 에시라고 불리운다며 위의 낙서쟁이의 예처럼 인터넷낙서맨(インターネットラクガキマン)이란 멸칭이 새로 생길 정도. .[3]

프로작가에게 좀 더 격식을 차리거나 확실한 존칭을 사용할 땐 일러스트레이터인 ○○ 先生(센세)라고 부른다.

5. 관련 문서



[1] 특히 본인이 그림을 그린다면 더욱 그렇다. [2] 기분 나빠한다면 "그림쟁이는 그림 그리는 사람을 낮춰 부르는 단어입니다!" 같은 류의 장문의 게시물을 봤다거나 하는 경우. [3] 우타이테 쪽에서도 비슷하게 인터넷가라오케맨(インターネットカラオケマン)이라는 멸칭이 존재한다.